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만추(晩秋)의 기억

BillEvans
2725 8 10

AKR20210819162100005_07_i_P4.jpg

이만희란 감독이 지금은 다소 잊혀진 듯하다.

하지만 황소 그림을 그린 화가 이중섭이 천재화가의 전형이 되었듯,

천재감독하면 이만희가 자동적으로 떠오르던 시절이 있었다.

이만희 영화를 보면, 그 이유를 알게 된다. 클루조감독의 디아볼릭을 한국식으로 번안한 마의 계단이라는

영화를 보면, 잘 모방했다 정도를 넘어서서 원작의 섬뜩한 분위기를 "창출해낸다." 오히려 디아볼릭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문정숙 주연의 귀로라는 영화를 보면, 나루세 미키오의 세련되고 섬세한 멜로드라마를

나루세 미키오 그 자신보다 더 섬세하게 연출해낸다. 

아래 휴일이나 귀로에 나오는 세련되고 황량한 장면들을 보라. 1960년대 열악하던 우리나라 한국영화계에서 

이런 화면을 뽑아내고 거기에다가 능숙한 스토리텔링, 군더더기도 모자란 부분도 없는 편집 - 

영화에서 배어나오는 세련된 예술성 등을 만들어낸 것이다.  

 

20191203503522.jpg

44b71615-efe9-4ede-a1a1-20de9465c206.jpg

 

 

그런가 하면, 블록버스터 액션영화도 잘 만들었다. 

th (1).jpg

84f5c74c-dc2d-4650-bcb0-80beb48b6f76.jpg

thumb-cc47af911f665f7ef86ca59dd42e8f84_1689357693_8707_600x0.png.jpg

물레방아같은 문예영화의 걸작도 만들었다. 

 

검은 머리같은 느와르물도 만들었다. 

th (2).jpg

b56965bfc2e699f42e104fcba097e3a4.jpg

 

당시 영화제작자들 사이에서는 이만희의 인기가 아주 높았다. 당연히 그럴 것이, 예산을 적게 주어도,

해외 영화를 모방해 만들라면 원작에 맞먹는 혹은 능가하는 작품을 만들어내니까 말이다. 

나도 해외영화를 볼 기회가 적었을 때에는, 이만희감독이 여러 쟝르에서 걸작을 남긴 불세출의 천재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후 디아볼릭도 보고 나루세 미키오의 영화도 보면서,

이만희감독이 그 창의성을 다른 데서 가져왔음을 알고 맥이 빠졌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이만희감독에 대해, "예산이 제약되고 해외의 명작들을 볼 기회가 없었던 열악한 우리나라 영화계에서

의미가 있었던 천재"라고 비난하기도 한다. "무엇을 시키든 평균 이상은 했던" 감독이었다는 것이다.

이만희감독이 충분한 예산을 얻고 자기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게 했더라면 어떤 작품들을 만들었을까?

이것은 누구도 알 수 없는 질문이다. 그 자신 거장이었던 김수용감독이 헐리우드를 방문했을 때, 프렌치 커넥션의 자동차 추격씬이 촬영되고 있었던 중이었다. 헐리우드 관계자가 대단하지 않냐고 자랑하듯 묻자,

김수용감독은 '우리나라에는 이만희라는 감독이 있단 말이다. 이만희감독에게 이만한 지원을 해줘 봐라. 그는 이것보다 훨씬 더 좋은 영화를 뽑아낼 거다."하고 생각했다 한다. 김수용감독은 그 자신 거장이었고 아주 까다로운 사람이었다. 김수용감독이 이런 생각을 했다면 분명 그만한 근거가 있을 것이다. 그는 거장들 중에서도 거장이었다. 

 

이만희감독을 따라다니는 배우들 코메디언들이 군단을 이루었다. 이만희는 존경을 받는 거장감독으로 한 시대를 군림했다. 그는 자신의 이런 성공이 오래 지속될 줄 알았다. 그래서, 자기가 버는 막대한 돈을 파티 등으로 다 흥청망청 써 버렸다. 결국 죽을 때에는 "너희한테 물려줄 것이 없구나"하고 자식들에게 탄식할 정도에 이르렀다. 이만희감독의 딸이 배우 이혜영이다. 

 

이만희감독의 가장 걸작은 무엇인가? 대부분 사람들은 "만추"라고 대답했다. 김태용감독이 리메이크한 만추 바로 그 영화다. 내용도 여죄수와 어느 남자의 짧은 사랑이야기 그것이다. 안타깝게도 이 영화는 필름이 사라졌다.

사람들은 보지도 못하는 이 영화에 대해 "우리나라 영화사 가장 완벽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 영화가 사라진 것이 얼마나 안타까왔으면, 글로 이러이러한 장면이 있었다 하는 식으로 

영화 전체를 구술로 복원한 책까지 나왔을까?

(신상옥감독이 북한을 탈출한 후, 김정일의 영화 컬렉션에서 만추를 보았다고 증언했다. 최은희도 만추를 보았다고 증언했다.)

 

이번에 발견된 이만희감독의 "휴일"이라는 영화는, 나오자 마자 걸작으로 등극했다.

만추도, 발견된다면, 한국영화사 완벽한 영화까지는 아니겠지만, 걸작으로 금방 등극할 것이다. 

 

이만희감독이 죽을 무렵, 혼신을 다해 찍은 유작이 "삼포 가는 길"이다. 신성일에게 주인공 제의가 갔는데,

하필 그가 바쁜 바람에, 김진규가 주인공역할을 했다고 한다. 대배우 김진규가 주연역할을 했던 마지막 걸작영화다.

삼포 가는 길은 거장의 마지막 숨과 노스탤지어가 물씬 풍기는 작품이다. 하지만, 걸작이 되기에는

너무 감정이 넘치고 신파적인 감이 든다. 전성기를 이미 지나 온 감독의 백조의 노래다. 

 

굉장한 천재로 존경 받으며, 거장들의 거장으로 인정 받았던 이만희감독이

지금 감독들과 비교하여 어떤 위치를 차지할 수 있을까? 지금도 거장들의 거장이라는 지위가 굳건할까?

 

일단 그의 영화는 강렬하다. 마의 계단같은 스릴러에서는 공포와 긴장 서스펜스가 강렬하다. 김진규의 열연에 힘입어, 가진 것 없는 가난한 의사의 성공에의 집념 그리고 그것이 범죄로 이어지는 과정을 아주 설득력 있게 묘사한다. 

히치콕감독의 사이코에 나오는 나선계단을 우리 현실에서 아주 그럴 듯하게 이용해서 멋진 장면을 만들어낸다. 

귀로나 휴일같은 멜로드라마에서는, 세련된 멜랑콜리와 러브스토리가 영화를 강력한 자장처럼 감싼다. 

삼포 가는 길에서는, 도시화로 인해 고향을 잃은 떠돌이들의 비극을 아주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의 영화는 늘 뜨겁다. 늘 사람들의 이야기를 아주 흥미진진하게, 공감을 이끌어내는 방식으로, 강력한 감정적 자장을 가지고 그려낸다. 나는 이것이 그의 진정한 재능이라고 생각한다.  

그것도 근친상간이니 아동살해니 하는 자극적인 소재가 아니라, 여자친구가 임신해서 고뇌하는 백수 청년, 

신분의 사닥다리를 올라가고 싶어하는 젊은 의사, 바람난 아내 등 평범한 소재를 가지고

이렇게 만든 것이다. 그래서, 이만희감독의 영화를 보면, "이거 잘 모방했네"하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오히려 주인공의 내면과 세계에 빠져들면서, 이만희감독의 세련된 영화에 감탄하게 된다. 

단순히 "시키면 잘 만들었던 감독"이라면, 이런 강렬한 영화적 힘이 존재할 리 없다.   

그의 영화에 매력을 느끼지 않기란 힘들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8

  • 노튼
    노튼

  • 콘스탄트
  • 사보타주
    사보타주

  • champ3
  • VADER
    VADER
  • golgo
    golgo
  • 해리엔젤
    해리엔젤
  • Sonatine
    Sonatine

댓글 1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이만희 감독 영화중에서 마의 계단(1964)을 가장 좋아합니다 ㅎㅎ

21:36
24.06.10.
BillEvans 작성자
Sonatine
저는 귀로같은 멜로드라마도 좋더군요. 아주 걸작입니다.
21:43
24.06.10.
profile image 2등

오리지날 만추가 필름 소실이라니...처음 알았습니다. 너무 아쉽네요.

21:36
24.06.10.
BillEvans 작성자
해리엔젤
소실된 영화가, 한국영화사 최고걸작이란 말을 듣던 영화이니 참 안타깝죠.
21:44
24.06.10.
profile image 3등

김정일 컬렉션.. 언젠간 공개될까요?

13일의 금요일 광팬이란 소문은 들었는데....

21:39
24.06.10.
BillEvans 작성자
golgo
언젠가는 공개되겠죠. 잘 보존되어야 할 텐데요.
21:44
24.06.10.
profile image

만추가 공개된다면 한국영화걸작리스트가 바뀌게 될거라 확신합니다!

22:56
24.06.10.
BillEvans 작성자
VADER
어딘가에 존재했으면 하고 간절히 바래 봅니다.
00:20
24.06.1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비프‘ 시즌2 캐스트 확정 - 오스카 아이작, 캐리 멀리건, ... 1 NeoSun NeoSun 2시간 전23:53 499
HOT 2024년 6월 23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2시간 전00:01 843
HOT 김태용 감독 생방송중 탕배우 문자 “여보. 머.리” 3 NeoSun NeoSun 4시간 전22:41 1622
HOT 약스포) 몽키맨, 하이재킹(무대인사)를 수원AK프라자에서 봤... 8 갓두조 갓두조 4시간 전22:18 436
HOT 전위영화 끝판왕 "코야니스카시" (1982) 3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2:55 476
HOT 엣지 오브 투모로우' 감독이 말하는 속편 9 호러블맨 호러블맨 10시간 전16:38 3003
HOT (DCU) 스티브 트레버 역의 크리스 파인 DCU 복귀 루머 2 applejuice applejuice 8시간 전18:08 1329
HOT 타임즈 선정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영웅&아이콘들 2 Sonatine Sonatine 5시간 전20:57 944
HOT 'The Promised Land'에 대한 단상 6 네버랜드 네버랜드 6시간 전20:29 408
HOT 한 주 차이로 개봉할 <트위스터즈>-<데드풀과 울버... 4 Tulee Tulee 7시간 전19:28 1874
HOT 하이재킹 무대인사 후기 (채수빈, 여진구, 성동일 배우님) 12 IMAX익무 8시간 전18:29 1150
HOT 탐 크루즈, 그레타 거윅 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서 춤추는 장면 2 NeoSun NeoSun 10시간 전16:40 2122
HOT (약스포) 원더랜드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9시간 전17:24 559
HOT ‘인사이드 아웃 2’ 400만 돌파 2 crazylove 10시간 전16:05 1225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해외 극찬 반응 6 golgo golgo 12시간 전13:52 5255
HOT (*스포 유)<나쁜 녀석들: 라이드 오어 다이> 카메오 ... 4 카란 카란 10시간 전16:02 654
HOT 삼식이 삼촌을 보고 (유스포) 2 라인하르트012 10시간 전15:55 561
HOT ‘인사이드 아웃’ 등장할 뻔했던 감정들 - 성욕, 잘난척 등 11 NeoSun NeoSun 11시간 전15:37 3878
HOT 브리 라슨과 알렉산드라 다다리오, 한 행사장에서 의상 겹쳐 8 카란 카란 11시간 전15:33 2131
HOT 구로사와 기요시 <뱀의 길> 배우들의 평 6 카란 카란 11시간 전15:19 1480
1141785
image
쾌남홍길동 58분 전01:44 359
1141784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01:20 353
1141783
normal
Sonatine Sonatine 1시간 전00:48 155
1141782
normal
Sonatine Sonatine 1시간 전00:47 188
1141781
image
영화에도른자 2시간 전00:24 238
1141780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00:15 355
1141779
image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00:06 298
1141778
image
진지미 2시간 전00:04 297
114177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01 268
1141776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00:01 843
114177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56 346
1141774
normal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55 195
114177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53 499
1141772
normal
쩜프토마토 2시간 전23:49 166
1141771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49 417
1141770
normal
뚠뚠는개미 3시간 전23:12 284
1141769
image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2:55 476
1141768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2:41 1622
1141767
image
갓두조 갓두조 4시간 전22:18 436
1141766
image
Sonatine Sonatine 5시간 전20:57 944
1141765
image
선우 선우 6시간 전20:38 1272
1141764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6시간 전20:29 408
1141763
image
Tulee Tulee 7시간 전19:28 1874
1141762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8시간 전18:31 509
1141761
image
IMAX익무 8시간 전18:29 1150
1141760
image
applejuice applejuice 8시간 전18:08 1329
1141759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9시간 전17:24 559
1141758
image
NeoSun NeoSun 10시간 전16:40 2122
1141757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10시간 전16:38 3003
1141756
normal
숏폼세상 10시간 전16:33 1554
1141755
normal
crazylove 10시간 전16:05 1225
1141754
image
카란 카란 10시간 전16:02 654
1141753
normal
에이미와인홈 10시간 전15:58 559
1141752
normal
라인하르트012 10시간 전15:55 561
1141751
image
NeoSun NeoSun 11시간 전15:37 3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