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7
  • 쓰기
  • 검색

퀴어 영화 로맨스 영화 잡담

우유과자 우유과자
3176 21 27

퀴어 영화 얘기가 나와서 그냥 말 나온김에

개인적인 취향과 잡설을 써봅니다;

지난 논쟁에 대해서 더 덧붙이거나

뭘 주장하고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1.

이성애자 남성임에도 해피투게더를 좋았다고 추천하거나

뭐 콜바넴이나 브로크백 마운틴 같은 영화를 좋았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의외더군요; 예전에는 지금보다 더 심하게 거부감을 드러내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도

오래전에도 그랬으니 영화의 힘, 이야기의 힘이란게 있긴 한가 봅니다.

 

2.

성소수자라고 딱히 다 퀴어영화에 관심을 갖는 것도 아니고

그래도 영화에 관심 있는 분들이 영화를 많이 보시다보니

퀴어영화도 접하시고 이야기도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저는 파수꾼이나 용서받지 못한 자 같은 영화를

되려 짝사랑에 관한 퀴어 영화로 소비하면서 좋아했는데

막상 퀴어타이틀을 단 영화 중에는 정말 좋아하는 영화가 별로 없습니다.

저번에 영자원에서 봤던 애정만세는 인생영화에 들 정도긴 했네요

근데 이게 퀴어영화로 유명한 영화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감독의 개성과 명성이 퀴어요소보다 더 강하다고 느껴집니다.

 

3.

사실 저는 로맨스 장르나 남의 사랑/연애얘기 보는 걸 

안 좋아합니다;

 

그 와중에도 재밌게 본 이성애 영화는 물론 있는데

연애의 목적, 연애의 온도는 희한하게 재밌게 봤고

극장에서까지 봤었네요;

 

멀홀랜드 드라이브는 동성애 요소가 큰데도

특이하게 퀴어로는 분류가 잘 되지 않는 느낌인데

데이빗 린치의 개성이 워낙 강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근데 전 이 영화가 인생영화로 꼽을 정도로 좋습니다.

극중 캐릭터의 절절한 심정에 공감도 하고 슬프기도 했지만

초현실적이고 악몽같은 기괴함이 매력적이었네요.

(전 로맨스보다 공포영화 쪽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퀴어영화가 그냥 현실적인 내용만 나오고

결말이 비극이면 보기 불편해서 안 찾아보게 되더군요;

 

유명한 퀴어영화인 브로크백 마운틴과 콜미바이유어네임도

개인 취향으로 안 좋아하는데(그렇다고 싫어하는 건 또 아닙니다)

두 영화가 잘 만들어진건 인정하지만

 

콜미바이유어네임은 아미해머 캐릭터가 미성년자한테 하는 행위가

불쾌했고 여성캐릭터가 다루어지는 방식이 별로였습니다.

옛날이니까저랬지 하고 넘어가긴 했는데 좋아지진 않더군요;

줏대없이 이랬다 저랬다 하는게 좀 짜증도 났구요

 

브로크백마운틴은 집에서 디비디로 봐서 감흥이 덜했을수도 있고

지금보면 정말 매력적인 두 배우가 만났는데 어째서 관심이 안 가고

또 보고 싶은 생각이 안 드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과거 시대의 아픔이나

폭력적인 면이 너무 괴롭고 불편하게 만들어서 보기 싫은게 크기도 합니다.

 

4.

영화 얘기는 아닌데

40대 넘어서 뒤늦게 자신이 성소수자인걸 깨닫는 사람도 있더군요

어떻게 그렇게 변하지? 아니면 이전엔 몰랐나 의아하고 전 이해가 잘 안 됐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모든 걸 이해할까요 나 자신에 대한 것도 다 이해할지

의문입니다. 그래도 성별을 떠나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고 사랑하는구나

또는 성적으로 끌리는구나 정도로만 이해하려고 합니다.

성소수자와 비성소수자 사이에 경계가 모호한 지점에 있는 분들도 있는 것 같네요.

 

 

 

 

 

 

 

우유과자 우유과자
17 Lv. 28845/29160P

닉네임 변경: 우유맛초코쿠키 -> 우유과자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1


  • golsu

  • 영화는기세
  • nashira
    nashira
  • Tara
    Tara
  • HouseStory
    HouseStory
  • 누리킹
    누리킹
  • Hyoun
    Hyoun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테리어
    테리어
  • ZELDA
    ZELDA
  • 할리할리퀸
    할리할리퀸

  • 성공한인생

  • 해천
  • 솔로
    솔로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nerner
  • 공포스릴러가찐
    공포스릴러가찐

  • peacherry
  • NightWish
    NightWish
  • spacekitty
    spacekitty
  • 셋져
    셋져

댓글 2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1번 문단에서 느껴지는 어폐가, 동성애자 남성임에도 라라랜드, 화양연화 같은 이성 간의 연애를 다룬 영화를 좋아하면 그것도 의외인걸까요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3:42
20.12.05.
profile image
워너be

그냥 그때는 동성애 혐오가 당연시 되어서 타인에대한 기대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상 이성애가 주류고 당연시되는 사회니까 개인적으로 그런 생각을 했을 뿐입니다 제 생각이 모든 이의 기준이 되는건 아니구요

 

그리고 저도 성소수자입니다ㅋ

댓글
03:44
20.12.05.
profile image 2등

보헤미안 랩소디가 그렇게 많은 관객이 봤다는 것이 신기했어요. 물론 퀴어 요소보다 음악이나 다른 요소 덕에 뜬 것 같긴 하지만, 그래도 대놓고 퀴어 요소가 있는 영화인데요. 영화의 힘이 맞는 것 같습니다. 저와 같은 경우에도 이성애든 동성애든 영화만 좋으면 좋아합니다.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4:08
20.12.05.
profile image
빙티
아 저도 보랩때 그런 생각했었네요~
저도 재밌게 본 영화였구요
댓글
04:09
20.12.05.
빙티
저도 동성간의 연애장면 질색하는 사람들 보면
"이 인간들은 보랩 안봤나?"란 생각부터 들더군요.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4:53
20.12.05.
빙티
저는 퀸과 프레디 머큐리에 대해 1도 모르고 보헤미안 랩소디를 봤는데 갑자기 퀴어가 나와서 '아 이거 때문에 또 사람들이 한마디씩 하겠다' 싶었네요. 이미테이션 게임을 보면서도 가족이 옆에 있어서 좀 놀랐구요. 물론 전 아무렇지 않아서 잘 봤고 두 영화 모두 인생 영화로 남아 있습니다.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7:04
20.12.05.
profile image 3등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이 진실되게 느껴진다면 성별, 취향을 넘어서 전달이 된다고 생각해요.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4:17
20.12.05.
profile image
저도 게이인데 남성과 남성의 로맨스 영화는 제 자신의 씁쓸한 과거가 떠올라 안보게 되더군요 ㅎ 물론 두 여성 간의 이야기는 재미있게 보지만..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4:23
20.12.05.
profile image
spacekitty
흥미롭네요. 저는 영화나 드라마 이런걸 통해서 남남 브로맨스나 사랑을 자주 봐서 그런지 익숙해졌는데 덜익숙한 여성간은 좀 익숙하지가 않네요. (어차피 둘이 사랑하는건 같은데 말이죠) 거부감보단 덜 친숙해서 그런걸가요 ㅋㅋ 최근 더프롬으로 직접적인건 거의 처음본것같은데 몰입이 좀 안되더라구요. 영화가 막 얼렁뚱땅 넘어가서 그런건지 (영화는 나름 재밌게 봤어요 작품성은 모르겠지만) 그렇지만 작품 자체에 호불호 갈리는 것에 퀴어요소가 영향을 주진 않는 것 같아요. 적어도 제게는.
댓글
09:13
20.12.05.
프림로즈힐
여자분이라 여성간은 좀 익숙하지 않은건 아닌지..
남자분이면 제가 잘못 말한거고요.
댓글
02:59
20.12.06.
profile image
oriental
신기하게도 남성이랍니다 😂 익숙함의 차이 정도인가봐요 ㅎ
댓글
08:52
20.12.06.

저도 로맨스영화 별로 안좋아해요.
아예 안보진 않는데, 이건 뭐 애초에 안보는 장르가 없어서.. ㅋㅋ

최근 몇년간 본 것들 중 가장 좋아했던 동성애주인공 나오는 영화는 로켓맨이네요.
(몇년간 본 뮤지컬영화 중 1위기도 함)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5:09
20.12.05.
profile image
peacherry
<로켓맨>은 고해성사같은 영화죠.
댓글
12:37
20.12.05.
profile image
퀴어영화라 대놓고 분류되는 퀴어영화보다
탈?을쓴 퀴어영화가 좋더라구요 불한당같은
물론 불한당은 대놓고 드러냈지만요ㅋㅋ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5:29
20.12.05.
profile image
공포스릴러가찐
저도 약간 그런편인데 퀴어 소재 말고도 다른 영화적 재미를 챙기는게 더 좋은것 같습니다~ㅎ
댓글
08:40
20.12.05.
퀴어 영화는 (암울하거나 부정적인) 현실을 반영하는 경우가 많아서 퀴어인 사람들은 오히려 안 보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은데 퀴어가 아닌 사람들이 퀴어 영화에 대해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게 아이러니하게 느껴질 때가 있어요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7:07
20.12.05.
profile image
nerner
저도 그런 쪽인데 어떤 마음인지 잘 모르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네요ㅎㅎ
댓글
08:41
20.12.05.
profile image
딴 얘긴데 혹시 다큐 <로맨틱 코미디>나 아니면 여기서 소개된 <신의 나라>(티빙 한정 공개) 보셨나요?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09:57
20.12.05.
profile image
우유과자

전자에선 모르고 있었던 퀴어, 혹은 상대적으로 마이너에 속하는 로코 영화가 여럿 소개하고 있고, 후자는 거기서 소개된 영화 중 하나인데 시놉시스가 흥미로워서요.

Screenshot_20201205-101424_Samsung Internet.jpg

댓글
우유과자글쓴이 추천
10:15
20.12.05.
profile image
해일해일헤일리
개인적으로 퀴어영화처럼 소비했다는 것이고 영화에 대한 제 감상일 뿐이니
공감이 안 가셔도 그냥 신경 안 쓰시면 됩니다.
댓글
19:09
20.12.0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4일 전22:21 5307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9:41 12347
HOT [모츄어리 컬렉션] 소소한 레트로풍 잔혹동화 9 테리어 테리어 5시간 전00:47 656
HOT 모추어리 컬렉션...온라인 언택트 시사회...간단 후기... 10 온새미로 온새미로 7시간 전23:06 517
HOT <모추어리 컬렉션> 호러팬들이라면 한 번쯤은 볼만한 옴니버스 영화 1 글렌체크 글렌체크 6시간 전23:52 514
HOT 1월 19일 박스오피스 6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1256
HOT 익무 언택트 시사회)모추어리 컬렉션-후기 20 소설가 소설가 7시간 전23:26 662
HOT 일본 유명 평론가의 '남산의 부장들' 해설 8 golgo golgo 7시간 전23:16 1929
HOT [영자원] 노쇼 없이 가장 많이 참석 했다고 선물 준다고 연락왔어요^^ 43 충정지애 충정지애 7시간 전23:13 2793
HO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1/15~17) 원더우먼 1984 / The Marksman 2 피프 피프 7시간 전23:08 565
HOT <모추어리 컬렉션> 언택트 시사 후기 - 괜찮았어요 6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7시간 전23:08 413
HOT [모추어리 컬렉션] 재미있네요! >< 5 LINK LINK 7시간 전23:02 492
HOT [브리저튼] 감독이 말하는 주연 배우 캐스팅 비화, 촬영에 관한 흥미로운 이... 2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7시간 전23:01 886
HOT 깨방정 님 나눔 인증 [ 수제 오리지널티켓 ] 10 Coming Coming 8시간 전22:22 662
HOT 인터스텔라 15/70mm IMAX FILM 소장품 인증합니다! part2 17 솔로 솔로 8시간 전21:47 1742
HOT [익무 언택트 시사회] [모추어리 컬렉션] 후기 (스포X) 10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8시간 전21:49 739
HOT 핫토이 어벤져스 로키 언박싱 24 yssds 8시간 전21:38 1300
HOT 불꺼진 CGV 용산아이파크몰 16 믹스커피 믹스커피 9시간 전21:20 3282
HOT (장문)CGV에 문의 후 쓰는 콘솔게임 대관 후기의 후기 16 나나나다사닷 9시간 전21:07 3005
890427
normal
oriental 1분 전06:30 11
890426
image
goforto23 35분 전05:56 169
890425
image
goforto23 44분 전05:47 138
890424
image
goforto23 56분 전05:35 153
890423
image
goforto23 1시간 전05:30 139
890422
image
irkalla203 irkalla203 2시간 전04:00 315
890421
image
Uprain Uprain 3시간 전02:56 179
890420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3시간 전02:48 293
890419
normal
큰레드 3시간 전02:41 713
890418
image
큰레드 3시간 전02:33 747
890417
normal
은쌈 4시간 전02:27 137
890416
image
DBadvocate DBadvocate 4시간 전02:20 902
890415
normal
OVO2 OVO2 4시간 전02:11 146
890414
image
북회귀선 북회귀선 4시간 전01:54 320
890413
normal
마크월버그 마크월버그 4시간 전01:53 421
890412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4시간 전01:51 440
890411
image
쥬쥬짱 쥬쥬짱 4시간 전01:50 184
890410
image
북회귀선 북회귀선 4시간 전01:50 1136
890409
image
Story Story 5시간 전01:26 181
890408
normal
판자 5시간 전01:09 323
890407
normal
테리어 테리어 5시간 전00:47 656
890406
normal
바다숲 바다숲 5시간 전00:41 1468
890405
image
영사관 5시간 전00:39 468
890404
image
데헤아 데헤아 5시간 전00:38 880
890403
image
빙티 빙티 5시간 전00:35 647
890402
image
MiaDolan MiaDolan 5시간 전00:32 217
890401
image
금택 6시간 전00:31 848
890400
normal
샤프펜슬 샤프펜슬 6시간 전00:30 925
890399
image
goforto23 6시간 전00:26 453
890398
normal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6시간 전00:11 300
890397
image
오리뇽 오리뇽 6시간 전00:04 269
890396
image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1256
890395
normal
LuciteTokki LuciteTokki 6시간 전23:58 287
890394
normal
KYND KYND 6시간 전23:55 306
890393
normal
동그마니 동그마니 6시간 전23:54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