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퍼트리샤 무어 후기] '캡틴 판타스틱' 근데 이제 호러를 곁들인... (스포 O)

그나 그나
1183 1 4

이번에도 익무의 은혜를 받아 블랙필즈 작품 [퍼트리샤 무어] 온라인 시사회에 참가했습니다.

 

MV5BYzFlYTAxNzgtMjYxNy00ZmMxLTgyYTgtNjk3NzVlYWFhODc5XkEyXkFqcGdeQXVyNjAwMjg5MzE@._V1_.jpg

일단 블랙 미러랑 비슷한 스탬프를 갖고있는 '블랙필즈'에 대한 정보를 전혀 모르는채로 9화까지 정주행했기에 감상이 끝난 후 블랙필즈에 대해 살짝 조사를 해봤습니다. 근 3년간 50개도 넘는 작품들을 만들어낸 스튜디오더군요. 지금 알게 되어서 좀 죄책감이 드는데;; 특이해 보이는 작품들, 그리고 감각적인 웹사이트를 보니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스튜디오 같은 느낌입니다 (사실 알아보기 전에는 영화제 이름인줄 ㅎㅎ). 

 

거두절미하고 작품 얘기를 하자면 일단 전반적인 인상을 밈으로 표현하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download.png.jpg

좋은것같은데 아닌것같기도 하고... 매우 신선한 포맷인데 막상 스토리나 설정은 기시감이 들고... 이미 몇몇 익무분들이 리뷰를 남겨주셨지만 복잡미묘한 감정이 듭니다.

 

제목처럼 전반적인 설정은 [캡틴 판타스틱]이 많이 생각났습니다. 폐쇄적인 가정환경에서 자유와 문명을 갈망하는 십대 청소년이 마음에 드는 속세의 이성을 만나 가족들과 갈등을 빚으며 자유를 찾아가는 이야기. 물론 캡틴 판타스틱 말고도 오랫동안 여기저기 많이 보았던 설정이지만 캡틴 판타스틱이 인상 깊었던 작품이라 [퍼트리샤 무어]를 보면서 자주 대조되었던것 같습니다.

 

물론 이건 단점은 아닙니다. 워낙 유명한 뼈대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전체적으론 [퍼트리샤 무어]만의 좋은 살들을 붙였습니다. 

 

퍼트리샤의 가정도 그들만의 말못할 사정이 따로 있고, 특히 엄마와 삼촌 사이에서 왔다 갔다하는 힘의 균형 이라던지, 찰리를 위해 집단을 떠나 떠돌이 생활을 하고있지만 막상 그런 찰리가 소속감을 바라고 있는 마음 등등... 굵은 설정만 비슷할뿐, 충분히 서사에 신선한 시도를 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 퍼트리샤가 토비의 입장에서 보면 정말 또라이...같은 행동들을 하는데 (ex. 너가 찾아왔잖아;;) 이게 퍼트리샤의 사정을 아는 관객의 입장에선 충분히 이해되게 묘사를 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작품 내에서 펼쳐지는 튀는 행동이 관객들에게도 튀게 느껴지면 안되는법인데, 이런 부분들에서 연출자의 노력이 보였습니다.

 

이런 장점들 중에도 저에게 제일 크게 다가왔던건 숏폼이라는 포맷이였습니다. 제가 느낀 숏폼의 인상을 밈으로 표현하면 이런 느낌. 

download.jpeg

온라인 시사회도 처음이였지만, 10분 내외 에피소드 형식의 미니 시리즈?같은 '숏폼' 작품을 처음 본 저로썬 정말 신선한 포맷이였어요. 일단 각 에피소드마다 기승전결이 깔끔하고, 딱 끊어야할 포인트를 정확하게 집어서 에피소드를 끝냅니다. 약간 루즈해지려 하면 탁 끊어버리니 무리 없이 계속 다음편을 보게됩니다. 이건 드라마라고 생각되지도 않고, 영화같지도 않은 숏폼만의 새로운 매력이 있는것같습니다.

 

저도 처음엔 유튜브 쇼츠나, 틱톡 영상들이 정신 사납기만 하고 집중이 안됬었는데... 확실히 요새 짧은 동영상 포맷에 익숙해지고 나니, 잠들기 전에 유튜브 쇼츠 흝고 틱톡 모음 하나씩은 보고 자는 절 발견하게 됩니다 ㅋㅋ 아무래도 앞으로 4-5시간짜리 영화나, 12시즌에 시즌별 30 에피소드같은 포맷보단 숏폼이 우세하겠죠. 여러모로 숏폼에 관한 많은 생각들을 해준 작품인데, 아직 관람한지 얼마 안돼서 숏폼에 대한 생각을 좀 더 곱씹을것 같아요. 결론적으론 숏폼이 낯설거나 궁금하신 분들의 시작점으로 [퍼트리샤 무어]는 완벽한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론 [퍼트리샤 무어]는 심하게 장르적이지 않지만, 고어 팬들을 위해 가끔 피 좀 튀겨주고, 서사도 적당히 챙겨가는 작품 같았어요. 물론 이런 '적당함'이 작품성에 대한 아쉬움을 많이 남기긴 하지만, 저로썬 부담스럽지 않게 숏폼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해준 작품이라 긍정적으로 보는 부분이 큽니다. [퍼트리샤 무어]의 소재나 장르보단 숏폼에 대한 호기심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드리고, 보시면 후회는 안하실것 같습니다.

 

 

 

 

그나 그나
8 Lv. 5786/7290P

"The man who says nothing always seems more intelligent. Why couldn't I just keep silent?"

"말없는자는 항상 더 똑똑해 보인다. 왜 나는 그냥 조용히 있지 못할까?"

-Rev. Ernst Toll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그나 작성자
데헤아
흐아 수정했습니다! 공식적인 줄거리에도 나와있는 얘기라 스포가 될지는 몰랐네요 ㅠ
댓글
23:34
4일 전
profile image
그나
아 전 줄거리를 보지 않아 나왔었는 지 몰랐어요..
댓글
23:39
4일 전
profile image 2등
후기 잘 봤습니다. 매체 특성을 잘 살린 시리즈 같네요.
댓글
그나글쓴이 추천
09:29
3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오늘이 그날이네요 17 Movie취미 6시간 전00:10 4715
HOT 저는 사실 모더레이터입니다. 20 뇽구리 뇽구리 6시간 전00:10 4141
HOT 11월 29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6시간 전00:00 2313
HOT [호빗] 드워프의 인식을 뒤집은 획기적인 작품! 16 셋져 셋져 6시간 전23:55 1655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행사 참석한 코지마 히데오 5 goforto23 6시간 전23:51 1647
HOT 포스터,굿즈 자랑해주세요! 20 시리얼냠냠 6시간 전23:48 2263
HOT [엔칸토] 제가 느낀 장단점과 6곡의 ost, 더빙에 대한 생각 (강스포) 15 Nashira Nashira 6시간 전23:41 1138
HOT 내일 익무 시사회 걱정됩니다... 7 둘시네아 둘시네아 7시간 전23:37 2780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확실히 느꼈습니다 13 과장 과장 7시간 전23:19 4663
HOT 에즈라 밀러, 일본 배급사에 선물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7시간 전23:19 2032
HOT 소니/마블 - 향후 스파이더맨 새 3부작 제작..톰 홀랜드 주연 27 goforto23 7시간 전23:01 4885
HOT 여러분은 올해 마블 영화 중 무슨 영화 아이맥스 포스터가 가장 이쁘다... 20 영주 7시간 전23:00 1966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청불 영화입니다. 13 golgo golgo 7시간 전22:56 4111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IMAX 포스터 6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8시간 전22:39 5730
HOT 도쿄 리벤저스 오리지널 티켓 디자인 해봤어요ㅎㅎ 16 영화같았으면 영화같았으면 8시간 전22:14 1646
HOT (스포있음) 파워 오브 도그 원작과 영화 다른점 비교 15 sherlock 8시간 전22:07 1019
HOT 타짜 CGV 신촌아트레온 1일 유일 회차 매진 ㄷㄷ 13 KYND KYND 8시간 전22:06 2853
HOT 저 롯데시네마 앱 왜이러죠??? ㅋㅋㄱㅋㅋㅋ 40 KYND KYND 8시간 전22:01 3023
HOT 코로나 때문에 등산객 끊긴 히말라야 근황 -넷플릭스- 15 Awesome Awesome 8시간 전21:51 4060
HOT 롯데시네마<팬텀>아트카드 실물(+추가되면 업로드) 11 내꼬답 내꼬답 9시간 전21:38 3187
HOT 개인적인 지브리 작품 BEST3 11 소쿨러버 9시간 전21:31 1766
HOT 정해인 지수 설강화 대본리딩 10 e260 e260 9시간 전20:57 2381
HOT 만화, 애니, 실사 모두 성공한 트리플 크라운 작품들! 28 풍류도인 10시간 전20:38 3328
HOT 드디어 받은 UHD클럽 다크나이트 트릴로지 6 특별한럭비 10시간 전20:37 1340
HOT 백신패스관 예매한것 전부 취소될까요? 13 LANA 10시간 전20:35 4528
HOT 메가박스는 백신패스관도 거리두기로 바뀌나봅니다 11 월하가인 월하가인 10시간 전20:21 3961
HOT CJ가 거의 1조 주고 인수했다는 미국 제작사... 13 스티비원더걸스 10시간 전20:20 5338
1037455
image
kimyoung12 방금06:39 2
1037454
image
goforto23 14분 전06:25 100
1037453
image
goforto23 19분 전06:20 112
1037452
image
goforto23 34분 전06:05 108
1037451
image
goforto23 39분 전06:00 200
1037450
image
kimyoung12 46분 전05:53 257
1037449
image
Yolo Yolo 1시간 전05:26 207
1037448
normal
KYND KYND 1시간 전05:08 335
1037447
normal
Lastmovie 1시간 전04:54 125
1037446
image
므찐수 2시간 전04:06 325
1037445
normal
맬론 맬론 3시간 전03:36 166
1037444
image
OVㅁ2 OVㅁ2 3시간 전02:56 251
1037443
normal
하디 하디 3시간 전02:49 1224
1037442
normal
둥이흰둥이 3시간 전02:47 348
1037441
image
로드무비 로드무비 4시간 전02:13 647
1037440
normal
베란다 베란다 4시간 전02:04 1158
1037439
normal
루익 4시간 전02:02 910
1037438
image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4시간 전01:58 546
1037437
normal
내알콩 4시간 전01:55 1123
1037436
image
Chelsea 4시간 전01:49 344
1037435
image
songforu songforu 4시간 전01:49 1060
1037434
normal
오펜하이머 오펜하이머 5시간 전01:38 1324
1037433
normal
질주의분노 5시간 전01:36 609
1037432
normal
형8 형8 5시간 전01:19 1794
1037431
image
총총 5시간 전01:11 402
1037430
image
leviathan 5시간 전01:11 1295
1037429
image
트로이카 5시간 전01:09 2731
1037428
normal
OVㅁ2 OVㅁ2 5시간 전01:06 2184
1037427
normal
옥빛 옥빛 5시간 전01:02 217
1037426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5시간 전01:00 1166
1037425
normal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5시간 전00:53 1356
1037424
image
kimyoung12 5시간 전00:50 1551
1037423
image
파란바람개비 파란바람개비 5시간 전00:49 1517
1037422
normal
똥강아즤 5시간 전00:47 256
1037421
image
goforto23 5시간 전00:46 1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