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영화리뷰] 넥스트 골 윈즈(Next Goal Wins, 2023) : 유쾌하고 멋드러진 아메리칸 사모아 축구문화 가이드

바비그린
708 4 8

 

모든 영화 이미지 출처: 영화 <넥스트 골 윈즈>

이번 영화 <넥스트 골 윈즈>는 필연적으로 리뷰에 나의 사심이 뒷받침될 수 밖에 없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감독 중 하나인 타이카 와이티티의 영화기 때문이다.

다른 많은 관객들처럼 나도 <토르: 라그나로크(2017)>로 타이카 와이티티를 처음 접하게 됐는데, 조금씩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영화에 관심을 가져가고 있던 나로서는 이전의 <토르> 시리즈를 접하지 않았음에도 이 영화가 정말 기발하게 재밌어서 감독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이후, 2019년에(우리나라엔 2020년 개봉) 마침내 내놓은 <조조 래빗>은 내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침울할 수밖에 없는 배경의 역사를 유쾌하게 비틀어 사랑스러움과 감동적인 성장, 그리고 악동같은 유머로 완성한 이 영화는 지금도 내 마음 속 원픽이며, 코로나 이후 <괴물(2023)>이나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2022)> 같은 어마어마한 작품이 쏟아지는 와중에도 나의 최애 영화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과유불급이라고, 뭐든지 하나에만 집착하면 안 되는 법. <조조 래빗> 이후 내놓은 <토르: 러브 앤 썬더(2022)>는 좋아하는 감독의 관심 있는 시리즈라는 엄청난 애정을 가지고 봤음에도 내 눈에도 그저 그랬고, 일반 관객과 평론가들은 혹평 세례를 퍼부었다. 코미디는 재미도 없는 주제에 분량이 과했고, 정말 중요한 서사들은 분량을 빼앗겼으며, 정말 멋진 장면들(거대 신의 죽음이나 암흑 공간에서의 전투 등)이 앞에 깔려 기대를 듬뿍 받았던 클라이막스는 호불호가 갈릴 만한 연출로 꾸며졌다.

따라서 이번 작품 <넥스트 골 윈즈>는 필연적으로 타이카 감독의 커리어에 있어 매우 중요한 작품이 될 수 밖에 없다. 결과는? 그래도 절반...보다 살짝 이상의 성공이라고 할 수 있겠다.​

매력적으로 녹여낸... 아메리칸 사모아(>>>> 축구)라는 소재

<넥스트 골 윈즈>는 기본적으로 스포츠영화다. 약체 팀이 까칠한 새 감독을 만나 동상이몽으로 고생하다 마침내 힘을 모아 목표를 이룬다는, 매우 정석적인 틀을 가진 작품이다. 실제로 스포츠 영화로서 그 이상의 내용은 플롯에 없다. 따라서 이 영화의 성공을 위한 동력은 플롯 자체보다 이 플롯을 움직이는 다른 세팅으로부터 오게 될 텐데. 이번 세팅은 '아메리칸 사모아'라는 낯선 문화다.

다행이다!! 아메리칸 사모아의 멋진 풍광, 여유넘치는 호흡, 인정 많고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들의 문화는 굉장히 매력넘치게 그려졌다. 초반부 가장 마이페이스에 까칠하게 그려졌던 '자이야'조차 아메리칸 사모아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땐 정체성과 무관하게 아름답게 융화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처음 보는 배우임에도 익숙한 듯 아메리칸 사모아의 풍경과 멋드러지게 어우러지는 대사연기와 제스처를 뽐냈다.

이야기 자체가 실화 기반임을 감안하면, 이번 소재는 타이카 감독의 '안전한' 내지는 '탁월한' 선택일 수밖에 없다. 기본적으로 '약체 팀이 까칠한 새 감독과 좌충우돌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성취를 이룬다'는 플롯은 그 자체로 진부하단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다.

여기서 아메리칸 사모아라는 낯선 배경을 선택함으로서 감독과 선수들이 한번에 융화되기 어려울 수밖에 없는 개연성을 제공하고, 그 과정에 단순한 '운동 스타일' 차이를 넘어선 '라이프 스타일'의 차이, 나아가 삶에 대한 가치관 차이를 투영할 수 있으며 이를 봉합하는 과정에서 영화는 단순히 경기 실적을 내는 것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도약을 시도하게 된다. '행복'이다.

즉, <넥스트 골 윈즈>에서 사모아 사람들이 그토록 원하는,

(심지어 '승리'도 아닌,)

'딱 한 골'을 넣음으로서 얻는 것은,

피파 랭킹의 상승도 월드컵 예선 통과도 아닌 "자문화에 대한 긍정"과 "가치관의 승리"이고

"그들이 행복하다는 증거이자 실체"이다.​

스포츠 영화로선 아주 약간 아쉬운

스포츠 영화로서는 살짝 아쉬운 부분이 있다. 감독의 축구에 대한 애정과 관심은 잘 느껴지긴 하는데, 하이라이트에서 긴장감을 고조하는 방식이나 골을 넣는 장면의 극적인 쾌감은 좀 떨어지는 편.

토마스 론겐(마이클 페스벤더)이 선수들에게 마지막으로 용기를 북돋는 장면 역시 크나큰 비밀을 털어놓는다는 빌드업은 좋았으나 대사와 연출의 임팩트는 2% 아쉽게 느껴졌고,

유머러스한 연출이랍시고 넣은 것 같은데, 기절했다가 깨어나서 하이라이트를 플래시백으로 전달받는 연출은 좀 아니었다 싶다. 몰입감을 확 꺾어버렸다.

타이카 감독은 이전 작품부터 영화의 특정 장르와 드라마를 병치시키며 하이라이트 구간마다 해당 장르보다는 드라마를 선택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조조 래빗>에서는 전쟁의 승패가 결정되는 부분따위 과감하게 생략하고 전쟁 이후의 이야기로 넘어갔고, <토르: 러브 앤 썬더> 역시 하이라이트는 싸움보다 무한의 존재 '이터니티' 앞에 선 '토르'와 '신 도살자 고르'의 인간적 선택이 가져갔다.

드라마 그 자체가 전쟁의 경과보다 중요했던 <조조 래빗>에서는 이것이 탁월한 선택이었으나 스포츠 영화에서 하이라이트는 드라마보다 긴장감을 선택하는 것이 맞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든다.

작품의 전반적 평가에 따라 이 부분은 감독의 개성으로도, 단점으로도 받아들여질 수 있겠으나 감독이 고민해볼 필요가 있는 부분으로 보여진다.

토마스 론겐 딸의 비밀 빌드업은 참 좋았는데... 터뜨림의 임팩트가 아무리 생각해도 아주 약간 아쉽다.

종합하자면, <넥스트 골 윈즈>는 감독 고유의 개성이 역시나 제대로 발휘된 '아메리칸 사모아 축구문화 투어'다. 영화에 어떤 점을 기대하느냐에 따라 감상이 갈릴 수 있겠다. 다만 아무래도 접할 기회가 부족할 수밖에 없는 아메리칸 사모아 문화를 멋드러지고 매력넘치게 소개한 것만으로도 이 영화는 충분히 가치 있으며, 추천할 만한 작품이랄 수 있겠다.

 

 

 

블로그에 전문과 다른 영화 리뷰도 많답니다 :)

https://m.blog.naver.com/bobby_is_hobbying/223348235961

바비그린
1 Lv. 459/860P

이퐁퐁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해리엔젤
    해리엔젤
  • 카란
    카란

  • 이상건
  • golgo
    golgo

댓글 8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이런 언더독 스포츠물의 대표격인 <쿨 러닝>이 있고.. 또 한국에서 비슷한 <드림>이 있어서 이 영화는 딱히 볼 마음이 안 들었는데, 리뷰 보고 좀 흥미가 생겼습니다.^^

15:46
24.02.08.
golgo
스포츠영화로서보다, <걸어서 세계속으로>나 영화판 <태계일주>느낌으로 보면 더욱 재미있을 것 같아요ㅎㅎ
15:48
24.02.08.
profile image
바비그린
오... 현지 문화가 좀 더 볼거리겠네요.
15:49
24.02.08.
golgo
그쪽으로는 정말 기대이상으로 흥미로웠구요, 단순 감독과 선수들의 갈등을 문화충돌의 관점으로 풀어내는 시도를 한 부분은 확실히 말씀하신 기존 스포츠영화들과 비슷하면서도 신선함을 확보하려 노력한 부분으로 좋게 평가하고 싶습니다!
15:51
24.02.08.
2등

악평이 많아서 걸렀었는데요. 직접 관람하고 평가해봐야겠습니다.

16:21
24.02.08.
이상건
네, 대중의 평가도 중요하지만 나랑 잘 맞으면 좋은 영화죠!
17:44
24.02.08.
profile image 3등
혹평때문에 좀 관심 밖이었는데 멋진 리뷰 덕에 흥미가 생겼네요😊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16:56
24.02.0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듄: 파트 2] 호불호 후기 모음 3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09:07 13382
공지 [대결! 애니메이션]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4:00 1754
HOT (약스포) <듄 2>: 아쉬움이 있지만 걸작임에는 분명하다 2 일인칭시점 28분 전12:50 212
HOT 듄 파트2, 전편보다 못한 속편의 아쉬움(스포) 1 좋은바람 좋은바람 34분 전12:44 265
HOT 넷플릭스 3월 주요 라인업 공개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1분 전12:27 600
HOT 디즈니+ 3월 주요 라인업. '쇼군' 제외 4 golgo golgo 57분 전12:21 514
HOT 넷플릭스 '로기완' 스틸들 1 NeoSun NeoSun 1시간 전11:49 290
HOT 씨네Q SPECIAL TICKET 154 <가여운 것들> 1 오래구워 1시간 전11:47 286
HOT CGV [패스트 라이브즈] TTT 2 오래구워 1시간 전11:34 502
HOT 듄: 파트 2 저는 너무 아쉬웠습니다(스포) 4 곧은램지 2시간 전11:00 891
HOT 데이브 바티스타, “이번에는 섬뜩한 악당을 연기하고 싶다” 3 카란 카란 2시간 전10:28 626
HOT 드니 빌뇌브 감독이 말하는 돌비가 관객을 영화에 몰입시키... 4 NeoSun NeoSun 2시간 전10:26 580
HOT 듄 오리지널 V 리메이크 작 비교 일러스트 8 호러블맨 호러블맨 3시간 전10:12 876
HOT [후기] 듄 파트2(약스포) 8 백단향내음2 백단향내음2 3시간 전10:02 491
HOT 아이치 지브리 파크 『마녀의 계곡』 3.16 오픈 예정 2 카란 카란 3시간 전10:02 434
HOT 듄2 MEGA MX4D 관람후기 (스포X) 2 한겻 3시간 전09:51 742
HOT A24 배급, 선댄스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은 호러 <I Saw t... 3 카란 카란 3시간 전09:19 575
HOT <신칸센 대폭파> 리부트 결정, 감독 히구치 신지×주연... 4 카란 카란 4시간 전09:12 606
HOT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와의 관계를 통해 ‘타협’하는 법을... 3 카란 카란 4시간 전09:00 506
HOT [파묘] 7일만 손익(330만) 돌파...예매량 43만 7 시작 시작 4시간 전08:47 875
HOT 듄2 개인적으로 호입니다. 재밌게 봤어요. (노스포) 5 kknd2237 4시간 전08:24 643
HOT <기동전사 건담 SEED FREEDOM> 4월 개봉, 메인 포스터...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08:24 1030
1126389
normal
shik1999 4분 전13:14 51
1126388
image
일인칭시점 19분 전12:59 98
1126387
image
카란 카란 23분 전12:55 118
1126386
image
일인칭시점 28분 전12:50 212
1126385
image
좋은바람 좋은바람 34분 전12:44 265
1126384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1분 전12:27 600
112638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4분 전12:24 111
1126382
image
golgo golgo 57분 전12:21 514
1126381
image
카란 카란 58분 전12:20 130
1126380
image
카란 카란 1시간 전12:11 290
1126379
normal
중복걸리려나 1시간 전12:07 221
112637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55 332
112637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49 290
1126376
image
오래구워 1시간 전11:47 286
112637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47 183
112637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44 344
112637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44 280
1126372
normal
뚜바뚜바띠 1시간 전11:44 496
1126371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11:35 303
1126370
image
오래구워 1시간 전11:34 502
1126369
normal
rose3730 1시간 전11:30 348
112636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23 154
112636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1:15 176
1126366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1:10 255
1126365
normal
곧은램지 2시간 전11:00 891
1126364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0:55 297
112636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0:44 313
1126362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0:39 379
1126361
normal
망고무비 2시간 전10:29 359
1126360
normal
병타 2시간 전10:29 746
1126359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10:28 626
1126358
normal
중복걸리려나 2시간 전10:27 127
112635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0:26 580
1126356
image
kad123 3시간 전10:18 175
1126355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0:18 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