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일본 언론에서 꼽은 '아카데미상 탈만한 일본 감독들'

  • golgo golgo
  • 11033
  • 63

프라이데이 디지털이라는 일본 뉴스 사이트에서....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상 제패 이후, 일본에서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을 "탈 가능성이 있는" 일본 감독들을 꼽았습니다.

 

기사 서두에 아카데미상이 전부는 아니라는 식으로 밑밥은 깔아둔 상태로, 아카데미상을 꼭 탈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니라 "주목해야 할 일본 감독"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어요...^^;

 

https://headlines.yahoo.co.jp/article?a=20200227-00000004-friday-ent

 

요점만 간단히 요약했습니다.

 

 

01.jpg

 

고레에다 히로카즈 – 57세
현재 일본 감독 중 오스카에 가장 근접한 인물.
<어느 가족>으로 <기생충>과 마찬가지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아무도 모른다>(2004),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2019) 등 연출.
다큐멘터리적인 리얼하고 투명감 있는 이야기. 방치, 뒤바뀜, 빈곤이라는 사회성 있는 주제를 드라마성 있는 스토리로 잘 엮음. 세련되고 정밀한 연출.

 

 

02.jpg


구로사와 기요시 – 64세.
프랑스에서 인기가 높은 일본 감독. 
<큐어>(1997), <회로>(2000) 등 호러 장르물로 유럽, 미국서 인기.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를 통한 막연한 공포를 훌륭히 영상화.
지금껏 (<기생충>처럼) 사회문제를 다룬 작품은 별로 없었는데, 앞으로 어떤 테마를 선택할지가 과제.

 

 

03.jpg

 

가와세 나오미 – 50세.
작가성이란 측면에선 현재 일본에선 최고일지도.
27살에 칸영화제 최연소 신인감독상 수상 등, 칸과 인연이 깊음.

 

이상 세 사람이 칸 영화제 등 해외 유명 영화제에서 수상 경력이 있는 현재 일본의 빅 3 거장들.

 

 

위 3명 외에 후카다 코지 감독(하모니움, 40세)
오쿠야마 히로시 감독(나는 예수님이 싫다, 23세)
미야자키 미쓰요 감독(37세컨즈, 46세)가 그밖에 여러 영화제들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는 차세대 감독들.

 

해외에서 수상경력은 없지만 ...

마리코 테츠야(미야모토, 38세)
후지이 미치히토(신문기자, 33세)
시라이시 카즈야(흉악: 어느 사형수의 고백, 45세)
카타야마 신조 감독(시블링스 오브 더 케이프, 39) 등이 앞으로 크게 될 법한 감독들.

 

현재 넷플릭스에서 영화를 찍고 있는 소노 시온(58세), 니나가와 미카(47세), 그리고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의 우에다 신이치로(35세)도 주목할만한 이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를 히트시킨 신카이 마코토(47세)가 <부산행>을 찍은 애니메이션 감독 연상호처럼 실사 감독으로 데뷔할지도 모름.(이건 좀 무리수 같은 예상이네요...)

 

<미래의 미라이> 호소다 마모루 감독(52세)도 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애니메이션 연출자임.

 

추천인 20

  • 써니19
    써니19
  • Hide
    Hide

  • 관리해서생긴일

  • 어메이징한사람아

  • 오렌지와레몬이여

  • 스코티
  • 금요일엔영화다
    금요일엔영화다

  • 로또1등되게해줘
  • 픽팍
    픽팍
  • 선바람
    선바람
  • 마츠다류헤이@
    마츠다류헤이@
  • 조너선두번봄
    조너선두번봄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미니농구공
    미니농구공

  • 킹스맨2
  • JL
    JL
  • jimmani
    jimmani
  • 소보르
    소보르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새시
    새시

golgo golgo
87 Lv. 3317454/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3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새시 2020.02.27. 11:14
하마구치 류스케도 있을 줄 알았는데 의외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Cgv채굴왕 2020.02.27. 11:16
일본은 차라리 애니메이션부분을 노리는것이 더 효율적일지도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ArtfulCinema 2020.02.27. 11:19

일본 언론이 간과하는 점이 있는 것 같은데, 봉준호 감독님은 작품성과 '대중성'까지 잡는 예술가라는 점이죠. 오스카 주요부문은 대중성을 결코 무시할 수 없으니까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20.02.27. 11:22
호소다 마모루 같은 사람은 잘만 하면 애니메이션 부문 가능할것 같은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2.27. 11:22

고레에다가 가장 높을거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2020.02.27. 11:23
고레에다 히로카즈, 호소다 마모루, 신카이 마코토 꼽아 봅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JL 2020.02.27. 11:31
히로카즈는 이미 받았어야 할 감독이고 나오미 감독도 유망할듯 ~
댓글
profile image
찌롱이 2020.02.27. 11:42
JL
그쵸 국제영화상 정도는 충분히 받을만 하죠 하다못해 외국 배우들과 같이 작업해도 좋은 영화를 충분히 뽑아낼만한 감독이고 ...
댓글
profile image
찌롱이 2020.02.27. 11:37
영화 이야기를 이야기를 해야하는데 정치 이야기를 하는것 같아 죄송한데요
저 감독님들이 저 기사를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요
참고로 후보에 오른 감독님들 모두 훌륭한 감독님들 입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도 많고요
근데 일본 언론을 보면 일본 특유의 나쁜 습관이 나오네요
아카데미 , 칸 황금 종려상 , 베니스 황금 사자상 이런것들 다 좋은상이죠 하지만 상을 받지 않아도 인정 받는 작품들 많습니다
하지만 일본 언론을 보면 기생충이 어떤식으로 아카데미에서 오스카 트로피를 들었는지 사사로운 이야기에만 포커스를 가지고 있어요
영화 자체가 주는 본질에 포커스를 가져야 하는데 ( 지금 세계가 빈부격차로 고통 받고 있잖아요 )
이웃나라 깍아내리기 바뻐서 - 한국 - 의 빈부격차가 어쩌고 저쩌고 , CJ 는 삼성 재벌이었다는 이야기 이것이 지금 일본 수준입니다
저기 고레에다 감독이나 구로사야 기요시 등등 훌륭한 감독님들이야 상이야 충분히 받을수도 있겠죠 하지만 본질을 흐리지 말았으면
영화 자체가 주는 매세지 그것이 진짜지 상이 전부가 아니라는걸
프라이데이란 잡지 책 자체가 워낙 수준이 알만한 잡지다 보니 저런 기사를 올린것 같지만 일본의 한 단면을 볼수 있는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27. 11:39
찌롱이

기생충 오스카 수상 이후 한국에 뒤쳐졌다 그렇게 생각들 하는 것 같아요. 자기들이 한땐 한국보다 훨씬 잘나갔는데, 어느새 밀렸네? 식의 조급함이 보인다고 할지...

댓글
profile image
라쇼몽 2020.02.28. 01:01
찌롱이
히치콕도 감독상을 못받았는데 말이죠.
받으면 영광스러운건 맞지만 못 받는다고 거장의 품격에 손상이 가는것도 아닌데 굳이 한국에서 받았다고 저럴 필여가 있나 이런 생각 들기는 하죠.
댓글
쏠라시도 2020.02.27. 11:38
위 감독들...
솔직히 외국어 작품상은 몰라도 작품상 감독상은 아닌거 같...
댓글
코리아나 2020.02.27. 12:11
쏠라시도
기생충이 극찬받는이유는
시나리오도 좋지만
카메라기술 편집 등등 미장센또한 좋았죠. 거의 봉감독 영화 정점에 선 작품임.

근데 일본감독들이 저렇게 찍을수있는지 궁금하긴하네요. 시나리오는 좋던데 아무래도 다른요인들이 힘들죠 아카데미 노리긴
댓글
kapius 2020.02.27. 11:42
꿈은 크게 가져야겠죠. ㅎㅎ
댓글
Liveis 2020.02.27. 11:45
그나마 고레에다 감독이 가장 가능성이 크긴 한데 오스카에 어울리는 작품인가? 라는 생각을 해 본다면...
댓글
profile image
옹성우월해 2020.02.27. 13:28
Liveis
어울릴거같은데요? 충분히. 그린북같은작품은 쉽게 만드실걸요.
댓글
Liveis 2020.02.27. 13:39
옹성우월해
개인적으로 그린북도 작품상 탈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하지 않거든요. 오히려 그런 작품을 만든다면 고레에다 감독이나 다른 감독들에 대해서 실망을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
mypeace 2020.02.27. 16:54
옹성우월해

그린북이 고레에다 감독 작품과 결이 비슷하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그건 정말 오스카용 영화고...칸에서 촉망받는 작가주의 영화들이 아카데미에선 힘을 못 쓰죠^^; 기생충도 64년만에 칸 황종상이 작품상 탄 케이스고.
국제영화상은 얼마든지 가능하겠지만요. 그렇다고 아카데미 타겠답시고 그린북 같은 영화 만드실 감독도 아니고요.

댓글
profile image
옹성우월해 2020.02.27. 17:27
mypeace

그린북같은 결의 작품을 만든다는게 아니고요;;; 충분히 감독님은 그정도의 작품성과 대중성가진 작품을 작정하면 만드실수있다는겁니다...

댓글
mypeace 2020.02.27. 17:55
옹성우월해

그린북이 오스카가 좋아하는 결의 작품이라면, 고레에다 감독 작품은 그 결과 비슷하지도 않지만 오스카 때문에 노선 틀 감독도 아니니까요. 실력있는 작가주의 감독들이 작정하면 오스카 베이트용 작품을 만들 것이다...? 실질적인 수상 가능성 논하는 글에서 별 의미없는 가정 같아서요. 그런 말은 실제로 그런 작품이 나왔을 때 할 말이죠. 애초에 고레에다 감독님 영화들이 그린북보다 훨씬 뛰어난 작품성인데 굳이 그런 작정을 해야 하는 이유도, 작정을 할 거란 보장도 없지만요....그린북이 작품상 탄 걸로 얼마나 조롱받는지 보면요. 차라리 문라이트 같은 아트하우스 영화가 기적적으로 작품상 탄 케이스가 있긴 하죠.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20.02.27. 11:50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이 대중성도 있고 제일 가능성 높은 것 같네요.

그나저나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노벨상, 황금종려상 등을 재능있는 개인이 타는 걸로 보질 못하고 나라의 문제로 보는 지 모르겠네요. 무슨 스포츠 국가대표팀도 아니고 말이죠.

우리나라도 노벨상이나 영화제 시즌마다 '노벨상/황금종려상 수상 실패!' 이런 기사 제목 볼 때마다 항상 보기 그랬어요.

댓글
goldenbug 2020.02.27. 13:26
알모도바르
제가 볼 때는, 노벨상이나 황금종려상이 재능있는 개인이 타는 상이 맞지만, 그걸 뒷받침해주는 시스템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국가 문제가 맞는 것 같아요. 단순히 (예를 들어) 황영조가 마라톤 해서 금메달 따는 문제랑은 많이 다르죠.
댓글
킹스맨2 2020.02.27. 11:59
작품상 받을 거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 받았어야 했는데..
댓글
profile image
미니농구공 2020.02.27. 12:01
기생충과 봉 감독님이 정말 특이한 케이스이지 아카데미에서 아시아 영화가 상 타는건 아무리봐도 쉽지 않음 ㅠ
댓글
goldenbug 2020.02.27. 13:27
미니농구공
봉 감독님이 또 받으실 수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
(계속 받았으면 좋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20.02.27. 12:21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 영화 좋아하지만, 일본 특유의 이야기를 사실적이고 디테일하게 그리기 때문에 과연 아카데미 회원들이 크게 공감할지 모르겠네요. 스릴이나 서스펜스같은 장르적 표현도 없이 정적이고 섬세한 연출이 과연 먹힐런지 ...
댓글
profile image
20세기소년소녀 2020.02.27. 12:28
언급된 감독들 모두 훌륭하나 작품 성향상 걍 불가능.

그리고 오스카에서 드디어 순수한 비영어권 아시아 영화가 문을 열었다는 얘기는 이제 닫힐 일만 남았다는 말과 같죠.ㅎㅎ 우리 생애 순수 아시아 영화가 다시 받는 걸 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자 끝이라는데 전재산 몰빵도 가능한 확률이라는....ㅎㅎ
댓글
profile image
찌롱이 2020.02.27. 13:58
20세기소년소녀

정치적 시기적 영화내용 등등 모든게 합이 잘 맞았죠

무엇보다 봉준호 감독님 이번 기생충을 보면

레퍼런스가 넓다고 할까요 상대적으로 예를 들어 이전 마더 같은 경우 작품성은 있지만 아카데미에서는 통하지 않았겠죠

하지만 이번 기생충은 서구인들에게 ( 표현이 좀 ... ) 받아들이기 편해요 내용이 우리 사회에 직면한 내용이라 그런가 ...

댓글
profile image
테리어 2020.02.27. 12:28

고레에다 감독이 가장 유력하겠지만, 꼭 일본 아니라도 누구나 공감할 만한 내용에 대중성있는 영화는 글쎄요..

댓글
스폰지죽 2020.02.27. 12:33

그나마 높게 잡아서 애니메이션이랑 국제 영화상은 가능성있다고 쳐줄수 있는데 그 이상은 불가능하죠 고레에다조차 대중성하고는 거리가 매우 먼 감독이라서

댓글
profile image
클라리스스탈링 2020.02.27. 12:38
아카데미는 대중성에 예술성을 다 잡아야해서 힘든거죠 일본도 좋은 감독이 많이 있겠죠
댓글
profile image
인상옥 2020.02.27. 12:42

한국이 주요상들을 휩쓸고 나니까.. 특히 일본은 "우리도 해내야 한다"하는 굉장히 강한 분위기가 조성된 것 같더라고요.
이해가 안가는 건 아닙니다. 그리고 꼭 나쁜 영향도 아니라고 생각하고요. 저런 자극이 긍정적인 영향이 될 수도 있을테니.
하지만 감독 당사자들이 왠지 모를 책임감과 부담감을 안게 되진 않을지..... 싶긴 하네요.^^;
또 중요한 건 감독 개인의 기량도 기량이지만.. 저런 아티스트들이 마음 놓고 목소리를 내고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가 얼마나 개방되어 있고, 자유로운지도 중요한 것 같은데. 이런 부분에 대해선 그다지 조명하는 일본 언론이 없는 것 같더라고요. 솔직히 현재 일본 사회의 극우화된 경직된 분위기가 일본의 훌륭한 예술가들의 입지를 갈수록 더 좁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하는 입장이라서...

댓글
Gommovie 2020.02.27. 12:44
작품 자체의 대중성이 문제가 아니라 프로덕션 전체의 완성도가 더 문제에요.
프랑스가 타여초 보다 레미제라블을 오스카에 출품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라이트 하우스가 촬영에만 노미 된 것도 그렇고요.
오스카의 작가주의는 어쨌든 상업영화로서의 완성도 위에 판단 된다고 생각해요.
미술, 편집, 촬영 등등이 일정 정도 이상의 퀄리티를 보여줘야 한다는거죠.

그런 의미에서 일본 영화계는 기생충이 각본, 감독, 작품상을 휩쓴 것 보다 미술과 편집에 노미 된 것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봐요.
기생충은 적어도 한국의 프로덕션이 감독만 잘 만나면 국제적으로 통하는 작품을 뽑을 역량을 가지고 있다는 걸 증명한 작품이거든요.
단지 높은 수준의 작가주의와 이야기의 힘 만으로 오스카를 휩쓴게 아니라는 말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바람코지 2020.02.27. 12:44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가장 근접해 있다고 생각 평론가들이 좋아할 만한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라~~
전 갠적으로 일본감독은 나카시마테츠야를 젤 좋아하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2020.02.27. 12:54

현재 일본 영화 수준으로는 국제영화상 정도는 가능성이 있을지 몰라도 작품상은 택도 없습니다.
얘들은 기본적으로 소소한 일상을 다룬 영화에 치중해 있습니다.

일본 문학의 사소설 전통이 영화 쪽에도 뿌리 깊게 자리잡은 거죠.


개인적으로 구로사와 기요시를 위대한 감독이라고 생각하지만 아카데미 성격과는 안맞습니다.

일본 영화는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사회성 있는 영화랑 거리가 멉니다.
아카데미 보다는 3대 영화제에 더 적합하다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27. 12:54
조너선두번봄
작품상은 사실 대한민국에 봉준호라는 감독이 있어서 가능했지.. 기적 같은 일이라고 생각되긴 해요.^^;;
댓글
코리아나 2020.02.27. 14:09
조너선두번봄
정확히 보신듯. 유럽국제3대영화제가 좋아할만한 작품은 많죠. 오스카는 국제영화상은 가능하지만 그이상은 힘듬. 애초에 미국인들이 보질않음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2020.02.27. 13:03

한국이 아카데미 상을 받으니 일본이 트라우마가 어지간 한가 보네요. ㅎㅎ
정말 유치한 족속들 아닌가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여부는 타당한가'라는 설문으로 어그로를 끌다가 이젠 그게 안 먹히니까...
'아카데미를 수상할 수 있는 일본 감독들'이라는 글이 나오네요.

일본 영화의 전통이 세계 영화사에 끼친 영향에 대해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하고 올타임 베스트 영화에도 일본 영화들이 수두룩합니다.
하지만 저 리스트 중에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구로사와 기요시 보다 훨씬 떨어지는 감독이라고 봅니다.
게다가 가와세 나오미 같은 소녀 감수성의 감독이나 소노 시온 같은 엉터리가 아직 먹힌다는게 기이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보기에 현재 일본 영화는 재능 있는 감독이라고는 하마구치 류스케가 단연 돋보이고..
이가라시 고헤이, 기요하라 유이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따라 약간의 가능성이 있는 감독으로 보입니다.
이들도 아카데미랑은 무관하죠.

댓글
profile image
마츠다류헤이@ 2020.02.27. 13:35
구로사와기요시 감독님도 인간내면의 죄의식과 공포.. 을 담아내는 거장이라는 점에서 높이사죠.. 미야자키하야오 감독이 계속 작품을 내실수 있으시면 애니메이션으로 작품상을..
댓글
profile image
선바람 2020.02.27. 13:50
히로카츠 감독님을 가장 응원하고 싶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픽팍 2020.02.27. 14:22
신카이 마코토 가 실사 찍을 확률은 제로 같은데요... 안노 히데아키 같은 케이스 를 생각하나 보네요.
댓글
profile image
모닝라떼 2020.02.27. 14:41
작가 감수성 풍부한 작품이 워낙 많은 좋은작품이 많아서, 이게 얼마나 더 대중들에게 어필할지가 더 중요하겠네요..그래서 대중성 측면으로서도 히로가츠 감독님이 가장 가깝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댓글
화이팅 2020.02.27. 14:42

일본이 많이 조급해진 걸 느끼게 되네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라쇼몽 2020.02.27. 14:48
구로사와 아키라가 다시 돌아오지 않는한은...
오즈 야스지로도 대중성과는 거리가 있어서 힘들다고 봅니다.
댓글
리하 2020.02.27. 16:10
저 감독님들에게 압박(?)을 가하는 느낌입니다ㅎㅎ
상 하나 받을 정도로 만들라고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27. 17:19
리하
좀 그런 느낌이 들죠.^^
댓글
eerie 2020.02.27. 17:18
솔까.. 아시아에서 봉준호외엔 박찬욱감독이 젤 가능성있을듯..
댓글
profile image
줍줍상 2020.02.27. 17:23
저런 기사를 왜쓰는지..좀 불편하네요ㅎㅎㅎ 아카데미를 탈만한이라는 기사를 봉준호가 아카데미 받은 이후에 쓰는건 너무 속보이는거 아닌가요. 저분들한테도 예의가 아닌거같습니다. 봉감독님은 적어도 팬인 저에겐 상 수상 이전에도 세계 최고셨어요. 상으로 능력을 가리는건 안티쪽에 가까웠죠. 아카데미가 뭐라고 이미 출중한 저분들을 평가하게끔 하는지 만약 저분들 팬이면 전 기분 나쁠것같아요. 수상을 국가적 과제로 넣지도, 경쟁의 수단으로 삼지도 말라구요 일본. 당신들이 한국 수상이 관민일체 라면서요.
댓글
오렌지와레몬이여 2020.02.27. 18:31
일상영화로는 힘들텐데... 그래도 사회성을 잘 버무릴 줄 아는 고레에다 감독님을 이 중에서 기대하게 되는군요.
댓글
Johnny 2020.02.27. 18:37

아카데미상을 탈려면 자막있는 영화를 일부러 찾아볼 정도의 대중성을 갖춰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죠.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영화를 좋아하지만 그의 영화에는 모든 대중이 일반적으로 만족할 만한 재미라는 요소가 떨어지는 게 사실입니다.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다각도로 분석하는 글들이 많은데 전 솔직히 다 결과론적인 분석이고 결국은 영화 자체가 엄청나게 재밌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자막' 이라는 한계를 넘어서요. 그 전에 '기생충' 을 미국 대중들에게 알릴 수 있던 트리거가 존재했구요. 바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그 수상이 '기생충' 의 이름을 알리게 했고 기본적으로 몸값을 높였던 거죠. 개인적으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이 없었다면 아카데미 수상도 없었다고 단언합니다.

댓글
관리해서생긴일 2020.02.27. 20:50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제가 보고 울었던 정도로... 원래 영화보고 잘 안우는데..
댓글
profile image
ovo 2020.02.27. 22:18
히로카즈 감독이 그래도 제일 가능성 있어 보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MEKKA 2020.02.28. 01:23

재미있는 기사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저런 기사를 내기 전에 좀더 깊이있는 조사를 한번 해봤음 어땠을까 싶네요.
아카데미 레이스에서 기생충이 4개부문이나 수상한 데에는 당연이 프로덕션 매니지먼트나 감독의 역량등은 기본적으로 우수함을
인정받은 것도 있지만 1만명에 가까운 투표에 의한 의사결정이라는 점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전작들에 대한 투표인단
혹은 영화계 관계자들의 호감이 굉장히 큰 작용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이전 작품들이 그만큼 강한 인상을 남겼기에 수상 직후 대중들의 반응을 봐도 이전 작품들을 얼마나 높게 평가해왔는지가 보입니다.
현재 저위에 언급된 감독들을 포함해서 현재 미국에서 지금까지의 작품들중 미국 영화(관객)인들이 호감을 갖는 일본 감독들부터
찾는 것이 오히려 적중률이 더 높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전에 그다지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경력이 화려한 사람이 아니었다는 점을 보면 더 그렇게 보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Hide 2020.02.28. 02:11
역시 히로카즈 감독님이 제일 가능성이 있어뵈긴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써니19 2020.02.28. 20:01
음 .. 전 사실 고레에다 감독의 영화가 아카데미 스타일에 맞는지는 약간 미지수에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서울극장 기획전 2주차 라인업 5 워너be 48분 전17:12 436
best [모리의 정원] 뱃지 실물입니다 21 닝닝이 2시간 전15:59 836
best 전지현 네파 광고 ㅋㅋㅋ 천송이 같아요 😊 10 복싱아 2시간 전15:55 1317
best 티모시 샬라메 현재 싱글인거 같네요(아마도요?) 10 닭한마리 2시간 전15:29 1866
best 2020년 배급사별 국내 영화 라인업 및 성적 현황 5 rbb 2시간 전15:08 1284
best [날씨의 아이] 포스터 액자에 한번 걸어봤습니다. 6 스톰루이스 2시간 전15:07 778
best 넷플릭스에 있는 영화가 다음주 극장개봉을 하네요.. 10 밍구리 4시간 전14:00 2613
best 솔직히 이 장면에서 울었다 vs 안 울었다 (신과함께 죄와벌 스포) 77 장만월사장님 4시간 전13:44 2063
best 조시 가드의 [아르테미스 파울] 디즈니+ 직행 메시지 6 JL 4시간 전13:44 1157
best 현시각 가장 안타까운 영화... 33 밍구리 4시간 전13:44 4342
best 카니지 유출로 떠다니는 사진 12 단밤 4시간 전13:20 2877
best 한번쯤 언급하고 싶은 명연기들 10 텐더로인 4시간 전13:06 1495
best 입덕부정기인 배우짤 검색하다가 희귀한짤(?) 발견 ㅋㅋ 9 복싱아 5시간 전12:49 1481
best 재개봉 해줬으면 좋겠는 영화들(보고있으신가요?ㅠㅠ) 34 닭한마리 5시간 전12:47 1440
best 메기 질렌할의 물구나무 서서 옷입기 챌린지 7 JL 6시간 전11:11 2331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29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9 다크맨 18.06.19.15:52 349988
729884
image
홀리저스 방금18:00 9
729883
image
NeoSun 5분 전17:55 125
729882
image
랑콤 14분 전17:46 152
729881
image
JL 15분 전17:45 271
729880
image
깐난 18분 전17:42 528
729879
image
Q.Tarantino 21분 전17:39 147
729878
image
척사광a 39분 전17:21 179
729877
image
깨시민코스프레 43분 전17:17 972
729876
image
워너be 48분 전17:12 436
729875
image
여자친구 53분 전17:07 559
729874
image
땀돌이 55분 전17:05 249
729873
image
돈뭉치 1시간 전16:58 365
729872
image
KCC우승 1시간 전16:42 173
729871
image
NeoSun 1시간 전16:35 207
729870
image
캐레즈 2시간 전16:00 431
729869
image
닝닝이 2시간 전15:59 836
729868
image
leodip19 2시간 전15:56 1655
729867
image
스티비원더걸스 2시간 전15:55 562
729866
image
복싱아 2시간 전15:55 1317
729865
image
돈뭉치 2시간 전15:55 273
729864
image
spooky0fox 2시간 전15:53 447
729863
image
벌떼 2시간 전15:40 453
729862
image
Roopretelcham 2시간 전15:33 324
729861
image
닭한마리 2시간 전15:29 1866
729860
image
잭슨젝슨 2시간 전15:27 410
729859
image
꼬꼬 2시간 전15:27 131
729858
image
홀리저스 2시간 전15:25 127
729857
image
꼬꼬 2시간 전15:15 128
729856
image
에리얼 2시간 전15:13 556
729855
image
rbb 2시간 전15:08 1284
729854
image
스톰루이스 2시간 전15:07 778
729853
image
이신헌 2시간 전15:01 640
729852
image
RE2PECT 3시간 전14:58 1656
729851
image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14:58 432
729850
image
부찌햄 3시간 전14:54 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