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평창영화제] 이번 참석하신 소감

loneranger loneranger
714 5 4

 제가 지금 돌아가신 셔틀버스에 탔고 있다. 이번 평창영화제의 있는 모든 일정 끝나는 것도 뜻하고 있다. 접근성과 숙박비 때문에 이번 익무 덕분에 드디어 참석된 평창평화영화제, 모든 일정 소화한 후에 개인적으로 느끼는 몇가지 점을 적어보고 이번에 평창영화제에 관한 글들을 마무리합니다. 

 

 1. 코로나로 인해 멀어진 대중들 다시 모여주었다. 

 코로니 팬데믹으로 인해 친구 사이는 물론, 가족 사이도 한번 만나기 힘든 시기가 찾아왔다. 그리고 그 시기가 예상보다 길어지기 때문에 많은 사람은 지치고 힘들었다. 

 이번 평창평화영화제라는 기회 통해, 나이, 직업, 외모... 모든 편견 생길 수 있는 것을 제외하고 단지 영화라는 취미로 만나게 되는 낮선 사람들은, 공동의 화제로 통해 얘기를 나누다 보니 쉽게 어색함을 떨쳐내고 친목도 조금씩 발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익스트림 무비라는 사이트를 통해 소통하는 것을 대신해, 대면 소통이라는 방식 통해 소통하기 때문에, 대화할 때 감정 전달도 훨씬 수월하고 대화 내용도 더 많은 것을 담을 수 있습니다. 관람 작품 선택했을 때도 정보 공유를 통해 미리 취향과 안 맞는 작품을 다소 색출할 수 있기 때문에 전에 영화제 다닐 때 느낄 수 없는 하나의 커뮤니티의 힘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새로운 방식으로 영화를 다시 바라보았다.

 이번 평창영화제 참석하고 수놓은 이색 상영관을 방문했다. 작은 곳에서도 영화제로 통해 대중과 소통해고 싶은 노력을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정말 감동 많이 받았다.

 비록 전에 올라온 글에 적힌 듯이, 그 어느 곳도 최초 극장 용도로 설계한 공간이 아니다보니, 그 곳에서 영화 상영했을 때 생길 수 있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관람 도중에 불편함을 다소 가져다 주었다. 

 하지만 이런 공간에서 영화 관람한 경험 자체가 충분히 새롭고 값진 경험이 되었고, 또한 그런 공간에서 엄격한 방역 조치 때문에 영화에만 집중할 수 있다 보니, 영화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었다.

 

 3. 평화와 희망의 이름으로 영화제를 새롭게 정의했다

 개인 선호도를 떠나서, 하나의 영화제에서 보통 상업 작품과 예술 작품은 같이 볼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이번 평창 영화제처럼 관객 생각에 빠지게 만든 작품만 상영하는 영화제는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한다. 

 물론 이런 작품 볼 때 감정 몰입하는 이유 때문에 몹시 힘들지만, 이 작품들 때문에 현재 세계에서 여전히 존재하는 사회적 문제들이 알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고, 그 문제를 가지고 자신이 처한 사회 현황과 연상하면서 많은 질문과 생각할 수 있기 때문에 이 영화제는 참석하는 가치가 충분히 있고 영화제의 의미를 새롭게 정의하고 있다.

 

 4. 평범한 음식을 통해 새로운 맛을 선보였다.

 이번 평창에서 방문하는 음식점, 그리고 먹던 음식은 사실 특별하지 않았다.

 골뱅이, 제육볶음, 빵, 짜장면... 하지만 푸짐한 분량 드리는 방식과 군더기 줄이는 방식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서울에서 먹던 같은 음식보다 튼튼하고 만족한 한끼를 챙겨준다.

 

 아름다움 풍경부터 훌륭한 작품까지, 대관령이라는 작은 곳에서 좋은 사람 많이 만나고, 좋은 사물 많이 보고. 끝에 힐링 등뿍 받았습니다. 

 

 기회 주신 익무를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

20210622_175328_HDR.jpg

20210622_124129_HDR.jpg

20210622_124116.jpg

20210622_122935.jpg

20210622_122926.jpg

20210622_103533_HDR.jpg

 

loneranger loneranger
18 Lv. 31054/32490P

영화 관람 후에 해석 듣는 것 보다 자신이 생각하고 자신의 관점을 갖는 것이 더 중요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 생각은 문자로 표현할 수 있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셋져
    셋져

  • 빛나
  • 쿨스
    쿨스
  • golgo
    golgo
  • reckoner
    reckoner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3등

으아니!? 대나무랑 벚꽃나무가 있는 곳은 어디인가요???

같은 영화제를 다니면서 저런 곳은 못봤어요...😭

댓글
23:50
21.06.26.
profile image
loneranger 작성자
셋져
3층 중앙에 있는 정원이에요. 저회 3층에서 묵음 대원이 없다보니 가는 기회도 잘 없었죠. 저는 마지막 날 중간 한 시간 틈이 있고 퇴실해서 갈 곳도 없기 때문에 잠깐 들렀어요.
댓글
00:31
21.06.2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오징어 게임' 로튼지수 및 주요평 12 goforto23 1시간 전08:04 1542
HOT 양조위 나이에 액션 연기가 놀랍지 않은 이유 11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시간 전08:01 1268
HOT UN총회에서 노래하는 BTS 클라쓰 4 leodip19 leodip19 1시간 전07:41 890
HOT '휘트니 휴스턴' 전기영화 주인공 및 바비 브라운역 확정 2 goforto23 1시간 전07:39 747
HOT 토퍼 그레이스가 말하는 ‘노웨이홈’ 플롯 (노스포) 3 goforto23 1시간 전07:18 762
HOT 안야 테일러 조이가 올린 에미상 사진들 1 kimyoung 2시간 전07:07 657
HOT 하우스 오브 구찌 레이디 가가 새 스틸 시진 2 kimyoung 2시간 전07:06 626
HOT [인피니트] 기껏 리모컨 사수했더니..... 9 sonso1112 sonso1112 7시간 전01:47 1462
HOT [토베 얀손] (스포 포함한) 짧은 후기와 감상/ 둘 만의 작은 예술 3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7시간 전01:20 376
HOT 이완 맥그리거 - ‘오비완 캐노비’ 촬영 종료..실망하지 않을것 5 goforto23 8시간 전00:59 1083
HOT OTT와 극장의 경쟁 54 라임52 8시간 전00:25 3647
HOT 블루레이 수집 13 paulhan paulhan 8시간 전00:20 1693
HOT 뜨자마자 연기활동 중단선언했던 신인배우 12 Leedong 9시간 전00:04 5294
HOT 9월 20일 박스오피스 18 paulhan paulhan 9시간 전00:00 2938
HOT '할로윈 킬스' 파이널 예고편 6 goforto23 9시간 전00:01 1187
HOT 극장 관객들의 반응이 최악이었던 영화는? 46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9시간 전23:54 3359
998933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2분 전09:10 48
998932
normal
택 12분 전09:00 208
998931
image
Chelsea 22분 전08:50 159
998930
normal
킹콩세마리 30분 전08:42 449
998929
image
e260 e260 37분 전08:35 163
998928
normal
호다루카 호다루카 37분 전08:35 196
998927
image
als 49분 전08:23 395
998926
image
qga8060 qga8060 51분 전08:21 225
998925
normal
Mike 51분 전08:21 806
998924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58분 전08:14 372
998923
normal
ipanema ipanema 1시간 전08:08 849
998922
image
goforto23 1시간 전08:04 1542
998921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시간 전08:01 1268
998920
image
꾸이mk02 꾸이mk02 1시간 전07:58 508
998919
image
kimyoung 1시간 전07:56 524
998918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53 563
998917
image
leodip19 leodip19 1시간 전07:41 890
998916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39 747
998915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32 330
99891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18 762
998913
normal
태평소국밥 태평소국밥 2시간 전07:11 260
998912
image
goforto23 2시간 전07:08 556
998911
image
kimyoung 2시간 전07:07 657
998910
image
kimyoung 2시간 전07:06 626
998909
image
Mike 6시간 전03:05 1945
998908
normal
설탕눈 설탕눈 6시간 전02:24 1228
998907
normal
복학배추 복학배추 6시간 전02:19 301
998906
normal
질주의분노 7시간 전02:08 1143
998905
image
질주의분노 7시간 전02:07 896
998904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7시간 전02:05 236
998903
normal
섭은낭00 7시간 전02:04 563
998902
image
내꼬답 내꼬답 7시간 전01:52 606
998901
normal
테사영 테사영 7시간 전01:50 855
998900
image
sonso1112 sonso1112 7시간 전01:47 1462
998899
normal
nomad nomad 7시간 전01:43 1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