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
  • 쓰기
  • 검색

디즈니 CEO, MCU의 조절은 중요한 ‘첫 걸음’이었다고 인정

카란 카란
3961 7 5

Marvel_Cinematic_Universe_logo.png.jpg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조절은 현재 디즈니의 중요한 변화였다.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CEO 밥 아이거가 최근 전략 변화에 대해 다시 한 번 이야기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 이후 MCU멀티버스 사가에 돌입하며 영화와 드라마 모두에서 다수의 작품을 연이어 발표했다. 하지만 작품 수 증가에 따른 질적 저하가 나타나고, 유니버스 전체의 방향성이 불투명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현재 디즈니는 MCU 작품 수를 줄이는 전략으로 전환하고 있다.

 

202327(미국 시간) 열린 손익 보고회에서 아이거는 “(현재 디즈니는) 속편과 프랜차이즈에 다소 편중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현재의 환경과 관객을 극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필요한 것을 고려할 때, 친숙한 프랜차이즈에 의존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는데, 사업적 관점에서 오리지널 작품보다는 시리즈물에 우선적으로 집중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가장 큰 반성은 디즈니+의 가입자 수를 늘리기 위해 작품 수를 너무 많이 늘린 것이다. “구독자 수를 늘리는 것을 추구하다 보니 일부 물량을 크게 늘리는 데 집중하느라 집중력이 떨어진 스튜디오도 있었다, 속편을 중시하는 전체 전략 중에서도 마블 작품의 수를 줄이는 것이 우리의 첫 번째 단계라고 판단한 것을 인정했다.

 

아이거의 말처럼, 특히 작품 수를 줄이고 있는 것은 디즈니+ 오리지널 작품으로, 2021년에 5, 2022년에 3, 2023년에 3편이 공개되었지만, 2024년 내에 정식으로 공개가 결정된 MCU 작품은 없다(애니메이션 엑스맨 '97시리즈는 MCU 외의 작품으로 간주). 파업의 영향으로 영화 작품도 지연되고 있지만, 다시 영화의 세계로 방향을 선회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1년 전인 20222, 마블 스튜디오의 케빈 파이기 사장은 디즈니+ 작품의 공개 페이스를 바꿔서 각 작품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작품 간격을 벌릴 것인가, 아니면 1년 동안 작품 수를 줄일 것인가?”라는 질문에 둘 다다.”라고 밝혔는데, 현재로서는 말 그대로 조절이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출처: 일본 THE RIV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Joopiter
  • Kaz
    Kaz

  • 이상건
  • 천둥의신
    천둥의신

  • 즐거운인생
  • kmovielove
    kmovielove
  • golgo
    golgo

댓글 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내년에 잘 좀 재출발해야 할 텐데 말이죠

09:24
24.02.1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밍기뉴님께 나눔받아 본 <극장판 츠루네:시작의 한발>... 5 커피맛나 커피맛나 2시간 전00:12 223
HOT 2024년 2월 25일 국내 박스오피스 12 golgo golgo 2시간 전00:01 1810
HOT '듄: 파트 2' 알고 봅시다. 스파이스란 무엇인가? 4 golgo golgo 2시간 전23:40 867
HOT 소니 현재 근황 한짤 1 NeoSun NeoSun 3시간 전23:06 1946
HOT 최민식 배우가 파묘 무대인사에서 입은 옷 4 ranxiu427 ranxiu427 3시간 전23:02 2085
HOT 범죄도시4 직관한 반응들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5 초우 4시간 전22:25 2512
HOT 블레이드 러너 2049 후기 6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4시간 전22:12 889
HOT 마동석 인스타 - 베를린 영화제 2 NeoSun NeoSun 5시간 전20:47 1434
HOT ‘베놈 3’ 막바지 촬영이라 주노 템플 언급 1 NeoSun NeoSun 5시간 전20:36 1170
HOT 파묘 굿즈 받아왔습니다! 6 요아소비 6시간 전19:31 2239
HOT 흐뭇한 표정으로 킬리언을 바라보는 놀란 3 카란 카란 7시간 전19:26 2031
HOT 프로듀서 코이데 마사키의 <파묘> 평 3 카란 카란 7시간 전19:22 2764
HOT 침묵의 함대 실사판을 보았습니다. 9 레드레드 레드레드 7시간 전18:38 872
HOT 전일 박스오피스 수정-파묘 77만명이네요 3 꿈꾸는하늘 꿈꾸는하늘 8시간 전17:56 1745
HOT [스포] 파묘 감상기 3 행인09 행인09 8시간 전17:50 1296
HOT 파묘 200만 돌파!!! 14 카스미팬S 8시간 전17:43 3557
HOT '듄 2' 논란의 팝콘통에 대한 빌뇌브 감독 반응 4 golgo golgo 8시간 전17:30 6285
HOT OpenAI, 동영상 생성 툴 발표 ─ 할리우드 영화에도 큰 영향 ... 3 카란 카란 9시간 전16:41 997
HOT 노스포] 파묘: 은근슬쩍 매니아틱 상업영화의 전성시대 4 골드로저 골드로저 10시간 전16:26 1667
HOT <듄: 파트 2> 텍스트 없는 포스터 모음 (포카용) 6 카란 카란 10시간 전15:54 1193
1125742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49분 전01:40 76
1125741
image
MAUS 1시간 전01:21 271
1125740
image
티긑키읔 1시간 전01:03 507
1125739
normal
티긑키읔 2시간 전00:28 482
1125738
image
커피맛나 커피맛나 2시간 전00:12 223
112573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05 367
1125736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00:01 1810
1125735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23:40 867
112573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2시간 전23:30 208
1125733
image
Vichy 3시간 전23:21 297
1125732
image
티긑키읔 3시간 전23:16 544
1125731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3:06 1946
1125730
normal
DKNY 3시간 전23:04 859
1125729
image
ranxiu427 ranxiu427 3시간 전23:02 2085
1125728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3:01 481
1125727
image
선우 선우 3시간 전22:48 1280
1125726
normal
카스미팬S 3시간 전22:45 200
1125725
normal
초우 4시간 전22:25 2512
1125724
normal
영화바리 4시간 전22:19 534
1125723
image
므어엉 4시간 전22:16 930
1125722
image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4시간 전22:12 889
1125721
image
뚠뚠는개미 4시간 전22:02 727
1125720
image
호오오옹이 5시간 전21:13 698
1125719
normal
카스미팬S 5시간 전20:59 488
1125718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56 341
1125717
normal
힙합팬 힙합팬 5시간 전20:49 672
1125716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47 1434
1125715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36 1170
1125714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0:27 405
1125713
normal
노스탤지아 6시간 전20:26 441
1125712
image
요아소비 6시간 전19:31 2239
1125711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19:26 2031
1125710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19:22 2764
1125709
normal
lincoln200th 7시간 전19:16 990
1125708
image
샌드맨33 7시간 전18:57 1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