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말레피센트 2] 간략후기

  • jimmani jimmani
  • 3343
  • 10
안젤리나 졸리가 또 다시 타이틀롤을 연기한 디즈니 라이브 액션 <말레피센트 2>를 보았습니다.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켜던 2014년에 나온 디즈니 라이브 액션 초기작이자
원작이나 주인공의 시점이 아닌 빌런의 시점을 빌려와 가장 진취적인 이야기 변주를 시도했던 전편에 이어
이번 <말레피센트 2>는 더 확장된 세계들의 조합으로 말레피센트라는 메인 캐릭터의 변주를
개인의 성품을 넘어선 사회적 메시지 차원의 것으로 끌어올리려 합니다.
다만 그 의도가 담긴 이야기가 다소 성긴 관계로, 이야기보다 메시지의 목소리가 더 큰 영화가 되었습니다.
 
전편의 말레피센트(안젤리나 졸리) 개인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오로라(엘르 패닝)와의 관계를 다시 그렸다면,
이번 편은 그렇게 새롭게 정립된 말레피센트와 세계의 관계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그려 갑니다.
오로라를 저주에 빠뜨린 악역에서 오로라의 수호 요정 대모로 말레피센트에 대해 재평가가 이뤄졌나 했지만
여전히 말레피센트가 있는 무어스 숲은 인간 세계와 아슬아슬한 공존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오로라와 필립 왕자(해리스 디킨슨)의 결혼을 기점으로 말레피센트는 인간에 대한 증오를 좀 누그러뜨리고
인간 세계와 손을 잡기 위해 애써 보려 하나 세상의 여전한 선입견이 그의 그런 의지를 가로막습니다.
이후에 펼쳐지는 요정 세계와 인간 세계의 대립, 새롭게 등장하는 요정 종족과 뒤이은 전투가
이러한 말레피센트와 세계의 갈등을 극단적인 형태로 확장된 결과이기도 할 것입니다.
 
전편의 스토리도 그리 탄탄하다고 보긴 힘들었지만 흥미를 끄는 줄기가 있었습니다.
말레피센트가 어째서 인간을 그렇게 증오하게 되었는가라는 물음에서 출발하여 되짚어 가는 그의 과거는
가족용 디즈니 영화이기에 그 굴곡을 키우는 데 한계야 있었겠지만 음모와 배신이 도사리는 이야기였고,
그런 과거를 뚫고 폭주하는 말레피센트의 모습은 '악행'이 아닌 일종의 '복수'로서 카타르시스를 주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편에 또 다시 말레피센트를 자극하는 인간 세계의 감정은 '왜 아직도?'라는 의문을 남기며
매듭지어 보려 노력해도 좋을 시점에서 또 다시 갈등을 길게 끌어가려는 인상을 줍니다.
그 의문에 부응하는 숨겨진 진실은 개인보다 종족과 종족, 왕국과 왕국 간 갈등으로 나타나면서
이야기의 선은 전체적으로 굵어졌지만 관객의 감정을 낚아채기 위해 뾰족해져야 할 포인트는 무뎌진 듯 합니다.
이처럼 갈등의 양상이 확대되면서 타이틀롤인 말레피센트 본인의 존재감까지
어떤 순간에는 '말레피센트는 지금 어디 있지?'하는 생각에 이를 만큼 희미해지기도 하고요.
 
이렇듯 영화 중반 잠시 시야의 중심에서 벗어나 있던 말레피센트는 그래도 후반부 전투 장면에서 제 몫을 해냅니다.
인간 세계와 요정 세계 간에 펼쳐지는 대낮의 전투 장면은 기대 이상으로 스펙터클한데,
그간 디즈니 라이브 액션에서 보지 못했던 대형 공성전이 꽤 특색 있고 섬뜩하게 펼쳐져 만족스러웠습니다.
이 과정을 거쳐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는 시대 정신과 맞물려 특히 도드라져 보이는데,
세상에 악역으로 남은 이라 할지언정 변화나 사과를 강요하지 않고, 사랑하는 존재에게는 아낌없이 사랑을 주되
세상을 향해서는 끝까지 자기 자신으로서 당당하기를 바라는 의지를 이야기하는 듯 했습니다.
최근 '디즈니 빌런' 전시회에서 보았던 'No Mercy, Not Sorry'라는 슬로건과도 통하는 듯 했고요.
 
어쩔 수 없이 건전한 방향으로 갈 수 밖에 없는 엔딩일텐데도, 안젤리나 졸리는 극적인 변화를 겪는 인물의 내면을
찰나의 표정과 눈빛만으로 선명하게 표출하며 보는 이의 마음에 동요를 일으킵니다.
2편의 영화를 통해 '악의 화신'이었던 인물을 '인간을 향한 증오를 자유로운 비상으로 승화시킨 인물'로
새롭게 확립시키며 안젤리나 졸리는 디즈니가 숱한 빌런들의 캐릭터를 통해 이야기하고자 하는 메시지,
'나를 지키기 위해 세상에 호락호락하지 않는 인물'로서의 주체성을 상징하는 데 성공한 듯 합니다.
말레피센트와 격렬한 대립을 이루는 '잉그리스 왕비' 역의 미셸 파이퍼는 개인의 안위를 넘어
국가를 향한 영욕에 불타는 인물로서 명불허전의 카리스마를 보여주고요.
 
아무리 대외적으로 빌런으로 취급되는 인물이 주인공이라고 해도 디즈니 영화인 이상
주인공의 악화를 <조커>마냥 종잡을 수 없는 수준으로까지 그려낼 거라고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말레피센트 2>는 단단한 배우들의 연기와 이를 통해 전달되는 납득할 만한 사회적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적당한 흥분과 확장 이후 적당한 마무리를 염두에 둔 듯한 편의적인 스토리 연장으로
디즈니 세계의 어두운 면을 대변할 대표주자가 될 캐릭터의 목소리가 기대보다 약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진취적이게도 디즈니는 DC보다 먼저 악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웠지만, 성과가 그만큼 앞서진 못한 듯 합니다.
 
 

추천인 6

  • Hyoun
    Hyoun

  • 미션시바견
  • 이마루
    이마루
  • 송씨네
    송씨네
  • 셋져
    셋져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9. 22:57
글 잘 봤습니다. 각본 문제가 좀 많은 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0.19. 23:04
golgo
감사합니다. 한시간 반 내외로 끝내도 됐을 이야기 같았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2등 셋져 2019.10.19. 23:10

1편때도 매력적인 비틀기를 보여줄 수 있었음에도 정형화된 이야기로 가서 아쉬움을 느꼈어요.
그건 비단 2편도 마찬가지였구요.
스케일을 키우는 것에 집중한 나머지 정작 보여줘야할 인물의 내면묘사가 부족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0.20. 00:50
셋져
캐릭터 내면 묘사에서는 제자리걸음 하는 느낌이었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이마루 2019.10.19. 23:11
좋은 후기 잘 읽었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0.20. 00:50
이마루
감사합니다.^^
댓글
미션시바견 2019.10.19. 23:42
엠마 스톤의 크루엘라에서는 좀 더 나아지길 기대해봅니다ㅎㅎ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0.20. 00:50
미션시바견
감독 연출력을 믿어보려 합니다 ㅎㅎ
댓글
rhea 2019.10.20. 00:46
가능성과 한계가 둘 다 보이는 영화였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0.20. 00:51
rhea
다른 영화들이 그 가능성을 이어가면 좋겠습니다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이런 호러영화 피규어도 있네요 2 spacekitty 39분 전13:51 430
best 디즈니+에 무삭제본 데드풀 요청하는 레이놀즈 4 goforto23 39분 전13:51 653
best {르네 마그리트 특별전} 잠시 머물다 왔습니다.. 2 세상의모든계절 55분 전13:35 242
best 이제 락토핏 계단도 옛말이 되었네요. (CGV 용산) 10 백택 59분 전13:31 956
best [My Dear 피노키오展] 전시회 관람 후기 (사진 많음 주의!) 4 앨리스7 2시간 전12:05 649
best 2010년 이후 역대 7월 영화 관객수 3 PS4™ 2시간 전11:48 932
best 대니 보일 감독, 영화 <28주 후> 속편, 좋은 구상 있어 10 friend93 3시간 전11:20 1180
best 엘르 패닝 아이콘 화보 (9 pics) 5 멋진인생 3시간 전11:01 1114
best 기생충, 어벤져스 등 영화 속 자동차들이 의도한 것들 11 golgo 4시간 전10:25 2376
best '반도' 해외 첫 평 (스크린 데일리) 28 goforto23 4시간 전10:14 5136
best 어느 일본애니메이션의 극장 장면 영화들 이름이??? 15 Supervicon 4시간 전09:53 1424
best 일본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린 '악인전' 9 golgo 5시간 전09:27 1803
best <소년적니> 주동우가 부른 이양천새의 노래 3 알폰소쿠아론 5시간 전09:20 656
best 이영애 춘사영화제 비하인드 9 e260 5시간 전08:39 1482
best [OST x 미니언즈] 콜라보레이션 상품 출시 13 울버햄튼 6시간 전08:25 1526
best [BIFAN] 내가 너무 일찍 왔나? 14 샤프펜슬 6시간 전08:22 1741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0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586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197
765319
image
혼동 7분 전14:23 414
765318
image
퓨리 9분 전14:21 59
765317
image
MarriageStory 9분 전14:21 50
765316
image
필름사랑 19분 전14:11 158
765315
image
KCC우승 19분 전14:11 91
765314
image
호냐냐 26분 전14:04 429
765313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26분 전14:04 574
765312
image
아다대대 27분 전14:03 100
765311
image
우히린 34분 전13:56 218
765310
image
spacekitty 39분 전13:51 430
765309
image
goforto23 39분 전13:51 653
765308
image
NeoSun 41분 전13:49 233
765307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41분 전13:49 431
765306
image
러너 50분 전13:40 205
765305
image
Berg 53분 전13:37 998
765304
image
러너 54분 전13:36 202
765303
image
세상의모든계절 55분 전13:35 242
765302
file
NeoSun 58분 전13:32 480
765301
image
moviedick 58분 전13:32 111
765300
image
백택 59분 전13:31 956
765299
image
러너 1시간 전13:30 201
765298
image
우히린 1시간 전13:28 130
765297
image
해피페이스 1시간 전13:27 346
765296
image
cusie 1시간 전13:26 332
765295
image
러너 1시간 전13:26 182
765294
image
나도밤나무 1시간 전13:25 527
765293
image
NeoSun 1시간 전13:23 160
765292
image
godeadbedead 1시간 전13:23 247
765291
image
연연 1시간 전13:15 1304
765290
image
로버트드니로 1시간 전13:13 436
765289
image
e260 1시간 전13:11 353
765288
image
망고주스 1시간 전13:11 510
765287
image
원똘 1시간 전13:11 384
765286
image
이카로스 1시간 전13:03 392
765285
image
KST 1시간 전13:01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