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Bull Durham (1988) 케빈 코스트너 주연의 마이너리그 소재 영화. 걸작.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2701 5 6

kb5qsUM4sw50tyjLqcEGcpnYpjs.jpg

MV5BMzMxMDEzMWUtZDk3NS00MWRiLWJjOGMtN2Q0ZjVhZjU3ODhkXkEyXkFqcGdeQXVyMTQxNzMzNDI@._V1_QL75_UY281_CR0,0,190,281_.jpg

케빈 코스트너는 야구영화에 세 편 나왔는데, 

그 중 불 더햄과 꿈의 구장이 걸작++이고 사랑을 위하여가 수작+다.

 

불 더햄은 프로야구 마이너리거들의 이야기다. 루저들의 이야기다. 

케빈 코스트너는 이 영화에서 갈 데까지 가서 더 이상 희망이 없는 마이너리거로 나온다. 

다 루저들인 마이너리거들 중에서도 나이가 많아 은퇴를 눈앞에 둔 가장 루저다.

그는 나이가 많아 불러주는 사람이 없는 탓에 이 팀 저 팀을 떠돈다. 가족도 없다. 집도 없다. 

그가 이런 수치를 겪으며 야구를 계속하는 이유는 하나다. 마이너리그에서 최다누적홈런을 눈앞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누구도 케빈 코스트너의 이런 기록을 알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다. 메이저리그에 가서 0.5승을 하는 것이, 평생 마이너리그에서 최다누적홈런을 치는 것보다 더 사람들이 알아준다.

어느날 케빈 코스트너는 불 더햄에 있는 마이너리그팀으로 온다. 와 보니, 자기에 대해, 팀에서는 아무 기대도 없다. 

그 팀에 백만불짜리 팔과 5센트짜리 두뇌를 가진 누크라는 신인투수가 있는데, 

조련을 해달라는 것이다. 그는 기분이 상한다. 하지만, 갈 데 없는 자기에게 선택의 여지가 없다. 

images.jpg

이 영화만큼 루저들에 대해 따스한 시선을 보내는 영화는 아마 없을 것이다.

이 영화에 나오는 마이너리거들은, 메이저리그같은 것은 상상도 못한다. 아직 젊은 키드들이지만, 

미래는 정해져 있다. 고속버스를 타고 동네야구장 수준의 야구장에서 평생 아무도 보아주지 않는

야구를 할 것이다. 이 동네는 재능이 다다. 오직 누크라는 투수가, 이 희귀한 재능이 있다. 

그럼 이 루저들은 평생 불행하게 야구계 밑바닥에서 살다 가야 하는가? 이들에게도 엄청 화려한 즐거움이나 

보람, 행복은 없어도 소소한 즐거움이 있다. 아주 소박한 행복이 있다. 이 영화의 주제가 이것이다. 

사실 이 행복의 절반은 눈물이지만. 

tumblr_357d752256a9f6fbd489efd6cd4416fa_02f43fea_540.gif

케빈 코스트너는 아마 서러워서 눈물지을 날이 더 많았을 것이다. 

현명하고 말빨 있고 야구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다. 소박한 삶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찾아내는 방법을 알고 있다. 거기에다가 얼굴도 잘 생기고, 마이너리거들의 속성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 심지어는 싸움도 잘 한다. 

그럼 뭐하는가?

가장 중요한 야구에 대한 재능이 없다. 겉으로 보기에는 자신만만하고 모든것을 다 알고 현명하고 하지만,

가장 밑바닥에는 눈물이 있다.

bulldurham1988.69864.jpg

images (2).jpg

 

BullDurham.jpg

수잔 서랜든은 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는 강사다. 

하지만, 그 대학은 아주 작은 지방대학이고, 아무도 수잔 서랜든을 알아주지 않는다. 

그녀는 아름답고 현명하다. 수잔 서랜든의 삶의 목표는 자기 몸을 이용해서 유망한 야구선수들을 성장시키는

것이다. 이것이 삶의 보람이다. 수잔 서랜든은 누크를 메이저리거로 성장시키고 싶어한다. 

그래서, 누크의 애인이 되어서 그를 성장시킨다.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는, 수잔 서랜든은

타이트한 옷을 입고 엉덩이를 흔들면서 야구선수들을 꼬시고 다니는 머리 빈 여자다.

 

둘 다 루저들이다.

하지만 둘은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 바로, 희귀한 재능을 타고난 누크를 성장시켜 메이저리그에 보내는 것이다. 

수잔 서랜든은 케빈 코스트너를 사랑하지만, 케빈 코스트너는 자기가 가르쳐야 할 누크의 경쟁상대는 되지 

않으려 한다. 그것이 사랑하는 여자라고 해도 말이다. 

자기가 뭔가를 해 볼 수 있다는 희망이 전혀 없이, 잘 난 사람을 뒷받침하고 키워주려는 것이 삶의 목표인

사람들이 그들이다. 그럼, 그들의 삶에는 좌절과 절망만 있는가?

46_Imnot_boy.jpg

BullDurham_GettingWoolly.jpg

BullDurham_MoundConvention.jpg

BullDurham_WinningsBetterThanLosing.jpg

 

이 영화는 로맨틱코메디다. 그것도 아주 훌륭한 로맨틱코메디다. 

루저들이 주인공이다. 루저들 사이에도 로맨스가 있고 웃음이 있다. 

이 영화가 걸작인 이유는, 루저들의 생활, 눈물, 웃음, 로맨스를 아주 잘 포착해냈다. 그리고, 아주 웃기다. 

늘 반복되는 마이너리거들의 생활을 이렇게 웃기고 탱탱한 탄력을 가지고 흥미진진하게 

그려낼 수 있다니 흘륭하다. 루저들 중의 루저역을 맡은 케빈 코스트너는 최상의 연기를 보여준다. 

더햄 불은, 케빈 코스트너의 마이너리그팀이 있는 작은 고장 이름이다.

 

영화 마지막에 누크는 메이저리그로 떠난다.

더햄 불에 있던 유일한 위너가 떠나자, 여기에는 루저들만 남는다. 

쓸 모 없어진 케빈 코스트너는 당장 팀에서 쫓겨난다. 그는 다시 다른 팀으로 떠나야 한다. 

그는 다른 시골로, 다른 동네야구장에서 야구를 하기 위해 떠난다.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최다 누적홈런을 칠 때, 아무도 여기 신경 안쓴다. 

홈런을 치고 혼자 묵묵히 베이스를 돌 때, 아무도 자기 신기록을 몰라주고 신경도 안 쓸 때, 

그는 굉장히 서러웠을 것이다. 하지만 겉표정은 담담하다. 오직 수잔 서랜든만 

아주 멀리에서 그를 지켜보고 있다. 

MV5BOTc2ODg4Njg1N15BMl5BanBnXkFtZTcwOTM2NjgyNA@@._V1_.jpg

MV5BMTQ3NjQ4NjQ5NF5BMl5BanBnXkFtZTcwNzQ2NjgyNA@@._V1_.jpg

 

그는 최다누적홈런을 치자, 야구를 은퇴한다. 그의 야구일생이라는 것이 이렇게 끝난다.  

그는 수잔 서랜든에게 돌아온다. 

누크가 떠나자. 수잔 서랜든도 웬지 다른 야구선수들을 만날 생각이 없어졌다.

그들은, 수잔 서랜든의 초라한 집에서 함께 춤을 춘다. 엄청난 로맨스는 없다. 그러나, 초라한 사람들끼리

서로 위안을 주는 그런 춤이다. 그들에게 있던 유일한 진짜 누크는, 자기 길을 찾아 화려한 곳으로 갔다. 

그들에게 남은 것은 공허와 허전함이다. 루저들만 남은 공허함이다. 하지만 이 안에도 로맨스는 있다. 

그들은 서로 안고 조용히 춤을 춘다. 이 장면은 오직 걸작만 다다를 수 있는 순간을 제공해준다.

laemmle-ac-bull-durham-ns-1-2000-f6be545e87c04c36a0d26d9e46efc823.jpg

이 영화가 그의 영화들 중 가장 걸작이 될 수 있는 이유는, 

찰리 채플린의 코메디에서 볼 수 있는 아주 짙은 페이소스와 감동이 있다. 그리고, 루저들의 삶을 그려낸

것이 너무 자연스럽다. 이 영화는 굉장히 자연스럽고 인위적인 것이 없다. 캐릭터들이 모두 살아숨쉬고, 스토리는 

흥미진진 하지만 자연스럽게 흘러간다. "늑대와 함께 춤을"이라든가 "언터쳐블" 혹은 "보디가드"에서 그는 엄청 폼을 잡는 미남영웅으로 등장한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케빈 코스트너는 가슴으로 연기한다.  

   

tumblr_403d749b35485e6a78ae3def18dc1457_9173cbaf_540.gif

 

** 아마 누군가의 필모그라피에 이 영화 한 편이 섞여 있다면, 그것만으로 그 배우는 명배우로 기억될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케빈 코스트너의 필모그라피에서 많은 걸작들 중 하나다. 케빈 코스트너는 그런 배우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Sonatine
    Sonatine

  • 또또비됴

  • 이상건
  • golgo
    golgo

  • 젊은이를위한나라도없다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어려서 이 영화를 봤을 땐 아무 생각 없이 보면서 마지막에 왠지 모를 찐한 감정을 느꼈는데...

지금 다시 보면 더 큰 감흥이 생길 것 같아요

08:16
24.07.09.
BillEvans 작성자
golgo
인생을 그만큼 알면 이 영화가 더 큰 의미로 다가올 것 같습니다.
11:35
24.07.09.
profile image 3등
국내 개봉명은 '13번째 남자'인가 좀 엉뚱하게 지어서 더더욱 인기를 못 끌었던 거 같더라고요ㅠㅜ
09:49
24.07.09.
BillEvans 작성자
잠본이
예, 저도 그 제목 압니다. 누가 지었는지 참......
11:36
24.07.0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7:55 926
HOT (약스포) 프렌치 수프를 보고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42 251
HOT 2024년 7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188
HOT 롤러코스터같은 마블 팬들 3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1083
HOT 다시 만난 로건과 로라 4 카란 카란 10시간 전21:00 2371
HOT 내 인생 가장 충격적이었던 영화 10 12 Sonatine Sonatine 11시간 전20:38 2655
HOT risky business (1984) 고교생 탐 크루즈. 포주가 되다. 스... 4 BillEvans 12시간 전19:11 734
HOT 조인성 영화 ‘밀수’ 일본 극장 개봉 3 e260 e260 14시간 전17:52 1086
HOT 이희준 삼성 라이온즈 시구 2 e260 e260 14시간 전17:51 1082
HOT 북미박스오피스 트위스터즈 8000만달러 오프닝 예상치 상승... 6 샌드맨33 14시간 전17:51 1543
HOT 오늘은 마크로스 사랑·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 공개 40주년 1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42 677
HOT 골든 카무이 실사드라마 홋카이도 문신 죄수 쟁탈편 포스터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39 723
HOT 지옥선생 누베 2025년 애니화, PV 1탄, 비주얼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38 876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9만 관객 돌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6시간 전15:16 807
HOT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흥행돌풍 10 가보자 17시간 전14:31 4744
HOT (DCU) 데이비드 바티스타 DCU와 베인 역에 대한 입장 3 applejuice applejuice 17시간 전14:14 1553
HOT <퍼펙트 데이즈> 야쿠쇼 코지 내한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7시간 전13:57 1947
HOT 탈출: 프로젝트사일런스 4DX 후기 3 kknd2237 18시간 전13:08 715
HOT 일본 크리에이터가 만든 나우시카 황금 비율 맥주컵 4 카란 카란 18시간 전13:06 1219
HOT 7월 25일 괴물(2023) 웨이브에 스트리밍 1 GI 19시간 전12:05 878
HOT MPLEX에서 언더 씨즈 1, 2 연속 방송 9 totalrecall 19시간 전11:58 510
1145034
image
e260 e260 4분 전07:51 24
1145033
image
e260 e260 4분 전07:51 34
1145032
image
e260 e260 5분 전07:50 29
1145031
image
e260 e260 13분 전07:42 55
1145030
image
e260 e260 13분 전07:42 44
1145029
image
e260 e260 14분 전07:41 48
1145028
normal
푸바오사랑 18분 전07:37 72
1145027
normal
푸바오사랑 43분 전07:12 129
1145026
image
가보자 2시간 전05:53 400
1145025
image
갓두조 갓두조 6시간 전01:16 408
1145024
image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00:13 871
1145023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00:02 399
1145022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188
1145021
normal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23:44 390
114502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42 251
1145019
image
중복걸리려나 8시간 전23:36 481
114501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8시간 전23:13 364
1145017
normal
호오오옹이 8시간 전23:04 388
1145016
image
이상한놈 8시간 전23:04 471
1145015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43 493
1145014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35 682
1145013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34 306
1145012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1083
1145011
normal
라인하르트012 9시간 전22:31 319
1145010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24 212
114500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9시간 전22:18 443
1145008
normal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09 267
1145007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52 266
1145006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50 380
1145005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12 241
1145004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06 461
1145003
image
카란 카란 10시간 전21:00 2371
1145002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0:50 471
1145001
image
Sonatine Sonatine 11시간 전20:38 2655
1145000
image
11시간 전20:36 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