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스포) <블랙폰> 소년에서 남자로, 그 짜릿한 쾌감 (feat. 올해의 장면)

KimMin KimMin
1044 3 8

피니가 사는 지역 근방에서 남자아이들이 차례로 사라진다. 유일한 단서는 아이가 납치됐다고 생각되는 곳에서 발견된 검은 풍선. 수사가 답보상태이던 어느 날 피니의 여동생 그웬이 이 검은 풍선과 관련한 꿈을 꾸고, 급기야 피니도 납치된다. 그러자 그웬의 꿈이 피니를 비추기 시작한다.

 

1970년대에 벌어지는 연쇄 납치극을 기반으로 초현실을 가볍게 넘나들며 아이의 성장기를 보여주는 형식이 <그것>과 맞닿아 있어요. 살인 삐에로가 아이의 공포를 먹으며 자라 기어이 목숨까지 빼앗는다는 설정이지요. 무의식에 깊숙이 감춰둔 트라우마를 직시하고 극복하지 않으면 결국 영혼이 잠식당하고 삶을 포기하는 상황까지 내몰리게 되는 심리를 (미국)사람들이 보편적으로 받아들이는 공포의 대상인 삐에로를 통해 비유적으로 스크린에 잘 표현된 작품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블랙폰>도 소심하고 우유부단한 피니가 그래버라는 남자에게 납치돼 혼자 감금된 후 스스로의 힘으로 결국 그곳을 탈출하는 과정이 이런 비유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어서 상당히 흥미로웠습니다.

 

피니는 빨간 풍선을 든 삐에로가 연상되는 검은 풍선뭉치의 그래버에게 납치당하고, 친구들이 모여 서로를 지키며 함께 삐에로를 물리치듯 감금된 곳을 거쳐간 여러 희생자들과 소통하며 그래버를 제압하고 결국 탈출하지요. 그웬이 피니를 찾아다니는 장면에서 타고다니는 자전거도 상당히 익숙한 모습이었어요.

 

사실 이 작품은 독특한 설정과 서스펜스적 상황을 보여주지만 구체적이고 치밀하게 이야기를 직조하지는 않아요. 캐릭터 설정도 각자의 내면이나 뒷배경들은 아예 없거나 느슨하게 드러나있어요.

 

그런데 그런 개연성이나 당위성은 되려 불필요해 보입니다. 소년의 성장기를 하나의 설정으로 압축해서 장르적으로 풀어낸다고 생각했거든요. 오히려 장점이라면 캐릭터의 행동을 분석하거나 상황의 개연성을 고민하다가 장르적 장치에 깜짝깜짝 놀랐어요.

 

세상에서 낭비되는 시간은 없다고 합니다. 지금의 나는 다음의 나에게 항상 밑거름이 된다는 의미인데요. 시간과 관계가 가져오는 모든 것이 좋은 싫든 나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지요. 선이 끊어진 검은 전화기의 벨이 울리고 피니는 그 통화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영향을 받아요. 살아나가야한다는 절박함으로 이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그들의 방식을 받아들여요. 비록 바로 목적을 달성하지는 못하지만 이 모든 것이 다 마지막을 향한 밑거름이 되지요.

 

그래버는 기괴한 가면 안에 자신을 숨긴채 아이들을 납치하고 결국 치워버립니다. 이 인물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어요. 그의 심리나 목적이 드러나지도 않아요. 단지 의도적으로 문을 열어놓고 탈출을 시도하는 아이를 처벌하며 즐거워한다는 정도에요. 그래서 그래버는 이 세상을 상징한다고 생각해 봤습니다. 세상은 불확실성으로 가득하고 아무리 들여다 봐도 그 실체를 알 수가 없지요. 그래서 피니가 마침내 그래버를 제압하고 탈출했을때, 마치 세상의 예측할 수 없는 풍파를 버티며 자신을 단련하고 결국 살아남은 한 남자의 모습이 보여 소름 돋는 쾌감을 느꼈습니다.

 

P.S) 피니가 수화기를 손에 쥐고 타격을 연습하는 모습을 ‘올해의 장면’으로 꼽고 싶어요. 모든 것에 서툰 아이가 점점 정확하고 힘차게 주체적으로 움직이는 남자로 변화해 가는 모습을 한 컷으로 담아내는데, 아주 짜릿했습니다.

 

2F4F37FC-0A2E-4759-9194-31C01E259D95.jpeg.jpg

2A1B42C3-3B42-4379-AACF-95DB700C3DB5.jpeg.jpg

054757F4-28E7-423F-BE50-4A68A11864BF.jpeg.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조세무리뉴
    조세무리뉴
  • golgo
    golgo
  • mcu_dc
    mcu_dc

댓글 8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잘만든 미국 틴에이지 호러가 한국에선 국민 정서가 달라선지 잘안 통하네요. 홍보가 많이 안된게 아쉬운...
11:37
22.09.03.
profile image
KimMin 작성자
mcu_dc
프리미어 상영도 하고 입소문을 위해 노력하는 것 같은데 잘됐으면 합니다.
11:43
22.09.03.
profile image 2등

그래도 입소문 나서 꾸준히 관객 몰이했으면 하네요.

11:43
22.09.03.
profile image 3등
개인적으론 그래버의 위력적인 모습이 별로 안 나와서 아쉬웠고 극후반부에서 갑자기 소년만화가 된 듯한 느낌을 받으면서 클리셰를 벗어나지 못한다는 느낌도 있었네요 ㅋㅋㅋ

그와 별개로 엔딩 장면이 주는 감동과 짜릿함은 부정할 수가 없네요
11:52
22.09.03.
profile image
KimMin 작성자
조세무리뉴
캐릭터가 삐에로 만큼의 존재감을 가지지는 못하지만 에간 호크의 연기와 마스크가 어느 정도 상쇄해 주는 듯했어요 ^^
11:57
22.09.03.
profile image
KimMin 작성자
오렌지붕
입소문이 퍼지길 바랍니다!
21:18
22.09.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7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5189
HOT 2022년 12월 9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4시간 전00:01 736
HOT 테일러 스위프트 > 서치라이트 픽처스 제작으로 장편 감독 데뷔 3 kimyoung12 4시간 전23:35 640
HOT 아바타 물의길 블루카펫 후기 11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5시간 전23:06 2238
HOT CGV 용산 경품 현황입니다. (20:35경) 6 라플란드 라플란드 5시간 전23:04 754
HOT 박해일 박소담 대종상 레드카펫 4 e260 e260 5시간 전22:56 1053
HOT 원피스 용산 특전 수령 및 아바타 내한행사 후기 14 로스트지겐 6시간 전22:18 1685
HOT 58회 대종상영화제 수상 결과 - 헤어질 결심 3관왕 5 시작 시작 7시간 전21:22 1856
HOT 이동진 평론가의 2022 한국영화 베스트 10 7 시작 시작 7시간 전21:06 2861
HOT 원피스 필름 레드 특전 40억권 수령, 실물, 3종셋트 인천 논현 메가박스 13 학대자 7시간 전20:52 1372
HOT 박지후 루이비통 화보 3 NeoSun NeoSun 7시간 전20:51 933
HOT 넷플릭스 12월 둘째 주 신작들 소개 2 golgo golgo 7시간 전20:42 875
HOT '아바타: 물의 길' 감독, 배우들 내한 기자간담회 사진 7 golgo golgo 7시간 전20:31 1914
HOT 장첸, 구찌 화보(22. 12. 09) 5 손별이 손별이 8시간 전20:17 1035
HOT <아바타> 1편 정주행 타임코드 공개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20:02 1076
HOT 아바타2 내한 후기 21 행복을위하여 행복을위하여 8시간 전19:58 3717
HOT [잡담?] 도서 "영화를 빨리 감기로 보는 사람들"... 9 처니리 처니리 9시간 전19:14 997
HOT [더 메뉴] CGV 2주차 엽서 증정 이벤트 3 뚠뚠는개미 9시간 전19:04 830
HOT 양자경 “ 나이 60에 [에에올]로 첫 코믹연기 성공” 3 kimyoung12 10시간 전18:22 810
1059432
image
선우 선우 37분 전03:45 174
1059431
image
kimyoung12 56분 전03:26 133
1059430
image
손별이 손별이 2시간 전02:19 179
1059429
normal
자라 2시간 전02:00 708
1059428
normal
납득이안가요 납득이안가요 2시간 전01:53 191
105942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1:47 251
1059426
normal
프라모니 3시간 전01:22 280
1059425
image
kimyoung12 3시간 전01:01 372
1059424
normal
영화보는코초송이 3시간 전00:58 193
1059423
normal
납득이안가요 납득이안가요 3시간 전00:49 223
1059422
image
샌드맨33 3시간 전00:31 321
1059421
image
kimyoung12 4시간 전00:10 549
1059420
normal
himurock himurock 4시간 전00:03 168
1059419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00:01 736
1059418
normal
납득이안가요 납득이안가요 4시간 전23:40 612
1059417
image
kimyoung12 4시간 전23:35 640
1059416
normal
IU_미아 5시간 전23:22 1958
1059415
image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5시간 전23:06 2238
1059414
image
라플란드 라플란드 5시간 전23:04 754
1059413
image
e260 e260 5시간 전22:57 225
1059412
image
e260 e260 5시간 전22:56 1053
1059411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2:52 354
1059410
image
totalrecall 5시간 전22:51 1559
1059409
image
로스트지겐 6시간 전22:18 1685
1059408
image
IMAX익무 6시간 전22:17 611
1059407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2:03 1381
1059406
normal
미고렝 6시간 전22:02 413
1059405
image
박사님 6시간 전21:56 2687
1059404
normal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6시간 전21:50 402
1059403
normal
영화좋아좋아 6시간 전21:48 486
1059402
normal
hera7067 hera7067 6시간 전21:39 263
1059401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1:25 1419
1059400
image
시작 시작 7시간 전21:22 1856
1059399
normal
펄v 7시간 전21:14 612
1059398
normal
golgo golgo 7시간 전21:10 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