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영자의 전성시대 (1975) 처절한 삶을 어떻게 지속하는가?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3705 5 13

영자의_전성시대_01.jpg

QV81bn_KmgAdPofwP7LVx8ljBax72vVePaKimO-JkGL4MieI02BxcJC8UK2p4S2EKpO0srK_UTitXZk-g1-2aA.webp.jpg

영자의 전성시대.jpg

뭐, 영자의 전성시대라고? 뭐가 전성시대란 말이지? 므흣." 하지 말자. 

이 영화는 우리나라 영화사상 가장 처절한 영화들 중 하나다. 

 

돈을 벌러 상경한 시골처녀가 인생유전을 겪고 팔 한짝까지 잃은 다음, 창녀촌으로 흘러들어온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팔 한짝이 없다는 이유로 창녀촌에서도 구박을 받고 창녀촌에서도 하층민이 된다. 

누군가 깡통을 두들겨 인조팔을 만들어 달아주자, 손님들이 늘어난다. 이것이 영자의 "전성기"다.

이런 식의 전성기를 인생 최고 순간으로 가지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 - 이것이 이 영화의 주제다. 

하지만, 내가 감동을 받은 것은 다른 데 있다. 이런 식의 삶을 꿋꿋이 지속해 가는 

무식한 여자 영자의 삶에 대한 태도다. 절망하고 자기를 포기할 만도 할 텐데, 처절한 절망과 미래를 

마주하면서도 꿋꿋이 살아가는 의지와 용기다. 

 

1970년대 경제가 아직 성장하던 시기이고, 열심히 하면 밝은 미래가 기다리던 시대다. 

하지만 그 와중에서도, 아무리 열심해 해도 인생의 나락이 결정된 영자같은 사람이 있다. 

가난한 청년 창수는 

자기가 드나들던 사장집 식모 영자를 마음에 둔다. 시골처녀가 돈을 벌러 서울에 상경해서

부잣집 식모를 한다. 하지만, 도도하고 자기 몸가짐이 야무지다. 창수는 그래서 더 마음에 든다. 

하지만, 영자는 시골에 남겨둔 가족들을 위해 돈을 벌여야 한다. 창수의 마음을 받아줄 수 없다. 

창수는 군대에 가고, 영자와의 관계는 자연스레 끊어진다. 

영자의_전성시대_105.jpg

영자의_전성시대_107.jpg

 

하지만, 군대에서 제대한 창수가 술집에서 시비가 붙어서 경찰서로 잡혀온다. 

경찰서에서 창수는 유치장에 갇힌 창녀들을 본다. 그중에 영자가 있다!

머리는 뽀글이 파마를 하고, 천박한 화장을 짙게 하고, 껌을 딱딱 씹으며 욕을 하고, 낄낄 웃고, 

마치 태어나길 창녀로 태어났다는 듯 거기 자연스럽게 있는 것이다. 

도도하고, 경우 바르고, 야무지고, 청순했던 그녀가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길래 몇년 사이 이렇게 되었단 말인가?

창수는 영자를 유치장에서 빼내 데리고 온다. 영자는 팔이 한 짝 없다. 그래서, 손님이 안 온다. 

그것이 영자의 걱정이다. 창수는 그런 영자가 화가 나서 돈을 영자에게 던진다. 

영자는 자존심도 없이 비굴하게 그 돈을 집어들고 사라진다. 

 

창수는 목욕탕 때밀이가 된다. 영자는 창녀다. 목욕탕 때밀이와 창녀의 사랑이야기다. 

창수는 영자를 위해 무언가를 해주려고 하지만, 목욕탕 때밀이가 뭐 대단한 것을 해 줄 수 있겠는가?

성병에 걸린 영자가 돈이 없어 병원도 못가자, 병원에 데려갈 정도 도움이다.

그렇다고 영자가 뭐 대단한 것을 바랄 처지도 아니고 해서, 둘은 그럭저럭 맞는 커플이다. 

창수는 깡통을 두들겨 보기에도 조잡한 깡통 팔을 만들어준다. 

그런데, 그것을 달자 영자에게는 손님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영자의 전성기가 시작한다. 

다운로드.jpg

다운로드 (2).jpg

다운로드 (1).jpg

부잣집 식모를 하다가 그 집 남자에게 강간 당한 다음, 오히려 욕을 먹고 그 집에서 쫓겨난다. 

집에 돈을 보내기 위해 공장에도 다니고, 버스안내양도 하다가, 팔이 한 짝 사고로 잘리니까 할 일이 없다.

그래서, 창녀촌으로 흘러들어왔는데, 팔이 하나 없다고 손님도 안 오구 구박을 받는다. 무슨 삶이 이런가?

그러다가 인공팔이 한짝 생기자 손님이 오고 전성기가 시작된다. 무슨 전성기가 이런가?

하지만 꿋꿋이 최선을 다해 순간순간을 산다. 

다운로드.jpg

영자의_전성시대_116.jpg

156F1B10ACF98BC78E영자의_전성시대_(1975).jpg

 

그리고, 목욕탕 때밀이인 창수는 아무리 좋게 보아주려 해도, 밝은 미래가 기다리는 사람은 아니다. 

그는 자기가 버는 돈을 모두 영자를 위해 쓴다. 무조건적인 사랑을 영자에게 쏟는다. 

동정때문일까? 사랑일까? 사회의 가장 밑바닥에 함께 있다는 공감 때문일까? 아니면 이 모든 것 다 일까?

아무튼 목욕탕 때밀이와 팔 한짝 창녀의 사랑이야기는 처절하다. 

원작소설에서는, 창녀촌에 불이 나고, 짧은 전성기를 누리던 영자는 불에 타 죽고, 그녀의 전성기는 끝난다.

영자의 그정도 되는 전성기조차 용납하지 못하는 사회를 신랄하게 고발하는 것이다. 

 

영화에서는 차마 그렇게까지는 못하겠던지, 팔 한짝 영자가 다리 한짝 장애인을 만나 결혼해서 

창수를 떠나는 것으로 끝난다. 

장애인은 장애인끼리 - 영자는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 한다. 

영자의 남편역을 맡은 배우가 젊은 이순재다.     

7fd6a77f-611d-44e8-a4db-cb15235c0644.jpg

images.jpg

pimg_7369991602846002.jpg

 

빈 말로라도 이들에게 밝은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 말은 못하겠다. 

영자나 남편이나 미래에 대한 의지가 불타는 눈이 아니다. 그렇다고 막 살자 하는 체념이 있는 눈도 아니다. 

그들은 살아간다. 아이를 위해서 가정을 위해서 살아갈 것이다. 

창수는 영자를 떠나 보내며, 아쉬움이나 미련같은 것보다 영자의 미래를 기원한다.

때밀이인 창수에게도 밝은 미래는 없을 것이다. 

미래가 없는 사람이 미래가 없는 사람을 떠나보내며 그 미래를 기원해준다 - 이것이 아주 감동적인 장면이다. 

 

영자역을 맡은 염복순은, 내가 다른 영화는 보지 못했지만, 굉장한 카리스마와 매력을 발산한다. 

이 영화 성공의 50%는 염복순의 공이다. 

그리고, 처절한 원작소설이 아주 큰 지분을 차지한다. 처절한 당시 사회현실 또한 큰 지분을 갖고 있다. 

영화의 좀 문제점은, 당시 유행하던 호스테스물의 영향을 받아서 좀 신파조적인 에피소드나 과장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그것이 이들의 처절한 이야기를 좀 희석시키는 감이 있지만,

그렇다고 그들의 처절한 이야기를 순도 100%로 그렸다면 아마 보는 관객들이 심히 괴로웠을 것이다.

하지만, 이 결점이 영화의 완성도를 훼손시킬 정도는 아니다. 마지막 엔딩에서 팔 한짝 영자가 다리 한짝 이순재와 

결혼해서 떠나가는 장면은 굉장히 감동적이다. 희망찬 엔딩도 아니고 그렇다고 절망적이고 암울한 엔딩도 아니다.

이것이 희망찬 엔딩으로 그려졌다면. 나는 아마 가짜라고 했을 것이다. 사기라고 했을 것이다. 

이것이 암울한 엔딩으로 그려졌다면, 영자의 캐릭터와 맞지 않는다. 

딱 알맞게, 이 영화의 엔딩은, 영자의 삶은 꿋꿋이 계속 지속될 것이라는 암시를 준다. 이 꿋꿋한 삶의 지속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가?

이 엔딩이 성공적인 순간, 이 영화는 걸작의 수준에 오른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타미노커
    타미노커
  • 엄마손파이
    엄마손파이
  • Sonatine
    Sonatine

  • 이상건
  • golgo
    golgo

댓글 1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그 시절에 45만이면....
시대정신을 담은 작품이었네요.
16:24
24.07.07.
BillEvans 작성자
golgo
이런 사람들의 존재는, 당시에도 아픈 손가락이었겠지요.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이라든가 관촌수필 등이 인기를 얻었던 것을 보면 말입니다.
16:38
24.07.07.
profile image 3등
한 번 보고싶습니다 다음에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개 감사드립니다
20:50
24.07.07.
BillEvans 작성자
Sonatine
유튜브에 깨끗하게 리매스터링되어서 올라와 있습니다.
00:00
24.07.08.
BillEvans 작성자
엄마손파이
그렇죠. 1970년대 영화에 신파조가 섞여 있다고 무시하는데, 사실 "신파조"라는 것 자체가 시대를 정직하게 반영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신파조 리얼리즘"이라고 불러야 할까요?
00:02
24.07.08.
profile image
오래 전에 이 영화를 보기는 했는데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영화였습니다. 그 당시 이쁜 여배우를 기용해서 만들던 호스테스물과는 좀 달랐어요. 영자의 기구한 삶이 슬프기는 했는데 그 당시 그런 삶을 살았던 사람이 많은 시대였기에 어떤 면으로는 시대상을 잘 반영한 영화였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10:26
24.07.08.
BillEvans 작성자
타미노커
어떤 쟝르 영화든지 많이 나오면 그 속에 걸작이 나오기 마련이겠죠. 저도 1970년대는 그냥 한국영화 침체기였겠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최근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10:45
24.07.08.
유신시대의 영화법으로 인한 한국영화 침체기에... 그래서 그런가 여러가지 소재의 제한이 있어서 그런가
호스테스물에서.. 80년대 에로물 등 소재가 적극 사용되던 시기이기도하고

그래서 그런가.. 돌아이 같은 액션영화나, 고래사냥같은 청춘 영화도 화류계 여성이 주인공인것도 그 시대상인가싶기도함

요즘은 그때처럼 성매매여성의 기구한 삶에 대한 이미지가 별로 없어서 그런가... 성매매 여성이 주인공인게

거의 10대 가출팸 등 10대 성매매인경우나, 조폭영화의 출연하는 인물1정도로 사용되는듯
10:38
24.07.08.
BillEvans 작성자
coooool
그렇죠. 영화는 당대를 반영하기 때문이니까요.
10:49
24.07.0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7:55 916
HOT (약스포) 프렌치 수프를 보고 스콜세지 스콜세지 7시간 전23:42 225
HOT 2024년 7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6시간 전00:01 975
HOT 롤러코스터같은 마블 팬들 3 카란 카란 8시간 전22:33 887
HOT 다시 만난 로건과 로라 4 카란 카란 9시간 전21:00 2128
HOT 내 인생 가장 충격적이었던 영화 10 12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0:38 2424
HOT risky business (1984) 고교생 탐 크루즈. 포주가 되다. 스... 2 BillEvans 11시간 전19:11 666
HOT 조인성 영화 ‘밀수’ 일본 극장 개봉 3 e260 e260 13시간 전17:52 993
HOT 이희준 삼성 라이온즈 시구 2 e260 e260 13시간 전17:51 976
HOT 북미박스오피스 트위스터즈 8000만달러 오프닝 예상치 상승... 6 샌드맨33 13시간 전17:51 1439
HOT 오늘은 마크로스 사랑·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 공개 40주년 1 호러블맨 호러블맨 14시간 전16:42 661
HOT 골든 카무이 실사드라마 홋카이도 문신 죄수 쟁탈편 포스터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4시간 전16:39 709
HOT 지옥선생 누베 2025년 애니화, PV 1탄, 비주얼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4시간 전16:38 842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9만 관객 돌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5시간 전15:16 798
HOT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흥행돌풍 10 가보자 16시간 전14:31 4571
HOT (DCU) 데이비드 바티스타 DCU와 베인 역에 대한 입장 3 applejuice applejuice 16시간 전14:14 1488
HOT <퍼펙트 데이즈> 야쿠쇼 코지 내한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6시간 전13:57 1902
HOT 탈출: 프로젝트사일런스 4DX 후기 3 kknd2237 17시간 전13:08 706
HOT 일본 크리에이터가 만든 나우시카 황금 비율 맥주컵 4 카란 카란 17시간 전13:06 1156
HOT 7월 25일 괴물(2023) 웨이브에 스트리밍 1 GI 18시간 전12:05 857
HOT MPLEX에서 언더 씨즈 1, 2 연속 방송 9 totalrecall 18시간 전11:58 499
1145026
image
가보자 59분 전05:53 185
1145025
image
갓두조 갓두조 5시간 전01:16 336
1145024
image
라인하르트012 6시간 전00:13 725
1145023
image
카란 카란 6시간 전00:02 340
1145022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00:01 975
1145021
normal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23:44 342
114502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7시간 전23:42 225
1145019
image
중복걸리려나 7시간 전23:36 410
114501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7시간 전23:13 320
1145017
normal
호오오옹이 7시간 전23:04 328
1145016
image
이상한놈 7시간 전23:04 424
1145015
image
Sonatine Sonatine 8시간 전22:43 449
1145014
image
Sonatine Sonatine 8시간 전22:35 621
1145013
image
hera7067 hera7067 8시간 전22:34 277
1145012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22:33 887
1145011
normal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22:31 294
1145010
image
hera7067 hera7067 8시간 전22:24 202
114500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8시간 전22:18 413
1145008
normal
Sonatine Sonatine 8시간 전22:09 261
1145007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52 260
1145006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50 358
1145005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12 231
1145004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06 432
1145003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21:00 2128
1145002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0:50 437
1145001
image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0:38 2424
1145000
image
10시간 전20:36 713
1144999
image
BillEvans 11시간 전19:11 666
1144998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2 993
1144997
image
샌드맨33 13시간 전17:51 1439
1144996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1 976
1144995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1 744
1144994
normal
기운창기사 기운창기사 13시간 전17:36 876
1144993
image
이상한놈 13시간 전17:03 1640
1144992
normal
무비티켓 14시간 전16:47 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