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9
  • 쓰기
  • 검색

일본 영화 전문가의 '랑종' 리뷰

golgo golgo
3736 34 29

일본 영화 웹사이트 '시네모어'에..

일본서 최근 개봉한 <랑종> 리뷰가 실려서 옮겨봤습니다.

 

이나가키 타카토시라는 영화 전문가의 글이에요.

 

https://cinemore.jp/jp/erudition/2583/article_2584_p1.html

 

1.jpg

 

<랑종> 지옥 직행, 가속해나가는 공포의 롤러코스터


2022년 7월은 (일본에서) 오랜만에 보는 ‘호러 영화의 달’이 되었다. 폭력과 잔혹 묘사가 가득한 대만 호러 <곡비>(2021), <닥터 스트레인지>의 스콧 데릭스 감독이 속편 연출을 포기하면서까지 찍고 싶었던 <블랙폰>(2021), 70년대 호러에 대한 애정과 경의가 담긴 A24 작품 <X>(2022), “대만 영화 사상 가장 무섭다”라고 알려지면서 일본에서도 큰 화제를 모은 넷플릭스 작품 <주(咒)>(2022) 등 각양각색의 공포가 관객들을 덮쳐 오고 있다.


그 마무리로 ‘결정타’처럼 등장한 것이 태국/한국 합작 영화 <랑종>(2021)이다. 원안, 제작은 <곡성>(2016)의 나홍진 감독. 처음에는 그 작품에 등장한 무당 일광의 프리퀄을 그리는 스핀오프 영화로 구상되었지만, 나중에 크게 설정을 바꿔서, 태국의 무당 일가에 닥치는 기괴한 일을 추적하는 페이크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졌다.


무대가 태국으로 변경됨에 따라 감독, 각본은 <셔터>(2004)로 유명한 태국의 명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이 담당. 두 사람의 재능이 국경을 넘어 콜라보레이션한 이 작품은,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지옥을 향해 오로지 돌진하는, 마치 롤러코스터 같은 호러 엔터테인먼트이다.


무당 가족에게 닥친 기괴한 일


태국의 동북부 이산 지방에 있는 마을에는 조상 대대로 무당의 혈통을 잇는 가문이 있다. 사람들이 추앙하는 여신 바얀에게 선택된 당대의 무당은 봉제업을 하는 님(싸와니 우툼마)이다. 사람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상담해주며, 때로는 의식을 통해 보이지 않는 힘으로 생긴 병을 치료해준다.


님 언니 노이(씨라니 얀키띠칸)의 남편 장례식 때부터 모든 이변이 시작된다. 노이의 딸 밍(나릴야 군몽콘켓)의 행동이 뭔가 이상한 것이다. 평상시 직업소개소에서 일하는 밍은 밝고 쾌활한 성격이며 아름다운 외모로 마을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존재다. 하지만 그런 밍이 욕지거리를 하고 어른 아이들을 들이받고, 자신과 타인에게 폭력을 행사하게 된다. 원인불명의 컨디션 악화를 겪으며 기행을 거듭한 밍은 결국 직장에서 해고당하고 만다.

 

2.jpg


딸을 걱정한 노이는 무당의 힘을 지닌 동생 님에게 도움을 청한다. 노이는 밍이 여신 바얀에 의해 무당의 후계자로 선정되어서, 그 영에 홀린 것이 아닌가 생각한 것이다. 밍을 구하고 싶은 일념으로 노이는 님에게 “신내림 의식‘을 해줄 것을 간청한다. 그런데 님은 ”밍을 홀린 건 바얀이 아니다.“라고 단언하며 부탁을 거절한다. 그렇다면 대체 누가 밍을 조종하는 걸까. 왜 밍은 표적이 된 것일까. 님과 노이는 밍을 구할 수 있을 것인가.

 

공포를 지탱하는 ‘꺼림칙한 설정’


아무튼 간에 기이한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다. 이 작품은 무당의 혈통을 잇는 님의 가족을 촬영한다는 설정의 영상으로 영화 전체가 구성돼 있는데, 정말로 그들이 실재하는 것이 아닐까 싶은 정도의 리얼리티를 보여준다. 마을의 풍경은 때로는 아름답고 때로는 음산하게 비치고, 핸드헬드 카메라가 마치 그 장소에 있는 것 같은 현장감을 연출한다. 폐쇄적인 커뮤니티 분위기가 관객에게 축축하게 달라붙는 듯한 느낌이다. 그런 가운데 조금씩 기괴한 일이 닥쳐오는 두려움이 영화 초반부의 볼거리다.


이야기의 기반을 구성하고, 그 공포를 뒷받침하는 것은 치밀하게 그려진 인간관계다. 애당초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여신 바얀의 무당으로 처음에 뽑힌 사람은 동생 님이 아니라 언니 노이였다. 하지만 젊은 시절 노이가 신내림을 거부하면서, 그 힘은 님에게 옮겨갔다. 두 사람 사이에 껄끄러운 분위기가 감도는 건, 님이 자신의 인생을 적잖이 희생했음에도, 노이가 님을 완전히 신뢰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노이는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믿고, 님이 밍을 상태를 진단하려는 것조차 꺼린다.


님과 노이에게는 마닛이라는 오빠도 있다. 마닛에겐 젊은 아내 팡이 있고, 두 사람 사이에는 갓 태어난 아이가 있다. 그래서인지 마닛은 밍에게 생긴 이변을 걱정하면서도, 여동생들의 관계에 깊이 파고들지 않으려는 거리감이 있다. 또 병으로 죽은 님의 남편 쪽 가계에는 원인 불명의 불행한 일들이 이어지고 있었는데, 시아버지는 운영하던 공장이 망한 뒤 감옥에서 자살, 시조부는 노동자들이 던진 돌에 맞아 사망, 그리고 아들, 즉 밍의 오빠 맥도 젊은 나이에 사고로 죽었다.

 

3.jpg


딸에게 ‘뭔가’가 빙의된 것만으로도 무서운 일인데, 인간관계와 마을의 분위기가 사태를 더 복잡하게 만든다. 이러한 꺼림칙한 설정은 무당과 의식이라는 모티브를 포함해, 사와무라 이치의 <보기왕이 온다>를 비롯한 ‘히가 자매’ 시리즈와 그 소설을 영화화한 나카시마 테츠야 감독의 <온다>(2018)와도 통하는 것이다. 같은 아시아 호러 스토리로서 일본인 관객이 이해하기 쉬운 구석도 많을 것이다.


감독, 각본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에 따르면 이 작품의 스토리 중 약 70%는 나홍진의 원안에 충실하다고 한다. 나홍진의 작품으로 말하자면 <곡성>뿐만 아니라 <추격자>(2008)과 <황해>(2010)에서도 스릴과 폭력 속에서 농밀한 인간 묘사를 담고 있다. 그러한 취향은 감독이 달라진 <랑종>에도 ‘이어져’ 있다.


'영상 미디어를 다루는 공포 영화' 기법


감독 피산다나쿤은 장편 데뷔작 호러 영화 <셔터>가 태국의 연간 흥행 수입 No.1을 기록하며 일약 각광받은 인물이다. 이 작품은 일본인 영화감독 오치아이 마사유키의 할리우드 데뷔작 <셔터 인 도쿄>(2008)로 리메이크된 수작인데, 의외로 피산다나쿤이 (<셔터> 이후) 순수 장편 호러 영화를 찍은 건 오랜만이라고 한다. 그만큼 기괴함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대한 에너지와 집념이 영화 전편에 가득하다.


<셔터>와 <랑종>에는 ‘영상 매체’라는 공통점이 있다. <셔터>는 사진작가와 그의 애인이 친구의 결혼식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어떤 여성을 차로 치고 뺑소니한 뒤로부터 기괴한 사건에 시달리는 이야기다. 제목처럼 영화의 공포는 주인공이 현상한 사진에 여성의 얼굴이 떠오르면서 시작된다. 즉 ‘사진’이 공포의 매개체로서 등장한다.


한편 <랑종>에서는 사진 대신 동영상이 공포의 매개체가 된다. 무당을 찍는 취재팀의 영상에는 무엇이 찍혔을까. 한밤중 밍의 행동을 확인하기 위해 설치해둔 고정 카메라에는 무엇이 담겼을까. 인터뷰 가운데서 각각의 인물들은 무엇을 말하는가... 영상 매체를 다루는 공포영화로서, 이 작품은 스토리텔링 기법이 더욱 세련되게 다듬어졌다.

 

4.jpg


어디까지나 공포영화라는 점을 자각하고 있는 피산다나쿤 감독은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규칙을 어기는 식으로, 일부러 큰 사운드로 관객을 놀라게 하는 연출(점프 스케어)도 서비스로 집어넣었다. 하지만 가장 훌륭한 점은, 오히려 그런 효과에 일절 의존하지 않고서 ‘무엇이 찍혔고, 무엇이 찍히지 않았는가’만으로 무섭게 한 연출이다. 문제의 순간이 찍혀 있으면 무섭고, 찍히지 않았더라도 상상력이 작용하면서 무서워진다. ‘어쩌다 우연히 찍힌 것’처럼 보이는 심령 비디오풍으로 공들인 연출도 효과적이다. 영화 중반에 밍이 승용차 뒷좌석에 타는 장면에서 차창 쪽도 잘 보길 바란다.


리얼리즘을 중시한, 숨 막히는 인간드라마로 시작되는 이 작품은, 온갖 공포 연출을 보여주면서 점점 가속해 나간다. 그리고 세심하게 설계된 퍼즐 조각들이 조금씩 맞춰지고 그 전모가 드러날 때마다, 등장인물과 관객이 ‘그렇게 되지 말기를’하고 원치 않는 쪽으로 이야기의 방향이 전환된다. 이 글의 첫머리에 이 영화를 가리켜 ‘지옥으로 돌진하는 롤러코스터’라고 형용한 건 그 때문이다. 


<추격자>에서 <황해>, 그리고 <곡성>으로. 나홍진은 필모그래피에서 ‘절망’과 ‘불합리함’을 그려왔는데, 이 작품 역시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피산다나쿤 감독의 여러 공포 연출 방식은 그러한 테마와도 찰떡궁합이다. 그런데 영화의 결말에 나오는 ‘너무나도 나홍진스러운’ 반전은 사실은 원안에 있던 것이 아니라 피산다나쿤 감독이 직접 생각해낸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두 사람의 무서운 재능이 결합한 시점에서 이 영화의 공포는 이미 보장돼 있었다고 할 수밖에 없다.


 

golgo golgo
89 Lv. 3796320/40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4

  • Hoonruy
    Hoonruy

  • 앵그리드버드맨
  • 고르곤잘레스
    고르곤잘레스
  • 김정셥
    김정셥

  • BlueBlood

  • 다솜97
    다솜97
  • 오뜨
    오뜨

  • 오예스오예스
  • FutureX
    FutureX
  • Nobita
    Nobita
  • 12121234
    12121234
  •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 YesMemory
    YesMemory
  • 1912Pike
    1912Pike

  • 수수스스
  • 마스터D
    마스터D
  • NA상실의시대
    NA상실의시대
  • nutbrother
    nutbrother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당직사관
    당직사관
  • 소보르
    소보르
  • Lambda
    Lambda
  • 닢시
    닢시
  • 음악28
    음악28
  • 산낙지
    산낙지
  • B바라기
    B바라기
  • 만쥬쓰
    만쥬쓰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 밍구리
    밍구리
  • 지다아빠
    지다아빠
  • 백마동건
    백마동건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댓글 29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나홍진스런 반전은 뭘말하는건지 특별한 반전은없었는데
오빠말하는건가...
댓글
14:22
22.08.0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지다아빠
엔딩의 님 인터뷰 말한 것 같아요.
댓글
14:24
22.08.02.
profile image
지다아빠
모든 상황이 정리된 후 에필로그 형식으로 나온 반전 말하는거 아닐까요? 주인공 '님'과 관련된...
댓글
14:26
22.08.02.
profile image 3등
랑종 친구랑 떨면서 봤던 기억이있네요...😱 지금 본편도 수위조절한거라고 했던거같은데...
랑종과 별개로 일본은 X도 개봉했나 보네요..
댓글
14:23
22.08.02.
profile image
보면서 일본 취향에 딱 맞겠다 싶었어요 ㅋㅋ 일본에서 히트했으면 좋겠네요
댓글
14:26
22.08.0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만쥬쓰
입소문이 좀 나고 있나 보더라고요.^^
https://extmovie.com/movietalk/87074736
댓글
14:28
22.08.02.
profile image
잊고 있었는데 셔터가 반종감독 작품이었군요. X와 곡비는 일본개봉했나봐요.국내개봉은 언제쯤..ㅠㅠ
댓글
14:30
22.08.02.
profile image

랑종 저는 딱 기대치만큼 좋았었어요 

서늘하며 무서운 그 분위기가 참에 들었었어요

댓글
14:41
22.08.02.
profile image
무조건 공포가 아닌 철학이 담겨있는 영화라 너무 좋았습니다
익무시사회랑 논아맥까지 3차까지 했었네요
댓글
golgo글쓴이 추천
14:41
22.08.02.
profile image
작년에 재밌게 봤는데 일본에서 성공했으면 좋겠네요!
댓글
15:14
22.08.02.
profile image
일본 진작 개봉 안했는지... 애니 때문에 밀려난것 이겠죠?
댓글
20:27
22.08.02.
profile image
원안의 기획이 곡성의 프리퀄 아이디어에서 시작해 변화한 것이군요. 절멸의 호러!
댓글
09:42
22.08.03.
번역 감사합니다. 글 잘 읽었어요
댓글
16:34
22.08.03.
profile image
저는 랑종 무서워서 못봤어요 괜히 기분 나쁠거 같아서 근데 예랑가랑이라고 유튜버 영상보고 내용 이해했네요
댓글
00:06
22.08.0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장 자크 상뻬 사망 55 모베쌍 모베쌍 1시간 전13:39 5682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 인터뷰 11 songforu songforu 3시간 전12:04 1063
HOT 놉, 익무 단체 사진이에요... 188 다크맨 다크맨 14시간 전00:59 13841
HOT '놉' 조던 필 감독이 익무인들에게 보내는 인사 영상 172 golgo golgo 19시간 전20:04 8918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8M
HOT 실시간 예매율 (동력을 얻은 헌트 🔫 와 무너지지 않는 한산 &#x... 10 미스터신 미스터신 5분 전15:20 281
HOT CGV '썸머 필름을 타고!' 5주차 포스터 증정 이벤트 11 준이주니 27분 전14:58 1481
HOT 부천은 지자체에서 명씨네 같은 극장을 운영합니다. 20 아오야다 36분 전14:49 813
HOT 와 ㅁㅊ💜 헌트 무인성덕 청담부부께서 찐인증을❗️mp4 46 달콤멘토 달콤멘토 37분 전14:48 1933
HOT CGV '귀멸의 칼날' 스페셜 시리즈 콜렉트 한정판 마그넷 증정... 19 준이주니 47분 전14:38 1919
HOT 8/16(화) 선착순 쿠폰 정리 54 라온제나 라온제나 34분 전14:51 3632
HOT 이정재 감독님 싸인 인증... 76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11:34 5522
HOT 용산cgv 경품 현황(14:30) 4 내꼬답 내꼬답 50분 전14:35 395
HOT (스포)헌트 리뷰: 실제 역사에 독창성을 더하여 이끌어낸 데뷔전 KO 승 8 러스 48분 전14:37 275
HOT 놉의 공포와 소름을 느끼는 와중에 우리가 잊고 있던것 13 batman2830 batman2830 55분 전14:30 594
HOT 프레이 제작진이 밝힌 영화 속 프레데더 외형이 기존과 다른 이유 12 LewisLee LewisLee 1시간 전14:24 602
HOT 다음 중 가장 끔찍한 상황은 무엇일까요? 32 누가5야? 누가5야? 1시간 전14:11 1789
HOT 탑건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는 짭 크루즈 ㅋㅋㅋ 36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시간 전13:56 3406
HOT [CGV 용산] 8/12 현장 경품 현황 (13:30) 6 헌터 헌터 1시간 전13:52 961
HOT 고양이를 1초 더 쓰다듬었을 때.jpg 22 바이코딘 바이코딘 1시간 전13:33 2592
HOT 심심해서 3D프린터로 만든 익무 로고!😊 (나름 고퀄) 18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1시간 전13:30 1109
HOT [멋진 세계] 간단후기 입니다 (스포포함) 2 supman supman 1시간 전13:27 298
HOT <비상선언> 발음 연습하는 임시완, 김남길 배우 6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3:01 964
HOT 모두가 빵형 무인에 쏠려있을때, 놉 익무단체사진 NOPE ver. 만들기 73 재키효 재키효 2시간 전12:57 2580
HOT (스포) 프레이 : 이 잔인한 빌런에 매혹되는 이유 4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2시간 전12:55 535
HOT ['놉' 노스포 단평] 조던 필 감독의 'Twilight Zone' 7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2시간 전12:51 745
HOT 와아 생애 첫 무대인사가 브래드피트네요 ㅠㅠㅠ 49 Overmind Overmind 2시간 전12:49 2549
HOT 불릿 트레인-원작과 원작자 이야기, 착한 맛 9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12:46 529
HOT 배우 앤 헤이시 사망 판정..산소 호흡기 떼기로 결정 29 goforto23 2시간 전12:37 4281
HOT 한산 2회차 같이 한 아들녀석이 <괴물>을 봤는데.. 9 듕듕 2시간 전12:26 654
HOT 놉 노스포 후기 2 버터오징어 버터오징어 2시간 전12:26 510
HOT 메가박스 '불릿 트레인' 돌비 포스터 증정 이벤트 31 준이주니 3시간 전12:11 3211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님과 인터뷰 하고 온 개인적인 소감 9 songforu songforu 3시간 전12:04 748
HOT 메가박스 <엘비스> 돌비시네마 페이퍼 LP 증정 이벤트, 실물 (8/1... 83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12:01 5033
HOT [불릿 트레인] 내한 기념 무대인사 유료 시사회 55 ipanema ipanema 3시간 전12:01 4649
HOT 디온 시리즈 No.26 <라이더스 오브 저스티스> 패키지 시안 1 웃는누들스 웃는누들스 3시간 전11:55 647
HOT [단독] 역시 아이유…수해 재난지역 피해 복구 지원 위해 1억원 기부 17 N N 3시간 전11:52 1213
HOT 심심해서 써보는 셀프 역대급 관크 고발 27 밤이보리 밤이보리 3시간 전11:44 2236
HOT 익무 로고 3D프린터 출력물 색갈 정해주세요! 9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3시간 전11:36 627
1303390
image
한효주팬 한효주팬 방금15:25 8
1303389
image
소설가 소설가 1분 전15:24 41
1303388
image
무비이즈프리 2분 전15:23 183
1303387
normal
위도우메이커 위도우메이커 2분 전15:23 132
1303386
normal
CIG 2분 전15:23 25
1303385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3분 전15:22 93
1303384
image
동사서독 4분 전15:21 147
1303383
normal
이굼 4분 전15:21 54
1303382
normal
율무우 율무우 5분 전15:20 254
1303381
image
놀란이 놀란이 5분 전15:20 107
1303380
image
도나셰리던 도나셰리던 5분 전15:20 217
1303379
image
미스터신 미스터신 5분 전15:20 281
1303378
normal
Vader.Lee Vader.Lee 6분 전15:19 156
1303377
normal
위도우메이커 위도우메이커 6분 전15:19 117
1303376
normal
팬도리 팬도리 7분 전15:18 234
1303375
normal
TORA-LEE 7분 전15:18 541
1303374
normal
sirscott sirscott 8분 전15:17 247
1303373
image
redocean redocean 9분 전15:16 222
1303372
image
D.M D.M 10분 전15:15 368
1303371
normal
해피햅삐루 10분 전15:15 391
1303370
image
달콤멘토 달콤멘토 11분 전15:14 307
1303369
image
오렌지붕 오렌지붕 11분 전15:14 219
1303368
normal
CIG 11분 전15:14 134
1303367
normal
Mosung 12분 전15:13 334
1303366
image
Phoenix Phoenix 12분 전15:13 408
1303365
normal
론론듄듄 론론듄듄 13분 전15:12 144
1303364
normal
잠실 잠실 15분 전15:10 316
1303363
image
수학책 16분 전15:09 686
1303362
normal
보노오 16분 전15:09 471
1303361
image
Sojin소진 Sojin소진 17분 전15:08 248
1303360
normal
루미데르베르베르 루미데르베르베르 18분 전15:07 93
1303359
image
미스터신 미스터신 18분 전15:07 550
1303358
normal
오나나나 오나나나 18분 전15:07 303
1303357
normal
라라별 라라별 20분 전15:05 645
1303356
normal
Graps 21분 전15:04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