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넷플릭스) 비버리 힐스 캅: 액셀F - 간단 후기

소설가 소설가
8838 4 11

비벌리힐스.jpg

*며칠 전부터 익스트림무비에서 글 작성을 위해 자판을 치면 이상하게 딜레이되네요. 저만 그런가 싶었는데 며칠째라 한 번 여쭈어 보며...

 

 

제가 '80년대 디트로이트를 기억하게 만든 할리우드 영화는 <로보캅>과 <비버리 힐스 캅>이었습니다. 로보캅이야 응당 미래 폐허로 바뀐 디트로이트가 직접적인 배경이니 그렇다지만 LA부촌 비벌리 힐스에서 활약하는 경찰이 왜, 하실 게 눈에 보입니다. 물론 이 영화를 보신 분들은 아실 겁니다. 디트로이트 출신 문제 경찰 에디 머피가 분한 액셀 폴리가 LA를 쑥대받으로 만들며 어쨌든 사건 해결하는 우당탕탕 좌충우돌 형사이야기입니다. 위 포스터 보시면 아시겠지만 당시 개봉명은 <베버리 힐스 캅>이었습니다. 

 

이 영화는 에디 머피를 적어도 1990년대 초반까지 10년 정도를 세계 최고의 슈퍼스타 반열에 올려놓은 작품입니다. 구태의연했던 그래서 안 나오느니만 못했던 3편 정도를 제외하면 소위 흑인이 주체가 된 버디무비의 대명사격인 작품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이후 두 명의 형사가 주인공이 된, 한국으로 치자면 <투 캅스>류의 영화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야말로 레전드 영화. 물론 그러한 까닭에 유행을 타는 형태의 영화를, 지금의 관점으로 1편을 평가하면 안 된다는 말씀은 꼭 드리고 싶네요. 

 

1편이 나온 지 거의 40년 만에 오리지널 속편이 개봉하네요. 서로 간에 기념하고, 최소한 손해는 안 볼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던 듯합니다. 그렇게 넷플릭스에서 어제 <비버리 힐스 캅: 액셀 F>가 오픈했습니다. (아마도 아버지 액셀이라는 의미가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들던. 여러 의미로 F를 사용했겠지요. 더해서 에디 머피, 나이를 먹은 듯 안 먹은 듯 참 신기하게 느껴지는 얼굴이었어요. 호리호리하던 몸매는 둥글어진 게 느껴지지만요.)

 

비버리.png.jpg

 

1편의 오리지널 캐스트였던 에디 머피, 저지 레인홀드에 비교적 단역이었던 존 애쉬튼 등이 그대로 등장합니다. 거기에 더해 최근에 좀 뜸한 행보를 보이는 조셉 고든 래빗(뜸하다기보다 생각 외로 화제성을 비켜간다고 해야 할지...)과 테일러 페이지 등이 등장합니다. 테일러 페이지는 딸로, 우리 토끼 님은 딸의 남친이었던 그러나 남친 같은 역할로 등장합니다. 

 

역시 영화는 40년이 지나도록 철들지 않은 액셀 폴리의 모습으로 시작해, 딸과 소원한 액셀과, 이를 매개로 한 사건으로 다시 비벌리 힐스를 방문하는 액셀의 모습으로 초반부를 마칩니다. 초중반이랄지, 비버리 힐스로 온 액셀의 모습은 1편을 그대로 오마주합니다. 같은 호텔인지는 모르겠는데, 1편에서 235달러 하던 호텔비가 940달러까지 치솟은 걸 보면 미국 역시 물가가 상당히 올랐구나, 하게 됩니다.

다만 이후 진행하는 영화는, 영민함과 열정을 잃어버린 동창회용 노인 영화로 진행하고 맙니다. 이건 재미와 별개의 문제라는 말씀, 드립니다. 너무 뻔하고 그래서 별볼일 없는... 그렇지만 과거를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진한 향수를 던져준다는 사실을 부인하기는 어렵습니다. 즉 양가적인 감정이 드는 영화입니다만, 이 영화로 처음 액셀 폴리를 접하는 분들은 그저 그런 영화로 별다른 감흥을 느끼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그래도 에디 머피 식 말장난과 그에 곤혼스러워 하는 비버리 힐스 경찰들을 보며 꽤나 향수를 자극하고도 남을 거라는 생각은 거듭 하게 되네요. 수습이 어려울 정도로 때려부수는 터라 막대한 소송이 예상되는 현대의 사건성에 대해 머릿속으로 복잡해 하며 고개를 젓는 저를 보니, 이제 이런 영화를 그냥 그대로 즐기기는 어려운 나이가 되었다는 약간의 절망감이 엄습합니다. 

 

결론하면.

오리지널 팬들, 그리고 1980년대를 관통하며 이 영화를 보았던 분들에게는 상당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겠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킥킥거리며 에디 머피 식 유머를 즐기는 "나" 발견할지도 모릅니다. 그에 반해 리쎌 웨폰 4편이 오버랩되는 플롯과 너무나 나이든 캐릭터들을 보며 최근 계속해서 OTT용에 불과한 동창회용 영화들의 속편이 반드시 좋지만은 않는다는 사실 또한 되새기게 됩니다. 부디 적당한 시나리오 말고, 잘 만든 시나리오로 복귀하는 레전드 히트작의 속편을 보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특유의 웃음소리가 거의 나오지 않아서, 아쉬웠더랍니다. 

 

 

 

 

 

마지막으로 오락실 소리 같은 당시 전자 음악 사운드로 귀를 즐겁게 해주었던 비벌리 힐스 캅 테마 OST, 다들 들으면 아 이 노래 하실, 소개하며 마무리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Sonatine
    Sonatine
  • 해리엔젤
    해리엔젤
  • golgo
    golgo
  • 吉君
    吉君

댓글 1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발전된 액션과 폴리의 개성은 좋았지만 스토리가 아쉬웠네요 킬링타임은 되죠
13:49
24.07.04.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무비디렉터
킬링 타임, 이라는 그 말을 참 쓰기 싫었던 영화랍니다.
반면 영화 자체가 너무 평이해서 시나리오 좀 더 손봤으면 어땠을까...
14:53
24.07.04.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olgo
한치도 앞으로 나가지 못한 영화였어요.
14:53
24.07.04.
3등
빰빰빰 .. 빰빰빰
빰빰빰.. 빰빰빰
빰빰빰빰 빰빰빰빰....

모두의 축제.. (중략)... 챔피언
소리 질르는 니가~
음악에 미치는 니가~~
인생 즐기는 니가~~~
챔피언~~

( 에디머니.. 뭐?? Nigger? )

============

비버리힐스캅 주제가가 .. 싸이에 [챔피언] 앞부분 피쳐링으로 사용된거는 아시죠?

https://youtu.be/heogjLcMwQY?si=CD3i1LMll2bn07jg
14:41
24.07.04.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coooool
챔피언 전주, 그거 모르는 분이 드물지 않을까 싶기는 해요.
흥겨운 영화와 잘 붙은 OST중 하나였지 않나...
14:54
24.07.04.
profile image
소설가
그래서 영화는 몰라도 저 곡은 아는 사람이 많죠
16:29
24.07.04.
profile image
안타까운 결과로군요
추억팔이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는 걸 제작자들이 알아차릴 때도 되었는데 말입니다ㅠㅜ
16:29
24.07.04.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잠본이
네, 영화가 너무 뻔해서...
조금 더 시나리오를 다듬어도 될 텐데, 싶었더랍니다. 초반 때려부수는 비용이면 시나리오에 훨씬 더 돈을 투재했을 수 있겠더라고요. 여러 모로 아쉬웠어요.
16:50
24.07.0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7:55 928
HOT (약스포) 프렌치 수프를 보고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42 270
HOT 2024년 7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3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279
HOT 롤러코스터같은 마블 팬들 3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1205
HOT 다시 만난 로건과 로라 4 카란 카란 11시간 전21:00 2526
HOT 내 인생 가장 충격적이었던 영화 10 12 Sonatine Sonatine 11시간 전20:38 2795
HOT risky business (1984) 고교생 탐 크루즈. 포주가 되다. 스... 4 BillEvans 13시간 전19:11 754
HOT 조인성 영화 ‘밀수’ 일본 극장 개봉 3 e260 e260 14시간 전17:52 1156
HOT 이희준 삼성 라이온즈 시구 2 e260 e260 14시간 전17:51 1126
HOT 북미박스오피스 트위스터즈 8000만달러 오프닝 예상치 상승... 6 샌드맨33 14시간 전17:51 1577
HOT 오늘은 마크로스 사랑·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 공개 40주년 1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42 683
HOT 골든 카무이 실사드라마 홋카이도 문신 죄수 쟁탈편 포스터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39 737
HOT 지옥선생 누베 2025년 애니화, PV 1탄, 비주얼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5시간 전16:38 878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9만 관객 돌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7시간 전15:16 814
HOT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흥행돌풍 10 가보자 17시간 전14:31 4836
HOT (DCU) 데이비드 바티스타 DCU와 베인 역에 대한 입장 3 applejuice applejuice 18시간 전14:14 1588
HOT <퍼펙트 데이즈> 야쿠쇼 코지 내한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8시간 전13:57 1971
HOT 탈출: 프로젝트사일런스 4DX 후기 3 kknd2237 19시간 전13:08 719
HOT 일본 크리에이터가 만든 나우시카 황금 비율 맥주컵 4 카란 카란 19시간 전13:06 1229
HOT 7월 25일 괴물(2023) 웨이브에 스트리밍 1 GI 20시간 전12:05 882
HOT MPLEX에서 언더 씨즈 1, 2 연속 방송 9 totalrecall 20시간 전11:58 512
1145036
normal
푸바오사랑 4분 전08:24 45
1145035
normal
푸바오사랑 22분 전08:06 55
1145034
image
e260 e260 37분 전07:51 151
1145033
image
e260 e260 37분 전07:51 112
1145032
image
e260 e260 38분 전07:50 93
1145031
image
e260 e260 46분 전07:42 112
1145030
image
e260 e260 46분 전07:42 108
1145029
image
e260 e260 47분 전07:41 142
1145028
normal
푸바오사랑 51분 전07:37 149
1145027
normal
푸바오사랑 1시간 전07:12 196
1145026
image
가보자 2시간 전05:53 486
1145025
image
갓두조 갓두조 7시간 전01:16 440
1145024
image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00:13 948
1145023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00:02 419
1145022
image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279
1145021
normal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23:44 433
114502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42 270
1145019
image
중복걸리려나 8시간 전23:36 510
114501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9시간 전23:13 371
1145017
normal
호오오옹이 9시간 전23:04 427
1145016
image
이상한놈 9시간 전23:04 500
1145015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43 516
1145014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35 732
1145013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34 315
1145012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1205
1145011
normal
라인하르트012 9시간 전22:31 341
1145010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2:24 219
114500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0시간 전22:18 458
1145008
normal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2:09 273
1145007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52 269
1145006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50 382
1145005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1:12 241
1145004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1:06 478
1145003
image
카란 카란 11시간 전21:00 2526
1145002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0:50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