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0
  • 쓰기
  • 검색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 리뷰

더운크리스마스
159 1 0

디즈니랜드, 그 바깥의 세계. 

 

가끔 이런 날들이 있다. 씁쓸한 아메리카노 대신, 포근한 라떼가 먹고 싶은 날. 실용적인 자기 계발서 보다, 색연필로 그린 동화책 한 권이 보고 싶어지는 날.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그런 날에 보기 좋은 영화다.

 

-라고 미리 써 놓았던 글을 전부 지워야 했다. '플로리다'라는 지명이 주는 아늑한 분위기와 파스텔 톤의 따뜻한 포스터. 뭔가에 홀린 듯 자연스럽게 영화 <문라이즈 킹덤> 같이 순수한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기대했지만, 기다리고 있었던 것은 미국판 <시티 오브 갓>이었다. 동화처럼 비현실적이고 낭만적인 일들만 가득할 것 같은 제목과는 달리,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지극히 현실적이며 오히려 잔혹동화에 가까운 이야기다.     

 

영화의 줄거리는 간단하다. 디즈니랜드 근처, 매직캐슬이라는 모텔에 살고 있는 6살 꼬마 무니를 포함한 아이들의 일상을 다룬 이야기. 아이들의 시점에서 시작해서 아이들로 마무리되는 이 영화의 주인공은 어른도, 디즈니랜드도 아닌 단연 '아이들'이다. 

 

대부분의 영화에서 아이의 존재는 딱 두 가지로 묘사된다. 사랑받고 있거나, 사랑을 원하거나. 그러나 <플로리다 프로젝트>에 등장하는 아이들은 솔직히 말해, 우리가 그동안 봐오던 사랑스러운 아이들과는 조금 거리가 있다. 남의 자동차에 침을 뱉고, 어른에게 상스러운 욕을 퍼붓고, 심지어 버려진 집에 불까지 지르기도 한다. 사실 이 아이들의 부모 또한 아이들이 하는 짓과 별반 다르지 않다.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욕을 하며 행패를 부리는 건 기본이고, 자신의 자식이 있는 방 안에서 몸을 팔기까지 한다. 그야말로 미국 판 <시티 오브 갓>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희망이 없는 삶이다. 이 암울한 환경에서도 아이들은 이미 적응한 듯 자신들만의 세계를 만들고, 나름대로 이 안에서의 삶을 즐기며 살아간다. 

 

아이들의 세계를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자유로움'이다. 길거리에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모텔에서 숨바꼭질을 하고, 어른들의 세계를 훔쳐보며 그들을 놀리기도 한다. 이렇게 아이들의 세계는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만, 어른들의 세계는 다르다. 철저히 계산적이며 냉정하다. 규칙을 어기면 시스템으로부터 처벌을 받고, 돈 하나로 자존심을 버리기도 한다. 결국 아동국에게 딸 무니를 뺏기는 핼리처럼, 자신의 행위에 책임을 지지 못하는 무능력한 어른은 이 세계에서 추방된다. 

 

화려하고 예쁜 건물들. 평화로워 보이는 '플로리다'라는 공간, 디즈니랜드라는 전 세계 아이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장소까지. 예쁜 것들로 포장되어 있어 언뜻 보기엔 동화 같아 보이는 아이들의 일상은, 사실 가까이 들여다보면 굉장히 위태롭다. 어른들은 아이들을 방치하고, 아이들의 주변에는 언제나 범죄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이 위태로운 세계에서 모텔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는 보비는 유일하게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성숙한 '어른'이다. 방치되어 있는 아이들을 몰래 지켜주기도 하고, 아이들을 방치하고 있는 부모에게 따끔하게 충고를 날리기도 한다. 신체적으로만 어른인 부모들을 대신해, 아이들에게 부모로서의 역할을 해주기도 한다.  아이들에게 어른이 필요한 것처럼, 어른들에게도 어른이 필요하다. 보비는 그런 인물이다. 

 

영화는 이런 인물들의 차이에서 시작된 질문을 '공간'이라는 근본적인 질문으로 확장시켜간다. 그런 점에서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집'에 관한 영화이기도 하다. 이 과정에서 영화는 왜 이들이 이런 삶을 살고 있는지 구태여 설명하지 않는다. 보고, 관객들이 판단할 수 있게 단서들만 남겨둔다. 

 

영화 속 아이들이 사는 곳은 'Inn'이라고 불리는 모텔이다. Inn은 사실 거주의 개념으로 볼 수 없는 공간이다. 땅덩어리가 큰 미국에서 Inn은 여행자들이 여독을 풀고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마련된 '임시적인 불완전한' 집이다. 이 불완전한 곳에서 사는, 불완전한 이들의 불완전한 삶. 모텔 매니저 보비가 끙끙대며 옮겼던, 빈대가 득실한 매트리스처럼 언제든지 버려질 수 있는 곳이 이들의 보금자리다. 

 

 

<플로리다 프로젝트>라는 제목에는 두 가지 의미가 담겨있다. 하나는 디즈니랜드가 처음 건설에 착수될 때 불렸던 프로젝트의 이름이자, 또 다른 하나는 무주택자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의 이름이기도 하다. 무엇에 초점을 맞추느냐에 따라 그 의미가 완전히 달라지는 제목처럼, 누구의 시선에서 보느냐에 따라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의 이야기는 동화가 될 수도, 사회 고발극이 될 수도 있다. 

 

아이들에게는 그저 즐거운 세상처럼 보이는 이곳은, 어른들에게는 맨주먹으로 생존해야 하는 정글과 다름없다. 아이들의 시점에서 보는 세계와 어른들의 시점에서 보는 세계가 이렇게 다른 것처럼, 영화에 등장하는 아이들의 세계도 미묘하게 갈린다. 대표적인 예는 바로 주인공 무니와, 근처 모텔로 새로 이사 온 이웃 친구인 잰시다. 잰시에게는 따뜻한 밥을 해주는 할머니가 있지만, 무니는 친구 엄마 식당에서 밥을 얻어먹는다. 뉴스를 보며 외부 세계와 소통하는 잰시와 달리, 무니는 TV도 온종일 보면서 뉴스를 보지 않는다.

 

우물 안에 갇힌 개구리처럼, 무니에게 이곳은 유일한 세상이며 그 외에 세상은 존재하지 않는다. 어쩌면 무니는 매직캐슬이라는 이 좁은 세계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는 걸 일찍이 알아차린 채, 포기했을지도 모른다. 이 매직캐슬이 자신에게는 '디즈니랜드'리고 스스로를 속인 채 말이다. 

 

영화는 이런 빈민가의 삶을 교화의 대상으로 어설프게 바라보지 않는다. 이들의 삶을 고발하고, 사회적인 메시지를 던지지도 않는다. 그저 아이들의 시선으로 담담하고 조용하게 바라볼 뿐이다. 이런 잔잔한 연출 덕분에 이곳의 삶은 그 어떤 자극적인 연출보다 더 잔인하게 느껴진다. 

 

모두가 디즈니랜드에 열광하지만, 정작 디즈니랜드 바깥의 세계에는 무지하다. 우리는 화려한 겉모습에 속아 그 안에 들어있는 실체들을 종종 놓치곤 한다. 마치 내가 <플로리다 프로젝트>라는 제목만 듣고, 어설픈 판단을 내린 것처럼 말이다.

 

디즈니랜드라는 이상과 <매직 캐슬> 모텔이라는 현실. 지리적으로는 동일한 위치일지는 몰라도, 사회적으로는 철저히 구분되어 있는 사회. 아이들이 태워버렸던 빈집처럼 겉만 화려하고 속은 텅 비어있는 영화 속 세계가, 단순히 현재의 미국뿐만 아니라 당장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를 보는 것 같아 씁쓸했다.  

 

제가 쓰고 있는 뉴스레터의 글을 소개해 봤어요 :) 더 많은 글은 여기서 만나보세요! 

 

https://maily.so/weeklymovie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AoGG

댓글 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마녀2.. 서은수 배우님이 익무인들에게 +_+ 86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19:03 4690
HOT 마녀2... 박훈정 감독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74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3:41 5659
HOT 벌써 일년의 반이 지나서 해보는 상반기 개봉영화 빙고!! 111 sonso1112 sonso1112 5일 전23:00 3763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3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93427
HOT [탑건] 6회차 볼땐 이거 입고 봐야겠군요. 😉 (바압?) 16 Nashira Nashira 1시간 전23:58 773
HOT 최근의 영화흥행에 대해선 전 이러한 생각입니다..... 67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46분 전00:12 2523
HOT 7월 4일 박스오피스 그래프 차트 11 냄쿵민수 냄쿵민수 51분 전00:07 547
HOT [<헤어질 결심> ATMOS 강력 추천 후기] 성수 MX관 오랜만에 다녀... 11 마그누센 마그누센 57분 전00:01 728
HOT 헤어질 결심 흥행 부진의 안타까움... 112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22:25 7622
HOT 7월 4일 박스오피스 33 paul26 paul26 58분 전00:00 2721
HOT 인스타 스토리 보고가시는 배우님들😊 24 쭈노 1시간 전23:47 1366
HOT '브로커' 일본 영화 전문가들 별점평 10 golgo golgo 1시간 전23:55 1573
HOT 헤어질결심 화이팅! 4 폴라비어 폴라비어 1시간 전23:51 521
HOT [기사] 박찬욱, '헤어질 결심'의 도전 13 프로유저 프로유저 1시간 전23:37 1660
HOT 심심해서 해본 '탑건:매버릭' 소속 부대 정리 26 padawan padawan 1시간 전23:10 1547
HOT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20로 탑건 매버릭 다스크타 챌린지 도전해봤습니다.. 7 모르페코 모르페코 2시간 전22:53 630
HOT 국내 최고의 영화 소모임 34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2시간 전22:52 2840
HOT 웨이트 자극되는 영화 속 트레이닝 몽타주(및 영화음악) 12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2시간 전22:33 400
HOT 리부트 발표후 제작을 손꼽고 있는 영화 - 스폰(1997) 15 카시모프 카시모프 2시간 전22:32 660
HOT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토니 스콧 감독 작품 8 웃는누들스 웃는누들스 2시간 전22:27 759
HOT '톰 하디'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캐릭터는 무엇인가요? 50 카르마 카르마 2시간 전22:23 1358
HOT 탑건 3회차 영스엑 PRIVATE BOX 후기 입니다. 2 09없다 2시간 전22:22 567
HOT 디즈니+ 스타워즈 스핀오프 '안도르' 첫 엠파이어지 스틸 7 goforto23 2시간 전22:21 667
HOT 현재 CGV 관객수 14 kt08 kt08 2시간 전22:08 2239
HOT 헤어질 결심... 익무 평점 상황 33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22:02 4177
HOT 서은수 배우님께 제 닉네임 불렸던 영광의 그날.. 공유합니다! 16 현임 현임 2시간 전22:02 1317
HOT 영화에 나오는 총기에 대한 TMI 2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2시간 전22:01 353
HOT 어제 마녀2 무대인사 움짤+영상! (신시아,서은수 배우님) 5 천우희 천우희 3시간 전21:54 505
HOT 마녀2 마지막 코엑스 무대인사 사진2 11 치킨포스터 치킨포스터 3시간 전21:42 700
HOT 늦었지만 마녀2 마지막 코엑스 무대인사 사진 4 치킨포스터 치킨포스터 3시간 전21:24 574
HOT 헤어질 결심에 대해 몇 자 적어봅니다. 16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21:24 2828
HOT 빙고 !!! 익무공식 도장 찍어봤습니다 ㅎㅎ 46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4시간 전20:43 1653
HOT 아.. 깜빡! 넷플릭스 방문 마지막 인증샷! 70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20:43 3746
HOT 그녀가 좋아하는것은 일본판 블루레이 도착했습니다!!! 5 카스미팬S 4시간 전20:41 338
HOT '퓨리오사' 크리스 햄스워스 첫 촬영 모습 22 goforto23 4시간 전20:35 4296
HOT 넷플릭스 놀러 갔다 왔어요... 115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20:32 5979
HOT 탑건 포맷별 가볍게? 비교해보기(코돌비 눈감아😓) 38 망밍 망밍 4시간 전20:22 1825
HOT 눈치없는 톰크루즈.jpg 29 민트모닝 4시간 전20:16 3951
HOT 원정관람✈️남돌비 관람 후 다시 돌아갑니다 ㅋㅋㅋ(집으로❓️) 57 달콤멘토 달콤멘토 4시간 전20:14 1628
1222125
normal
후니무비 1분 전00:57 21
1222124
image
자괴와자학 1분 전00:57 80
1222123
normal
누가5야? 누가5야? 2분 전00:56 74
1222122
image
crystal 2분 전00:56 61
1222121
image
왕정문 왕정문 3분 전00:55 114
1222120
image
N 5분 전00:53 68
1222119
normal
woozi woozi 5분 전00:53 162
1222118
image
깐난 깐난 8분 전00:50 202
1222117
normal
aimyon aimyon 9분 전00:49 218
1222116
normal
CG의포텐 CG의포텐 9분 전00:49 182
1222115
normal
환풍기 환풍기 9분 전00:49 444
1222114
normal
R.. R.. 10분 전00:48 72
1222113
normal
누구보다착한톰형 누구보다착한톰형 10분 전00:48 282
1222112
normal
도돔파 11분 전00:47 296
1222111
image
만동이 12분 전00:46 230
1222110
image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12분 전00:46 338
1222109
normal
zan zan 13분 전00:45 870
1222108
normal
풀마라총 풀마라총 16분 전00:42 349
1222107
image
왕정문 왕정문 17분 전00:41 509
1222106
normal
롱초 18분 전00:40 400
1222105
normal
그렝이 19분 전00:39 282
1222104
normal
하하동자 20분 전00:38 77
1222103
image
HUSHGARDEN HUSHGARDEN 20분 전00:38 436
1222102
image
코센 22분 전00:36 1132
1222101
normal
pov pov 24분 전00:34 231
1222100
normal
Weare Weare 24분 전00:34 553
1222099
normal
STMY STMY 24분 전00:34 348
1222098
normal
내추럴 내추럴 25분 전00:33 308
1222097
normal
초녹 초녹 25분 전00:33 373
1222096
normal
거미남자집에못가 거미남자집에못가 26분 전00:32 449
1222095
image
전양심 27분 전00:31 494
1222094
normal
김뚜뚜 27분 전00:31 396
1222093
image
이지안씨 28분 전00:30 272
1222092
normal
424k 424k 29분 전00:29 658
1222091
image
goforto23 30분 전00:28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