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5
  • 쓰기
  • 검색

아라비아의 로렌스 (1962) 지금껏 인간이 만든 최고의 영화. 스포일러 약간.

BillEvans
5119 6 25

csm_1-Movie_af13cac9a3.jpg

csm_6-Movie_18b7eb6da6.jpg

 

아라비아의 로렌스는 내가 본 영화들 중 가장 놀라운 영화다. 

이 영화는 블록버스터다. 그리고, 지금은 사라진 대하드라마다. 

 

재미? 당신이 지금껏 무슨 영화를 보았든 이 영화는 그것을 능가하는 재미를 줄 것이다.

배우들의 연기? 피터 오툴, 오마 샤리프, 알렉 기네스, 앤서니 퀸 등 대배우들이 즐비하며 그들의 최선의 연기를 여기서 펼친다. 

캐릭터? 로렌스는 지금껏 영화에 등장한 캐릭터들 중 가장 컬러풀하고 영웅적이고 코믹하다. 제갈공명과 조조에다가 노출광, 중이병, 코메디언을 합친 인물이다. 이 영화는 이런 화려한 캐릭터를 200% 세밀하고 선명하게 그리고 드라마틱하게 묘사한다. 

대규모 액션씬? 제1차세계대전 동안의 사막 전투를 대규모로 재현하였다. 이만큼 대규모 스펙타클한 전쟁씬도 없을 것이다. CGI가 없기 때문에 일일이 대규모 인원을 동원하고 낙타와 폭탄을 동원해서 전투씬을 재현한 것이다. 

영상미: 이 영화의 장면 중 하나가 다른 영화에 나왔더라면, 그 장면은 아마 그 감독의 인생샷이 되었을 것이다. 

각본: 로렌스의 자서전을 명각본가들이 수정하였기 때문에, 실제 전쟁의 실감과 역사적 사실이 명각본가의 문학적 창작과 잘 결합되었다. 명대사가 즐비하다.

심지어는 영화음악까지 매우 유명하다. "이것이 아라비아의 로렌스다"하고 말하듯이 영웅적이고 비장한 음악이다.  

124b3a7a-e7dc-487b-94de-1923d3a510ac_720x326 (1).jpg

2603.webp.jpg

3504.webp.jpg

4042_lawrence of arabia_playa del algarrobico_0.jpg

frame_04_delay-0.14s.jpg

lawrence-lajsdf-lajkdsf-of-arabia.jpg

lawrence-of-arabia-lkajsdfkl-aldskjf-600x270.jpg

나는 대부니 쉰들러 리스트니 라이언일병 구하기 등 영화에 맞먹는 영화를, 미래에 어떤 사람이 만드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 하지만, 아라비아의 로렌스같은 영화를 미래에 다른 누가 만드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 위의 조건들을 모두 만족시키는 영화가 나오기 전까지 말이다. 

 

제1차세계대전 중 카이로에 있는 영국육군사령부에서 사무직으로 일하는 로렌스대위는 늘 자기가 

데미스토클레스같은 사람이라고 말한다. 사무직같은 일에는 서투르지만, 작은 도시를 큰 국가로 만드는

제갈공명+조조의 능력을 가졌다는 것이다. 당연히 주변사람들은 비웃는다. 

로렌스는 말도 괴짜처럼 말하고, 어벙하게 실수해서 물그릇을 엎지르고 하는 사람이니까 말이다. 

그 때 사막에서 아랍족들이 터키에 대해 반란을 일으킨다, 영국군 누구도 신경 안쓴다.

"사막에서 좀도둑질이나 하는 야만인들이다. 국가도 이루지 못하고 부족들끼리 싸우며 터키와 뒷거래도 한다. 

그런 놈들이 터키제국과 전쟁이라니!" 영국군들의 예상대로, 터키에 대항해서 아랍족들의 연전연패다.

로렌스는 아랍족들에게 조사관같은 것으로 파견된다. 거기에서 그는 아랍족들을 모아서

신출귀몰한 전략으로 터키를 박살내는

놀라운 업적을 세운다. 그리고, 거기에서 더 나아가, 아랍족들을 이끌고 조국인 영국과 맞짱떠서

아랍연합국이라는 국가를 세운다. 자기가 세운 아랍연합국을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게 하기 위해 영국과 맞짱뜬다. 

 

이것이 실화다. 그래서, 상상으로 꾸며낸 이야기따위는 이 실화의 힘에 상대도 안된다.

이 놀라운 영화에 대해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벌써 이런 이야기만 들어도, 이 영화의 스케일, 박진감, 재미, 대규모 전투씬, 비장함, 명장의 두뇌싸움, 배신과 음모, 개성적이고 영웅적인 비범한 군인들같은 것이 막 떠오르지 않는가? 당신 생각이 맞다. 이 영화에는 그런 것들이 최고수준으로 모두 있다.

 

그리고 촬영감독출신인 데이비드 린의 영상미는 훌륭하다는 평가를 넘는다. 지금까지도 인구에 회자되는 명장면들이 즐비하다. 

 

0rdypqkmlrj51.webp.jpg

5uhvjkmw4mqb1.gif

9.10_epic_slider_lawrenceofarabia_4.jpg

13b669_9dd9ce5a8bb546448090c83ac658b13d_mv2.webp.jpg

124b3a7a-e7dc-487b-94de-1923d3a510ac_720x326 (1).jpg

1200x675mf.jpg

2603.webp.jpg

4042_lawrence of arabia_playa del algarrobico_0.jpg

1316621-727455604.jpg

a135c9ec611c5707cf55996870d7c16c.jpg

AlcazarTapestriesHall_Lawrence.jpg

CasaDePilatosUpstairsRoom2_Lawrence.jpg

csm_12-Movie_8f0c91b9c0.jpg

frame_00_delay-0.14s.jpg

images (2).jpg

lawrence_of_arabia_1.jpg

lawrence-lajsdf-lajkdsf-of-arabia.jpg

LAWRENCE_UNDER-TEXT1000.jpg

lawrence-of-arabia_70mm-image-2.jpg

lawrence-of-arabia-1 (1).jpg

tumblr_m5lwknMD5Z1qlba55o1_500.webp

tumblr_mi7frfS7wj1qg4blro1_500.gif

yv9IJKQ.gif

lawrence-of-arabia-lkajsdfkl-aldskjf-600x270.jpg

 

 

하지만 이 영화는 그냥 전쟁영화 액션영화가 아니다. 그랬다면 이 영화는 이정도 걸작이 되지 않았다. 

이 영화의 주제는 로렌스다. 그가 벌이는 영웅적인 전쟁, 영웅적인 갈등, 중2병적인 자아도취,

비극적인 좌절과 실패를 그린다. 한 인간의 내면이 벌일 수 있는 최대규모의 여행이다. 

전쟁묘사는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한 장면이다. 

이 영화 개봉 당시에는 전투씬이 적다고 불평이 있었다고 한다. 

만일 로렌스가 평범한 인물이었다면, 위의 캐릭터 분석이 무슨 의미가 있었겠는가?

하지만, 로렌스는 그의 말마따나 제갈공명+조조같은 사람이라서, 그의 캐릭터를 분석하면 무궁무진한 재미가 나온다. 제갈공명이 유비가 세운 촉한을 위해 생명을 바치듯이, 로렌스는 아랍인들을 위해 그들의 통일국가를 만들어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도록 하는 데 자기 모든것을 바친다. 그것을 위해 자기 조국 영국과도 맞짱뜬다. 

 

비범한 인물을 그린 비범한 영화다. 걸작+++다.

 

** 한가지 지금 와서는, 데이비드 린 감독이 원래 의도했던 효과를 보기 어렵다. 

엄청나게 거대한 사막을 보여주면서, 그 안에 쌀알 하나처럼 작은 인물을 보여주는 것이다.

거대화면으로 보면, 엄청나게 거대한 사막 속을, 실제 크기 인물 하나가 지나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장면이 무지 많다. 

이런 효과를 가령 tv화면으로 본다면, 절대 감상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진스
    진스
  • 선우
    선우
  • 해리엔젤
    해리엔젤
  • Sonatine
    Sonatine

  • 이상건
  • golgo
    golgo

댓글 2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언젠가 아이맥스 극장에서 보고픈 작품입니다. 감사합니다.
22:25
24.07.05.
BillEvans 작성자
이상건
영화가 커다란 화면에서 상영된다는 전제하에서 촬영되었죠. 거대한 사막과 거기 대비되는 작은 인간들같은 장면들이 특히 그렇습니다.
22:30
24.07.05.
profile image 2등
CG 없던 시절의 할리우드 대작들은 경외심을 갖게 만들죠.
근데 나이들고 다시 보니 로렌스란 사람 참 사회생활 꽝이구나 싶었습니다.^^
22:27
24.07.05.
BillEvans 작성자
golgo
영국군 하급장교였을 적에는 사회생활 꽝이었는데, 아랍족에 가서 리더가 된 다음에는 분열된 아랍족들을 잘 어르고 달래서 연합군을 만들죠. 그리고 자연스럽게 그들로부터 리더로 추앙받구요. 그냥 사람에게는 자기 자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22:32
24.07.05.
profile image 3등

저는 아라비아의 로렌스라면 이장면이 생각납니다

 

22:50
24.07.05.
profile image
100번도 넘게 봤는데 생각나면 또 보는 영화...
06:46
24.07.06.
졸리던데요 ㅠㅠ 요즘 사람들이 보기엔 주요 장면들이 너무 많이 후대 영화에 영향을 줬나 봅니다.
11:53
24.07.06.
BillEvans 작성자
노래부르기
그러셨군요. 영화가 잘 맞지 않으셨나 봅니다.
11:56
24.07.06.
profile image
나이가 좀더 들었을때 봤음 ...어땠을까 싶네요...
다시 볼기회는 없을것 같은 아쉬움이 듭니다...
14:16
24.07.06.
BillEvans 작성자
진스

저는 대한극장 마지막 상영에 갔었나 했습니다. 일부러 시간을 내서 간 보람이 있었습니다.

19:45
24.07.06.
profile image
전 이 영화는 너무 마초의 인생사에 치우쳐 있다고 느꼈고 인간에 대한 고찰과 시네마로서의 웅대함, 멋진 이야기, 생각할만한 여운까지 두루 주는 작품 이면서 속도감까지 갖고 있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야말로 희대의 명작이 아닌가 합니다
01:11
24.07.07.
남자의심장

The Ten Commandments 도 추천 드립니다. 저의 기준으로 최애 선호작은 이 작품이죠

이 영화가 Ben-Hur 에 비해 못 할 거 같지만, 굉장히 저력이 막강한 영화입니다

 

 

 

 

 

 

06:44
24.07.07.
BillEvans 작성자
totalrecall
십계는 대단한 명성을 누렸던 걸작입니다. 참 유명했죠. 대하사극이 헐리우드에서 한참 유행했을 때, 나온 대표적인 걸작입니다.
08:52
24.07.07.
BillEvans

William Wyler의 Ben-Hur도 역시 걸작이죠. 그러나 제가 이 영화를 디스하는 주요 이유는
1925년에 뛰어난 무성 영화 Ben-Hur가 이미 있기 때문이죠. Wyler의 버전은 흑백 버전을 스케일 확장한 거에 불과할 정도로 원작 무성 영화가 뛰어 납니다. 사실 무성 영화 블록버스터의 원조이죠

또한, Wyler의 Ben-Hur는 각본이 별로였죠. 초반부에 러브씬도 너무 길고 너무 늘어집니다. 상영 시간도 불필요하게 길고

 

 

 

 

09:57
24.07.07.
BillEvans 작성자
남자의심장

그 말씀에 대부분 공감하지만, 부잣집 백인마나님인 스칼렛 개인의 시점에서 본 영화라서, 인종차별문제 등 당시부터 좀 말이 있었죠. 하지만, "자기 이야기를 이렇게 노골적으로 다 내놓고 쓰다니, 얼마나 뻔뻔하길래......"하는 소리를 들은 원작이니만큼, 대단히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자기 이야기를 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08:48
24.07.07.
BillEvans

Gone with The Wind는 1939년 영화이니 모든 Color 블록버스터 걸작의 시조에 해당합니다
위대한 작품임에 틀림 없죠. 그리고 원작 소설이 워낙 뛰어나고 재미가 있어서 원작 소설의 도움이 있었을 겁니다
소설이 영화보다 더 재미 있다고 하네요 ^^

 

저의 소감은, 십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아라비아의 로렌스와 같은 고전 대작이 주라기 공원, 타이타닉, 아바타의 현대 대작을 압도하는 작품성이 있다고 봅니다 ^^

09:46
24.07.07.
BillEvans 작성자
totalrecall
당시 대하사극은 지금의 CGI가 없어서 손으로 하나하나 만들거나 아니면 진짜 엄청난 인원을 동원해서 사건을 재현했죠. 그래서, 실감이 있습니다. 나폴레옹의 워털루전쟁을 찍은 워털루라는 영화에 동원된 인원수가, 실제 워털루전쟁 참가인원수랑 엇비슷하다는 이야기까지 있으니...... 그냥, 전쟁을 다시 한번 재현한 거죠.
10:11
24.07.07.
BillEvans

말씀하신데로 Waterloo는 그렇게 돈을 많이 쓰다니 제작사가 정신이 나간거죠 ^^

후반부 전쟁 씬은 유일한 장대한 스케일이더군요. 그 대신 너무 돈을 많이 써서 그 후로 그렇게 전쟁 씬을 연출하는 일은 다시는 없었습니다. 한 동안 1970년대에 대작 영화가 못 나왔다고 합니다

지금은 당연히 CG로 전쟁씬을 만들고 있죠. 반지의 제왕, 호빗도 그렇겠죠?

또한 Cleopatra도 대단합니다. 역시 망한 영화

10:13
24.07.07.
BillEvans

제가 The Ten Commandments를 좋아하는 이유는, 만일 십계가 1990년대 2000년대 초의 훌륭한 CG 도움으로 제작되었다면
홍해 갈라지는 장면, 벼락으로 십계명을 세기는 장면, 모세가 처음 야훼를 만나는 장면, 불기둥으로 전차부대를 막는 장면, 지팡이가 뱀으로 변신하는 장면, 우박이 떨어지고 10가지 저주가 내리는 장면 등등 어색한 주요 장면들을 현대 CG 기술로 만들어서
상당히 완성도 높은 장면이 되었을 겁니다
1950년대에는 그런 기술이 없어서 화가들이 필름에 색칠해서 특수 효과를 만들었는데, 지금 기준으로 심히 구립니다
그런 몇몇 원시적인 장면을 현대 기술로 제작했으면
저는 The Ten Commandments는 헐리우드 최고의 블록버스터가 될 것으로 봅니다

James Cameron의 타이타닉은 십계에 비교하면 범작에 불과합니다

10:17
24.07.07.
BillEvans 작성자
totalrecall
저는 현대 CG가 그 정도까지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화가들이 만든 장면들은 지금 보면, 수작업 예술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파리의 아메리칸같은 경우, 그동안 무대예술은 별로 쳐다보지 않았는데, 리매스터링한 다음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냥 떼다가 미술관에 가서 전시회를 열어도 될 정도로 훌륭한 예술품들이었습니다. 지금이라면 CG로 만들겠지요.
13:35
24.07.07.
BillEvans
Ridley Scott 감독이 좋은 자본과 캐스팅, 훌륭한 현대 CG 기술로 Exodus를 만들었지만 완전히 실패 했죠
Scott 옹이 거장이지만 Cecil B DeMille과 같은 유연한 스토리 텔링은 잘 안되는 느낌 입니다 ;;;
19:40
24.07.07.
BillEvans
An american in Paris 추천 감사 드립니다. 요즘은 대부분 CG로 하겠지요. 크리스토퍼 놀란이 아니라면요 ^^
19:51
24.07.0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7:55 924
HOT (약스포) 프렌치 수프를 보고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42 243
HOT 2024년 7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145
HOT 롤러코스터같은 마블 팬들 3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1013
HOT 다시 만난 로건과 로라 4 카란 카란 10시간 전21:00 2326
HOT 내 인생 가장 충격적이었던 영화 10 12 Sonatine Sonatine 11시간 전20:38 2604
HOT risky business (1984) 고교생 탐 크루즈. 포주가 되다. 스... 4 BillEvans 12시간 전19:11 727
HOT 조인성 영화 ‘밀수’ 일본 극장 개봉 3 e260 e260 13시간 전17:52 1067
HOT 이희준 삼성 라이온즈 시구 2 e260 e260 13시간 전17:51 1063
HOT 북미박스오피스 트위스터즈 8000만달러 오프닝 예상치 상승... 6 샌드맨33 13시간 전17:51 1515
HOT 오늘은 마크로스 사랑·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 공개 40주년 1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42 674
HOT 골든 카무이 실사드라마 홋카이도 문신 죄수 쟁탈편 포스터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39 721
HOT 지옥선생 누베 2025년 애니화, PV 1탄, 비주얼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38 874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9만 관객 돌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6시간 전15:16 805
HOT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흥행돌풍 10 가보자 17시간 전14:31 4699
HOT (DCU) 데이비드 바티스타 DCU와 베인 역에 대한 입장 3 applejuice applejuice 17시간 전14:14 1537
HOT <퍼펙트 데이즈> 야쿠쇼 코지 내한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7시간 전13:57 1940
HOT 탈출: 프로젝트사일런스 4DX 후기 3 kknd2237 18시간 전13:08 715
HOT 일본 크리에이터가 만든 나우시카 황금 비율 맥주컵 4 카란 카란 18시간 전13:06 1207
HOT 7월 25일 괴물(2023) 웨이브에 스트리밍 1 GI 19시간 전12:05 872
HOT MPLEX에서 언더 씨즈 1, 2 연속 방송 9 totalrecall 19시간 전11:58 510
1145031
image
e260 e260 1분 전07:42 2
1145030
image
e260 e260 1분 전07:42 6
1145029
image
e260 e260 2분 전07:41 11
1145028
normal
푸바오사랑 6분 전07:37 45
1145027
normal
푸바오사랑 31분 전07:12 111
1145026
image
가보자 1시간 전05:53 378
1145025
image
갓두조 갓두조 6시간 전01:16 402
1145024
image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00:13 848
1145023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00:02 397
1145022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145
1145021
normal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23:44 386
114502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42 243
1145019
image
중복걸리려나 8시간 전23:36 466
114501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8시간 전23:13 362
1145017
normal
호오오옹이 8시간 전23:04 376
1145016
image
이상한놈 8시간 전23:04 463
1145015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43 486
1145014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35 664
1145013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34 306
1145012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1013
1145011
normal
라인하르트012 9시간 전22:31 313
1145010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24 210
114500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9시간 전22:18 441
1145008
normal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09 267
1145007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52 266
1145006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50 377
1145005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12 241
1145004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06 455
1145003
image
카란 카란 10시간 전21:00 2326
1145002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0:50 468
1145001
image
Sonatine Sonatine 11시간 전20:38 2604
1145000
image
11시간 전20:36 754
1144999
image
BillEvans 12시간 전19:11 727
1144998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2 1067
1144997
image
샌드맨33 13시간 전17:51 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