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7
  • 쓰기
  • 검색

익무시사)헌트-리뷰

소설가 소설가
1763 16 17

헌트.png.jpg

 

평소 영화 리뷰를 쓰고나면 마치 그 영화를 정리하듯이 머릿속에서 치워버리는 편이라. <헌트>를 보고난 뒤 여운을 좀 즐기고 싶었습니다. 

그만큼 영화 <헌트>가 준 감흥 특히 역사에 대해 작가들조차 건드리지 않으려는 부분을 뚝심 있게 펼쳐낸 부분에서 상당한 감동을 받은 것이 사실입니다. 

어느 시대나 예술은 시대를 반영했습니다. 특히 압재나 독재 같은 역사의 구렁이 찾아올 때는 항상 저항해서 일깨운 사람들이 소수의 예술인인 경우가 허다했습니다. 최근 미얀마 군부에 의해 처형된 예술인들에 대한 뉴스가 전해집니다. 세월이 흘러 이들의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전해줄 사람들 역시 예술인일 겁니다. 역사의 이야기가 정치의 이야기로 비칠까 조심스럽기는 합니다만, 적어도 오늘을 사는 대한민국 MZ세대에게 압재와 폭력이 없다는 것은 축복일지도 모릅니다. 물론 정치가 만들어낸 극단적 양극화와 이로 인한 부의 불평등 등은 차츰 극복해가야 할 숙제인 것은 사실입니다. 

비약으로 결론하는 듯합니다만, 이러한 과거를 잊지 않고 정우성, 이정재라는 두 분의 배우이자 감독이 주도한 <헌트>는 이야기만큼이나 꽉 들어찬 주제 역시 빛났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며 리뷰를 진행합니다. 

 

들어가기에 앞서, 스포일러를 누구보다 경계하며 글을 씁니다만. 익스트림무비 내에서도 이미 제목으로 까발려진 스포가 상당하고, 특히 마케팅으로 활용된 "대통령을 제거하라" 외에도 누가 "남"이고 누가 "북"인지까지도 알려져버린 터라 하여도, 최대한 조심하고 자제하며 쓰도록 하겠습니다. 

 

 

헌투4.png.jpg

1. 대체 역사 

최근 흐름 중 하나입니다. 특히 웹소설을 중심으로 대체 역사물이 상당히 각광 받고 있습니다. 일단 이 부분은 분야가 달라 광고처럼 여겨질 것 같아 제목은 생략합니다만, 약간의 검색만 해도 적지않은 대체 역사물이 보이실 겁니다. 영화로 보자면 오래 전이기는 합니다만(이제 오래 전이라고 표현해야겠죠?) <2009 로스트 메모리즈>가 있었습니다. <2009 로스트 메모리즈>는 그럴 듯한 상상력을 입은 판타지 대체 역사였습니다.

반면 근대사를 가로지르는 특정 역사, 그 특정 역사 중에서도 지금까지 논란과 반목을 거듭하는 '버마 아웅산 테러 사건'을 가운데로 끌어오되, 당대 최악이자 폭압의 중심이던 중앙정보부와 엮어낸 참신함은 한국 영화 어디에도 없던 영역이었습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내일은 없다, 라던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한국의 역사는 그 비운의 세월만큼이나 비극이 많았고 이러한 과정을 마치 한국민의 기질처럼 기꺼이 그리고 재빠르게 극복해왔던 게 사실입니다. 그에 반해 독재와 정치적 이익 등이 겹치며 특정인이나 집단이 역사를 이용한 것도 진실입니다. 

단순히 대체 역사가 아니라, 이토록 우아하게 세련되게 역사를 그려낸 작품이 있었던가 떠올려 봅니다. 정말이지 의지와 대립을 활용해 역사를 세련되게 그려낸 작품은 한국에서는 처음이 아닐까. 

박평호와 김정도로 상징되는 정치의 극단, 시대와 반목, 남한과 북한, 미래와 과거 등을 엮어낸 작가의 탁월함은 정말 기립박수를 받을 만했습니다. 

조성희 작가의 <남산>을 6년 가까이 다듬은 시나리오! 

 

<헌트>를 만들어낸 작가는, 바로 이정재였습니다!

 

 

 

헌트1.png.jpg

2. 이정재 V 정우성

필연적으로 이 영화를 이야기하려면 <태양은 없다>까지 거슬러오르는 게 사실입니다. 한국 영화의 아이콘이 된 이정재와 정우성에게도 탄생은 있고 과거는 있기 마련입니다. 

신인이나 다름없었던 이정재가 파격적으로 관객에게(시청자에게) 눈길을 사로잡은 역할은 모래시계의 백재희였습니다. 카더라, 당시 워낙에 많이들 언급되던 이야기 중 하나가 <보디가드>가 대히트를 치며 없던 역할을 만들었다고 하던, 통신입니다만. 전설의 드라마 <모래시계>는 방영될 당시, 서울 시내가 교통의 흐름이 사라질 정도로 귀가를 당겼으며 출산율이 늘어날 정도였다는 우스갯소리도 있을 정도로 히트를 쳤습니다. 고현정이 분한 백혜린을 지켜주던 순정마초 백재희는 수많은 여심을 사로잡은 캐릭터였습니다.

비슷한 시기, 한국 최고의 CG를 투입했다고 광고를 때리던 영화에 역시 신인이나 다름없던 얼굴천재가 등장하지요. <구미호>였습니다. 지금에 와서 이 영화를 보자면 연기로 평가하기는 애매합니다만, 상당한 관객에게 정우성을 각인시킨 것은 사실입니다. 

얼굴천재 정우성과 순정마초 이정재가 만났던 영화가 바로 <태양은 없다>였습니다. 영화는 정말 잘 만들지만 흥행과는 희한하게 담 하나쯤 가로놓은 듯한 김성수 감독님! 이 감독님과 만난 두 배우는, 제가 기억하기로는 세기말로 혼란하던 시대에 "오히려 후대에 각광 받는 영화 한 편"을 두고 각자의 삶을 살지요. 그리고 23년이 지난 오늘에야, <헌트>를 통해 함께 스크린으로 돌아옵니다. 

그 23년 사이, 두 사람은 최고의 친구가 되었고 한국영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것 또한 사실입니다. 

이 둘이 맞붙는 헌트! 정말 무식하게 질문합니다.

 

이정재 V 정우성, 누가 이겼을까요? 

 

 

 

헌트3.png.jpg

3. 적의 적은?

이 영화를 관통하는 주제입니다. 

1983년! 안기부 내에 거의 모든 첩보나 정보가 북으로 건너갑니다. 이를 안기부는 간첩 "동림"의 짓으로 판단합니다. 국내를 담당하는 부서의 수장인 김정도(정우성)와, 국외를 담당하는 부서의 수장인 박평호(이정재)의 알력다툼은 대통령의 방미 당시 불거진 암살 시도로 인해 더 큰 대랍각을 세웁니다. 

분명히 누설되는 정보, "동림"을 찾아내려는 극한의 의지 앞에 결국 김정도와 박평호는 서로를 "동림"으로 지목하기에 이릅니다. 

서로가 서로의 꼬리를 건드리고 자르며 최악의 대립을 이어가던 때에!

김정도도 박평호도, 서로를 파괴할 거대한 목적 앞에 다다릅니다. 

이러한 과정 전체가 주는 짜릿함은 딱 하나의 장르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스파이물!

 

헌트는 지금까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지 모를 한국의, 한국형, 한국인을 위한 스파이물입니다. 오롯이 한국인을 위한 스파이물일 수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는, 이 스파이물은 한국의 역사를 모르는 한 제대로 이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칸에서 <헌트>가 탁월한 성과를 못냈던 이유 역시 바로 그것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에 앞서 누군가 이러한 한국의 역사를 짧고 간략하게 서술해주기만 했더라도 관객의 평가는 달라지지 않았을까? 칸의 적에게 적의 적을 알려주었더라면!

 

적의 적을 활용한 뛰어난 한국형 스파이물, <헌트>입니다.

 

 

 

헌트2.png.jpg

4. 2022년 최고의 발굴, 감독 이정재

참 희한한 말씀입니다만. 거의 매년 천만 영화가 탄생하고, 박스오피스에서 전 세계 상위권에 반드시 포진하는, 그러면서 상업 영화가 120편 이상, 매년 250편 이상의 독립영화가 만들어지는데 인구는 겨우 5천만 명이 넘는 정도의 나라라면!! 통계적으로 이를 믿을 만한 사람이 몇이나 될까 생각해 봅니다. 불모의 나라가 불가능의 나라가 되기까지 걸린 시간이라고 해야 실질적으로 한국전쟁 이후이니 이제 70여 년!  

특히 최근에는 매년 세계 3대 영화제에 노미네이트되거나 수상하는 빈도가 늘어나고 OTT를 통해 전 세계인을 사로잡는 정도가 선을 넘고 있으니 근야말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에서 넷플릭스를 통해 <오징어게임>이 만든 신드롬과 중심에 선 이정재는 설명이 불가합니다. 그냥 신드롬!!! <고요의 바다>를 통해 제작자로 한발을 내디딘 정우성 역시 지금껏 전해진 미담에 비하자면 오히려 뒤늦게 각광을 받는 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두 배우가 영화계와 콘텐츠 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은 커져갑니다. 

이런 가운데에서 <헌트>가 나타났습니다. 아마도 <헌트>를 보신 분들은 동의하시겠지만 2022년 영화계 최대 발굴은 감독 이정재가 아닐까! 그만큼 이 영화는 대단합니다. 

 

 

헌트6.png.jpg

5. 영화 <헌트>, 무엇이 대단할까?

<쉬리> 때였지요. 우리나라에서 이만큼의 총격전을 할 수 있는 영화가 등장했다는 사실만으로도 흥분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는 몰랐었고 또한 처음이었기에 환호했다면, 2022년이 된 지금은 웬만큼 완벽하지 않는 한은 손뼉치는 것조차 부끄러운 게 사실입니다. 

<헌트>는 어땠을까요?

영화의 절정이 되는 테러 사건을 위해 건물을 짓고 야자수를 심었으며 도로를 깔았다고 하지요. 이 미친 웅장함과 의지, 디테일은 마지막 테러 장면에서 관객의 땀을 쥐는 압권으로 스크린에 나타납니다. 그뿐일까요? <쉬리>는 우습게 깔고 가버리는 어마어마한 총격전은 단순히 총을 쏜다, 가 아니라 목적 있는 총알이 적의 심장으로 날아가 박히는 쾌감마저 선사합니다. 그만큼 액션 장면은 잘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액션 하나하나는 분명한 이유를 지녔습니다. 

 

바로 우리가 살아온 역사를 관통하기 위해서!

 

이제야 써봅니다. 광주민주화항쟁.

이 민주화 항쟁을 이토록 세련되고 의지를 담아서 박력 있게 펼쳐낸 영화가 과연 한국에 있었던가!

처음에는 몰랐기에 그럴 수 있지만 점점 교육하고 알게 되고 해석하게 될 때에는 분명 발전한 다른 의지가 담긴 해석도 나타나야 합니다. 그저 답습하는 보여주기가 아니라. 

영화 <헌트>는 의지가 담긴 해석을 내놓은 영화입니다. 이 면에서 저는 탁월하고 고맙다는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헌트5.png.jpg

6. 결론

감독 이정재의 발굴과 배우 정우성의 의지가 역사를 해석하고 담아낸 탁월한 작품이 <헌트>였습니다. 역사의 굴레를 분명하게 드러내되 대체 역사를 통해 자신만의 해석으로 결론한 영화가 또한 <헌트>였습니다. 단순한 액션 영화가 아니라 액션에 고통마저 수반해 보는 관객을 아프게 만드는 액션이라면, 이건 한마디로 표현 할 수 있을 겁니다.

 

복잡한 역사를 분명한 의지를 담아 그려낸, 수작이다!

 

분명 진행형의 역사와 함께, 다른 관점을 가진 이들도 존재하기에 격론이나 불호의 평도 충분히 예상 가능합니다. 그러나 익스트림무비 GV에서도 정우성 배우님께서 여러 번 언급하신 것처럼 역사에 대한 부분은 분명, 가슴에 새겨야 할 대목입니다. 독재자에 의해 보통사람이 총칼에 맞아 죽었습니다. 역사가가 눈치 보고 정치인이 이를 이용하기 바빴던 나라에서 배우가 목소리를 내었습니다. 그리고 감독 이정재가 화답했습니다. 이제 관객이 지켜주어야 하지 않을까. 

 

단순히 액션이 아니라, 잘못된 역사마저 바로잡기 위해 노력한 영화라니! 

비록 액션이라는 외피를 둘렀지만 아픈 역사를 빗대 오늘을 관통하고 내일을 그려내려는 영화적 기능에 절대 쉬운 영화가 아니라는 덤 역시 짚어봅니다. 

마지막! 이 영화에는 대량 카메오가 등장합니다. 그야말로 대량! 대형 카메오!! 이들을 보는 재미 그리고 찾는 재미 역시 대단합니다. 김남길 배우, 찾아보시길!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6

  • Nashira
    Nashira
  • 김정셥
    김정셥

  • 갓두조
  • 박군93
    박군93
  • 시네마파라디소
    시네마파라디소
  • 북북서로
    북북서로
  • 참나무방패소린
    참나무방패소린
  • 미스터조성빈
    미스터조성빈

  • 음바페

  • 투캐롤
  • 한효주팬
    한효주팬
  • 켈리여사
    켈리여사
  • 영화여우
    영화여우
  • 맑고묽게
    맑고묽게
  • 용포프국룰
    용포프국룰
  • 매버릭2023
    매버릭2023

댓글 1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소설가 님 필력은 정말…
정말 좋은 리뷰 너무 잘 읽고 갑니다 👍👍👍
댓글
소설가글쓴이 추천
14:31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맑고묽게
과찬이세요. 그냥 영화 좋아하니까요. ㅎㅎㅎㅎㅎ
오늘도 행복하시구요, 좋은 하루 되십시오.
댓글
14:35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alaxyshop
이미 알려진 스포 정도로 최대한 없게 썼어요.
그래도 스포일러 걱정 되시면, 영화 관람하신 뒤에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댓글
14:51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alaxyshop
앗!!! 제가 맘이 편치 않은데요, ㅠㅠ
댓글
14:54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다행히 거슬릴만한건 없네요 ㅎㅎ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댓글
소설가글쓴이 추천
14:56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alaxyshop
아유 다행입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행복하세요!!!!!!
댓글
14:57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한효주팬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댓글
14:54
22.08.01.
애정과 정성이 느껴지네요! 관람 후에 한번 더 읽어볼게요
댓글
소설가글쓴이 추천
15:08
22.08.01.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음바페
감사합니다. 즐거운 관람 되시기 바랍니다. 영화 좋습니다!!!
댓글
16:18
22.08.01.
profile image

흡입력 있게 써주신 리뷰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그 당시의 역사를 영화가 잘 풀어내어서 이야기로 끌고 온 것 같았네요!
이번 헌트 작품 정말 좋게 나온 것 같아서 개봉 이후가 기대됩니다 ㅎㅎ

댓글
18:46
22.08.01.
저도 헌트 봤었는데
유료더라도 gv시사회 된거에 너무 기뻐요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초보감독이 이런퀄 내기 어려워요..
이정재님 정우성님 정말 보고싶었는데 실물로 봐서 좋았고요
댓글
00:15
22.08.0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장 자크 상뻬 사망 42 모베쌍 모베쌍 47분 전13:39 3586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 인터뷰 11 songforu songforu 2시간 전12:04 809
HOT 놉, 익무 단체 사진이에요... 186 다크맨 다크맨 13시간 전00:59 13150
HOT '놉' 조던 필 감독이 익무인들에게 보내는 인사 영상 171 golgo golgo 18시간 전20:04 8582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8M
HOT 다음 중 가장 끔찍한 상황은 무엇일까요? 16 누가5야? 누가5야? 15분 전14:11 680
HOT 탑건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는 짭 크루즈 ㅋㅋㅋ 25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30분 전13:56 2039
HOT [CGV 용산] 8/12 현장 경품 현황 (13:30) 5 헌터 헌터 34분 전13:52 681
HOT 고양이를 1초 더 쓰다듬었을 때.jpg 19 바이코딘 바이코딘 53분 전13:33 1865
HOT 심심해서 3D프린터로 만든 익무 로고!😊 (나름 고퀄) 16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56분 전13:30 843
HOT [멋진 세계] 간단후기 입니다 (스포포함) 2 supman supman 59분 전13:27 156
HOT <비상선언> 발음 연습하는 임시완, 김남길 배우 6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3:01 685
HOT 모두가 빵형 무인에 쏠려있을때, 놉 익무단체사진 NOPE ver. 만들기 70 재키효 재키효 1시간 전12:57 2283
HOT (스포) 프레이 : 이 잔인한 빌런에 매혹되는 이유 4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12:55 411
HOT ['놉' 노스포 단평] 조던 필 감독의 'Twilight Zone' 7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1시간 전12:51 570
HOT 와아 생애 첫 무대인사가 브래드피트네요 ㅠㅠㅠ 49 Overmind Overmind 1시간 전12:49 2225
HOT 불릿 트레인-원작과 원작자 이야기, 착한 맛 9 소설가 소설가 1시간 전12:46 386
HOT 배우 앤 헤이시 사망 판정..산소 호흡기 떼기로 결정 26 goforto23 1시간 전12:37 3602
HOT 한산 2회차 같이 한 아들녀석이 <괴물>을 봤는데.. 8 듕듕 2시간 전12:26 463
HOT 놉 노스포 후기 2 버터오징어 버터오징어 2시간 전12:26 338
HOT 메가박스 '불릿 트레인' 돌비 포스터 증정 이벤트 29 준이주니 2시간 전12:11 2776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님과 인터뷰 하고 온 개인적인 소감 8 songforu songforu 2시간 전12:04 606
HOT 메가박스 <엘비스> 돌비시네마 페이퍼 LP 증정 이벤트, 실물 (8/1... 82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2:01 4652
HOT [불릿 트레인] 내한 기념 무대인사 유료 시사회 55 ipanema ipanema 2시간 전12:01 4357
HOT 디온 시리즈 No.26 <라이더스 오브 저스티스> 패키지 시안 1 웃는누들스 웃는누들스 2시간 전11:55 539
HOT [단독] 역시 아이유…수해 재난지역 피해 복구 지원 위해 1억원 기부 17 N N 2시간 전11:52 1033
HOT 심심해서 써보는 셀프 역대급 관크 고발 27 밤이보리 밤이보리 2시간 전11:44 2036
HOT 익무 로고 3D프린터 출력물 색갈 정해주세요! 9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2시간 전11:36 510
HOT 이정재 감독님 싸인 인증... 75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11:34 4959
HOT [단독] 김고은, '사바하' 감독 신작 '파묘' 합류..... 48 ipanema ipanema 3시간 전11:19 3192
HOT 익무에서 오프를 하고도 친목으로 이어지지 않은 좋은 사례 46 raSpberRy raSpberRy 3시간 전11:16 3128
HOT (스포X) '놉' 공포 수위, 잔인한 정도 후기 21 영원 영원 3시간 전11:14 2599
HOT 조용~하게 헤어질 결심이 180만을 돌파했네요^^ 77 굿윌 3시간 전11:10 1865
HOT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2년 운영 연장되었네요! 102 무비팝 3시간 전11:09 3972
HOT 쿠팡플레이 '안나' 감독판 공개 보도자료 16 golgo golgo 3시간 전11:01 1837
HOT 어제 Uprain님, 대한민국님, 몽뀨뀨님께 나눔 받았어용🥰 20 유니지 유니지 3시간 전10:57 595
HOT (노스포) 헌트 보고왔습니다. 다행히 대사를 놓치지않았습니다 4 쓰밈 쓰밈 3시간 전10:48 533
HOT 3D프린트 익무 로고 대량 생산 준비 완료! 26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3시간 전10:42 2107
HOT '놉' 깨알 이스터 에그 및 영화/TV 레퍼런스 모음 (스포)  14 goforto23 3시간 전10:41 1143
1303290
image
유이 유이 1분 전14:25 57
1303289
normal
아이러브융 아이러브융 2분 전14:24 81
1303288
image
LewisLee LewisLee 2분 전14:24 81
1303287
normal
유리공예 4분 전14:22 122
1303286
normal
N N 4분 전14:22 198
1303285
image
준이주니 5분 전14:21 380
1303284
image
Svip시켜줘요 Svip시켜줘요 6분 전14:20 115
1303283
image
브랜디 브랜디 6분 전14:20 157
1303282
normal
mrmeiam mrmeiam 8분 전14:18 305
1303281
normal
JENNAA JENNAA 9분 전14:17 627
1303280
image
만동이 9분 전14:17 222
1303279
image
워너be 워너be 9분 전14:17 321
1303278
image
팬도리 팬도리 10분 전14:16 467
1303277
normal
도나셰리던 도나셰리던 10분 전14:16 119
1303276
image
군주론 군주론 11분 전14:15 125
1303275
normal
Overmind Overmind 11분 전14:15 140
1303274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11분 전14:15 555
1303273
image
나무야 11분 전14:15 129
1303272
image
레인옹 레인옹 12분 전14:14 158
1303271
image
뉴에이지 뉴에이지 12분 전14:14 235
1303270
image
Yeoreum Yeoreum 12분 전14:14 152
1303269
image
SirRogerA.Deakins SirRogerA.Deakins 15분 전14:11 650
1303268
image
누가5야? 누가5야? 15분 전14:11 680
1303267
normal
과자머겅 과자머겅 16분 전14:10 226
1303266
image
Nobita Nobita 16분 전14:10 232
1303265
normal
BONANZA BONANZA 17분 전14:09 548
1303264
normal
waterfall waterfall 18분 전14:08 983
1303263
normal
타이타니쿠 19분 전14:07 555
1303262
normal
무비카츠 무비카츠 19분 전14:07 334
1303261
image
끄적 20분 전14:06 177
1303260
image
DD_Vision DD_Vision 21분 전14:05 357
1303259
image
미니언밥 미니언밥 21분 전14:05 319
1303258
normal
고등어구이 23분 전14:03 347
1303257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24분 전14:02 154
1303256
image
윈터1314 윈터1314 26분 전14:00 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