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The burning buddah man (2013)

BillEvans
415 0 2

po01.jpg

 

이 애니메이션은 굉장히 유니크하다. 무엇보다도 유니크하게 느껴진 것은, 감독이 이 애니메이션에서 모든 매력적인 요소들을 제거해버렸다는 것이다. 

이 애니메이션의 등장인물들은 아름답지도 유머러스하지도 매력적이지도 않다. 동작은 우아하지도 사실적이지도 않다. 하지만 그 결과는 아주 강렬한 미적 경험이다.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621.240.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659.310.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629.751.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24.1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31.982.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43.191.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46.607.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54.607.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57.223.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955.558.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957.01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959.3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01.855.jpg

 

애니메이션이 시작되기 전에 프롤로그가 나온다. 어느 소녀가 문 안으로 들어서자 누군가 소녀에게 말을 건다. 

외계인에게 침략당해 점령된 지구. 외계인들은 지구인을 믿지 않는다. 소녀는 외계인이 시키는대로 테이블에 가 앉는다. 그리고 종이인형들을 오리기 시작한다. 

그 종이인형들을 겹치자 애니메이션 화면이 나타난다.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01.85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959.3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955.558.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57.223.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54.607.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51.326.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1743.191.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03.727.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08.518.jpg

 

 

그냥 애니메이션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외계인에게 침략당한 지구에서 한 소녀가 외계인에게 끌려가 테이블에 앉아 종이인형극 (애니메이션?)을 시작하도록 강요받는 프롤로그를 집어넣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러니까 이 애니메이션은 액자식 구성이 된다. 

 

불타오르는 붓다맨이라니 참 특이한 이름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애니메이션을 끝까지 보면 실제 이런 내용이다. 

 

이 애니메이션은 셀화들을 겹쳐 그리는 전통적인 애니메이션도 아니고 CG도 아니다.

손으로 수채화를 그린 다음,  그 형상을 가위로 오려서 겹치고 겹쳐 입체적인 화면을 만들어낸 뒤, 손으로 등장인물 인형을 움직이는 것이다. 그 효과가 아주 강렬하고 구체적이다. CG를 보면 아무래도 손으로 그린 셀화에 비해 좀 덜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그런데 이 애니메이션을 보면 셀화를 그려 겹친 전통적인 에니메이션이 좀 덜 구체적이고 갑갑하게 느껴진다.

손으로 오린 다음 우리 눈앞에서 손으로 움직이는 것을 보니, 손에 닿듯 구체적이고 가깝게 느껴지는 직접적인 효과가 있다.

그만큼 우리 감각에 더 직접적이고 감각적으로 호소한다. 무궁무진한 금광을 하나 발견한 느낌이다.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49.463.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46.310.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44.864.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43.69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33.17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16.175.jpg

 

등장인물들의 모습은 아름답지도 매력적이지도 사실적이지도 않다. 아주 강렬하고 왜곡되어 있다. 

이 애니메이션을 보다 보면 너무 강렬 일변도로 나가서 마치 한시간 삼십분 동안 누가 계속 내 귀에다 소리를 지르는 느낌이다. 

 

여고생 베니코는 부모가 절을 지키는 사람들이다. 어느날 집에 돌아온 베니코는 부모가 상반신은 잘려나간 채 하반신만 남아있는 것을 본다. 

베니코는 복수를 결심하지만 도대체 누가 범인인 지 모른다. 아버지의 친구인 승려 엔주는 베니코를 자기 집에 머물게 하며, 세다타라는 불상 강도단의 소행일 것이라

이야기해준다. 그들은 불상만 훔쳐 모은다. 그들은 순간이동기를 갖고 있어서 불상을 순간이동시킨다는 것이다. 베니코의 부모도 그 순간이동기에 당해서 상반신만 날아가버린 것이라 한다.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231.67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217.712.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205.9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150.01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142.127.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130.583.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123.206.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117.21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109.247.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059.679.jpg

 

 

베니코는 세다타가 악당이 아니라 실은 엔주가 악당임을 알게된다. 엔주는 불상과 결합하여 형태가 변형되고 힘을 얻는 붓다맨이 되는 것이었다. 

그는 점점 더 큰 힘을 얻기 원해서 더 많은 불상과 결합하기 시작한다. 그는 점점 더 거대해지고 기이한 형상이 되며 파멸적인 힘을 얻어간다. 동시에 인간성을 잃는다. 

이제 인류에게 유일한 희망은 베니코뿐이다. 베니코는 불타는 붓다맨이 되어서 엔주와 대결을 벌인다.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317.023.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315.69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302.151.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252.5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251.775.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241.703.jpg

 

애니메이션이 끝나자 소녀는 일어서지 않고 한동안 베니코의 그림을 바라본다. 소녀는 불상으로 변해버리고 소녀에게 애니메이션을 강요하던 외계인은 경악한다. 

 

이 애니메이션은 정말 강렬한 경험을 준다. 단지 게키메이션이라는, 종이 오린 애니메이션 형태를 제시한 것에 그치지 않고, 그 형태에 걸맞는 구성, 주제를 전달하는 방법, 스타일, 양식 등을 다 개발해 성공시켰다. 극히 저예산 하에 만들어진 한계가 눈에 띄지만, 이토록 창의적인 애니메이션이라면 저예산 한계는 문제도 안된다.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418.63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425.3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451.959.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455.623.jpg

The.Burning.Buddha.Man.2013.720p.bluray.x264-orbs.mkv_20210722_202458.255.jpg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형식도 그림도 상식을 초월하네요.^^

댓글
21:24
2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드워드' 회원 강퇴 조치합니다(나눔 하실 때 꼭 참고) 6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7시간 전11:24 9737
HOT 오필리아(2018) 그리고 굿즈패키지 (스포 有) 1 bangtong36 bangtong36 37분 전18:41 397
HOT 형이, 누나가… 거기서 왜 나와? (애니 속에 등장한 기상천외 삽입곡) 2 송씨네 송씨네 58분 전18:20 515
HOT 모가디슈 관람평 5 reckoner reckoner 55분 전18:23 778
HOT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관람했던 3D 영화의 추억 1 spacekitty spacekitty 1시간 전17:55 407
HOT 모가디슈 메박 신촌점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영화 강츄 👍 6 마스터D 마스터D 1시간 전17:53 660
HOT [모가디슈] 메가박스 시사회 보고 왔어요 🤣 재밌네요^^ 23 AyuLove AyuLove 1시간 전17:22 1022
HOT 갑자기 떠오른 프랑스 영화관의 추억 5 RoM RoM 1시간 전17:22 600
HOT [SV이벤트참여] 하루에 영화 10편을 보신적이 있나요? 14 Yolo Yolo 2시간 전17:07 874
HOT 명필름에서 지적하고 욕 먹었네요 24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16:44 3795
HOT [블랙 위도우] 나타샤 이름 (tmi) 8 테리어 테리어 2시간 전16:42 1173
HOT [SV이벤트참여] 가족관람엔 코엑스 부티크관이 제격!! 5 국화 국화 2시간 전16:34 430
HOT '가와세 나오미' 감독 신작은 올림픽 공식기록다큐겠네요. 4 닢시 닢시 3시간 전16:12 732
HOT 애니 오프닝 같은 고질라 vs. 콩 예고편 9 녹등이 녹등이 3시간 전16:06 569
HOT 한국영상자료원 [소리도 없이] 단평 2 ipanema ipanema 2시간 전17:14 582
HOT 로키가 MCU 최종 승자인 이유 14 한스딤머 한스딤머 3시간 전15:39 2820
HOT 제가 추억하는 동네극장들에서의 시네마천국.. 9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3시간 전15:31 698
HOT [용과 주근깨 공주] 일본 극장 판매 굿즈 모음 4 Yolo Yolo 4시간 전15:04 546
HOT <장화, 홍련> 시그니처K 티켓 받았어요~:) 감독님 싸인 DVD와 함께!! 12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4시간 전14:54 1333
HOT 다음주 이벤트 정리 (7월 28일 ~ 31일) 26 qga8060 qga8060 4시간 전14:32 2975
HOT 신도림 시네큐 현장 경품 현황입니다(여기도 포스터 버리는 군요;;) 25 리얼쿄 리얼쿄 4시간 전14:26 2008
HOT 방송국은 언제까지 특권의식을 가질 것인가 1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14:25 2711
HOT ‘정글 크루즈’ 북미 언시 첫 반응 11 goforto23 5시간 전14:10 3086
HOT '에드워드' 회원 관련 후속 조치 3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5시간 전13:20 5422
HOT 7/25 CGV 압구정 경품 현황 19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6시간 전13:04 1423
HOT 아이너스 어워드 수상한 '이토 준지' 4 카란 카란 5시간 전13:44 783
971174
normal
Ashgray Ashgray 4분 전19:14 111
971173
image
주쓰 6분 전19:12 120
971172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6분 전19:12 269
971171
file
NeoSun NeoSun 7분 전19:11 97
971170
image
spacekitty spacekitty 8분 전19:10 79
971169
normal
자르다니 자르다니 9분 전19:09 103
971168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0분 전19:08 150
971167
image
박감독 박감독 11분 전19:07 92
971166
image
peacherry 11분 전19:07 118
971165
normal
온새미로 온새미로 13분 전19:05 374
971164
image
시샘달 17분 전19:01 66
971163
image
NeoSun NeoSun 27분 전18:51 191
971162
normal
엘지트윈스1990 엘지트윈스1990 32분 전18:46 364
971161
image
qga8060 qga8060 34분 전18:44 314
971160
image
bangtong36 bangtong36 37분 전18:41 397
971159
normal
kagemr 37분 전18:41 301
971158
image
kimyoung 39분 전18:39 212
971157
image
spacekitty spacekitty 47분 전18:31 281
971156
normal
알수없다 알수없다 51분 전18:27 657
971155
image
reckoner reckoner 55분 전18:23 778
971154
normal
송씨네 송씨네 58분 전18:20 515
971153
image
내추럴 내추럴 1시간 전18:12 249
971152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18:08 459
97115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7:58 776
971150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시간 전17:55 407
971149
image
마스터D 마스터D 1시간 전17:53 660
971148
image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17:43 538
971147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17:41 571
971146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17:37 355
971145
normal
Mod Mod 1시간 전17:37 1754
971144
image
sonso1112 sonso1112 1시간 전17:37 778
971143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7:35 435
971142
normal
판자 1시간 전17:33 149
971141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시간 전17:33 823
971140
normal
ipanema ipanema 1시간 전17:32 1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