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스코티 스코티
2893 19 12
(이 글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시면 삭제할게요.)
 

BA5A364A-34D1-4333-B08F-DE3CF0E2FF79.jpeg

 

965889F5-E6EA-4743-8E48-A3837F8016FD.png.jpg

D25D4B99-73D9-4F82-B19C-AD6431F4C1A2.png.jpg

32E1B5B4-E566-45A6-9531-F7EBA7C0ABC3.png.jpg

​​

57FCC2F0-DED1-4596-8428-7B0800D62FF9.png.jpg

9B5842E6-FC31-43E8-8714-7A76F690972E.jpeg

40813243-4935-4C98-8DA3-6F6A4EFBB363.jpeg

영화 <바다로 가자>의 장면들

 

4DF41305-AA60-4E17-A49F-F55E72DB3A5F.jpeg

<바다로 가자> 메인 포스터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했던 김량 감독의 실향민에 관한 자전적인 다큐인 <바다로 가자>를 6월 25일 밤 12시 10분에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하게 됐어요. 작년에 제가 단역으로 출연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같은 프로에서 방영된 데 이어서 다시 기쁜 일이 생겼네요. 늦은 시간이지만 실향민에게 관심을 갖고 계시거나 그 시간에 주무시지 않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이 영화를 꼭 한번 보시기를 추천드리고 싶어요. 이 영화는 최근에 들꽃영화상 다큐멘터리 부문 감독상 및 대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었죠. 익무에서도 시사회를 진행했던 작품이라서 이 영화의 개봉이 더 뜻깊었어요.

 
이 영화는 실향민 2세인 감독 자신의 아버지의 이야기에서 시작해서 점차 남한에 살고 있는 실향민들의 문제로 주제를 확장해 나가요. 이제껏 국내에 실향민을 다룬 다큐가 별로 없었던 만큼 <바다로 가자>는 귀한 결과물이라고 봐요. 작년이 한국전쟁 70주년이었기 때문에 이 영화의 개봉은 의미가 깊었죠. 다른 건 몰라도 이 영화만큼 실향민에 관한 문제를 접근하기 쉬우면서도 깊이 있게 다루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해요. 현재 이 영화는 네이버에서 다운로드로도 보실 수 있어요.(다운로드 링크 주소 http://naver.me/IGAYXHtJ) 재연 장면, 애니메이션 기법 등의 다양한 시도들도 흥미로와요. 재연 장면 부분에서 이창동 감독의 <밀양>에서 유괴범 역할로 좋은 연기를 보여주셨던 조영진 배우와 어제 개봉한 이지형, 김솔 감독의 <흩어진 밤>에 출연했던 최준우 배우도 등장해요.
 
이 다큐에 참여하면서 저는 이전에는 알지 못했던 실향민들의 아픔에 대해 많이 알게 되었고 그 이후로 실향민의 문제는 저에게 더 이상 남의 것이 아닌 게 되어 버렸어요. 이 영화를 통해 많은 분들이 분단의 현실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이산가족의 이야기를 곧 우리의 가족 이야기로 공감하실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래요. 감사합니다. ^^
 

*아래는 KBS 독립영화관 <바다로 가자> 소개글 링크입니다.

https://program.kbs.co.kr/1tv/enter/indiefilm/mobile/board.html?smenu=108745&&bbs_loc=T2010-1661-04-718727,read,none,1,1052384

 

<바다로 가자> 김량 감독 연출의도 

<바다로 가자>는 전쟁세대가 겪은 실향의 상처, 그리고 전후세대가 직면한 통일문제를 가족의 시선으로 아우르는 장편 다큐멘터리입니다. 20세기는 한국 현대사에 있어서 가장 격동적이고 가장 비극적인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70년이라는 시간은, 고향을 잃고 가족과 소식이 끊긴 채 이 격동적인 시간을 살아남은 분들에게는 가혹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시간을 거치며 반공보수의 테두리 안에 갇혀 있는 그분들을 향한 전후세대의 시선은 차갑게는 무관심이, 뜨겁게는 분노와 원망을 품고 있습니다. 이제 그분들이 사라지고 있는 시점에서, 다음과 같은 문제의식을 이 다큐멘터리를 통하여 던지고 싶었습니다. 실향민이라는 전쟁세대가 고통스럽게 간직하고 있는 기억과 상실의 상처를 과연 역사 속에서 어떻게 인식하느냐는 문제의식, 민족의 분단은 곧 가족의 분단으로 이어지는 이 현실 속에서 앞으로 어떻게 북한을 인식할 것인가 하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습니다.

 

<바다로 가자>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글: 김은아)

바다에는 장벽이 없다. 그러나 70년 동안 그 바다를 건너지 못한 이들이 있다. 김량 감독의 아버지 김주영 옹(翁)도 그중 한 사람이다. 한국전쟁 때 남으로 내려와 부산에 자리를 잡고 일평생 살아온 그의 고향은 함경남도 단천 여해진이다. 부산과 단천은 동해 바다로 이어져 있지만, 열여덟 소년이 여든을 훌쩍 넘긴 노인이 되도록 그는 북녘 고향 땅을 밟아 보지도, 고향에 두고 온 동생들을 만나 보지도 못했다. 아버지로부터 전쟁 때의 단편적인 이야기밖에 듣지 못했던 감독은 아버지의 고향에 대해서도, 젊은 시절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 술에 취하면 늘 ‘번지 없는 주막’을 부르며 동생들이 그립다고 눈물 흘리던 아버지를 답답해했던 기억이 남아 있을 뿐이다. 아버지의 삶을 이해하고 싶었던 감독은 아버지처럼 ‘고향을 잃어버린’ 이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는다.

80~90대 노인이 된 실향민 1세대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 속에서, 70년이라는 세월 동안 더욱 깊어지기만 한 상처와 도저히 치유가 불가능할 듯한 고통이 드러난다. 분단과 전쟁, 실향을 온몸으로 겪어야 했던 우리 아버지 세대는 모두가 ‘성격 파괴자’였을 거라 말하던 실향민 2세대 홍근진 씨의 가족사는 이 땅의 비극을 그대로 보여 준다. 헤어진 가족을 그리워하며 죽음의 순간까지도 망향의 한을 품고 가는 1세대와, 극단적인 반공주의자인 아버지들과 피할 수 없는 갈등을 겪어야 했던 2세대, 태어났을 때부터 분단이라는 현실이 사회의 기본 조건이었고 따라서 한 번도 분단이 불편하지 않았던 3세대 사이의 골은 깊다. 2세대와 3세대는 아버지, 할아버지를 안타깝게 생각하고 연민을 느끼지만, ‘문패도 번지수도 없이’ 뿌리를 잃고 평생을 살아야 했던 ‘실향’의 고통과 좌절감을 절절히 이해하기는 어렵다. 70년간 쌓인 실향민 1세대의 한이 고향 땅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날에야 풀릴 수 있듯, 2세대, 3세대의 안타까움과 답답함도 감독의 다짐처럼 ‘바다를 건너’ 그곳을 직접 보고 겪으며 느낄 수 있는 날에야 해소될 수 있을 것이다. (글: 김은아 / 서울독립영화제 인디당원)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9

  • 파트라슈1
    파트라슈1
  • songforu
    songforu

  • 엄마손
  • 소보르
    소보르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ishere
    ishere
  • golgo
    golgo
  • 코쓱모쓰
    코쓱모쓰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NightWish
    NightWish
  •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 사하
    사하
  • 조상무
    조상무
  • 닭한마리
    닭한마리
  • 쪼르뚜
    쪼르뚜
  • Nashira
    Nashira
  • Legend_621
    Legend_621
  • 홀리저스
    홀리저스
  • 하디
    하디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닭한마리
영화를 보셨나요?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
댓글
01:14
21.06.25.
profile image 2등
스태프셨군요.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스코티글쓴이 추천
08:07
21.06.25.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소보르

예. 의미가 깊다고 생각해요. 관심 있으실 경우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네요. ^^

댓글
10:54
21.06.25.
profile image
개봉 때는 놓쳤는데, 찾아볼게요 ㅎ
댓글
스코티글쓴이 추천
12:11
21.06.25.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파트라슈1
와! 봐주신다니 정말 감사해요! 부디 파트라슈님1에게 좋은 영화로 남았으면 좋겠네요. ^^
댓글
14:38
21.06.25.
profile image
스코티
지금 보는데 갯배타는 청초호 옆에 단천식당도 나오네요. 가을동화땜에 확떠서 손님들 한참 많았던곳인데요.
아바이마을 단천식당 옛날에 갔었는데 반갑네요
댓글
스코티글쓴이 추천
01:07
21.06.26.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파트라슈1
아 그러셨군요. 영화를 봐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
댓글
03:25
21.06.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블,DC 관련 글을 쓰실때 꼭 포함해주세요! 51 다크맨 다크맨 4일 전23:54 10771
HOT 용산 현재 경품 현황 7 None None 37분 전13:36 775
HOT 오늘 '프리 가이' 시사 보시는 분들 꼭 확인하세요. 17 익무노예 익무노예 43분 전13:30 1299
HOT '싱크홀' 티켓 특가 이벤트 일정 13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2:05 2353
HOT 칸 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작 [바쿠라우] 국내 등급 심의 완료 (약스포) 5 ipanema ipanema 56분 전13:17 681
HOT 현지에서 반응이 좋은 짱구 신작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수수께끼! 꽃... 9 넷플릭스4K 1시간 전13:13 759
HOT 프리가이 감독 필모 17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12:25 1902
HOT 여름하면 떠오르는 영화 어떤거 있으신가요? 48 DBadvocate DBadvocate 2시간 전12:07 1418
HOT 한국 유튜브 최고의 미스테리였던 곡성 드디어 잠들었네요 24 Lambda Lambda 2시간 전12:07 3481
HOT [공식]<모가디슈> 2021년 한국영화 최고 흥행 신기록 달성! 쾌속의 10... 23 영화매니악 영화매니악 2시간 전12:00 1845
HOT (마블)엔드게임 캡틴 아메리카 묠니르 포징 따라하기 8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2시간 전11:49 1224
HOT 고독한 미식가의 최근 식사량... 19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1:27 2610
HOT 대체공휴일 시행확정으로 9월말 개봉 노리는 영화들 많겠네요 13 PS4™ 2시간 전11:35 2408
HOT [더 그레이트 샤크] 포토 이미지 5 mistywoods mistywoods 3시간 전10:52 929
HOT 요즘 볼만한 영화가 많아 행복하네요 16 성공한인생 3시간 전10:35 1670
HOT '모가디슈'... 개싸라기 흥행 스타트 18 golgo golgo 4시간 전09:51 2959
HOT 8/4(수) ~ 8/5(목) 선착순 쿠폰 정리 28 라온제나 라온제나 4시간 전10:10 5441
HOT <모가디슈> 후기 - 절치부심한 장인의 일격 10 happygroot happygroot 4시간 전09:55 1129
HOT 배우 유인영, 영화 <통영에서의 하루> 캐스팅 3 friend93 friend93 4시간 전09:18 2031
HOT 정해인, 구교환 주연 넷플릭스 [D.P.] 스틸컷 10종 18 ipanema ipanema 5시간 전09:00 2711
HOT 일본 인기 애니 [오소마츠상] 실사영화화, 내년 봄 공개 7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5시간 전08:21 1833
HOT <DC>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신규 포스터 (제임스 건 감독 트위터) 5 Roopretelcham Roopretelcham 6시간 전07:21 2516
974578
image
라쿤77 라쿤77 1분 전14:12 212
974577
normal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2분 전14:11 116
974576
image
Mike 3분 전14:10 97
974575
normal
cusie cusie 4분 전14:09 190
974574
normal
데헤아 데헤아 4분 전14:09 243
974573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7분 전14:06 418
974572
normal
10분 전14:03 573
974571
image
꼬멧 꼬멧 10분 전14:03 402
974570
normal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11분 전14:02 969
974569
image
kimyoung 13분 전14:00 211
974568
image
NeoSun NeoSun 19분 전13:54 152
974567
normal
슉샥 슉샥 24분 전13:49 459
974566
image
goforto23 28분 전13:45 725
974565
normal
귀멸은못말려 31분 전13:42 1143
974564
image
Zeratulish Zeratulish 34분 전13:39 445
974563
image
None None 37분 전13:36 775
974562
normal
박감독 박감독 39분 전13:34 265
974561
image
qga8060 qga8060 39분 전13:34 280
974560
normal
golgo golgo 40분 전13:33 221
974559
normal
익무노예 익무노예 43분 전13:30 1299
974558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53분 전13:20 1988
974557
image
ipanema ipanema 56분 전13:17 681
974556
image
넷플릭스4K 1시간 전13:13 759
974555
normal
랜쉬 1시간 전13:13 633
974554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13:09 837
974553
normal
필링 필링 1시간 전13:06 359
974552
normal
영사남 영사남 1시간 전12:54 645
974551
normal
ipanema ipanema 1시간 전12:51 2240
974550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12:47 1258
974549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2:44 628
974548
normal
아인EIN 아인EIN 1시간 전12:34 894
974547
image
동선동주민 1시간 전12:34 2108
974546
image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12:27 1262
974545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12:25 1902
974544
normal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2:21 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