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조니 뎁 vs 앰버 허드 재판 9탄 - 허드가 썼다는 기사는 사실 유령작가가....

golgo golgo
5451 14 2

LA에 있는 일본 기자의 조니 뎁 vs 앰버 허드의 명예훼손 재판 시리즈 9탄입니다. 

 

1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435636

2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465988

3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482705

4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854200

5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906414

6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938908

7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6989332

8탄 - https://extmovie.com/movietalk/77132018

 

첨예하게 대립 중인 재판에 대한 민감한 내용의 기사이니, 이 글의 외부 펌질은 금하고, 타 게시판에는 링크 등으로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FQ-iQtAVIAAkGBg.jpg

 

출처: https://news.yahoo.co.jp/byline/saruwatariyuki/20220514-00295983

 

 

조니 뎁 재판: 앰버 허드의 의견 기사 배후에 있었던 사람들의 무거운 죄

 

조니 뎁이 명예훼손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한 상대는, 본인이 가정폭력의 피해자라면서 의견 기사를 쓴 전처 앰버 허드. 하지만 (상대방의) 이름을 밝히진 않았다고 해도, (기사를) 읽으면 뎁을 가리킨다는 걸 누구나 알 수 있는 기사가 ‘워싱턴 포스트’에 실린 데에는, 다른 사람들의 의도와 계산이 깔려 있었던 것이 이번 재판에서 드러났다. 원래 그 기사를 기획한 곳은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기사를 쓴 사람도 허드가 아니라 ACLU의 스태프였다.


ACLU는 오랫동안 여성의 권리를 위해 싸워 온 훌륭한 비영리단체다. 사회와 정치인을 대상으로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도 그들의 활동 중 하나다. 그 의견 기사 기획도 성별을 기반으로 한 폭력(gender based violence; GBV)을 박멸하자며, 의회에서 논의를 해주길 바란다는 취지로 나온 것이었다.


하지만 잘 모르는 사람이 쓰는 진지한 기사는 사람들이 많이 읽을 거라고 기대하기 어렵다. 뭔가 구미가 당기는 부분이 없으면 언론 측에서도 게재해주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ACLU는 결혼 생활 중 뎁한테서 가정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허드에게, 여성의 권리와 GBV에 대한 홍보대사가 되어달라며 기사 쓰기를 제안했다.


허드를 선택한 것에는 돈 문제도 얽혀있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뎁과의 이혼으로 700만 달러를 받게 됐을 때, 허드는 그 전액을 반씩 나눠서 두 단체에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그 기부처 중 하나로 그녀가 꼽은 곳이 ACLU였다. 허드는 그렇게 주기로 약속한 금액을 현재까지도 기부하지 않고 있는데, 그 기사의 기획이 나온 2018년 가을 시점엔 뎁이 직접 전달한 10만 달러와 (당시) 허드와 사귀고 있던 일론 머스크가 그녀 대신 지불한 50만 달러 등 몇 차례 ACLU에 입금된 돈들이 있었다. 그 이후로도 기부금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던 ACLU는 여성을 위해 싸우는 인물이라는 이미지를 부여하는 데 도움을 주면서, 허드의 기분을 맞춰주는 것이 유리하다고 생각한 것이 아닌가, 하고 추측된다.


허드 입장에서도 거기에 응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해 12월에는 그녀가 출연한 <아쿠아맨>이 개봉될 것이고, 그 직전에 (자신에 대한) 좋은 인상을 심어준다면, 그녀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영화를 보러 와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녀의 이름으로 기사를 낸다면, 독자가 기대할만한 그녀의 사생활이 들어가야만 흥미를 끌 수 있다. 이에 그녀의 대필자(유령작가)가 된 ACLU의 스태프는 처음에 “전남편에 대한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다.” 등, 좀 더 구체적으로 뎁임을 알 수 있게 하는 문장을 집어넣었다. 하지만 뎁과 허드의 이혼 조건에는 “과거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하지 않는다.”라는 계약이 들어가 있어서, 기사를 허드의 변호사에게 보여줄 필요가 있었고, 결과적으로 좀 더 무난한 표현으로 바뀌었다. 그런데도 허드는 “가능한 한 그런 구체적인 부분을 되살리고 싶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ACLU의 COO 테런스 도허티가 증언했다.

 

편집자에게도 '뎁에게 폭력을 당한 여성의 기사'라며 팔았다.


도허티에 따르면 그 의견 기사의 판매처 후보로 ‘뉴욕타임스’, ‘틴보그’, ‘USA투데이’도 꼽혔다고 한다. ‘워싱턴 포스트’에 넘기기로 결정되자, ACLU의 스태프는 “앰버 허드가 쓴 기사에 관심이 있나요? 결혼했을 때 그녀가 조니 뎁한테 폭행당한 거 기억하시죠?”라며 편집자에게 메일을 보냈다.


그 메일은 확실히 편집자의 흥미를 끌었고 ‘워싱턴 포스트’는 기사의 게재를 승낙했다. 다만 그들은 기사를 쓴 이가 정말로 허드였는지 묻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그런 질문을 해도 ACLU가 제대로 답했을지는 알 수 없지만, 그 덕분에 유명인인 척한 대필자가 자신들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쓴, 이른바 홍보 기사가, 격식 있는 일류 신문의 의견 기사란에 게재되고 만 것이다. 보통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 기사는 의도대로 화제가 됐고 ‘워싱턴 포스트’는 조회수를 벌었다. 그리고 ACLU는 그 조회수만큼 자신들이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독자들에게 퍼트릴 수 있었다. 허드는 <아쿠아맨> 개봉을 앞두고 자신의 존재를 어필할 수 있었다. 

 

image-1652482175299.jpeg

<아쿠아맨> 시사회에 참석한 앰버 허드, 허드는 이 영화에 맞춰 의견 기사를 냈다.


하지만 그 모든 건 뎁이 허드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일방적인 주장 하에 이루어졌다. 그 기사가 나오고 며칠 뒤 뎁은 자신이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6편에서 제외됐다는 걸 알게 됐다. 허드는 뎁이 강판당한 것은 그 이전부터 행실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기사와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이번 재판의 큰 쟁점이 거기에 있다.


이 재판을 시작할 당시 뎁은 ‘워싱턴 포스트’도 피고로 꼽았지만, 나중에 취하하고 허드만을 상대로 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ACLU를 고소하지는 않았지만, 뎁의 변호사는 “ACLU는 미스 허드와 함께 음모를 꾸몄습니다.”라고 말했다. 여성을 위해 싸워준 것은 고마운 일이고 “여성을 믿는다.”라는 자세는 기본이어야 한다. ACLU는 아마도 순수하게 허드의 주장을 믿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경우 그것은 옳은 일이었을까?


기사가 나간 뒤, 허드는 한 번도 기부금을 내지 않았다고 도허티는 증언했다. 그 협업은 결과적으로 좋은 일보다는 불행을 많이 야기시켰다. 지금까지의 재판을 보면서, 현재 ACLU는 자신들이 가담한 행동의 크기를 절감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10탄 - 조니 뎁 재판: 커지고 있는 허드에 대한 반감, 크리스 락도 개그 소재로 삼아.

https://extmovie.com/movietalk/77367112

 

golgo golgo
89 Lv. 3750399/40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어블
    어블

  • 커피콩콩

  • 아오시마
  • 까멜
    까멜
  • 나비랑
    나비랑
  • Kaz
    Kaz
  • 둘셋넷
    둘셋넷
  • HoHoLAND
    HoHoLAND

  • rosst
  • 닭한마리
    닭한마리
  • Caesar_
    Caesar_
  • Storm
    Storm
  • 몰티산티
    몰티산티
  • 당직사관
    당직사관

댓글 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허드는 더 나락으로 어디까지 떨어질지...
댓글
13:44
22.05.16.
profile image 2등

앰버허드측은 자꾸 저 기고문이 조니뎁을 저격한것이 아니라고 하는데 그럼 공식적으로 결혼한 사이가 조니뎁 밖에 없는데 가정폭행에 대한 기사를 도대체 누구에 대해서 쓴거라는건지. ACLU의 직원에 의하면 조니뎁의 이름을 빼자는 얘기도 오갔다는데 그럼 조니뎁에 관한것이 맞지 않은가? 참 이런것도 그렇고 앰버허드의 증거들도 그렇고 의심스러운것이 한두개가 아닙니다. 허드와도 친분이 있는 뎁의 전에이전트가 기고문 때문에 뎁이 potc 6에서 짤렸다고 증언했죠.

댓글
golgo글쓴이 추천
13:56
22.05.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마녀2... 박훈정 감독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70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3:41 5286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3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90242
HOT 마녀2.. 서은수 배우님이 익무인들에게 +_+ 20 다크맨 다크맨 2분 전19:03 407
HOT (약스포)(장문)탑건 매버릭 - 5회 관람한 눈과 귀과 즐거워야 하는 사람... MrxPrince 10분 전18:55 150
HOT 허리놀림 상당한 토르형 8 Leedong 25분 전18:40 625
HOT 부산 바다위 영화관.jpg 24 모코코 모코코 28분 전18:37 1184
HOT 역대 한국영화 제작비 순위 10 용수 42분 전18:23 514
HOT 롯데시네마 '토르: 러브 앤 썬더' 리얼디 포스터 증정 이벤트 52 준이주니 44분 전18:21 3738
HOT 영화 터널(하정우) 드라마로 나오네요 13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48분 전18:17 599
HOT 헤결 무대인사 18 와자쟛 49분 전18:16 821
HOT 탑건 매버릭 한국개봉 2주차 한일 양국간 수치 비교 24 wandava wandava 59분 전18:06 1265
HOT ‘외계+인 1부’ 제작비 정보 39 PS4™ 1시간 전17:59 3213
HOT CJ 영화가 왜 굿즈패키지를 안 하냐는 글이 있길래.. 22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17:58 2849
HOT 일본에서 탑건 매버릭이 6주차에도 1위 수성, 그외 흥행 분위기 13 wandava wandava 1시간 전17:56 1201
HOT 아마 할로윈에 제일 많을것 같은 코스프레 21 Skydance Skydance 1시간 전17:33 2640
HOT <탑건: 매버릭> 피닉스 군복 가슴팍에 박힌 패치 이미지 19 을파소 을파소 1시간 전17:32 2234
HOT [RRR] 노스포 후기 (4.0/5) 4 에라이트 에라이트 1시간 전17:29 756
HOT 2022 상반기 개봉작 빙고 해봤는데요... 14 raSpberRy raSpberRy 1시간 전17:27 1082
HOT 톰 크루즈 우주스튜디오 만든다니 떠오르는게 24 StocktontoMalone StocktontoMalone 1시간 전17:26 1462
HOT <탑건:매버릭> 대돌비 명당 자리 관람 간단 후기 21 팬도리 팬도리 1시간 전17:21 1090
HOT 롯데는 지금이라도 이걸로 탑건 굿즈를 달라..... 48 윈터1314 윈터1314 1시간 전17:14 3110
HOT 레고 나만의 호그와트 캐슬 8개 구매했습니다🤣 43 케이트블란쳇 케이트블란쳇 1시간 전17:09 1349
HOT 메가박스 '큐어' 스페셜 굿즈패키지 상영회 17 준이주니 1시간 전17:06 2117
HOT 메가박스 '토르: 러브 앤 썬더' 오리지널 티켓북 포스터 증정... 97 준이주니 2시간 전17:00 5817
HOT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게 옛말인 이유 11 Skydance Skydance 2시간 전16:52 1604
HOT 정우성 배우 차기작 근황 14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16:50 2765
HOT 넷플릭스 '그레이 맨' 국내 극장 배급사 정보 27 PS4™ 2시간 전16:33 2634
HOT 제니퍼 코넬리 - '탑건 매버릭' 출연하면서 톰 크루즈 처음 ... 16 goforto23 2시간 전16:31 3153
HOT 메가박스 '큐어' 포스터 증정 이벤트 28 준이주니 2시간 전16:30 2794
HOT <헤어질 결심> 액션티켓 16 qga8060 qga8060 2시간 전16:17 2021
HOT 피자를 시켰는데 쥬라기 월드 포카를 주네요 24 프로유저 프로유저 2시간 전16:17 2883
HOT 2022년 영화 시장 특징 44 스누P 2시간 전16:06 2418
HOT 그 어느 누구보다 독보적인 구교환 졸업사진ㅋㅋㅋㅋ 23 영화담다 영화담다 3시간 전16:00 2902
HOT 2022년 개봉작 상반기 빙고해보세요! 68 9hwan 9hwan 3시간 전15:53 1849
HOT 어벤져스급 캐스팅 한국 영화, 드라마 뭐가 있을까요? 20 용수 3시간 전15:52 1241
HOT CGV '큐어' 아티스트 배지 증정 이벤트 48 준이주니 3시간 전15:49 4084
HOT 헐리우드의 대표적인 미술품 컬렉터 14 스티비원더걸스 3시간 전15:41 1114
HOT "남자 = 머리빨"을 단적으로 증명하는 케이스 22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3시간 전15:33 4246
HOT 알렉산드라 다대리오 결혼기사 - '콰이어트 플레이스' 시리즈... 7 NeoSun NeoSun 3시간 전15:33 1864
1221439
image
뭇산 뭇산 방금19:05 11
1221438
normal
풀마라총 풀마라총 방금19:05 14
1221437
image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방금19:05 33
1221436
image
커피빈 커피빈 방금19:05 65
1221435
image
루준 루준 1분 전19:04 151
1221434
image
하루새 하루새 1분 전19:04 41
1221433
image
다크맨 다크맨 2분 전19:03 407
1221432
image
유쌤 유쌤 2분 전19:03 320
1221431
image
yangchi yangchi 2분 전19:03 158
1221430
image
aimyon aimyon 3분 전19:02 217
1221429
image
fasafsa 3분 전19:02 79
1221428
normal
쿠엘엘엘 쿠엘엘엘 3분 전19:02 67
1221427
image
믹스커피 믹스커피 3분 전19:02 65
1221426
image
Cgv채굴왕 Cgv채굴왕 4분 전19:01 177
1221425
normal
Leedong 5분 전19:00 309
1221424
normal
간편10분카레 간편10분카레 5분 전19:00 113
1221423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5분 전19:00 178
1221422
normal
결론은디즈니 결론은디즈니 6분 전18:59 409
1221421
normal
LeeDongjun LeeDongjun 6분 전18:59 81
1221420
image
망밍 망밍 7분 전18:58 272
1221419
normal
XIA 7분 전18:58 179
1221418
normal
늭네임 7분 전18:58 213
1221417
normal
Svip시켜줘요 Svip시켜줘요 7분 전18:58 223
1221416
image
hera7067 hera7067 7분 전18:58 52
1221415
image
거울속유령 거울속유령 8분 전18:57 132
1221414
normal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8분 전18:57 413
1221413
image
영화여우 영화여우 9분 전18:56 184
1221412
image
킹콩세마리 9분 전18:56 391
1221411
image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9분 전18:56 452
1221410
image
아이러브융 아이러브융 9분 전18:56 89
1221409
image
웅냥 웅냥 10분 전18:55 158
1221408
image
트위티 트위티 10분 전18:55 233
1221407
image
MrxPrince 10분 전18:55 150
1221406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10분 전18:55 171
1221405
image
밖에비온다 10분 전18:55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