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
  • 쓰기
  • 검색

아리 애스터×아이나 디 엔드(<키리에의 노래> 주연배우) 대담

카란 카란
1386 4 5

00.jpg

 

── 아이나 씨는 아리 애스터 감독님 작품에 대해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있고, <보 이즈 어프레이드>에 대해 어떤 느낌을 받았나요?

 

아이나 지 엔드: 저는 아리 애스터 감독님을 <미드소마>를 통해 알게 되었는데, 사운드 연출을 포함해 내장까지 전해지는 오싹한 공포가 가장 충격적이었어요. 이게 너무 좋아서 단번에 팬이 되었죠.

01.jpg

  

아리 애스터: 감사합니다.

 

아이나: 그리고 <보 이즈 어프레이드>를 두 번 봤는데, 첫 번째와 두 번째의 충격이 전혀 달랐어요. 사랑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되고, 좋은 의미의 트라우마를 준 영화로 앞으로도 잊을 수 없는 작품이 될 것 같아요.

 

애스터: 두 번이나! 정말 기쁘네요.

02.jpg

  

아이나: 감독님을 실제로 뵙다니 정말 꿈만 같아요.

 

애스터: (웃음)

 

── 아이나 씨가 사랑에 대해 생각했다는 부분에 대해 듣고 싶네요.

 

아이나: 저는 지금까지 부모와 자식은 대가를 바라지 않는 사랑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했는데, <보 이즈 어프레이드>의 부모와 자식은 어머니가 아들에게 대가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부모가 자식에게 보답을 요구하는, 이런 세상이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데도 좀처럼 접해보지 못했기 때문에, 여기에 착안해 영화를 만든 감독님은 어떤 삶을 살아왔고, 어떤 방식으로 지내왔는지 굉장히 궁금해요.

 

애스터: 이 영화에서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어머니의 사랑이 때로는 아이를 질식시키는 조건부 사랑을 그리고 있는데, 한 가지 더 말씀드려야 할 것은 이것은 어디까지나 보의 주관에 얽매인 영화라는 점이예요. 보가 스스로에게 압박을 가하는 것일 수도 있고, ‘사람은, 세상은 이렇다는 그의 생각이 투영되어 있는, 즉 보의 편견이 걸려 있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의미에서 보가 엄마 탓이라고 생각하고, 엄마가 보 탓이라고 생각하고, 그 부정적인 나선형을 그린 코미디라고 저 자신은 생각하고 있어요.

 

아이나: 코미디라고요! 그건 의외네요.

 

아이나: 한 가지 더 여쭤보고 싶었던 것이 있는데, 사운드에 관한 것이에요. <미드소마> 때도 그랬지만, 예를 들어 스피커를 바꿔서 보면 전혀 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대단하다고 생각했어요. 감독님의 사운드에 대한 고집에 대해 알고 싶어요.

 

애스터: 말씀하신 대로 <보 이즈 어프레이드>의 믹싱도 만족할 때까지 하고 싶어서 그 작업에만 두 달을 투자했어요. 영화로서는 꽤 긴 편에 속하기 때문에, 이렇게 말씀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집에서 보실 수 있도록 스테레오 버전도 만들었지만, 저는 역시 극장에서 보실 수 있도록 설계했어요. 앞으로 보실 분들은 꼭 5.1채널 서라운드로 몰입감 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어요.

 

아이나: 뒤에서도 소리가 들리는 느낌이 있고, 중저음이 내장을 파고드는 것 같았어요.

03.jpg

 

── 아까 아이나 씨는 이 작품에 대한 소감을 트라우마라고 표현하셨죠?

 

아이나: 극 중 보가 무대를 보는 장면이 있는데, 거기서부터 귀여운 그림책 같은 세계가 시작되고 실제로 벌어지는 내용은 친근하고 생생한 이야기였어요. 귀여운 그림과 사람 냄새가 섞여 있는 부분이 영화라고는 생각되지 않았고, 마치 눈앞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현상처럼 느껴졌는데, 어딘지 모르게 내 일처럼 느껴져서 그런 부분이 트라우마적으로 다가왔어요.

 

애스터: 말씀하신 대로 겉모습은 동화적이고 만들어진 느낌이 들지만, 사실 보의 마음 속 깊은 곳까지 그려낸 거죠. 그가 결코 도달할 수 없는 세계와 삶을 그리기 위해, 굳이 페이크적인 방식을 취하고 싶어서 조금은 만화적으로 그려보려고 했어요. 근거나 증거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만화처럼 충만한 삶을 그려내고 있어서 엄청나게 슬펐어요.

 

아이나: 정말 슬펐어요. 하지만 그 후에 보를 쫓아온 지브스가 죽는 장면은 재미있었어요(웃음). 저런 죽음은 처음 봐요! 그 아이디어도 감독님이 생각하신 건가요?

 

애스터: 물론이죠! 하지만 그 사람은 그런 일을 당해도 죽지 않아요(웃음).

 

── 아이나 씨는 <키리에의 노래>에서 연기를 경험하셨는데, 보를 연기한 호아킨 피닉스를 어떻게 보셨나요?

 

아이나: 이런 식으로 허리를 살짝 숙이고 손을 옆으로 붙이고 별로 움직이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움직일 때나 말할 때도 두려움이 느껴졌어요. 눈썹 하나만 움직여도 소심한 소년성이 묻어나는데, 정말 정신까지 였구나 싶었어요. 대단했어요.

 

애스터: 정말 잘 봐주셨네요. 감사합니다. 호아킨은 훌륭한 배우이고, 배역에 온몸과 마음을 다 바치는 사람이에요. 이번에도 역시 대단했어요. 소극적이고 내성적인 캐릭터를 연기해서 연기도 소극적일 줄 알았는데, 상당히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를 펼쳤어요. 본인은 상당히 고생을 많이 했어요.

 

── 감독님은 호아킨 씨와 어떤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를 구체화해 나갔나요?

 

애스터: 시나리오에 어떤 인물인지 쓰여 있기 때문에 거기서 캐치할 수 있는 부분도 있지만, 우선은 매우 내성적이고 늘 불안해하는 아이 같은 남자라는 부분을 바탕으로 생각해 주었어요. 그다음에 두 사람이 의논해서 실제로 어떤 식으로 몸을 움직일지, 혹은 어떤 모습일지, 어떤 옷을 입을지, 헤어스타일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 세세하게 의논해서 만들어 나갔어요. 호아킨은 워낙 금욕적이고 절대 타협하지 않는 사람이기 때문에 이건 어때요?”, “그럼 이건 어떨까요? 아니면 이건 어때요?”라는 질문 공세에 시달렸어요.

 

아이나: 모처럼의 기회이니 마지막으로 질문 드리고 싶은데, <미드소마><보 이즈 어프레이드>는 공통적으로 정면으로 부딪히는 종류의 성이 아니라, 성을 그리는 방식이 굉장히 비뚤어지게 느껴졌어요. 감독님은 사랑이나 성에 대해 어떻게 느끼시는지 궁금해요.

 

애스터: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만......저는 예전부터 뒤틀린 묘사에 매력을 느꼈어요. 조르주 바타유의 소설 <눈 이야기> 등을 즐겨 읽었고, 섹스는 우리에게 떼려야 뗄 수 없는 주제이자 우리가 타인과 관계를 맺는 방식을 결정짓는 요소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매력적이면서도 동시에 수치심도 있고, 그런 양면적인 재미가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할리우드의 많은 영화들이 섹스를 너무 직설적으로, 우리 안에 있는 다양한 왜곡을 배제하고 묘사하는 것 같아요. 그런 섹스 장면을 보면서 정말 탐구할 가치가 있는 주제인데 왜 다른 영화감독들은 좀 더 깊이 파고들지 않는 걸까?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걸까?’라는 생각마저 들었어요. 물론 훌륭한 섹스 장면을 담은 영화도 많이 있지만요. 하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그런 묘사가 있으면 거부감을 느껴서 못 보시는 분들도 있고, 반응도 다양하죠. 그래서 저는 이 주제를 탐구하지 않을 수 없었어요.

04.jpg

  

아이나: 아까 호아킨 씨를 금욕주의자라고 말씀하셨는데, 감독님 자신도 굉장히 금욕주의자이시네요. 존경스러워요.

 

애스터: 저도 통찰력 있는 질문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만나서 반가웠어요.

 

아이나: 저도요. 오늘 정말 감사합니다!

 

(출처: 일본 Natalie)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힙합팬
    힙합팬

  • Kuri

  • 이상건
  • golgo
    golgo

댓글 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예전 미드소마 일본 인터뷰에서 괴팍한 답변했던 기억 나는데... 사람이 좀 유해졌네요.^^
16:48
24.02.08.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golgo
아닠ㅋㅋㅋㅋ
그때에 비하면 정말 답변도 충실하고 유해졌네요ㅎㅎㅎ
17:03
24.02.08.
2등
난해했던 영화인데 감독의 설명이 도움이 좀 됐습니다.
19:20
24.02.0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밍기뉴님께 나눔받아 본 <극장판 츠루네:시작의 한발>... 5 커피맛나 커피맛나 4시간 전00:12 258
HOT 2024년 2월 25일 국내 박스오피스 12 golgo golgo 4시간 전00:01 2057
HOT '듄: 파트 2' 알고 봅시다. 스파이스란 무엇인가? 4 golgo golgo 4시간 전23:40 1023
HOT 소니 현재 근황 한짤 1 NeoSun NeoSun 5시간 전23:06 2280
HOT 최민식 배우가 파묘 무대인사에서 입은 옷 4 ranxiu427 ranxiu427 5시간 전23:02 2366
HOT 범죄도시4 직관한 반응들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5 초우 5시간 전22:25 2782
HOT 블레이드 러너 2049 후기 6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6시간 전22:12 990
HOT 마동석 인스타 - 베를린 영화제 2 NeoSun NeoSun 7시간 전20:47 1533
HOT ‘베놈 3’ 막바지 촬영이라 주노 템플 언급 1 NeoSun NeoSun 7시간 전20:36 1265
HOT 파묘 굿즈 받아왔습니다! 6 요아소비 8시간 전19:31 2331
HOT 흐뭇한 표정으로 킬리언을 바라보는 놀란 3 카란 카란 8시간 전19:26 2087
HOT 프로듀서 코이데 마사키의 <파묘> 평 3 카란 카란 8시간 전19:22 2867
HOT 침묵의 함대 실사판을 보았습니다. 9 레드레드 레드레드 9시간 전18:38 883
HOT 전일 박스오피스 수정-파묘 77만명이네요 3 꿈꾸는하늘 꿈꾸는하늘 10시간 전17:56 1770
HOT [스포] 파묘 감상기 3 행인09 행인09 10시간 전17:50 1319
HOT 파묘 200만 돌파!!! 14 카스미팬S 10시간 전17:43 3617
HOT '듄 2' 논란의 팝콘통에 대한 빌뇌브 감독 반응 4 golgo golgo 10시간 전17:30 6544
HOT OpenAI, 동영상 생성 툴 발표 ─ 할리우드 영화에도 큰 영향 ... 3 카란 카란 11시간 전16:41 1032
HOT 노스포] 파묘: 은근슬쩍 매니아틱 상업영화의 전성시대 4 골드로저 골드로저 11시간 전16:26 1722
HOT <듄: 파트 2> 텍스트 없는 포스터 모음 (포카용) 6 카란 카란 12시간 전15:54 1220
1125742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01:40 111
1125741
image
MAUS 2시간 전01:21 400
1125740
image
티긑키읔 3시간 전01:03 568
1125739
normal
티긑키읔 3시간 전00:28 521
1125738
image
커피맛나 커피맛나 4시간 전00:12 258
1125737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00:05 439
1125736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00:01 2057
1125735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23:40 1023
112573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4시간 전23:30 229
1125733
image
Vichy 4시간 전23:21 346
1125732
image
티긑키읔 4시간 전23:16 605
1125731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3:06 2280
1125730
normal
DKNY 5시간 전23:04 940
1125729
image
ranxiu427 ranxiu427 5시간 전23:02 2366
1125728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3:01 540
1125727
image
선우 선우 5시간 전22:48 1470
1125726
normal
카스미팬S 5시간 전22:45 220
1125725
normal
초우 5시간 전22:25 2782
1125724
normal
영화바리 5시간 전22:19 577
1125723
image
므어엉 5시간 전22:16 1022
1125722
image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6시간 전22:12 990
1125721
image
뚠뚠는개미 6시간 전22:02 772
1125720
image
호오오옹이 7시간 전21:13 738
1125719
normal
카스미팬S 7시간 전20:59 513
1125718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56 362
1125717
normal
힙합팬 힙합팬 7시간 전20:49 698
1125716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47 1533
1125715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36 1265
1125714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27 422
1125713
normal
노스탤지아 7시간 전20:26 460
1125712
image
요아소비 8시간 전19:31 2331
1125711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19:26 2087
1125710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19:22 2867
1125709
normal
lincoln200th 8시간 전19:16 1040
1125708
image
샌드맨33 9시간 전18:57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