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일본 평론가,감독이 말하는 일본영화계의 한계

  • golgo golgo
  • 11684
  • 55

fuzoo111님이 링크해주신 글에...

<기생충>과 비교해서 일본영화 제작 현장의 한계에 대해 이야기하는 부분이 눈에 띄어서 그부분만 발췌해 옮겨봤습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54048625

 

원문은 아래고요.

https://miyearnzzlabo.com/archives/62625

 

마치야마 토모히로 – 일본의 유명 평론가. 한국계 혼혈임.


쿠도 칸쿠로: 일본의 유명 각본가 겸 감독. 봉준호 감독의 팬으로 <설국열차> 때 대담을 한 적 있음 (https://extmovie.com/movietalk/3619762 )

 

 

parasiteoscar12.jpg

 

(한국, 일본 영화계의 차이점에 대해서...)

 

마치야마: 가장 큰 문제는 돈이죠. (중략) 일본에서도 지방의 가난한 지역과 우아하게 사는 사람의 비교를 다루는 것을 만들어도 이상할 게 없는데요. 하지만 일본에선 “그럼 그런 영화에 누가 돈을 내는데?”라는 이야기가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기생충>의 경우 제작비가 12억 엔(약 130억 원)이에요.


쿠도: 그렇다고 하죠! 굉장해요. 제작비가 말이죠. 광고비가 포함되지 않은 현장의 제작비가 말이죠.


마치야마: 예, 그래서 순 제작비가 12억 엔. 일본에선 그 <킹덤>의 제작비가 10억 엔이죠. 그런 <킹덤>이 초초초대작이란 말이죠. 일본영화의 레벨에서 보면요.


쿠도: 그래, 맞아요!

 

a04ad39b5feded68f756c6ad515c72a5a789a02e1da1f09080192bea318480bf98c805a74a42b5b9b4868c16484a40f0bb7651d8d0f7018f9f2a97ae55a.jpg

일본영화계의 초대작이라는 <킹덤>(동명 만화 원작 액션 사극)


마치야마: 그래서 그게 어떻게 그렇게 되냐면, 일본은 영화가 흥행해 히트하는 상한이 대체로 30억 엔(약 323억 원) 정도로 보죠?


쿠도: 뭐, 잘 벌었다고 할 금액이라고 할까. 본전을 회수하고서, ‘굉장해!’라고 말을 들을 정도라고...


마치야마: 그렇죠. 대규모 개봉을 했을 때 대체로 30억 엔이죠. 그래서 30억 이라는 기준에서 제작비라는 것을 역산해보면, (제작비가) 10억 엔이 되죠. 대체로 원가가 1/3로 나오죠. 그래서 제작비 10억 엔이라는 게 일본영화 대작의 한계예요. 그 이상의 제작비를 들이면 회수를 할 수 없으니까 말이죠.


쿠도: 그렇게들 이야기하죠.


마치야마: 그래서 30억이라는 건 ‘대히트’니까. 그럼 ‘그럭저럭 히트’로 고려해보면, 어느 정도의 제작비가 일반적이냐고 한다면 5억 엔(약 54억 원) 정도죠. 독립 영화 쪽으로 가보면 그보다 더 내려가서 3억이나 1억이 되면서 점점 내려가는 식이죠.


쿠도: 게다가 (한국영화는) 촬영 기간을 반년 정도 가진다죠.


마치야마: 그렇다고 하죠. 그래서 (일본은) 도저히 그렇게 할 수가 없고. 또 <기생충>은 전부 세트로 찍었대요.


쿠도: 맞아요. 맞아. 그렇게 들었어요.


아나운서 코사카 리카: 예? 그게 세트라고요?


마치야마: 전부 만든 거예요.


쿠도: 부잣집도, 가난한 집도, 거리도 만든 거래요.


마치야마: 현재 일본영화계에선 세트를 못 만들어요. 예전에는 촬영소가 있어서 세트를 크게 만들 수 있었지만, 이제 일본은 조그마한 세트 정도밖에 못 만들죠.


코사카: 와! 그게 세트였다니!


쿠도: 돈... 말씀하신 대로죠. 아마도 세트에 예산을 들이고 있지 않죠.


마치야마: 그렇죠. 그리고 비라는 요소가 있죠. <기생충>에는 비가 엄청 내리는 장면이 많잖아요.


쿠도: 인상적이죠.


마치야마: 일본영화에서 “비를 내리게 해줘”라고 말하면 프로듀서가 투덜거리면서 안 된다고 말하죠.


쿠도: “정말로 필요해요?”라고 말이죠. (웃음)


마치야마: 맞아요. (웃음) “정말로 필요하냐?”고. (웃음)


쿠도: “여기서 꼭 비를 내려야만 하는 건가요?”라고 말하겠죠.


코사카: 어, 돈이 들기 때문에 그러는 건가요?


마치야마: 돈이 들기 때문에 비를 싫어하죠.


쿠도: “정말로 비 내리는 날씨면 굳이 꼭 안 내리게 해도 되잖아요.”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요. 실제로 내리는 비는 사실 (카메라에) 찍히질 않아요.


코사카: 아니, 그런 건가요?


쿠도: 대량으로 비를 뿌리지 않으면 화면에 찍히지 않아요. 그래서 비라는 것은 거의 100% (인공적으로) 내리게 하는 걸로 생각해요.


마치야마: (비를 내리게 하는 데) 돈이 엄청 들어요. 그래서 이 <기생충>이나 봉준호 감독의 영화에선 비가 중요한 요소인데요.. 주인공들의 감정이 고조될 때 비가 내리죠. 살인이 벌어지는 순간이라든가, 괴수가 나온다든가. 그렇게 봤을 때. 아마도 일본영화에선 좀처럼 그렇게 표현할 수가 없을 거예요.


코사카: <살인의 추억>에서도 비가 굉장히 내렸었죠?


쿠도: 그 영화에선 비가 내리면 살인이 벌어지니까요.


마치야마: 역시나 돈이 문제죠. (일본에) 퀄리티가 무척 높은 사람들이 굉장히 많더라도 그걸 살릴 수 있는 여유가 없다고 하는... 아 복잡한 표정을 짓고 계시는군요. (웃음)


코사카: 쿠도 씨가. (웃음)


쿠도: 맞아요. 말씀하신대로죠.


마치야마: (일본) 시장의 규모가 작게 형성돼 있고, 해외를 염두에 두지 않고 있으니까 말이죠.


쿠도: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추천인 20

  •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 충정지애
    충정지애
  • 마불마불
    마불마불

  • OOOOO
  • 마싸
    마싸
  • 피프
    피프
  • 하이데
    하이데
  • 능력자
    능력자
  • 로또1등되게해줘
    로또1등되게해줘
  • 픽팍
    픽팍
  • 쥬쥬짱
    쥬쥬짱
  • 사라보
    사라보
  • 펭귄시네마
    펭귄시네마

  • fuzoo111
  • 홍홍라니
    홍홍라니

  • 피에르르클레어
  • disneylove
    disneylove
  • 하비에르
    하비에르
  • 소보르
    소보르
  •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golgo golgo
87 Lv. 3317715/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55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스케이프FZ 2020.02.16. 16:06
중국 가서 찍었다던 그 킹덤 제작비가 110억원 정도였다니... 전체적으로 세트 예산이나 제작비가 많이 적은듯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6:14
이스케이프FZ
배우들 몸값을 또 터무니없게 후려치는 게 일본 영화계라던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작비가 꽤 적죠.
댓글
profile image
2등 소보르 2020.02.16. 16:08
제작비 문제도 크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모베쌍 2020.02.16. 16:08
부천영화제에서 2백만원으로 만든 일본 독립 영화도 봤었는데,
때깔은 또 괜찮았었던.. 영화로 돈벌 생각을 아예 안하나봐요.
댓글
profile image
하비에르 2020.02.16. 16:09
제작 규모가 한국보다 클 줄 알았는데 의외군요!
댓글
profile image
Cgv채굴왕 2020.02.16. 16:12
일본은 코스프레영화만 줄기차게 만들면 해외를 전혀 염두에 둘수가 없죠 .
댓글
profile image
spacekitty 2020.02.16. 16:28
Cgv채굴왕
코스프레 영화는 한국만 해도 소수의 마니아층만 보죠 ㅎ 전 개인적으로 그런 영화들 좋아하지만요
댓글
profile image
Cgv채굴왕 2020.02.16. 17:15
spacekitty
2000년대 초만해도 이정도로 일본영화가 위축되지않았죠.
러브레터가 정식으로 우리나라에서 수입되던 시절 한국영화는 조폭영화전성기쯤 이였돈걸로 기억하거든요 당시는 일본 영화에 대한 부러움도 있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마불마불 2020.02.16. 23:01
Cgv채굴왕
좀 묘한게 러브레터를 보고 이와이 슌지같은 감독이 왜 한국에 없나...이런 반응들도 있었지만, 정작 일본인들은 러브레터를 잘 모릅니다. 영화를 잘 안보기도 하고, 크게 히트한 작품도 아니라서... 오겡끼데스까 드립쳐도 잘 모름...
댓글
profile image
Cgv채굴왕 2020.02.16. 23:05
마불마불
일본인들은 만화영화 더 봐서요
인도하고 일본은 정말 갈라파고스같이 자기들만의 독특한 방식이 있는거같아요
댓글
kapius 2020.02.17. 15:18
Cgv채굴왕

일본 영화 전성기는 70년대에 다 지나갔고 2000년대 초에는 일본 영화는 이미 별 볼일 없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도 조폭영화만 있던 시기가 아니라 그 때 슬슬 한국영화 르네상스라는 말이 나오기 시작하던 시기죠.

댓글
profile image
raSpberRy 2020.02.16. 16:15
...
왜 《기생충》의 외형만을 보려 할까요?
모든 일본 감독들이 구로사와 아키라처럼 영화를 찍을 필요는 없어요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나온 것은 한국의 사회적인 맥락이 가장 큰데...
당신들도 황금종려상 받았지만 정부에서 내친 그 영화 있잖아요.
그 영화가 왜 인정 받았는데...
댓글
profile image
하이데 2020.02.16. 18:33
raSpberRy
댓글 내리다가 크게 공감했습니다. raSpberRy님 댓글 그대로 일본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을 정도네요.😐
댓글
Pie 2020.02.16. 19:50
raSpberRy
만비키가족도 좋은작품인데 참..
댓글
profile image
disneylove 2020.02.16. 16:23
일본 영화도 좋은 작품 꽤 있긴 한데 규모가 그렇게 큰 작품이 많은건 아니죠.
댓글
L7mm 2020.02.16. 16:35

일본 관객들의 선호도가 전세계에서도 유니크할정도로 독특해서

헐리웃 블럭버스터가 아닌 이상
일반 상업영화는 크게 히트하기 어려운점도 있는것 같습니다
인터뷰 내용대로 큰제작비를 투자하는 곳도 없을 뿐더러
감독들에대한 대우도 박하다보니 창의적인 작업을 할 수 있는 환경자체가 없어 보이네요

댓글
피에르르클레어 2020.02.16. 16:47
쿠도칸은 [살인의 추억]의 비가 내리면 살인 사건이 난다는 설정까지 기억하고 있군요.ㄷㄷㄷ 요새 폼 떨어졌다는 말도 있지만, 역시 천재는 천재를 알아보나 봅니다.ㅎㅎ
댓글
fuzoo111 2020.02.16. 16:55
일본 영화시장 규모에 비해서 제작비가 너무 적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6:57
fuzoo111
영화관객이 한국보다 적다던데.. 그런 측면도 있는 것 같아요. <센과 치히로>나 <너의 이름은>처럼 초초초대박칠 때는 엄청나지만, 대부분 1년에 영화 한두편만 본다고 하니, 제작자들이 몸을 사리는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인상옥 2020.02.16. 17:15
흠. 제작비 문제가 아닌 것 같은데..
기생충 자체가 제작비를 어마어마하게 들인 작품도 전혀 아니고... 그정도의 돈을 들여 과감하게 찍을 수 있었기 때문에 명작이 나올 수 있었구나, 식의 대화같아서 갸우뚱하게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20.02.16. 17:17
헐 제작비가 생각도 못한 수준이네요
그리고 일본 국민들이 영화를 많이 소비 안하나봐요
영화가 흥행해 히트하는 상한이 대체로 30억 엔이라니 헐
댓글
profile image
마불마불 2020.02.16. 23:04
사라보
유독 한국인이 영화관을 선호하는 것같습니다. 보통 이렇게 극장이 만석되는 경우가 다른 나라엔 잘 없어요. 로다주 를 위시해서 원래 헐리우드 영화프로모션을 아시아로오면 일본찍고 가는게 정석이었다가 한국이 메인이고 중국이 이차 로 격상된 감이있죠.일본은 이젠 좀...
댓글
profile image
픽팍 2020.02.16. 17:28
신선한 글이네요. 잘 봤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2020.02.16. 17:30
자신들에게도 세계적인 감독이 있는데,,,,,
전 그 감독님 영화도 좋아하고, 잔잔한 일본 영화도 B급 만화적 감성의 영화도 괜찮게 생각하는데...
어쨌건, 일본 영화 산업 환경에 전반적인 변화가 이뤄졌으면 좋겠네요.
그냥 자기네들에게 강점인 영화를 잘하면 되는 거 아닐까요.
예전 고전 영화들 중에서도 괜찮은 작품들도 많았건만...
댓글
그왕 2020.02.16. 17:32
진격의 거인은 두 편에 7천 5백만 달러인 걸로 알고 있는데 또 우리가 돈이 없어서 그렇지 돈만 있으면! 같은 뇌내망상 표현하네요 ㅋㅋㅋ 돈이 없어서 망한 거면 진격의 거인은 뭘까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7:38
그왕

http://shingeki-kyojin.com/archives/45569229.html
진격의 거인의 1편당 제작비는 대략 18억 엔 정도고.. 두편 합쳐서 36억 엔.. 달러로 환산하면 3277만 달러로 나오는 것 같습니다.
7500만 달러는 아닌 것 같네요.

 

특히 위 글에서 이야기하는 평론가 마치야마 토모히로가 <진격의 거인> 각본가로도 참여했다고 하니, 저 사람 발언이 영 틀린 건 아니겠죠.

댓글
그왕 2020.02.16. 17:48
golgo
제가 잘못 알고 있었네요 정확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7:43
그왕
추가로.. 진격의 거인 실사판은 원래 계획했던 제작비가 오버돼서 그걸 회수하기 위해 두 편으로 나눈 거라는 얘기도 있습니다.
http://www.junk-weed.site/entry/2018/09/15/170016
댓글
하늘연달 2020.02.16. 17:47
그왕

맞아요. 참 일본의 모든 인터뷰에서 전반적으로 느껴지는 답답함이네요. 해외를 노리고있지 않는다던가 이런말은 대체 웬 핑계인지.. 한국영화도 해외를 노리고 만드는게 아닌데 말이죠. 어떻게든 국내에서 성공하고 주목받으려고 애쓰는데..? 케이팝에 이어 한국영화도 이런식으로 왜곡을 시키는군요.. 한국시장에서 도태되면 해외시장까지 갈 것도 없이 자연도태인데 말이죠.

돈도 요즘이야 시장이 커지고 투자도 커졌으니 100억 대작도 연 몇편씩 배급사마다 나오는 수준이지, 보통은 텐트폴 아닌 이상 그정도 규모로 투자하는 영화 거의 없습니다.

돈을 많이 들이고 해외시장을 노리고 만들어서 한국영화가 발전했다는건.. 영 방향을 잘못 잡고 있는 것 같은데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7:50
하늘연달

창작자의 뜻은 아닐지라도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 꾀하는 CJ의 전략이라든지, 영진위 지원 등을 크게 확대해석 하는 것 같더라고요. 일본인들에겐 그런 게 커보이는 건지..

댓글
그왕 2020.02.16. 17:54
golgo
일본은 영화진흥위원회 같거나 유사한 개념이 없나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7:56
그왕
퍼올려다가 만 일본 기사가 있는데.. '쿨재팬'이라고 일본에서 한류 따라한 정책에 투입된 예산이 창작자에겐 제대로 배분이 안된다는 글이 있더라고요.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8:14
그왕
궁금해하시는 부분.. 찾아봤습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54053146
댓글
profile image
능력자 2020.02.16. 17:56
일본은 지브리 말고는 힘들군요ㅠ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7:59
능력자
지브리도 <가구야 공주>가 폭망하는 바람에 유지가 힘들어서 뼈대만 남은 상태죠.
댓글
profile image
능력자 2020.02.16. 18:02
golgo
그럼 돈버는 사람은 신카이마코토 뿐인건가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6. 18:18
능력자
애니메이션으로 대박치는 감독이라면 신카이 정도일 겁니다.
애니도 돈 벌어봤자, 애니 감독보다는 그 애니 원작자(만화, 소설, 출판사)가 떼돈 번다던데 신카이는 원작자이기도 하니까요.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20.02.16. 18:04
산업과 생태계가 따라줘야 창작도 가능해진다는 생각이 들게끔 하는 기사네요
댓글
profile image
하이데 2020.02.16. 18:31
비 내리는 장면을 찍는 것마저도 마음대로 하기 힘들다니, 상상 이상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피프 2020.02.16. 18:54

돈적인 문제만은 아닌듯. 사회적으로 영화에 대한 인식이 우리랑은 많이 다른듯해요.

댓글
profile image
마싸 2020.02.16. 19:15
최소한 돈은 좀 많이 쓸 줄 알았는데 말입니다.
댓글
bibio 2020.02.16. 19:20
일본인들이 영화를 안보는게 문제인듯.. 워낙 만화를 좋아하니까 문화소비가 만화에 치우친것 같고.. 50년~70년 정도까지가 영화를 많이보던 시대인것 같음..
댓글
profile image
상처뿐인다람쥐 2020.02.16. 19:55
아무래도 영화에 대한 수요 자체가 적으니까 투자도 점점 소극적이어지고 수익이 나는 애니 쪽으로 더 집중되는 것 같네요. 그러다보니 애니는 산업 자체도 더 커지고 작품 퀄도 계속 유지되고. 그게 또 수요로 이어지고. 결과적으로 실사 영화계에는 악순환이 진행되는 중..
댓글
profile image
충정지애 2020.02.17. 02:28
일본 영화 제작비가 대체로 더 적은가 보군요
댓글
풀꽃 2020.02.17. 12:30
일본은 극장가격이 비싸서인지 대여점이 활성화된 것 같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아트아빠2 2020.02.17. 13:34
단순히 외형적 이유만 있을까요? 지금으 모습을 만든데는 문화적 요소가 더 클겁니다.
80년대 90년대만 해도 일본 영화 제작비는 한국 영화에 비하면 비교할 수 없어서 천문학적이란 표현을 하는 작품들도 제법 많았습니다.
셋트 이야기하지만 90년대만 해도 쇼지쿠나 토호 스튜디오의 셋트는 정말 웅장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게 다 어디 간걸까요?
그런데 지금은 완전히 역전된 것이지요.

이게 단순히 투자와 제작 여건의 문제일까요?
일본인들의 폐쇄성에서 그 답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요?
장인정신 좋은 것이지만 시대에 뒤떯어진지 오래죠. 빨리 빨리 나쁘다고 했지만 새로운 기류에 빨리 올라타고 적응하는 한국의 큰 장점이 되었잖아요.
결국 일본인 스스로 변화를 거부하고 옛 영광에만 집착한 결과라고 봅니다.
사람이 변해야 영화도 변하는 것이겠지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2.17. 13:36
아트아빠2
영화도, 애니메이션도 일본이 자랑하던 문화들이 21세기 들어와서 퇴보한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니하옹 2020.02.17. 13:42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일본 영화 보기만 좋아했지 이런 속사정이 있는 줄은 몰랐네요
댓글
profile image
화이트나이트 2020.02.17. 16:33
글쎄요, 물론 현실적으로 돈 문제도 있겠지만, 무조건 시장문제로 떠넘기는 마인드도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네요.
애초에 대하 전쟁물을 고작 100억 조금 넘는 금액에서 끝내려고 했다는 건, 할 수 없는 걸 억지로 하게끔 만든 기획의 문제죠.
각본이 좋으면 일본도 좋은 영화 만들 수 있습니다. 근데 그런 각본이 안 나온다는 걸 애써 피하려고 하는 거 같아 보여요.
댓글
profile image
찌롱이 2020.02.19. 12:06

세트라는데서 놀라는군요

팩트로 말하면 인구대비 영화시장은 우리가 더 큽니다 영화를 보는 인구는 오히려 우리가 더 많아요 멀티플렉스

영향도 있겠지만 영화보는데 접근하는 방식이 일본은 좀 그래요 기본적으로 우리는 인터넷으로 예매 하고 끝 근데 일본은 일단

영화표 예매하면 2 만원 정도 할거에요 거기다 팜플렛도 돈주고 사야하고요 거기다 극장에 가서 봐야하는 영화들이 어떤분들 말처럼

애들 코스프레 하는 영화들인데 사람들이 극장에 안가죠 어쩌다  100 억을 들인다고 해서 꼭 해외 시장을 바라본다 ? 내수시장도

단단하고 해외시장도 바라보고 두가지 효과가 있겠죠 수박 겉핥기식으로 알아보고 한국은 해외시장이 아니면 안된다는식으로

접근하는 저들 방식이 안타깝네요 국책 , 해외시장 딱 이 두가지 그냥 단순합니다 일본도 미국도 어느나라나 공통적이에요

각본이 좋고 , 연기가 좋고 재밌으면 사람들이 돈주고 극장가서 보는거에요 그리고 평가는 뒤따라 오는거고요

근데 국책이 어쩌고 등등 고레에다 히로카즈 , 구로사와 기요시 등등 지금도 일본에는 능력있는 감독님들

또 일본만이 할수 있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훌륭한 배우들도 있고요 그럼에도 다른곳에서 헛다리 집고 이상한 소리를 하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일본 사극영화 ‘타올라라 검’ 개봉 연기 1 이스케이프FZ 27분 전19:26 180
best [다이버전트] 베로니카 로스의 신작 소설 "선택받은 자들" ... 1 이나영인자기 51분 전19:02 121
best 21년전 이병헌 전지현.gif 3 한도경 1시간 전18:37 883
best 겨울왕국 테마 카페에 다녀왔어요 5 이마루 1시간 전18:37 475
best 일본 비상 사태 선언...극장 사용 제한/정지 예정 4 JL 1시간 전18:11 851
best 티모시 샬라메, 엘르 패닝 [레이니 데이 인 뉴욕] 국내 예고편 2 rbb 1시간 전18:00 518
best 공포 영화 <링거링> 제목 변경 - 영화 <호텔 레이크> 확정 5 friend93 2시간 전17:36 989
best 장나라 아버지, 장나라 인스타에 올린 글 12 인사팀장 2시간 전17:30 3187
best [고질라 v 콩] 새 피규어에서 공개된 새 괴수 (잠재스포) 4 JL 3시간 전16:39 1568
best 미이케 다카시 감독 신작도 개봉 연기 21 스톰루이스 4시간 전15:24 1576
best '007 골드핑거' 본드걸 오너 블랙먼 별세 9 golgo 4시간 전15:05 1365
best CGV 용산 씨네샵 단축 운영 (15:00~20:00) 12 한스딤머 4시간 전15:01 1383
best 광고감독이 말하는 배우 이병헌... 28 온새미로 5시간 전14:46 2551
best 프랑스판 기생충 에디션이~~~~~ 27 IMAX 5시간 전14:34 2612
best 쌀국 복면가왕 제작진 BTS 지민과 봉준호 감독 출연 원한다 5 푸루스 5시간 전14:29 1750
best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오프닝에서 예견한 코로나 6 JL 5시간 전13:59 1807
best [레고 원더우먼84] 박스아트와 실물사진 10 밍구리 6시간 전13:40 1088
best [페인티드 버드 The Painted Bird, 2019] IMDB 트리비아 6 바이코딘 7시간 전12:25 722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5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66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40 다크맨 18.06.19.15:52 350314
730571
image
Meerkat 4분 전19:49 112
730570
image
R.. 4분 전19:49 50
730569
image
leodip19 5분 전19:48 74
730568
image
JL 6분 전19:47 70
730567
image
작두 8분 전19:45 46
730566
image
파란하늘사랑 11분 전19:42 52
730565
image
KimMin 17분 전19:36 246
730564
image
라즈파샤 18분 전19:35 307
730563
image
아트매니아 19분 전19:34 92
730562
image
KimMin 24분 전19:29 108
730561
image
이카로스 24분 전19:29 44
730560
image
Leedong 25분 전19:28 268
730559
image
이스케이프FZ 27분 전19:26 180
730558
image
ovo 37분 전19:16 516
730557
image
까르르마녀 43분 전19:10 85
730556
image
movesang 45분 전19:08 93
730555
image
gwajang 46분 전19:07 167
730554
image
이나영인자기 51분 전19:02 121
730553
image
mirine 54분 전18:59 377
730552
image
KST 55분 전18:58 246
730551
image
PSH 1시간 전18:48 248
730550
image
JL 1시간 전18:41 530
730549
image
한도경 1시간 전18:37 883
730548
image
이마루 1시간 전18:37 475
730547
image
애옹단지 1시간 전18:30 456
730546
image
밍구리 1시간 전18:30 978
730545
image
능력자 1시간 전18:27 83
730544
image
NeoSun 1시간 전18:16 191
730543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18:14 2025
730542
image
흔들리는꽃 1시간 전18:14 233
730541
image
JL 1시간 전18:11 851
730540
image
NeoSun 1시간 전18:08 532
730539
image
반쯤삶은고등어 1시간 전18:04 293
730538
image
rbb 1시간 전18:00 518
730537
image
rbb 1시간 전17:56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