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 [다만 악] 돌비시네마관 후기: 이게 정답

DamanAk.jpeg.jpg

 

따로 의도를 한 건 아닙니다만, 요즘 어째 한동안 제가 올리는 글이 전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관련 글들이네요...ㅋㅋㅋ 이렇게까지 한 영화 관련글들을 영수다에 열정적으로 올린 적이 사실상 처음인 것 같은데, 어째 영화를 보면 볼수록, 글을 쓰면 쓸수록, 영화가 더 좋아집니다. 미치겠네요 정말... 이런 영화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감독님, 배우 분들, 그리고 무엇보다 정말 뛰어난 모든 스태프 분들... 영화가 좋아요, 너무 좋습니다..!

 

이 영화에 대한 상세 리뷰글은 이미 한 차례 영수다에 작성한 적이 있으니 ( https://extmovie.com/movietalk/57996969 ), 이번 리뷰에선 좀 더 구체적으로 ‘돌비시네마관’에서 관람했을 때의 이 영화의 특성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솔직히 현재 국내에서 이 영화를 볼 수 있는 가장 좋은 환경을 갖춘 관이라 생각하는데, 시사회로만 이 관에서 만나볼 수 있는 줄 알아 서운했지만... 이게 웬걸! 일요일부터 코엑스 돌비 시네마에서 이 영화를 틀어주기 시작한 관계로, 조금 더 편한 마음으로 이 영화를 이 관에서 관람하시는 걸 추천해보겠습니다.

 

시사 직후 영수다에 올린 짧은 글에서 이미 한 차례 언급한 적이 있긴 합니다만, 돌비시네마관에서 본 이 영화는 첫 장면부터 충격을 선사했습니다. 아니요, 영화 본편의 첫 쇼트 말구요.. 바로 투자자 이름들이 검은 화면 위에 흰 글자로 주루룩 뜨는 그 부분이요.. 한국 영화를 볼 때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오프닝 크레딧인데.. 지금까지 한국 영화를 볼 땐 그 부분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얼른 영화나 시작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며 봤지만, 돌비시네마관에선 그 부분부터 이목을 집중시키더군요. 왜냐하면 그 부분이야말로 돌비시네마의 퓨어 화이트와 퓨어 블랙을 있는 그대로 느껴볼 수 있는 부분이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이거 정말 눈 앞에 있는 스크린이 감지가 안 돼요... 그냥 흰 글자가 검은 허공 위에 둥둥 떠있는 기분이예요.. 이건 말로 설명이 안 됩니다. 직접 경험해봐야합니다. 여태껏 극장과 집에서의 영화 관람 경험을 통틀어서 가장 하얗고 가장 선명한 한글이었습니다. 오프닝 크레딧을 이렇게나 열심히 본 한국 영화는 아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처음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곧이어 모습을 드러낸 본편의 첫 장면..와... 깜짝 놀랐습니다. 인남이 청부살인을 하는 장면인데, 이 장면이 영화에서 인남의 캐릭터를 관객에게 처음 소개시키는 장면인지라, 서사 구조 상 꽤나 중요한 장면입니다. 관객이 이 부분에서 살인 행위를 저지르는 인남의 표정을 또렷이 보는 게 상당히 중요한 장면이라 생각하는데, 첫 관람을 했던 용산 CGV 15관에선 이 부분에서 인남의 얼굴 위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있던 지라 사실 그의 얼굴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심지어, 거기서 살인을 하는 인물이 황정민 배우가 연기한 인남인지도 아리송할 정도로 어둡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근데 돌비시네마관에선... 누가 봐도 황정민입니다. 한 눈을 감고 봐도 황정민이예요. 그의 얼굴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의 존재는 똑같은데, 그의 얼굴이 훨씬 선명하고 명확하게 구분되어서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근데 이게 또 억지스럽게 밝기를 높인 그런 어색한 느낌이 아니라, 말로 설명하기 힘들긴 하지만, 해당 장면에서 어두운 그림자의 그 어두운 느낌은 그대로 살리며 얼굴의 디테일은 놓치지 않았습니다. 경이로울 정도였습니다.

 

용산 CGV 15관에서 관람을 했을 땐 영화의 DI가 전반적으로 상당히 어둡게 된 것을 느꼈고, 드리운 그림자 때문에 배우 분들의 얼굴 표정이 명확히 보이지 않았던 부분들이 종종 있었습니다. 오죽하면 제가 2차 익무 시사 응모 당시, 홍경표 촬영감독님께 드리고 싶었던 여러 질문 중 이런 질문이 있었을 정도였습니다; “화려한 색감들이 많이 활용된 영화의 특성과는 달리, 아이러니하게도 영화가 전반적으로 상당히 어둡습니다. 마치 코폴라 감독님의 <대부> 시리즈처럼 영화 전체적으로 어두운 톤을 설정하신 것 같기도 한데, 밤 장면들 등에서 배우의 얼굴 디테일이 거의 보이지 않는 부분들까지 의도하신 부분인가요? 아니면 밝기가 최대한 뒷받침되는 (예를 들면 2차 시사가 진행될 돌비 시네마 같은) 상영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게 촬영감독님의 의도에 맞는 건가요?”

 

돌비시네마관에서 영화를 관람하고 나니 저 질문에 대한 답은 왠지 듣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후자가 맞는 것 같습니다. 돌비시네마관에서 이 영화를 보면서, 어두워서 보이지 않는다거나 조금 답답한 느낌이 든 적은 단 한 순간도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영화가 과도하게 밝아졌다는 느낌도 들지 않았습니다. 정말 영화의 분위기와 딱 맞는, 그런 적당한 밝기라고 느껴졌습니다. 첫 장면뿐 아니라, 차 안에서 인남이 아내의 유품인 지갑을 꺼내보는 장면에서도, 용산 CGV 15관에서 첫관람할 땐 잘 몰랐던 지갑의 메이커가 돌비시네마관에서 관람할 땐 반짝반짝 빛나서 눈에 확 띄었네요. 그 지갑이 명품 지갑인 줄 처음 알았습니다...ㅋㅋㅋ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그리고 1차 관람 후 왠지 돌비시네마관에서 보면 화려한 색감들이 더 선명하게 부각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나 그랬습니다. 감독님과 촬영감독님께서 공간별로 설정하신 화려한 색감들, 푸른 달빛의 색깔.. 샛노란 방콕의 색깔 등... 화면에서 색깔들이 튀어나옵니다. 그저 황홀하다는 말 외에는 달리 표현할 길이 없네요.

 

이렇게 정말 여러 방면에서 황홀했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돌비시네마 관람이었지만.. 아쉬운 부분들이 전혀 없었던 건 아니었습니다. 이건 제가 좀 앞쪽 좌석에서 관람해서 더 느낀 걸 수도 있지만, 화면이 조금 자글자글 끓는다는 느낌은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돌비시네마 전용의 돌비 비전과 돌비 애트모스 포맷으로 마스터링된 영화가 아닌, 일반 DCP를 돌비시네마관에서 상영하는 거라 100% 완벽한 관람환경을 기대하는 게 애초에 말이 안 되는 거긴 하지만, 비트레이트가 조금 떨어지는 영상을 보는 듯한 자글자글함은 황홀했던 돌비시네마관 <다만 악>의 한 가지 흠이었네요. 근데 확실히 해두어야할 게, 이건 화질이 떨어질 때의 느낌하고는 매우 다른 느낌입니다. 이 자글자글함은 2160p, 1080p, 720p 등 화소수의 차이가 아니라, 똑같은 1080p이더라도 비트레이트가 매우 높은 블루레이 디스크로 감상할 때와, 비트레이트가 비교적 떨어지는 스트리밍으로 감상할 때의 차이점 정도라고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화질은 좋은데, 압축이 되어서 약간 깨짐 현상이 발생하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레이저 영사기를 일반 프로젝터용 스크린에 영사했을 때 발생하는 스펙클링 현상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비트레이트가 조금 떨어질 때의 느낌이었다고 표현하는 게 가장 정확할 것 같습니다.

 

근데 애초에 영상 쪽에 많은 관심을 가진 분이 아니시라면 이 비트레이트의 차이에서 오는 느낌은 사실 육안으로 잘 구분 못하시는지라, 정말 저 같은 사람처럼 영상 구석구석을 픽셀 단위로 뜯어볼 기세로 관람하시지 않는 이상 거의 감지 못하실 문제이긴 합니다. 특히, 많이 앞쪽 좌석에서 관람하지 않는다면 더더욱 눈에 잘 띄지 않을 부분입니다.

 

근데 사운드 부분에서만큼은 확실히 MX관 시절보다 출력이 좀 약해졌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 근데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일반관과 비교했을 땐 훨씬 우월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게 사실이니, 이 부분 역시 크게 신경쓰시진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아쉬웠던 부분들을 굳이 나열하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이 영화를 현재 국내에서 관람하기 가장 좋은 상영관이 돌비시네마관임은 변함없는 사실입니다. 일단 밝기와 색감 면에서 넘사벽인지라, 웬만하면 여기서 관람하시길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결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돌비 포맷으로 마스터링된 영화는 아니지만, 돌비시네마 필수 관람작이다!

 

+) 근데 레이는 일반관에서 보나 돌비시네마관에서 보나 변함없이 카리스마 넘칩니다.. 돌비시네마관 관람이 워낙 인상적이긴 했습니다만, 일반관에서 봐도 배우들의 매력이 통통 튀고, 감각적인 촬영에 눈이 멀 정도입니다.. 그냥 영화 자체가 이미 너무 좋아요..ㅠㅠ 많은 분들이 박정민 배우의 유이 캐릭터에 큰 관심을 보이시지만, 전 첫관람 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레이....ㅋㅋㅋㅋ 조만간 레이 보러 다시 극장을 찾아야겠습니다!

추천인 8

  • aro
    aro
  • 윈터스본
    윈터스본
  • 마스터D
    마스터D

  • 은철이
  • 난사24
    난사24
  • 클로브
    클로브
  • golgo
    golgo
  • 솔로
    솔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5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솔로 2020.08.07. 22:47
돌비시네마가 논돌비때도 빛이 나네요^^ 돌시에서 2번은 봐줘야겠어요! 후기 잘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8.07. 22:52
솔로
논돌비여도 돌비시네마 전용 프로젝터 덕분에 정말 굉장한 차이를 보여주더군요.. 감사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08.07. 22:50
자세한 후기 잘 봤습니다.
댓글
3등 은철이 2020.08.08. 01:29

아 정말 절실하게 돌비시네마의 경이로움을 느껴보고 싶네요. 왕복 두시간이 걸리는 게 고민이에요ㅜㅜ
레이는 정말 사랑입니다~~~

 

사진 속 다크로드 너무 영업맨 같으심 ㅎㅎ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라이언 킹' 속편 제작 발표..베리 젠킨스 감독 확정 6 goforto23 23분 전01:06 520
best [국제수사].. 이게 뭐유~~~~ 14 LINK 23분 전01:06 614
best 블룸하우스 신작 '더 크래프트' 리부트 첫 예고편/포스터 2 goforto23 26분 전01:03 207
best 극장 좌석거리두기 현황 16 Awesome 28분 전01:01 659
best '담보' 실시간 예매율 1위 등극 3 PS4™ 30분 전00:59 400
best 저랑 생일이 같은 배우들 3 수위아저씨 35분 전00:54 260
best 오늘 힛갤에 올라온 관크 요소 모두를 커버할만한 관크 7 스펙타클3D써라운드 1시간 전00:18 609
best 9월 29일 박스오피스 (국제수사 1위, 추석영화 모두 5위권) 25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1 1813
best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 발표회 사진 및 오고간 이야기 5 golgo 1시간 전23:56 614
best '그린랜드' 4DX 간단 후기 16 PS4™ 1시간 전23:48 716
best 롯데가 텐트폴 교통정리를 어떻게 할런지 궁금하네요 21 ipanema 2시간 전22:55 1749
best ‘검정고무신’ 극장판 (?) 개봉 예정 8 무비런 2시간 전22:33 1760
best ‘킹덤 오브 헤븐’ 등급 심의 들어갔네요. 11 무비런 2시간 전22:31 1290
best 재뉴어리 존스, '사랑의 불시착' 덕질 인증 2 라쿠나 3시간 전22:25 931
best 디즈니 재팬에서 공개한 자사 영화의 새 일본 개봉일 5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2:16 836
best 예술영화관에서의 예상치 못한 관크 37 애옹단지 3시간 전21:57 2275
best 김보라X하시모토 아이 도쿄영화제서 대담 1 살다보니 3시간 전21:56 1003
best [날씨의 아이] 한국과 일본 블루레이 특전 영상 비교 4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1:32 819
best 와 진짜 관크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요?! 28 이팔청춘 4시간 전21:05 2471
best [프란시스 하] 후기 - 가장 보통의 과정을 통한 현실 적응기 15 Anydevil 4시간 전21:02 569
best 다이고 코타로와 모리 나나 배우의 오랜만의 [날씨의 아이] 대담 3 스톰루이스 4시간 전20:44 572
best 이번 추석에는 가족끼리 어떤 영화를 봐야할까요;; 55 Tara 4시간 전20:40 1687
best 10월 기대작 전단지들 가져왔어요! 28 밍구리 5시간 전20:19 1717
best '국제수사' 후기 - 안타까운 '아부지돌굴러가유'... 40 happygroot 5시간 전20:05 2695
best 넷플릭스 '더 크라운' 시즌 4 첫 스틸 - 질리언 앤더슨 대... 9 goforto23 5시간 전20:02 1552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132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1 다크맨 18.06.19.15:52 389594
803899
image
사슴눈망울 6분 전01:23 92
803898
image
햇밤 10분 전01:19 274
803897
image
NeoSun 13분 전01:16 111
803896
image
청개굴 22분 전01:07 100
803895
image
goforto23 23분 전01:06 520
803894
image
LINK 23분 전01:06 614
803893
image
goforto23 26분 전01:03 207
803892
image
Awesome 28분 전01:01 659
803891
image
PS4™ 30분 전00:59 400
803890
image
inflames 32분 전00:57 108
803889
image
아다대대 33분 전00:56 208
803888
image
수위아저씨 35분 전00:54 260
803887
image
영화를본관람객 37분 전00:52 317
803886
image
waterfall 46분 전00:43 490
803885
image
jah 46분 전00:43 346
803884
image
데헤아 46분 전00:43 234
803883
image
아임서스 47분 전00:42 261
803882
image
goforto23 47분 전00:42 259
803881
image
로디 53분 전00:36 278
803880
image
Pogo 55분 전00:34 172
803879
image
데헤아 58분 전00:31 466
803878
image
석돌 59분 전00:30 437
803877
image
윈터1314 1시간 전00:22 1129
803876
image
스펙타클3D써라운드 1시간 전00:18 609
803875
image
waterfall 1시간 전00:17 862
80387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11 263
803873
image
빠마뽀 1시간 전00:11 538
803872
image
데헤아 1시간 전00:10 369
803871
image
NeoSun 1시간 전00:07 245
803870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1 1813
803869
image
NeoSun 1시간 전00:00 382
803868
image
reo 1시간 전23:58 279
803867
image
golgo 1시간 전23:56 614
803866
image
척사광a 1시간 전23:51 875
803865
image
PS4™ 1시간 전23:48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