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마카오영화제 홍보대사 김준면(수호) 해외 인터뷰 번역

  • golgo golgo
  • 2505
  • 2

마카오국제영화제 현지에서 해외 기자들과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한 모양인데..

일본 매체 기자의 인터뷰가 올라와서 번역해봤습니다.

 

https://news.yahoo.co.jp/byline/saitohiroaki/20191206-00153796/

 

b9cd6904c34513672a0ab41901014a03.jpg

 사진은 마카오 특파원으로 가신 쿨스님 글에서 빌렸습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51970692

 

 

조커, 닥터 스트레인지에 매료됐다. 기발한 역할도 맡았으면... EXO 수호, 배우로서의 생각을 밝혀.

 

마카오국제영화제 홍보대사로

 

아시아에서도 아직은 역사가 짧은 마카오국제영화제. 올해로 4회째를 맞았는데 영화제를 주목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이 ‘홍보대사’라는 존재다. 간단히 말하면 ‘영화제의 얼굴’인 셈이다. 참고로 올해 도쿄국제영화제에서는 그 위치를 (일본 여배우) 마츠오카 마유가 맡았다. 마카오가 적극적인 것은 이 홍보대사로 세계적인 스타를 부른다는 점. 작년에는 니콜라스 케이지, 재작년에는 제레미 레너라는 거물이 맡았고, 올해에 그 역할을 줄리엣 비노시와 함께 책임진 이가 EXO의 수호다.

 

K팝 인기 그룹 EXO의 리더이자 보컬을 맡아, 뮤지션으로서 대성공을 거둔 28세. 드리마와 영화, 뮤지컬 무대에선 배우로서 활약도 펼치고 있다. 수호가 출연한 영화 <선물>은 마카오국제영화제에서도 이미 매진. 그의 인기는 절대적이다.

 

마카오, 중화권 이외의 해외 기자들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인터뷰에 수호가 응했다. 사실 인터뷰 전에 미리 할 질문을 제출해달라는 요구가 있었고, 여러 질문들이 빠꾸당했지만 그게 무슨 상관이랴. 거의 무법지대화되어 자유롭게 진행된 인터내셔널 취재였다(일본에선 있을 수 없는 일!).

 

각국 기자들의 영어 질문에 통역이 거치긴 했지만 살짝 긴장한 기색으로 쑥스러운 듯이 응한 수호. 빨갛게 물들인 머리와 살짝 당황한 듯한 표정의 콘트라스트가 인상적이었다.

 

팀 버튼의 ‘순수함’을 사랑해

 

Q: 이미 배우로서 경력도 쌓고 있는데, 앞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국제적인 감독이나 배우가 있다면?

 

수호: 좋아하는 감독이 아주 많아요. 저는 공포영화를 좋아하는데, 그중에서 머리에 딱 떠오르는 사람이 팀 버튼과 (공포영화 감독은 아니지만 왠지) 크리스토퍼 놀란이에요. 특히 팀 버튼은 순수한 세계와 순수한 캐릭터를 그리고 있어서 무척 사랑스럽죠. 함께 연기하고 싶은 국제적인 스타는 잔뜩 있지만 누군가를 딱 말하라고 한다면... 주제넘은 소리겠네요. (웃음)

 

Q: 그럼 앞으로 연기하고 싶은 캐릭터는?

 

수호: 글쎄요. 지금껏 연기해온 역할들이 대부분 긍정적인 캐릭터들이어서, 이젠 악역도 연기하고 싶어요. 최근에 그렇게 느낀 건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 역에 매료되어서 일까요.

 

Q: 그밖에 영감을 받은 영화나 음악은 무엇인가요?

 

수호: <조커>와는 다르지만 최근에 좋아하게 된 영화는 사람들의 일상과 감정을 그린 작품이에요. 호아킨의 출연작 중에선 <그녀>가 마음에 들었어요. 한국영화 중에선 <기생충>이고, 역시나 일상적인 표현에 끌렸어요. 음악은 콜드플레이, 마룬5가 저의 스트레스를 진정시켜주는 밴드이고요.

 

Q: 연기에 대한 본인의 자세에 대해 알려주세요.

 

수호: 각본을 받으면 우선적으로 연기하려는 역할을 깊게 파악하려고 해요. 연구를 하면서 연기하려는 역할의 개성과 저의 성격 사이의 공통점을 찾아나가죠. 그 공통점을 점점 파고들다 보면 감정을 공유하게 되고 역할에 빠지게 되는... 그런 느낌일까요.

 

Q: 만약 마블 히어로를 맡게 된다면 무엇을 연기하고 싶나요?

 

수호: 음, 하나를 선택하라면 닥터 스트레인지죠. 영화도 좋았지만, 그 캐릭터가 아주 마음에 들었어요. 제 자신이 스트레인지해지고 싶다는 욕구가 있으니까요. (웃음) 예를 들어서 겉보기에 70대인 노인이 사실은 슈퍼 히어로라면 어떨까 식으로, 외모와 능력의 스트레인지한 갭 같은 것에 흥분해요.

 

Q: 이번 마카오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는 <선물>에선, <글로리데이>(2015)와는 다르게 어른스러운 캐릭터였습니다. 청춘 이미지에서 벗어났더군요.

 

수호: 우선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저는 청춘이라든가 십대라는 말에 끌린다는 점이에요. 그 두 가지는 꿈과 희망을 떠올리게 하니까요. 그런 역을 연기함으로써 젊은 세대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죠. 하지만 저도 <글로리데이> 이후, 최근 몇 년 사이에 다양한 경험을 하고 성장했죠. 청춘이라는 말이 단순히 나이가 어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나이가 몇 살이든 꿈과 목표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죠. 언제까지라도 ‘청춘’인 채로 있고 싶어요.

 

음악과 연기 활동의 밸런스에 만족하고 있다.

 

Q: 음악과 연기 활동은 어떻게 밸런스를 맞추고 있나요?

 

수호: 여러 K팝 그룹들의 스케줄이 대체로 1년 전쯤에 정해져요. 그래서 그 시점에서 빈 시간을 알 수가 있죠. 이번에는 그 공백기에 연기 활동을 해보려고요. 그래서 밸런스가 잘 맞춰졌다고 생각해요.

 

Q: 음악과 연기를 병행하면서 양쪽이 서로 영향을 주는 부분도 있나요?

 

수호: K팝 가수로서의 일이 무척 바쁘기 때문에, 연기 쪽으로는 각본을 받으면 최대한 빨리 할 수 있을지 없을지를 결정해요. 그리고 영화에선 K팝 가수와는 다른 얼굴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걸 실감하죠. ‘영화 속 K팝 가수’라는 인식도 해마다 깊어진다는 느낌도 들어요. 올해 초에는 단편 영화에서 힙합 스타를 연기했을 때 그런 느낌을 강하게 받았죠.

 

 

마카오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빨간 머리의 수호가 등장하자마자 다른 스타들과는 확연히 차이가 나는 거대한 환성이 들려왔다. 일본에서 개봉되는 영화도 적어서 아직은 배우로서의 이미지가 강하지는 않지만, 앞으로 EXO로서의 활동과 병행해 아시아의 벽을 넘어 영화배우로 활약할 수 있을지? 마카오국제영화제의 홍보대사를 맡은 것이 어쩌면 그의 야심에 불을 붙였을지도 모르겠다.

 

추천인 2

  • gonebaby
    gonebaby
  • 왕정문
    왕정문

golgo golgo
87 Lv. 3306525/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nebaby 2019.12.06. 17:45
잘봤습니다. 영화배우로도 잘 나가시길.
댓글
profile image
2등 다크맨 2019.12.07. 18:46
인터뷰 좋으네요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국내 Big3 영화관들의 영화 편성(스크린 배정) 원칙 14 라차가 1시간 전00:05 994
best 1월 23일 박스오피스 (해치지않아 100만 임박) 15 rbb 1시간 전00:00 1879
best 카라타 에리카의 TBS 드라마 방영 취소는 없다/히가시데의 3년전 예능... 6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23:12 1978
best 앤 헤서웨이, 벤 애플렉, 월렘 대포 주연 넷플릭스 영화 첫 예고편 6 (´・ω・`) 2시간 전23:03 1548
best 알리시아 비칸더 & 마이클 파스벤더 커플 최근샷들 7 NeoSun 2시간 전22:39 1849
best [남산의 부장들] 극중 이성민 이병헌 때려 미안하다(스포유) 19 Supervicon 3시간 전22:10 2191
best [페인 앤 글로리] 익무 단관 시사회 후기 (약스포) 6 션님 3시간 전22:10 384
best [블랙 위도우] 편집본 시사 첫 반응 34 JL 3시간 전22:06 4141
best [페인 앤 글로리] 아트하우스club 뱃지 실물샷 58 rbb 3시간 전21:45 2918
best [아사코] 블루레이/DVD의 향방은.. 13 Roopretelcham 3시간 전21:32 1327
best 드니 빌네브 - [블레이드 러너] 영화 다시 하고파..속편 아닌 새 스토리 21 JL 4시간 전21:15 2263
best 헐리웃 리포터지의 오스카 전부문 수상예측 - 기생충 3부문 12 JL 4시간 전21:04 3053
best <히트맨> 댓글요정 허동원 배우님 7 leodip19 4시간 전20:35 843
best 집에 오자마자 티켓북에 오리지널 티켓 끼워보았습니다 17 빛나 5시간 전19:40 1356
best [롯데시네마] 인셉션 개봉 기념 선착순 스페셜 이벤트 88 슬옹am 6시간 전19:18 4551
best 봉준호 감독 아들 봉효민 감독 35 무비먼트 6시간 전18:44 7825
best 남산의 부장들 무인 1/23 8 진영인 6시간 전18:32 1389
best 중국 춘절연휴 극장가 초비상 났네요. 28 이스케이프FZ 7시간 전18:11 5436
best [남산의 부장들]억누르다가 폭발하는 영화(장단점 총정리) 22 닭한마리 7시간 전17:30 2453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1986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2 다크맨 18.06.19.15:52 311240
699996
image
밍구리 13분 전01:06 172
699995
image
2작사 18분 전01:01 125
699994
image
트로이카 19분 전01:00 588
699993
image
모킹버드 19분 전01:00 386
699992
image
robertdeniro 22분 전00:57 184
699991
image
밍구리 24분 전00:55 115
699990
image
키팅 31분 전00:48 63
699989
image
뉑이 33분 전00:46 346
699988
image
울버햄튼 34분 전00:45 597
699987
image
waterfall 42분 전00:37 469
699986
image
수수스스 47분 전00:32 313
699985
image
caprif 49분 전00:30 142
699984
image
rbb 50분 전00:29 750
699983
image
JL 52분 전00:27 302
699982
image
MovieLover 54분 전00:25 366
699981
image
차민 55분 전00:24 538
699980
image
JL 1시간 전00:17 358
699979
image
영원 1시간 전00:17 467
699978
image
skypco 1시간 전00:17 1792
699977
image
국화 1시간 전00:15 892
699976
image
JL 1시간 전00:14 327
699975
image
peachland 1시간 전00:14 67
699974
image
SplendorABC 1시간 전00:14 230
699973
image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12 152
699972
image
Uprain 1시간 전00:09 75
699971
image
라차가 1시간 전00:05 994
699970
image
rbb 1시간 전00:00 1879
699969
image
우미노 1시간 전23:59 73
699968
image
프로입털러 1시간 전23:57 1301
699967
image
스톰루이스 1시간 전23:49 223
699966
image
solfa 1시간 전23:47 899
699965
image
paulhan99 1시간 전23:45 683
699964
image
울버햄튼 1시간 전23:44 583
699963
image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3:41 469
699962
image
Renée 1시간 전23:40 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