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0
  • 쓰기
  • 검색

'양들의 침묵 (The Silence of the Lambs, 1991)' 쇼트 분석과 교차 편집의 예술.

콜슨 콜슨
3375 29 30

쇼트 분석 – 어깨 너머로 보이는 인물들의 우위 비교를 통한 촬영 예술​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4.35.57.58.png.jpg

 

오프닝 장면에서 주인공이 ‘클라리스 스털링’이 FBI 건물에 들어간 후 엘리베이터에서 잡히는 수많은 남성 훈련생과 샷에 잡히는 장면이 있습니다. 클라리스는 엘리베이터에 같이 탄 남성들에 비하면 한없이 작고 연약하게 느껴집니다. 이 장면은 당시 권위적인 남성 위주의 시대(영화 속 배경은 1983년)에서 클라리스가 남성들과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동등하지 못함을 보여주고 있으며, 동시에 클라리스가 앞으로 겪을 일들을 축약하여 보여주고 있습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4.35.28.99.png.jpg

 

이러한 샷은 이후 클라리스가 지역 보안관들과 같은 장소에 있을 때도 사용된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4.39.00.98.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4.39.18.04.png.jpg

 

또한 이 영화에선 인물들이 이야기 할 때 어깨너머로 다른 인물의 모습을 보여주는 기법이 자주 등장합니다. 특히 클라리스가 다른 사람과 대화를 할 때 많이 자주 사용되는데, 어깨너머 보이는 클라리스를 통해 관객들은 본인들이 직접 클라리스가 이야기하는 것을 목격함과 동시에 영화에 직접 참여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0.06.23.png.jpg

허나, 예외적으로 이러한 기법이 사용되지 않는 장면이 있는데 바로 호위 차량 안에서 클라리스와 잭 크로포드 국장이 대화를 하는 장면입니다. 여기서 클라리스는 본인만 제외하고 크로포드가 보안관과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인해, 지역 (남성) 보안관들에게 무시를 당하는 기분이 들어 화가 나있는 상태인데 그런 클라리스에게 크로포드가 나름의 해명을 하게 됩니다.

이 장면에선 두 인물이 한 프레임 안에 잡히며 그동안 영화 속에서 보이던 권위적인 남성 앞에 밀리는 클라리스가 아닌, 서로 동등한 위치에 있음을 알려주며 관객들에게 편안함을 유도합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0.34.94.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0.44.32.png.jpg

 

 

이는 보안관들과 만나기 전 차량에서 뒤조차 돌아보지 않고 대화를 나누는 크로포드의 행동과 매우 대조됨.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4.55.42.59.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4.55.50.05.png.jpg

 

 

반대로 클라리스가 오히려 우위에 있음을 알려주는 장면도 있습니다. 한니발과 상원의원이 만나기 직전 클라리스가 마지막으로 렉터 박사를 찾아가는 장면이 있는데, 여기서 그녀는 칠튼 박사에게 정보 공유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질책을 받습니다.

 

처음에는 서로 같은 프레임에 잡히면서 둘 다 동등한 위치에 있음을 알려주지만, 칠튼 박사 어깨 너머로 보이는 클라리스를 통해 결국 여기선 클라리스가 우위에 있음을 확인해주는 장면임을 알 수 있습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3.45.86.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3.53.94.png.jpg

 

 

이후 크로포드가 전화를 통해 상원의원을 이름을 걸고 렉터 박사에게 가짜 제안을 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상사에게 질책을 당하는 장면이 있는데, 여기서 질책을 하는 상사가 아주 천천히 클로즈업 되는 장면이 있습니다. 그리고선 법무성 관계자가 아무 말없이 수화기를 들며 재빠르게 그의 모습이 클로즈업 됩니다. 그동안 클라리스 앞에서 매우 권위적으로 묘사되던 크로포드는 이 장면에서 이들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처럼 이 작품에선 보다 권위적인 인물이 등장할 때 아주 천천히 혹은 재빠르게 클로즈업을 하는 기법을 통해 관객들로 하여금 또한 그들에게 긴장감을 느끼도록 만들고 있습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4.54.96.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5.04.03.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5.16.99.png.jpg

이 다음 장면에서 똑같은 기법이 사용되는데, 바로 렉터 박사가 상원의원을 만나기 직전 경찰에게 호위를 받는 장면입니다. 경찰관이 여기서 한니발의 책임자인 칠튼 박사에게 서류에 싸인을 할 것을 요구하는데, 칠튼 박사는 재킷에 손을 넣으며 그제서야 볼펜을 잃어버린 것을 깨닫습니다. 그러면서 묶여있는 한니발 렉터의 얼굴에 클로즈업이 재빠르게 되는데, 이는 한니발이 (그전 장면에서 칠튼 박사의 볼펜을 몰래 훔침으로써) 칠튼 박사의 우위에 있음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이것이 한니발이 이후 탈출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말이죠.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6.54.75.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7.06.37.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57.42.96.png.jpg

 

또한 한니발 렉터가 상원의원과 대면하는 장면에서도 이러한 기법이 사용됩니다. 겉으로 봐서는 상원의원이 한니발의 우위에 있는 것으로 묘사되지만, 한니발이 이야기를 할수록 상원의원이 뒤로 밀려나는 동시에 한니발의 얼굴이 아주 천천히 클로즈업이 됩니다. 한니발이 상원의원에게 성적 모욕을 줄 때는 이미 한니발의 얼굴이 최대로 클로즈업이 된 상태인 것을 감안하면 결국 한니발이 상원의원이 우위를 차지했음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27.29.86.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28.48.18.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29.33.07.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29.28.32.png.jpg

 

 

후반부에 한니발이 탈출을 하는 장면 또한 유심히 살펴보면 여전히 이러한 기법이 사용됨을 알 수 있는데요. 경관들이 처음에는 한니발 렉터의 우위에 있는 듯 보이지만, 얼마 가지 않아 렉터가 그들의 우위를 되려 점령하는 것으로 묘사가 됩니다. 특히 (밑에서) 비명을 지르는 경관과 그런 그를 (위에서) 경찰봉으로 무참히 폭행을 하는 렉터 박사의 시선을 통해 결국 렉터가 우위를 되찾음을 보여줌과 동시에 관객들로 하여금 (경관들이 느끼는) 공포감과 불쾌함을 효과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합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5.30.10.07.png.jpg

 

경관들을 모두 무력화시키고 우위를 만끽하는 렉터 박사.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00.58.01.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01.05.33.png.jpg

마지막 장면에선 이러한 기법이 결국 절정에 닫는다고 볼 수 있는데, 크로포드 국장이 클라리스에게 축하인사를 건네는 장면에서 서로가 서로 어깨너머 보이는 연출을 통해 결국 그들이 동등한 위치에 서게 되었음을 직/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01.44.23.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02.06.03.png.jpg

또한 마지막에 렉터에게 걸려오는 전화를 받는 클라리스를 통해 처음에는 그들이 동등한 위치에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렉터가 전화를 끊음과 동시에 클라리스가 점점 시선에서 멀리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며 결국 마지막에 한니발이 클라리스로부터 성공적으로 벗어났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렉터는 해외로 도피한 칠튼 박사를 따라가며 근처에 있는 시민들과 섞여 자연스레 사라지는데, 그 과정에서 클라리스와 마찬가지로 관객들로부터 시선에서 멀어지는 기법이 사용되었습니다. 이는 결국 렉터가 언제 어디 있을지 모르는 공포감을 관객들에게 조성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02.36.46.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02.42.39.png.jpg

 

 

클라리스의 시선이 멀어지는 것은 그녀의 우위가 결국 꺾임을 상징한다.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22.28.10.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23.25.84.png.jpg

 

이 영화의 촬영 감독인 ‘후지모토 탁(Fujimoto Tak)’은 조나단 드미의 다음 작품인 <필라델피아>에서도 같이 작업을 하였습니다. 그는 여기서도 그가 <양들의 침묵>에서 보여줬던 촬영 기법을 선보이는데, 같이 비교해서 보면 매우 유용합니다.

교차 편집의 예술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18.27.03.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18.37.48.png.jpg

Desktop Screenshot 2021.06.13 - 16.19.00.92.png.jpg

<양들의 침묵>하면 빼놓을 수 없는 요소가 바로 ‘교차 편집’입니다. 영화 속에선 긴장감을 극대화 시키는 데 사용되었는데 영상 매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서술 트릭을 효과적으로 사용한 대표적인 예시로 볼 수 있습니다.

 

먼저, 장면을 살펴보자면 중무장한 경관들이 저택을 포위하는 데 성공하며 벨을 울리고, ‘버팔로 빌’이 그걸 듣고 현관문을 열게 되는데, 문 앞에 기다리고 있던 것은 중무장한 경찰 대원들이 아닌, 클라리스 스털링이었습니다. 즉, 버팔로 빌이 문을 여는 순간까지 문을 노크 하는 클라리스와 문 앞에서 대기하는 경찰들의 모습을 교차해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착각을 유도한 장면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 본 게시글은 대학교 과제로 작성한 글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9


  • 키류
  • 스타니~^^v
    스타니~^^v

  • xwe8wj19al
  • 놀스
    놀스
  • 롱테이크
    롱테이크

  • nonamed

  • 영죽아
  • 타미노커
    타미노커
  • 속사포
    속사포
  • 독대
    독대

  • miniRUA
  • 스코티
    스코티
  • RoM
    RoM
  • 가이버
    가이버
  • 정체불명
    정체불명
  • J달
    J달
  • 복자
    복자
  • kalhun
    kalhun
  • Riverman
    Riverman

  • aniamo
  • 음악28
    음악28
  • 클라리스스탈링
    클라리스스탈링

  • 로또1등되게해줘
  • Nashira
    Nashira

  • 존사라코너
  • 율독
    율독
  • bonvoyage
    bonvoyage
  • golgo
    golgo
  • 퓨리
    퓨리

댓글 3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교수님 평가 어땠나요? 굉장히 알기 쉽게 잘 써주셨는데..^^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20:34
21.06.13.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golgo
감사합니다 ㅎㅎ 오늘 막 제출한거라 평가는 아직 몰라요 ㅠ
댓글
20:35
21.06.13.
2등
어둠 속에서 버팔로 빌의 시점으로 클라리스를 보는 쇼트에 대한 분석도 있을 거라 기대했는데 ㅠ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20:40
21.06.13.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율은사랑
아앗... 그 부분도 다룰걸 그랬네요.
댓글
20:43
21.06.13.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클라리스스탈링
감사합니다! 마침 닉네임도 ㅎㅎ...
댓글
21:48
21.06.13.
profile image
저도 이런 촬영기법에 방점을 두면서 작품을 봤던 터라 글 재밌게 읽었습니다. 1,2번 사진의 씬들을 봤을 땐 마치 제가 클라리스가 된 것처럼 숨이 막히는 기분이었어요.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22:41
21.06.13.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복자
감사합니다 ㅎㅎ 제가 이런 분석은 거의 처음이라 좀 모르는게 많네요..
댓글
17:55
21.06.14.
profile image
정말 뛰어난 걸작입니다!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23:27
21.06.13.
profile image
글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글을 읽으니 이 영화를 오랜만에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최근에 봉준호 감독님의 걸작 <마더>를 보면서도 이 영화가 떠올라서 봉 감독님이 이 영화에 영향을 받으셨는지가 궁금해지더라구요.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02:11
21.06.14.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스코티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저는 마더 하길래 순간 대런 아로노프스키가 먼저 떠올랐네요 ㅎㅎ
댓글
17:56
21.06.14.

엘레베이터를 타기전에 영화 내용을 다 설명하고 시작하죠ㅎㅎ 그리고 렉터와의 첫번째 대화는 공간왜곡연출의 아주 좋은 예시죠. 그리고 마지막 교차는 비행기부터 설명해들어가는게 더 짜임새 있어집니다. 국장(부국장이었나?)과의 대화는 나방 발견으로 인한 스탈링에 대한 인정을 전후해 샷플랜을 정리해준거죠. 그냥 해명하려고 투샷으로 간건 아닙니다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02:38
21.06.14.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한숨
앗 상세 설명 감사합니다! 제가 이런 분석글은 처음 해본거라 아무쪼록 이해해 주시길 ㅠ
댓글
17:57
21.06.14.
profile image
무슨 과목인지 궁금하네요. 전공인지 교양인지도ㅎㅎ 잘 봤습니다.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09:11
21.06.14.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글렌굴드

전공은 아니고 일단 교양으로 듣고 있는 과목입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댓글
17:57
21.06.14.
profile image
극장에서 처음 개봉해을 때부터 여러번 봐온 영화지만 볼 때마다 감탄이 나오는 영화예요. 저는 영화 전공은 아니지만 모르는 사람이 봐도 정말 영화의 교과서란 말이 이해가 됩니다.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11:00
21.06.14.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타미노커
감사합니다! 저도 아직 영화 전공은 아닙니다 ㅎ 이제 막 차근차근 준비하는 단계죠.
댓글
17:58
21.06.14.
아.. 마지막 장면에 그런 뜻이 있었군요!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19:19
21.06.14.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XFJin08
앗... 저거는 제 개인적인 해석이기도 해서 그냥 참고용으로만 보시면 될듯 합니다 ㅎㅎ
댓글
21:38
21.06.14.
profile image

정성스런 글 잘 읽었습니다! 덕분에 오래전 본 영화를 다시 복기해보게 되네요😁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22:28
21.06.14.
profile image
좋아하는영화라 너무재미있게 잘봤네요 ㅎㅎㅎ 갑자기 양들의침묵 땡기는
댓글
콜슨글쓴이 추천
23:50
21.06.14.
profile image
콜슨 작성자
붕붕카
이 참에 다시 정주행 하시지요 ㅎㅎ
댓글
21:11
21.06.16.
profile image
콜슨
덕분에 어젯밤 자기전에 잘봤습니다ㅎㅎ 다시봐도 리즈시절의 조디포스터와 홉킨스님은 멋지네요..
댓글
22:45
21.06.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웨이브 × HBO 시리즈 띵작 추천 이벤트 33 익무노예 익무노예 3일 전23:14 18571
HOT 현재 CGV 관객수 4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7분 전20:29 2278
HOT 인질 vs 세이빙 미스터 우... 살짝 비교 8 다크맨 다크맨 28분 전20:18 643
HOT 공포영화보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엄청난 몰입감의 블록버스터 영화, [ 모... 2 붕붕카 붕붕카 1시간 전19:03 475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출연배우가 인스타 좋아요 눌러줬어요 ㄷㄷ 17 룩하 룩하 1시간 전19:21 2323
HOT ㅎㅎ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일본 전단 도착했어요 7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19:04 925
HOT '코다' 오늘 시사 참석자분들은 리뷰 이벤트도 꼭 참여해주세요. 14 익무노예 익무노예 1시간 전18:53 636
HOT 《잘리카투》뱃지 3종 실물샷 6 아지뱀 아지뱀 2시간 전18:43 924
HOT CGV 필름마크는 왜 랜덤지급을 하는가?에 대한 CGV 공식답변 31 메가티즌 2시간 전18:38 2937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용산 IMAX 감상기. 음, 글쎄....다...... (약... 16 CG의포텐 CG의포텐 2시간 전18:36 1390
HOT [블랙핑크 더 무비] 익무 관람권으로 스크린x에서 보고 온 간단한 후기 6 Pomelo Pomelo 2시간 전18:31 490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일본 포스터를 한국버젼으로 바꿔봤습니다. 24 sonso1112 sonso1112 2시간 전18:09 1764
HOT 대부분 잘 모르는 프리 가이 여주인공 조디 코머에게 생긴 일 6 Love,Death+Robots Love,Death+Robots 2시간 전18:06 1208
HOT CGV SVIP 만원의 행복 사용 방법 온라인으로 전환 (8/18 (수) ~ ) 49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8:05 3134
HOT [그린 나이트] CGV 에그 초반 지수 6 ipanema ipanema 3시간 전17:40 2116
HOT 현재까지 알려진 지점별 아맥 스탬프 이미지 모아봤어요😆 29 DBadvocate DBadvocate 3시간 전17:27 1421
HOT 오늘의 극장 평가 1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17:26 788
HOT 왓챠, 고객에 데이터 요금 60만원 폭탄 던지고 발뺌 논란 21 Yolo Yolo 3시간 전17:17 3869
HOT (Dc) 폴카도트맨 의상 보고 자꾸 생각나는거...(강스포) 10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3시간 전17:10 1002
HOT '스나이더컷' 팬들의 '수스쿼' 평점테러에 대한 제임스... 8 goforto23 3시간 전16:57 1880
HOT 기대작이었던 그린나이트를 봤어요(노스포) 13 동그마니 동그마니 3시간 전16:48 1596
HOT 롯데시네마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2주차 오리지널 키링 증정 이... 33 빙티 빙티 4시간 전16:39 4015
975877
image
세즈융 세즈융 2분 전20:44 96
975876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9분 전20:37 256
975875
normal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2분 전20:34 107
975874
normal
Mike 16분 전20:30 302
975873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7분 전20:29 2278
975872
image
과장 과장 18분 전20:28 549
975871
normal
Mike 21분 전20:25 397
975870
image
JAY19 JAY19 21분 전20:25 183
975869
normal
겨울톡톡 겨울톡톡 24분 전20:22 448
975868
image
Skellington Skellington 26분 전20:20 147
975867
image
다크맨 다크맨 28분 전20:18 643
975866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34분 전20:12 170
975865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48분 전19:58 1255
975864
image
이신헌 이신헌 52분 전19:54 643
975863
normal
탱크보이 58분 전19:48 544
975862
image
이신헌 이신헌 1시간 전19:44 390
975861
image
뿡이요 1시간 전19:43 547
975860
image
이신헌 이신헌 1시간 전19:39 356
975859
image
소라 소라 1시간 전19:38 164
975858
image
헌터 헌터 1시간 전19:37 118
975857
normal
RedChars RedChars 1시간 전19:36 555
975856
image
복자 복자 1시간 전19:32 116
975855
normal
무그 무그 1시간 전19:31 413
975854
image
토니A 1시간 전19:29 703
975853
image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9:28 472
975852
image
RUMING 1시간 전19:27 101
975851
image
B621 1시간 전19:27 117
975850
normal
얼렁뚱땅 얼렁뚱땅 1시간 전19:25 347
975849
image
None None 1시간 전19:24 109
975848
image
Aero Aero 1시간 전19:24 71
975847
normal
nerner 1시간 전19:23 744
975846
image
김엄지 김엄지 1시간 전19:23 84
975845
image
세티 세티 1시간 전19:22 73
975844
image
룩하 룩하 1시간 전19:21 2323
975843
normal
푸른고양이 1시간 전19:20 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