•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인사] 엘비스는 여기에 없습니다. (+리뷰링크 모음)

Nashira Nashira
2864 18 13

어떤 영화든 엔딩크레딧 끝까지 다 보고 나오는 성향이라...
아직? 남아있던 1인입니다. 

 

한동안 제대로 된 공지도 없이 기다린 시간이 꽤나 길게 느껴졌습니다. 
제가 보기엔 분명히 진흙을 퍼내고 수질정화장치를 새로 달아야하는 심각한 상황인데, 
다시금 부유물이 올라와 뿌옇게 흙탕물이 될까봐, 
모든게 수면아래로 가라앉기만을 잠잠히 기다리는건가?란 생각만 들었지요. 

 

그리고 드디어 크레딧을 확인했을 때, 
솔직히 제가 기대한 입장문은 아니었습니다. 
혼탁해진 수질의 원인진단을 정확히 하시고,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게 된 것에 진심어린 사과를 하신 뒤, 
재발방지를 위해 어떠한 개선을 해나가실지가 담겨있을 거라 생각했었습니다. 
판단은 각자의 몫이겠으나, 저는 이 상황이 당분간 크게 나아질 것 같지 않아 활동 중단합니다. 
"ELVIS Has Left The Building

+엘비스_레프트4.webp.jpg

 

다만, 리뷰에 댓글이나 쪽지로 혹시 글을 펑하거나 개인공간으로 옮길 것인지 묻는 분들이나...
작성글 검색이 막히면서 기존의 몇몇 덕질글의 링크를 원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글을 남깁니다. 

 

누군가에겐 익무에서의 옛 활동이...

(운영자님 曰) "무차별적인 비방 및 신상 털기와 공격의 대상" 이 되기에 검색을 막아둔다고 하셨지만, 
저한텐 여기서 다른 익무님들과 댓글로 영화 이야기를 나눴던 게 소중한 추억이기에...
굳이 지울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습니다. 
("운영자의 게시글과 익무를 연결하는 행위가 모든 유저분들의 명예를 훼손"한다는 표현은 좀 불쾌했습니다. 왜 엄한 유저들을 연결지으시는지...)
오히려 떠나가는 분들의 글/댓글이 사라지는 사태를 만든 운영진분들에게 화가나고 서럽더군요. 
(물론 여기에 크게 실망하여 흔적을 남기고 싶지 않아 삭제하고 떠나신 분들의 심정 또한 깊이 공감합니다. 엘비스 글만해도 약 40%가 사라진...)

 

영화를 좋아하긴 했지만 살면서 리뷰같은 건 딱히 안써본 100% 이과충?의 인간임에도, 
익무하는 3년 3개월의 시간동안 댓글로 반응해주신 익무님들 덕에...

조금씩 용기내어 후기도 써보고 소통했던게 저한테 크나큰 행복이었습니다. 

 

솔직히 pdf로 다 모아놓긴 했지만, 어딘가로 옮길 생각을 하니 막막하더군요. 
(누군가의 조언대로 현생을 살아야해서 엄두가 안난다는....) 
고민을 해봤으나 어차피 커뮤니티용으로 편하게 쓴거라, 
남아계시는 분들이 찾아보실 수 있도록 일단은 그냥 남겨놓을까 합니다. 

+엘비스_레프트6.png.jpg

 

다만, 작성글 보기와 닉네임 검색이 막히는 투명하지 않은 공간에선 더이상 리뷰를 쓸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최소한 막아놓은 기간에는 해당 운영자의 사과문이 상단에 올려져 있어야 하지 않나?란 생각이구요. 

(현 시스템에 영향을 미치는 존재가 개인의 문제일 수는 없죠)
무엇보다 영화 이야기 하는 것에서조차 글이나 댓글이 검열되어 삭제되는 공간에서는 더더욱 글을 쓸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운영진분들의 생각과 기억은 다른가 봅니다만, 
나름 풍자와 해학의 민족인데, 영화속 인물들에 관한 대댓글이 삭제된 순간 글쓸 생각은 사라졌습니다. 

물론 속뜻이 전혀없는 순수한 영화얘기였다곤 하지 않겠습니다만, 그 정도 수위의 비판은 받아들이셔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딱히 직접적인 의견을 내지도 않고 그저 영화리뷰를 썼던 저조차 이랬다면, 다른분들은 어땠을지 예상이 됩니다. 
이 상황에 어느 누가 맘편하게 글/댓글을 쓸 수 있을까요? 


솔직히 영화리뷰/정보글 쓰시는 분이 남아있는 한, 눈팅은 계속 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애정이 차갑게 식어서 예전처럼 커뮤니티에서 뜨겁게 덕질할 자신이 없군요. 
 
혹 엘비스 후속글을 기다리셨던 분들에게는 너무나 죄송하지만... 
저장함에 있던 글들만 어딘가에 털어놓고 그냥 훌훌 날아다닐(Fly Away) 생각입니다.  
엘비스 영화의 그 유명한 가장 마지막 대사를 인용해봅니다. 
"ELVIS Has Left The Building"

엘비스는 여기에 없습니다

+엘비스_레프트0.png.jpg


더불어 닉네임 검색이 막혔기에 나가면서 따로 요청하시는 분들이 계시길래... 
기존 덕질리뷰의 링크를 한번에 남겨드립니다. 
그동안 부족한 뻘글을 찾아 읽어주셨던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다른 분들의 멋진 리뷰를 읽으면서 많이 배웠고, 또 댓글로 소통하면서 더 깊게 영화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일주일간 백업하면서 정리하고보니, 익무란 공간을 엥간히도 사랑했었구나 싶어 참 헛헛해지는 시간들이었네요. 

 

무엇보다, 운영진 분들은 진심으로 익무가 익무인의 것이라 여기신다면, 
신고가 되지않은 익무인의 영화와 관련된 글과 댓글은 손대지 않으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신고/사전동의/수정요청 등의 고지 없이 제글/댓글이 움직이는 게 또한번 보인다면, 
더이상 이 공간에 제 글을 남겨둘 생각은 없습니다. 
* 이 글은 끄적게에 작성해 둡니다. 

+엘비스_레프트7.webp.jpg

안녕히계세요.


<밀덕시리즈>

1. 해외 밀리터리 영화 모음
2. 한국 밀리터리 영화 모음
3. 중국 전쟁 영화 모음
4. 일본 전쟁 영화 모음
5. 익무 역대 전쟁 영화 리스트글
(링크모음)
6. 해외 밀리터리 드라마 모음
7. 국내 밀리터리 드라마 모음

8. 해외 전쟁 다큐멘터리 모음
9. 군견을 다룬 영화 모음
[탑건] 추천좌석 F열 전투기 No.
[허트로커] 고통을 봉인한 자들의 6 시퀀스 (스포)

[아웃포스트] 등장인물 계급 및 특징 총정리 (스포)

+엘비스_레프트11',&#039,&#039,.jpg

 


<극장안내>
[용산 CGV] 1~20관 스크린 크기, 방음문제 비교 (배치도)
[용산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관 가는 법
[코엑스 Megabox] 삼성역에서 영화관 가는 법
[영등포 CGV] 역에서 연못지나 영화관 가는 법

[용산, 코엑스, 영등포] 영화관 찾아가는 법 (모음)
[영등포 ScreenX] 발로 만든 단면짤 (해결방안?)

+엘비스_레프트10.png.jpg

 


<덕질/해석 리뷰>
[엘비스] 콜라 등장씬에 대한 분석리뷰 (스포)
[엘비스] ost 가사로 엮어본 디테일리뷰1 (스포)
[엘비스] ost 가사로 엮어본 디테일리뷰2 (스포)
[엘비스] ost 정리후 꼽아본 주제시퀀스7 (스포)

[엘비스] 가스라이팅에 발목 잘린 샤잠⚡ (ost 전체 리스트 및 배경, 스포)

[엘비스] 마지막 곡+엔딩크레딧에 나오는 엘비스의 스피치 (영상)

[엘비스] 엘친자가 음악리뷰하는 험난한 과정..ㅠㅠ
[엘비스] 모텔걸? 보고 떠올린 만화캐릭터 베티붑
[엘비스] 모텔에 찾아온 베티붑 닮은 여자배우
 

[그레이맨] 액숀이 혜자롭네요! (🚗,✈️,🏰 정보)

[그레이맨] 촬영장소인 프랑스 찬틸리성 🏰 사진
[그레이맨] 목요일에는 이노래를 들으세요~! 

 

[탑건] 전편을 오마주한 드라마 F-14포인트 (스포)
[탑건] 전투기액션 명장면 F-18에 담긴 의미 (스포)
[탑건] 취향저격 뻘개그 포인트 F-14가지 (스포)
[탑건] 익무님들의 취향저격 개그코드 (설문결과)
[탑건] 용산 4DX+ScreenX 효과별 간단평 (스포)
[탑건] 전투기별 구분 포인트/등장시점 (기체정보)
[탑건] 항공모함 2대와 오프닝/엔딩 의미 (스포)
[탑건] 영스엑 익무시사 후기 (기체정보, 노스포)
[탑건] 톰형 미모가 이런데 아직도 1편을 안보셨..?

[탑건vs버즈] 라이트이어 속 매버릭의 향기 (스포)

[밀덕시리즈] 탑건 추천좌석 F열 전투기 No.

[애프터양] 서정적인 SF영화속 4주제 (스포 해석1)
[애프터양] 인테리어/소품의 의미 (스포 해석2)
[애프터양] 비인간적인 양의 속성 (스포 해석3)
[애프터양] 오프닝 댄스배틀 익히기! (스압주의)
[애프터양] 꼬꼬마 미카 닮은 한국 배우

[민스미트] 영화속 실화vs픽션 비교-1탄 (스포)
[민스미트] 영화속 실화vs픽션 비교-2탄 (스포)
[민스미트] 영화속 소설/영화 작품 정보 (스포)
[민스미트] 영화속 배우vs실존인물 비교! (스포)
[민스미트] 스팸부대찌개에 리코타치즈?!! (스포)
[민스미트] 결국 이작전은 얘네 손에 달렸...(스포)

[닥터스트레인지2] ScreenX 명장면 15 (스포)

[닥터스트레인지2] 4곡의 클래식 정보 (스포)


[벨파스트] 흑백논리의 세상에서 컬러풀한 세상을 꿈꾸다. (스포)

[벨파스트] 버디 엄마가 포드v페라리의 켄 아내였네요?! (사진스압)

[에펠] 건축가 얘기라 본건데 야해서 맘에 든 (스포)
[에펠] 영화 vs 실화 팩트체크! - 1탄 (스포)
[에펠] 영화 vs 실화 팩트체크! - 2탄 (스포)
[에펠] 최고층 타이틀을 위한 19C 치졸한 싸움
[에펠] 에펠탑효과 관련 건축물 (+스페인 IMAX관)

[스펜서] 사운드 좋은 관에서 보세요! (feat.앤볼린)
[스펜서] 전통의 시간과 무게, 뉴 커런시 (스포 해석1)
[스펜서] 의식주의 속박, 진주목걸이, 춤 (스포 해석2)
[스펜서] 영화의 실제장소 (스포, 구글맵+사진)
[스펜서] 영화속 촬영장소 (스포, 구글맵+사진)
[스펜서] 다이애나 메모리얼 분수 @하이드파크
[스펜서] 실제 왕실인물 사진비교
[스펜서] 실제 다이애나비가 입었던 영화속 패션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예고편을 보고 동한 수학+음악의 뻘이야기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영화속 바흐 첼로곡과 추천 수학적 음악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영화속 수학공식과 관련된 영화들 (노스포)


[킹메이커] ost 음악+장면 톺아보기 (스포)
[킹메이커] 빛과 그림자가 인상깊은 15장면 (스포)
[킹메이커] 운범 집/사무실에 걸린 현판 해석 (스포)
[킹메이커] 운범의 연설과 창대의 감정변화 (스포)
[킹메이커] 편집이 위트있는 수미상관 4가지 (스포)
[킹메이커] 성공한 남자의 상징, 포마드! (스포)
[킹메이커] 운범이 읽던 책과 창대가 읽던 잡지는?
[킹메이커] 애기똥풀의 생약/생태학적 특성
[킹메이커] 만담씬은 누굴 모티브로 한걸까?
[킹메이커] ost/음원공개는 언제 해주려나...
[킹메이커]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없는...
[이선균배우] 덕질하기 좋은 작품 뭐가 있을까요?

[전장의 피아니스트] 시리아전쟁의 현장감이 가득한 영화 (스포)

[전장의 피아니스트] 영화 속 클래식곡 정보 (스포)

[킹스맨] 와... 전 이거 취향저격인데요? (노스포)
[킹스맨] 사진과 함께하는 역사배경 요약 (스포)-1

[킹스맨] 사진과 함께하는 역사배경 요약 (스포)-2
[킹스맨] 니콜라이2세의 굿즈, 파베르제의 달걀
[킹스맨] 라스푸틴 몸짓의 모티브인 러시아 민속춤

[킹스맨] 콘래드가 입었던 요상한 군복의 실제사진
[킹스맨] 랄프 파인즈 젊었을 때 모습 (사진스압)

[라스트듀얼] 스콧옹!! 사....사..사랑합니닷! (스포)

[라스트듀얼] 1~3장의 주제와 자기정체감 (스포)

[라스트듀얼] 1~3장의 같은씬, 다른 느낌! (스포)
[라스트듀얼] 촬영장소 사진 및 위치정보 (노스포)
[라스트듀얼] 실제장소 사진 및 위치정보 (노스포)


[지옥] 취향저격 포인트와 회차별 주제 (강스포)

[틱, 틱... 붐!] 주요 ost 별 간단평 (스포)

[고장난 론] 덕질을 부르는 귀여움 포인트! (스포)


[페촐트 기획전] 6편을 보고난 짧은 감상평(스포)

[페촐트 기획전] 주인공 이름의 뜻 (어원검색 Tip)
[피닉스] 나즈막히 말하다 묵직하게 한방 때리는...(강스포 해석1)
[피닉스] 계란에서 불타는 이스라엘이 되기까지... (강스포 해석2)

[운디네] 건축가의 시선으로 본 해석 리뷰 (스포)-1
[운디네] 건축가의 시선으로 본 해석 리뷰 (스포)-2


[아임 유어 맨] vs [그녀] 로코라기 보단 사색적인... (스포 비교해석1)
[아임 유어 맨] 갈망vs충족, 완벽한 파트너란? (스포 해석2)
[아임 유어 맨] 촬영장소 관련 소소한 정보 (노스포)

 

[모가디슈] 영화vs실화 차이점 20가지 (강스포)


[크레센도] 판타지 같지만 만족했던!! (+음악정보, 강스포 해석)


[라이더스 오브 저스티스] 인물의 조합을 통한 심리치유 영화 (강스포 해석)


[크루즈 패밀리2] 가족들의 합이 매력적인 어른용? 해석리뷰 (스포)

 

[분노의 질주9] 주요액숀씬의 코돌비 후기와 차량 정보 (스포)
[분노의 질주9] 차량 정보 총정리+이미지 (스포)

 

[자산어보] 시(詩)처럼 써본 한줄평과, 기억에 남는 10가지 포인트 (스포)
[자산어보] 시(詩) 4편 : 율정별(栗亭別), 봉간손암(奉簡巽菴), 독소(獨笑), 애절양(哀絶陽)

+엘비스_레프트16',.jpg

 


<명장면 리뷰>
[버즈] IMAX 1.43 풀 화면비 명장면 7 (스포)
[닥터스트레인지2] ScreenX 명장면 15 (스포)
[이터널스] 돌비에서 인상깊은 명장면 20 (스포)
[듄] N차를 꼬드기는 명장면 24 (스포, 스압)
[쁘띠마망] 센치하게 만들었던 명장면 12 (스포)
[프리가이] N차를 부르는 명장면 15 (스포)
[블랙위도우] 코돌비로 본 장소별 명장면 10 (스포)
[콰이어트플레이스2] 코돌비로 본 명장면 12 (스포)
[크루엘라] 인상적인 명장면 20 (스포)
[고질라 vs 콩] 떠오른 영화&명장면 10 (스포)
[반지의 제왕1] 기다려지던 명장면 10 (스포)

[반지의 제왕2] 기다려지던 명장면 10 (스포)

[반지의 제왕3] 기다려지던 명장면 25 (스포)

+엘비스_레프트8.webp.jpg


<영화정보/특집>
[엔딩크레딧] 뭐 땜에 남아계시나요? (경험담)

[상반기 익무질 결산] 장르별 영화10 + 리뷰모음

[해외영화 명대사 찾는법] 리뷰적다 발견한 site
[서울국제환경영화제] 부문별 라인업 (6/2~8)
[ScreenX] 그동안 봤던 스크린X 11편 간단평
[콩콩절 특집] 2200년대 배경의 SF 영화
[애니메이션] 전체관람가 애니의 타겟 연령과 길이
[애니메이션] 어린이 많은 더빙은 이런 회차 되길...
[서울국제건축영화제] 네이버, 씨네큐브 (9/8~18)
[청력테스트] 잘리카투 땜에 궁금해진 내 청력나이
[웨이브XHBO] 서비스되길 기대하는 밀덕시리즈
[SV이벤트] 애증의 롯시 신림 😅+😭 (긴글)
[랜드아트] 서복 보검에게 추천하는 직업 (스압)
[2021 상반기 Top10] 나만의 장르별 베스트 영화
[GUKIFF] 디즈니 픽사 단편선 12작품 간단평
[GUKIFF] 디즈니 픽사 단편선 씨네토크 (긴글)
[서울구로 국제 어린이영화제] 디즈니+픽사 단편선
[디즈니+픽사] 장편 DVD, 블루레이에 삽입된 단편
[디즈니+픽사] 장편 상영전에 붙는 단편 리스트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영화제작 뒷 이야기들

[다크모드 기념특집] 제목에 다크가 들어간 영화를
[정월대보름 특집] 가장 인상적으로 달이 나온 영화
[추석특집] 달이 등장하는 영화 뭐가있을까요?!

+엘비스_레프트15.jpg

 


+덧.
그 외에도 간단평을 120개 가까이 남겼던데, 허접한 글이 많아서 나머진 못적겠네요. ㅋ
특히 초창기로 갈수록 수준이... (심각)
솔직히 그동안 저는 핫글의 혜택을 자주 받은 유저였기에 운영진분들에게 항상 감사했으나, 
지금의 사태와 소통이 되지 않는 모습은 많이 실망스럽습니다. 
언젠가 돌아와 글을 쓸 날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부디 남은 분들의 심정을 잘 헤아리셔서 해결하시길 빕니다. 

+엘비스_레프트19.jpg
"ELVIS Has Left The Building"

엘비스는 여기에 없습니다. 공연이 끝났으니, 전 이만 현생으로 돌아갑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8

  • 빵개주먹
    빵개주먹
  • nekotoro
    nekotoro
  •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 wity

  • 에디&한나

  • 용갈학생
  • 알파플라이
    알파플라이
  • 피아노걸
    피아노걸
  • 커피해골
    커피해골
  • 꿈극장
    꿈극장
  • 쥬쥬짱
    쥬쥬짱

  • 잠나무방패푸린
  • 푸른정원
    푸른정원

  • N

  • SinOf

댓글 1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감사합니다 Nashira님.가시는 순간까지도 선물을 주시는군요... 항상 건강하시고,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Nashira님의 글을 다 읽어보진 못했지만..킹스맨과 엘비스에서 특히 Nashira님의 도움을 많이 받고 유익한 정보들에 영화에 더 깊게 다가갈수 있었어요.이젠 엘비스 하면.. Nashira님이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언제나 행복한 일들만이 Nashira님의 앞날에 가득하길 기도합니다.꼭.. 또 뵈요.

02:49
22.08.24.
profile image
Nashira 작성자
SinOf
감사합니다.
특히 덕질글 썼을 땐 댓글 주시는 분들 덕에 뿌듯함도 느끼고 힘도 많이 받았습니다.
그래서 엘친자분들의 빈자리가 많이 느껴지는 지금의 상황이 좀 힘들더군요.
휑하기도 하고, 씐나게 덕질할 맘도 안생기고...
무엇보다 남은 분들을 위해 이런 경직된 분위기가 언젠가 풀릴 날이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03:06
22.08.24.
profile image 2등
진짜 마지막이야..! 하는 맘으로 어제 엘비스 관람을 마치고 돌아와 젤 먼저 찾아본 리뷰였어요! 이미 몇 번씩 읽고 스크랩을 해두어 금방 찾아볼 수 있었답니다. 애정의 깊이도 감정의 스펙트럼도 다양해 누군가는 빠른 판단과 결정이 누군가에게는 자신의 감정과 외부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일이 무척이나 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살면서 젤 싫은 감정이 후회입니다. 그랬더라면, 그렇게 할 걸, 꼭 그 방법 뿐일까? 왜 그랬을까? 하는 그런 류의 후회들.....그래서 더 깊이 생각하는 일 외엔 방법이 없습니다.
넘나 소중한 리뷰!💌 글 올려주셔 정말 감사합니다🙏
04:29
22.08.24.
profile image
Nashira 작성자
푸른정원

엘비스를 떠나보내기 힘든 맘 너무나 공감합니다.
이별/권태기를 대처하는 방식이 각자 다르겠지만,
전 지금 당장은 보기가 힘들더라도 시간이 한참 흐른뒤에 다시금 꺼내보면...
그때 내가 이렇게 미친듯이 덕질했었지 하고 추억에 젖을 듯 하여...
굳이 버닝 러브한걸 불태우기 보단 창고에 잘 정리해서 담아두고,
여기를 떠나있는 쪽을 택하긴 했습니다.

14:53
22.08.24.
profile image 3등
수고하셨습니다 엘비스 다시 찿아보는데 ㅠㅠ
좋은글 감사합니다
15:15
22.08.24.
profile image
Nashira 작성자
피아노걸
남아계시는 엘친자분들 땜에 발길이 잘 안떨어졌습니다만,
영화를 한번더 보고나니 마지막 멘트가 좀 깊게 다가오더라구요.
15:23
22.08.24.
profile image
그동안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어느 익무님 명언처럼 갓생 응원하겠습니다!!
16:45
22.08.24.
profile image
Nashira 작성자
알파플라이

감사합니다.
비록 엘비스는 발목이 잡혔지만,
이제 현생을 찾아 자유롭게 날아가 보겠습니다.

17:28
22.08.24.
Nashira님의 글을 읽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어디에 계시든 응원할게요!
20:09
22.08.24.
profile image
Nashira 작성자
에디&한나
감사합니다. :)
남아계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이번일이 잘 해결되고,
아트매니아님 또한 항상 행복하시길 빌겠습니다.
22:50
22.08.24.
profile image
올려주신 좋은 리뷰 덕분에 더욱 엘칠 수 있어서 즐거웠던 여름이었습니다. 엘친자가 되면서 익무질도 익어갔기에 아쉬움이 큽니다. 엘비스의 신념이 시대를 뛰어넘어 반세기가 지나도 감동을 주기도 하는 반면, 시대가 때론 잊었던 과거를 소급적용해가며 검열하게 만들기도 하네요. 이번 기회에 스스로를 돌아보며 바르게 살아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어쨌거나 궁극적으로 모두가 즐거운 취미를 공유하기 위한 공간이니 만큼 스쳐간 모든 분들이 다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영상과 짤이 넘쳐나는 시대에 드물게 글로 잘 풀어낸 리뷰를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00:13
22.08.25.
profile image
Nashira 작성자
사냥할시간
길을 잃은 시대에서 저항과 치유의 노래를 불렀던 엘비스 인생의 행로는
어느 시대에든지 여러모로 곱씹어볼만한 메시지가 있는 듯 합니다.
저 또한 이 곳에서 마주한 모든 분들과의 소통이 참 즐거웠습니다.
부족한 제글을 읽어주시고 댓글 주신 분들께도 참 감사했구요.
다른 분들의 글로도 참 많이 배웠던 시간들이었습니다.
다들 행복하시길....
00:44
22.08.25.
profile image
갑자기 엘비스 글이 궁금해서 찾던중에 보게되었네요. 보실지 모르겠지만 열정이 느껴져서 참 좋았어요.
11:11
22.09.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콜 제인' 익무 단독관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31 익무노예 익무노예 4일 전18:38 6261
249349
image
카란 카란 45분 전22:39 68
249348
image
카란 카란 4시간 전18:36 125
249347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7:05 159
249346
image
지빠겐 8시간 전15:16 395
249345
image
지빠겐 8시간 전15:15 347
249344
image
지빠겐 8시간 전15:14 360
249343
image
지빠겐 8시간 전15:13 225
249342
image
지빠겐 8시간 전15:12 283
249341
image
시작 시작 8시간 전14:56 262
249340
image
시작 시작 8시간 전14:53 259
249339
image
시작 시작 8시간 전14:44 245
249338
image
지빠겐 8시간 전14:39 204
249337
image
지빠겐 8시간 전14:32 240
249336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24 308
249335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4:19 268
249334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17 148
249333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12 208
249332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04 195
249331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04 257
249330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03 154
249329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02 192
249328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01 139
249327
image
지빠겐 9시간 전14:00 184
249326
image
익무가즈아 9시간 전14:00 178
249325
normal
지빠겐 9시간 전13:54 157
249324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54 128
249323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53 149
249322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50 138
249321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49 130
249320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49 86
249319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3:49 88
249318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48 104
249317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47 118
249316
image
지빠겐 9시간 전13:44 78
249315
image
익무가즈아 9시간 전13:41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