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소울]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7524 14 10

20210121_010914.jpg

20210121_010927.jpg

 

 

몇 차례의 연기 끝에 드디어 극장에 선을 보인 픽사의 새 애니메이션 <소울>을 보았습니다.

<몬스터 주식회사>, <업>, <인사이드 아웃> 등 여러 픽사의 명작들을 연출한 피트 닥터 감독의 신작인 이 영화는

흔히들 상상하는 '사후세계'라는 개념의 반대편에 '생전세계'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에서 출발한 듯 합니다.

세상에 태어나기 전 영혼이 형성되는 세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 이야기는 '후회없는 현재를 살아라'는

교훈적이지만 고리타분할 수 있는 메시지 대신 '살아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하다'는 위로를 전합니다.

우리가 특히 최고작으로 꼽는 픽사 영화들이 그랬듯, <소울> 또한 우리를 가르치는 대신 어루만집니다.

 

밴드부 교사를 하며 뉴욕에 사는 조 가드너(제이미 폭스)는 이제 막 학교로부터 정규직 확정을 받은 참입니다.

그리고 뒤이어 재즈 밴드의 피아노 세션으로 합류할 기회를 제안받은 참이기도 합니다.

집에서는 안정적인 정규직 교사의 길을 권하지만 어려서부터 품어 온 뮤지션의 꿈을 놓칠 수 없었던 그는

결국 후자를 택하며 찾아온 기회 앞에 한껏 들뜨지만, 그것도 잠시 사고로 세상과 이별할 위기에 놓입니다.

'머나먼 저 세상'으로 가려던 그의 영혼이 몸부림 끝에 떨어진 곳은 '태어나기 전 세상'.

세상에 나갈 준비를 하는 수많은 영혼들이 있는 그곳에서 조는 얼떨결에 영혼 '22'(티나 페이)의 멘토가 됩니다.

유독 유서깊은 말썽쟁이로 소문난 '22'를 멘토링하는 데 성공해야만 원래 세상으로 돌아갈 기회가 생기는데,

과연 조는 멘토링을 무사히 마치고 바라던 세상으로 돌아가 원하는 꿈을 이룰 수 있을까요.

 

전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애니메이션의 기본 덕목인 '캐릭터의 매력'을 물론 충분히 갖추었지만,

<소울>은 확실히 '어른들도 즐길 수 있는'이 아닌 '어른들이 더 즐길' 애니메이션입니다.

특히 사회 생활을 많이 한 어른일수록 더 가슴에 꽂힐 메시지를 담고 있지만, 그 메시지로 향하기까지

상상력 - 상상력의 시각화 - 시각화를 통한 캐릭터와 이야기 구축 - 캐릭터와 이야기를 통한 메시지 전달의

모든 과정이 단단하게 갖추어져 있어 관객은 이 이상하고 아름다운 조합의 세계에 그저 몸을 던질 뿐입니다.

<소울>이 훌륭한 영화인 건 메시지만이 아니라 이에 이르기 전에 갖춰진 이 탄탄한 영화적 구조 때문이기도 합니다.

 

촘촘하기로 정평이 난 픽사의 세계관 구현 능력은 이번 영화에도 특히 빛을 발합니다.

누구도 만나본 적 없을 '태어나기 전 세상'은 영혼이 형성되는 방식과 나름의 규율과 체계, 조직을 이루며

이 모든 것들이 사람들이 살아가는 현실 세계와 절묘한 접점을 맺으며 역동적으로 운영됩니다.

이 '태어나기 전 세상'을 2D 기반의 초현실적, 추상적 표현으로 그린 것은 매혹적인 승부수입니다.

본편에 앞서 상영되는 '토끼굴'이 2D 셀 애니메이션의 질감을 지녔는데도 픽사에서 만든 작품인 것처럼,

선과 면, 파스텔 컬러와 흑백 컬러로 이루어진 <소울> 속 '태어나기 전 세상'은

이제 픽사가 비단 3D만이 아니라 컴퓨터로 만들 수 있는 모든 질감의 애니메이션을 구현한다는 증명과 같습니다.

이와 대비되어 조 가드너의 현생이 펼쳐지는 뉴욕의 풍경은 완전한 현실에 가까운 묘사력을 자랑합니다.

바쁘게 북적거리는 거리, 가게 안에 복작거리며 꽃피는 사람들의 이야기, 어둔 카페를 가득 채우는 음악의 풍미,

건물들 사이로 문득 햇살이 비쳐올 때의 온기 등 일상의 순간들을 사진처럼 포착합니다.

실사에 가까운 픽사 애니메이션의 절대우위적 묘사력은 늘 느껴왔지만 그게 '리얼리티'와 연결되진 않았었는데,

<소울>은 픽사가 우리가 호흡하고 맞닿는 현실을 작정하고 불러올 때 빚어내는 감동이 무엇인지를 보여줍니다.

이렇게 빈틈을 찾을 수 없는 기술력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메시지에 날개를 다는 것이죠.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삶이란 어떤 목표를 이루기 위한 과정이 아니라 그 자체가 제1의 목표입니다.

살면서 의미 있는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 고민하던 조에게, 모든 과정이 삶으로 뛰어들기 위해 구축된 그 세계는

살아가고 있는 한 우리는 이미 목표에 이르렀고 목표를 이루고 있는 중이라는 걸 알려줍니다.

만약 우리가 이처럼 목표 지점 위에 이미 서 있고 목표를 이루는 중이라면, 어떤 목표 지점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삶이 초래할 수 있는 '목표를 이루지 못한 불안'과 '목표를 이룬 뒤의 허무함'도 느낄 필요가 없을 겁니다.

어떤 결실은 대단한 성과와 의미를 발견하지 않더라도, 그저 완전히 몰입하는 것만으로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영화는 '태어나기 전 세상'이 지금 우리가 누리는 삶에 부여하는 의미를 통해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현실로 넘어와서는 바로 재즈라는 음악이 그러한 삶의 가치를 함축하고 있다는 것을 전하죠.

악보와 같은 규범이나 지향점으로부터 자유로워도 몰입만으로 하나의 곡을 만들어내는 재즈처럼,

우리의 삶 또한 보고 듣고 만나고 느끼는 모든 것이 우리만의 세계를 만든다는 것을 일깨웁니다.

삶을 겪을수록 고갈되는 이 깨달음을, 굽이치는 영화 속 재즈 사운드가 우리 마음 속에 다시 촉촉하게 채웁니다.

 

누구나 함박웃음을 지을 수 밖에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 구현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입니다.

'불편한 골짜기'를 해소하기 위해 인체 비율을 적당히 만화적으로 과장하는 경향은 지켜가면서도,

주인공 조 가드너를 비롯한 영화 속 인간 캐릭터(특히 흑인 커뮤니티)들의 흥과 익살,

따스하고 풍부한 감정을 생생하게 빚어내며 살아 숨쉬는 현실세계를 만들어 냅니다.

한편 조의 멘티 영혼인 '22'를 비롯한 '태어나기 전 세상'의 구성원들은 선과 면으로만 이루어져 있음에도

유연하고 변화무쌍한 움직임을 부여해 생동감과 귀염성을 모두 충실하게 발휘합니다.

포스터에도 함께 등장하는 비중있는 동물 캐릭터 '미스터 미튼스'도 무척 사랑스럽습니다.

한편 데이빗 핀처 감독과 주로 호흡을 맞춘 밴드 '나인 인치 네일스'의 트렌트 레즈너와 애티커스 로스는

이번 영화로 픽사와 처음 작업을 했는데, 현실 세계를 채우는 고전적인 재즈 사운드와

'태어나기 전 세상'을 채우는 형이상학적인 모던 사운드를 넘나들며 훌륭한 조화를 보여줍니다.

 

픽사의 영화는 언제나 뜻밖의 목소리로 우리에게 용기를 북돋우며 하염없이 감동을 줍니다.

<소울>은 꿈을 좇으라며 무턱대고 독려하는 대신, 살아감으로 이미 만들어지는 기적을 예찬하며

이미 목적지 안에 있고 목표를 성취해 가는 중인 우리들의 가치를 따뜻하게 상기시킵니다.

영화를 보고 나올 때 어느 순간 태어나 세상과 호흡하는 매우 중요하고도 어려운 일을

매일 해내고 있음을 스스로 기특해 하는 우리들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이렇게 픽사의 최고작 반열에 또 한 편의 영화를 올리게 되었네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쿡쿠랜드
    쿡쿠랜드

  • Review_by_한지원
  • 샤하랑
    샤하랑
  •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 빛나
  • 스타니~^^v
    스타니~^^v
  • Chat-Shire
    Chat-Shire
  • golgo
    golgo
  • 퓨리
    퓨리

  • 여우탈곰탱이
  • Anydevil
    Anydevil
  • 진영인
    진영인
  • 노킹온헤븐스도어
    노킹온헤븐스도어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댓글 1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세상의모든계절
저도 벌써 한번 더 보기로 했습니다! ㅎㅎ
댓글
01:30
21.01.21.
2등
픽사의 영화는 훌륭한 작품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맨앞자리 앉을만한 작품이 나온거 같아요.
영화보면서 이렇게 위로받은건 처음있는 일이네요...
댓글
01:23
21.01.21.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껌정고양님
픽사 영화를 볼 때마다 삶에 대해서 배우는 것 같습니다ㅠ
댓글
01:30
21.01.21.
profile image 3등
픽사만의 인생찬가 참 따뜻해요 주말에 다시 보려고 합니다
댓글
05:14
21.01.21.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진영인
너무 좋았네요 ㅎㅎ 저도 재관람 예약입니다.^^
댓글
09:12
21.01.21.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golgo
감사합니다! 얼른 주말 되어 또 보고 싶네요.^^
댓글
09:51
21.01.21.
profile image
얼마나 많이 써보고 또 읽어봐야 jimmani님의 필력에 조금이나마 다다를 수 있을까요? 영화만큼이나 따뜻하고 멋진 후기 잘 읽었습니다.
머릿속으로 생각하던 게 글자로 표현되니 더 기분이 좋아지네요.
굿즈 욕심이 없고 또 요즘 바빠서 딱 오늘 오전에 상영되는 한 지점 한 타임에만 시간이 되서 막 보고 지하철에 있는데, 오티 욕심이 나기도 하네요...ㅎㅎ

연차쓰고 자유로운 하루를 보내는 중인데, 오늘 하루를 마음껏 즐기며 살아봐야겠습니다.
댓글
12:44
21.01.22.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샤하랑
과분한 말씀 감사합니다.^^ 다른 선물들을 함께 받으면 더욱 좋겠지만 이 영화를 보는 것만으로도 큰 선물이 되실 겁니다.^^
댓글
16:15
21.01.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바일 수정본 교체합니다 43 다크맨 다크맨 1일 전13:24 4940
공지 '카오스 워킹' 한줄평 이벤트 50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22:22 3696
HOT [미나리] 진득하게 고아서 깍두기를 하나 올린 영화 3 발없는말 발없는말 6시간 전00:44 1371
HOT 영화굿즈 정리엔 다이소 16 텡겔 텡겔 7시간 전00:17 2585
HOT 2월 26일 박스오피스 18 paulhan paulhan 7시간 전00:00 2122
HOT 살인마 캐릭터로 데뷔하는 가수(약혐🔪) 16 닭한마리 닭한마리 7시간 전23:37 2958
HOT 중경삼림 영화 끝내주네요 41 엠마스톤 엠마스톤 8시간 전23:21 2858
HOT 일본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제작 5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8시간 전23:18 881
HOT 귀멸의 칼날 제일복권 뽑아봤어요😆 25 카란 카란 8시간 전23:14 1868
HOT [프라미싱 영 우먼] [퍼펙트 케어] 포토플레이 이미지 3 얼죽아 얼죽아 8시간 전23:12 605
HOT <열혈남아> 비쥬얼 쇼크 영화네요 ㅎㅎ 40 요니 요니 8시간 전22:43 1933
HOT 드라마 '시지프스' 컴퓨터그래픽 왜 이럽니까? 19 카르마 카르마 8시간 전23:03 2216
HOT [넷플릭스] "왕좌의 게임" 각본가의 신작 제목은 Metal Lords 5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8시간 전23:01 886
HOT 요즘 자주 가는 메가박스에 대한 감상 몇가지 18 sirscott sirscott 9시간 전22:24 2231
HOT CGV 별관 다음 라인업 (3/11 ~ ) 32 무비런 무비런 9시간 전22:10 4421
HOT 뭐? 다니엘 크레이그가 카메라를 만들었다구? 14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9시간 전22:06 1495
HOT [소울] 속 대사 옮기기 🐟 6 토레타냠 토레타냠 9시간 전21:52 643
HOT 신 에반게리온 극장판 새 예고편. 4dx, IMAX 개봉확정 11 프리폴 프리폴 9시간 전21:45 1913
HOT 가지고 있는 1917 블루레이 모아봤습니다 8 김하디 김하디 9시간 전21:37 633
HOT 귀멸의 칼날 특전 모음!!과 그외 굿즈들 떼샷 찍어봤어요 36 댠댠 댠댠 10시간 전21:29 1278
HOT 귀멸의 칼날 포토티켓 이미지 어떤게 좋을까요...! 26 밍구리 밍구리 9시간 전21:44 877
HOT [CGV] '고백' 스마트톡 및 소독수 증정 이벤트 3 빙티 빙티 10시간 전21:20 2352
907391
normal
스텀핑 스텀핑 14분 전07:19 115
907390
image
APTX4869 APTX4869 27분 전07:06 66
907389
image
goforto23 35분 전06:58 136
907388
normal
스티븐킴 스티븐킴 39분 전06:54 236
907387
normal
APTX4869 APTX4869 1시간 전06:25 109
907386
image
goforto23 1시간 전06:03 250
907385
image
goforto23 1시간 전05:59 160
90738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5:49 317
907383
image
APTX4869 APTX4869 1시간 전05:39 167
907382
image
APTX4869 APTX4869 2시간 전05:08 211
907381
image
APTX4869 APTX4869 2시간 전04:50 410
907380
normal
APTX4869 APTX4869 2시간 전04:43 160
907379
normal
APTX4869 APTX4869 3시간 전04:27 230
907378
image
goforto23 3시간 전04:20 367
907377
image
CcMystery22 CcMystery22 3시간 전04:16 328
907376
image
goforto23 3시간 전04:12 527
907375
image
goforto23 3시간 전03:59 580
907374
normal
메린이 메린이 3시간 전03:49 249
907373
normal
노양 노양 3시간 전03:44 1186
907372
normal
고도리 고도리 3시간 전03:42 169
907371
image
포이테일 포이테일 3시간 전03:41 273
907370
normal
내추럴 3시간 전03:37 494
907369
image
치즈그라탕 치즈그라탕 4시간 전03:30 195
907368
image
NightWish NightWish 4시간 전03:19 162
907367
image
제민나 4시간 전03:13 484
907366
image
쥬쥬짱 쥬쥬짱 5시간 전02:28 227
907365
normal
stanly stanly 5시간 전02:12 279
907364
normal
APTX4869 APTX4869 5시간 전02:12 253
907363
image
탕웨이 탕웨이 5시간 전02:09 826
907362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5시간 전01:59 152
907361
normal
빨리와줘 5시간 전01:55 1008
907360
image
잔동산 6시간 전01:26 281
907359
image
필름사랑 필름사랑 6시간 전01:11 1488
907358
normal
APTX4869 APTX4869 6시간 전01:05 426
907357
image
Disney1205 Disney1205 6시간 전00:59 1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