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영화 <터미널> 리뷰

더운크리스마스
1645 1 4

 

시스템, 그 안을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변수 

 

돌이켜 보면 공항에서의 시간이 좋은 추억으로 남았던 적은 손에 꼽는 것 같다. 졸린 눈을 비비며 찾았던 공항의 새벽 공기는 왜 맡기만 해도 그렇게 멀쩡하던 배를 아프게 만드는지, 또 탑승 시간을 맞추기 위해 바쁘게 뛰던 순간들을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공항이라는 곳에서의 첫인상이 좋았던 사람은 드물 것이다. 

 

모든 것이 철저하게 규칙과 통제에 따라 움직이는 공항이라는 장소의 특성상, 우리는 공항에서 사소한 오류나 오차 하나만 발견해도 쉽게 패닉하고 만다. 비행기 시간이 딜레이 되거나, 게이트가 갑자기 바뀌는 등. 그 어느 곳보다 가장 규칙적이어야 할 곳은 아이러니하게도 동시에 가장 불규칙한 곳이기도 하다.

 

영화 <터미널>은 바로 이 공항. 가장 규칙적인 곳에 나타난 가장 불규칙한 남자, 빅터의 이야기에서 시작된다. 비행기에 타고 있던 중 발발한 내전으로 인해 국적을 잃어버린 빅터. 한순간에 오갈 데 없는 처지가 된 그는 이 공항이라는 시스템 속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살아남기로 한다.  

 

영화 <터미널>은 <캐스트 어웨이>에 이은 톰 행크스의 또 다른 살아남기 시리즈라고 볼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다만 <캐스트 어웨이>와 다른 점이 있다면, 황량한 무인도와는 달리 이곳은 온갖 먹을 것과 즐길 것들이 즐비한 문명의 중심지인 공항 한복판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그 모든 것들 중 빅터에게 허용된 것은 하나도 없다.

 

언어도 통하지 않고, 가진 돈도 없는 처지의 빅터는 시스템과 머리 아픈 조항들로 똘똘 뭉친 공항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생존한다. 이 도심 속 무인도에서 빅터가 부딪히는 첫 번째 난관은 '언어'다. 할 줄 아는 영어라고는 자신이 향하는 목적지의 주소와, 고작 단어 몇 개뿐인 동유럽 출신의 빅터가 짧은 어휘력으로 어떻게든 사람들과 소통하려고 애쓰는 모습은 마치 미국이라는 사회의 냉정한 현실을 보고만 있는 것 같다.

 

영화 <월드워 Z>에서도 영어를 할 줄 알았던 아들만 생존하고, 좀비에게 최후를 맞이했던 한 가족의 모습처럼 이곳에서 영어는 단순한 언어가 아닌, 미국에서 살아남기 위한 가장 중요한 무기로 그려진다. 영어라는 무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채 이 콘크리트 정글 한복판에 떨어진 빅터의 수난은 계속된다. 빅터는 왜 자신이 이런 곤경에 빠졌는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자신의 비극을 알리는 코앞의 소식도 이해하지 못한 채 절망에 빠진다. 언어의 장벽은 그렇게 빅터의 비극을 잔인하게도 더 극대화시킨다. 

 

 

이런 빅터를 가장 가까이에서 돕는 인물들은 그와 처지가 비슷한 이민자 또는 유색인종들이다. 인도인 이민자 출신인 '굽타', 스페인계 이민자 출신인 '엔리케' 그리고 흑인인 '조'까지.영화는 미국이라는 사회 속에서 상대적으로 비주류에 속하는 인물들이 연대함으로써 난관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통해 미국이라는 사회의 현실을 투영하기도 한다. 

 

그렇게 주변인들의 도움으로 언어와 식량을 해결한 빅터의 앞에 '돈'이라는 또 다른 현실적인 난관이 찾아온다. 빅터는 더 이상 누군가의 도움을 빌리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힘으로 이번 난관을 극복한다. 바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재능, '건축'이라는 무기를 통해서. 우연한 기회에 자신의 건축 실력을 뽐낼 수 있었던 빅터는 순식간에 어엿한 공사장 인부가 되어 경제적 문제를 해결한다. 지금까지 한없이 무력하게만 그려졌던 빅터라는 인물의 역량을 보여주는 장면이자, 어쩌면 우리가 은연중에 이민자들을 향해 가지고 있었던 선입견을 걷어내는 장면이기도 하다. 언어라는 장벽에 가려져 빛을 발하지 못했던 빅터의 존재감은 그제야 점점 뚜렷해지기 시작한다.

 

그렇게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은 빅터는 점차 이 무인도의 삶에 적응하기 시작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빅터는 자신이 택한 생존법인 '친절'을 끝까지 놓지 않는다는 점이다. 당장 자신이 돌아갈 나라가 사라진 상황에서 빅터는 캐리어에 짐을 넣으려고 애를 쓰는 소녀를 돕기도 하며, 청소한 바닥에 미끄러져 넘어지는 아멜리아에게 기꺼이 손을 내민다. 아멜리아에게 베풀었던 친절은 사랑이 되어 빅터에게 다시 돌아오기도 한다. 

 

이런 빅터의 친절은 결국 공항의 사람들에게 인정받게 되는 계기가 된다. 말이 통하지 않는 러시아 남자의 통역을 맡은 빅터는, 아버지를 위해 반입한 약물을 뺏길 위기에 처한 그를 순간의 재치로 구해낸다. 그리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굽타에게 소문이 퍼지면서 빅터는 순식간에 공항 내의 인기스타가 된다. 언어의 장벽에서 항상 당하기만 했던 빅터가 통쾌하게 우위를 점하며 자신의 진가를 드러내는 순간이자, 공항이라는 시스템의 피해자였던 빅터가 그 시스템을 반대로 이용해 승리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영화 속의 핵심 플롯인 '갈등'은 공항과 빅터에서 시작된 시스템과 개인의 갈등에서 시작해 백인 남성이라는 메이저 집단의 딕슨 국장과 이민자라는 마이너 집단 사이의 갈등으로, 또 빅터와 아멜리아 같은 개인과 개인의 갈등으로 이어진다. 사회에서 집단으로, 다시 집단에서 개인으로. 갈등의 종류는 모두 다르지만, 이 갈등에서 이길 수 있는 것은 '관용과 친절'이라는 메시지는 변하지 않는다. 

 

공항이라는 시스템의 피해자인 빅터는 끝까지 낙관을 잃지 않으며 자신의 신념을 지키고 결국 그 신념이 옳았음을 증명해낸다. 딕슨 국장과 이민자 그룹 사이의 갈등 또한 빅터라는 선한 인물에 감화된 주변인들의 변화로 인해 해결되며, 빅터와 아멜리아의 갈등 또한 서로의 길을 응원해 주는 '관용'으로 마무리된다. 

 

아멜리아를 포함한 <터미널>의 모든 인물들은 각자의 길로 떠난다. 누군가는 사랑을 쫓아, 또 누군가는 오랜 시간 피해 지내왔지만 그리워하던 집을 쫓아. 각자 저마다의 목적지로 향하는 이들이 모인 곳이 결국 어딘가로 떠나야만 하는 '터미널'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의미심장한 결말이다.  

 

영화 <터미널>은 머나먼 미국이라는 생태계 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인생과도 맞닿아있다. 어딘가로 떠나는 그 과정 속에서 때로는 누군가와 함께 하기도 하며, 또 누군가와는 결국 다른 길을 선택하기도 하겠지만 결국 언젠가, 어디선가, 누군가의 도움을 통해 우리는 각자의 목적지로 향한다는 결말. 조금만 한 눈을 팔아도 길을 잃은 것 같은 불안감에 쉽사리 휩싸이는 지금의 시대에, 어쩌면 가장 필요한 결말일지도 모르겠다. 

 

더 많은 영화 이야기는 여기서: https://maily.so/weeklymovie

더운크리스마..
1 Lv. 578/860P

ㅇㅇ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얼마전 터미널 실화의 주인공이 다시 공항에 와서 별세했다던데.. 일부러 리뷰 써주신 건지...
감사히 잘 봤습니다.
17:06
22.11.22.
golgo
오오? 그런 일이 있는 줄은 몰랐네요...! 예전에 감명 깊게 본 영화라 오랜만에 다시 봤는데 저에게는 참 남다른 추억이 있는 영화입니다 ㅎㅎ
17:09
22.11.22.
profile image
더운크리스마스
터미널 영화 로 최근 뉴스 검색해보시면 나와요. 영화사로부터 돈도 받고 다른 곳에 정착했음에도 말년에 다시 공항으로 돌아왔다고 해요
17:10
22.11.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4202
HOT 2022년 12월 4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078
HOT 슈룹..소감 2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23:47 1351
HOT 류준열 김성철 상암 올빼미 무대인사 1 e260 e260 8시간 전22:43 1096
HOT 🪐#당신이 몰랐던 아바타 🌕 -13번째 1 카란 카란 8시간 전22:29 671
HOT 담소나누는 로버츠 패틴슨 & 차은우 2 NeoSun NeoSun 9시간 전22:06 2061
HOT 윌 스미스 [해방] 로튼 팝콘지수 2 kimyoung12 9시간 전21:48 1712
HOT ’아바타 2‘ 스크린X 화면비율 / 런던프리미어 도착한 캐스트 단체샷 1 NeoSun NeoSun 9시간 전21:37 1638
HOT 드디어 포항 메가박스가 생기네요, 10 FM곰돌이 10시간 전20:16 1394
HOT 영화보다 더 유명한 영화 주제가 10 6 golgo golgo 11시간 전20:01 1613
HOT 원피스 필름 레드 2주차 현장 특전 8 한쿵 11시간 전19:37 2361
HOT 오늘밤,세계에서 이사랑이사라진다해도 5일차 관객수추이 6 카스미팬S 11시간 전19:36 911
HOT 직쏘&발락 수녀와 함께 하는 디스코 팡팡✨ 2 카란 카란 11시간 전19:29 945
HOT 배두나 근황 1 NeoSun NeoSun 12시간 전18:38 3136
HOT 'The Banshees of Inisherin'에 대한 단상 3 네버랜드 네버랜드 12시간 전18:16 584
HOT 팬서비스에 진심인 할리우드 유명 배우 6 kimyoung12 12시간 전18:09 2879
HOT 넷플릭스 [극주부도] 시즌2 스틸 카란 카란 13시간 전18:06 1398
HOT 박해수 CCXP 참석 사진 (넷플 코리아) 1 kimyoung12 13시간 전17:39 891
HOT 신촌cgv 16:12 경품현황 2 쑤쑤쑤_ 14시간 전16:54 729
1058383
normal
루팡의딸 49분 전06:18 116
1058382
image
kimyoung12 1시간 전05:52 148
1058381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05:18 134
1058380
normal
himurock himurock 3시간 전03:47 149
1058379
image
kimyoung12 4시간 전02:21 336
1058378
normal
kimyoung12 5시간 전01:58 243
1058377
image
kimyoung12 5시간 전01:54 297
1058376
image
허니 허니 5시간 전01:10 325
1058375
image
손별이 손별이 6시간 전00:41 743
1058374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078
1058373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23:47 1351
1058372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23:28 952
1058371
image
e260 e260 8시간 전22:45 999
1058370
image
e260 e260 8시간 전22:43 1096
1058369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22:29 671
1058368
normal
쑤쑤쑤_ 8시간 전22:09 683
1058367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22:06 2061
1058366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21:57 568
1058365
image
kimyoung12 9시간 전21:48 1712
1058364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21:37 1638
1058363
normal
totalrecall 9시간 전21:32 348
1058362
image
내일슈퍼 10시간 전20:28 1018
1058361
image
FM곰돌이 10시간 전20:16 1394
1058360
image
샌드맨33 11시간 전20:01 534
1058359
image
golgo golgo 11시간 전20:01 1613
1058358
normal
카스미팬S 11시간 전19:50 726
1058357
image
한쿵 11시간 전19:37 2361
1058356
image
카스미팬S 11시간 전19:36 911
1058355
image
카란 카란 11시간 전19:29 945
1058354
image
카란 카란 11시간 전19:22 343
1058353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8:38 3136
1058352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12시간 전18:16 584
1058351
image
kimyoung12 12시간 전18:09 2879
1058350
image
카란 카란 13시간 전18:06 1398
1058349
image
kimyoung12 13시간 전17:39 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