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잔다르크의 수난 (1928) 가장 실험적이고 감동적인 영화.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2593 4 8

renee-jeanne-falconetti.jpg

the-passion-of-joan-of-arc-1928-original-title-la-passion-de-jeanne-darc--album.jpg

2298103416_1ba63e2ee9_o.jpg

 

이 영화는 아주 특이하다. 바로 영화의 대부분을 등장인물들의 얼굴 클로즈업만으로 채워가는 것이다. 가령 이런 식이다.

giphy.gif

288964993_0fb83537fc_o.jpg

c57dea5fd9a1627fa1a62bf3b25fa10c.jpg

35 (1152).jpg

45c3bd76cf29ac9c928bafeeae26e8d0--medusa-tattoo-jeanne.jpg

13b669_6766f7bf54fd4f40946a218174a37972_mv2.jpg

tumblr_mkwhztTaXY1qe2f6oo1_1280.jpg

13b669_cd733aea055843868cad2d1af6ca92a0_mv2.webp.jpg

4538874673_c7cd07edb3.jpg

288964993_0fb83537fc_o.jpg

tumblr_mbyo24cvxm1qzzh6g.jpg

screen-shot-2013-06-21-at-6-38-22-pm.jpg

tumblr_mkwhztTaXY1qe2f6oo1_1280.jpg

 

등장인물들 극단적인 얼굴클로즈업이 번갈아 나오며 스토리 전개뿐만 아니라, 등장인물들 간의 대화 그리고 가치관 충돌을 다 전달한다. 그리고 놀랍게도 이 영화는 굉장히 감동적이다. 

 

잉마르 베리만감독의 영화가 어디서 나왔는지 알 수 있다. 제7의 봉인의 저승사자를 똑같이 닮은 등장인물이 여기서 나온다. 

Seventh-Seal-kultalt.com_.jpg.webp.jpg

이 영화는 극단적인 얼굴클로즈업만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영화가 드라이하고 앙상한 개념의 뼈대만 남은 그런 

건조한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이 영화가 자잘한 것은 빼버리고 본질과 철학에 집중하는

그런 영화인 것은 맞다. 하지만, 영화역사상 최고의 연기라고도 불리는 르네 잔 팔코네티는 굉장히 풍부한 얼굴표정으로 영화를 다양한 감정 드라마로 채운다. 이 영화는 본질에 파고들어 그것을 탐구하는 그런 철학적 영화이기도 하지만, 놀라울 정도의 집중력으로 드라마를 끌고 나가는 뜨거운 영화이기도 하다.

 

잉마르 베리만감독의 스타일을 아시는 분들은, 이 영화가 대체로 어떤 느낌일 지 짐작할 수 있다.

드레이어감독의 특징대로, 각 인물들의 배치는 정교하게 잘 계산된 정물화 속 정물같다. 이런 장면들은 인위적으로 보이기보다, 어떤 본질을 상징하기 위해 잘 배치된 상징들처럼 느껴진다.  

 

13b669_cd733aea055843868cad2d1af6ca92a0_mv2.jpg

13b669_fcc0452aa05f40a29f9347f03b04d0da_mv2.jpg

MV5BMTQ1OTEzMDY2N15BMl5BanBnXkFtZTgwMzEyNzYwMzE@._V1_.jpg

잔다르크와 신부들 간 대화로 이루어져 있는데, 신부들은 잔다르크의 성스러움을 훼손시키려고 

비웃기도 하고 조롱하기도 하고 욱박지르기도 하고 달래기도 한다.

잔다르크는 신부들과 대화하다가 갑자기 죽음에 대한 공포에 사로잡혀서, 신부들이 내어주는 서류에 사인을 하고 만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잔다르크는 굉장히 인간적이다. 부도덕하고 잔인한 사회 속에서 위태위태하게 자기 가치관을 지켜나가려고 하는 연약한 인간을 상징하는 것 같다. 그래서, 관객들이 잔다르크에 깊이 공감하고 감동할 수 있으리라. 

 

누가 죽음을, 그것도 불에 타죽는 화형을 무표정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이 영화 속 잔다르크의 위대함은 그리고 성스러움은, 차갑고 영웅적으로 화형을 받아들이는 데 있는 것이 아니다.

뜨겁고 연약하고 무지하고 순결한 한 인간의 영혼이,

모든 회의, 공포, 경멸을 서서히 극복하고 

활활 타오르는 불구덩이 속으로 나아가는 데 있다.

 

아래 등장인물들의 얼굴만 보고도, 그가 무엇을 상징하는지 즉시 할 수 있다.

권위적이고 위선적이며 (속으로는 잔다르크가 자기 희생을 함으로써 신의 의지를 실현시키기를 바라는) 신부, 

인간의 탐욕과 추함을 상징하는 인물, 천박하고 경박한 인물, 다른 신부들보다는 젊고 강직한 

(유일하게 잔다르크를 도와주려고 하는) 신부. 이들이 정물처럼 잘 배치되어, 영화 한 편이 감정과 개념의 정물화 같다. 

joan2.jpg

23 (1156).jpg

52 (1101).jpg

35 (1152).jpg

 

 

잔다르크를 화형에 처하는 판결을 하고, 그렇게 권위적이고 곧건해 보이던 재판관 신부는 

몰래 복도로 간다. 그리고 몰래 괴로와한다. 존 어브 인터레스트의 마지막 장면을 연상시키는 장면이다. 

13b669_5727c9f42d184718b534049574f7a929_mv2.jpg

 

잔다르크가 화형을 당하는 순간, 영화는 갑자기 바뀐다. 굉장히 역동적이고 불안정한 화면으로 바뀐다. 카메라 하나를 어깨에 메고 뛰어다니며 실제현장을 찍는 것같은 연출이다. 잔다르크를 돕던 젊은 신부는자기 목숨을 걸고 십자가를 들고와서 잔다르크에게 건넨다. 잔다르크는 십자가만 바라보며 불길 속에서 기도를 하다가, 활활 불이 붙은 석탄이 되고 만다. 이것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것도 끔찍하다.   

 

1_Igdo2BUW2BPRrjJj60BZtw.jpg

tumblr_mo5879ozAf1sq9ruxo2_1280.jpg

passion-joan-arc-screenshot-2.jpg

merlin_130362617_771034ad-97b1-4928-8151-de65d27293ac-articleLarge.jpg

file.jpg

ob69v0hsjmgc1.gif

tumblr_ml0851smik1qmvy8zo1_500.webp

1_Igdo2BUW2BPRrjJj60BZtw.png.jpg

renee_maria_falconetti_11a_g.jpg

 

이를 바라보던 프랑스민중들은 폭동을 일으킨다. 젊은 신부도 자기가 앞장서서 민중을 이끈다. 

하지만 이들은 점령군인 영국군에게 학살당하고, 민중의 봉기는 실패한다. 이 장면은 굉장히 폭력적이고 잔인하고 사실적이다. 앞의 얼굴클로즈업만으로 이루어진 정적인 장면과 정반대다. 관객들의 마음을 저절로 욱하게 만드는 

이 프로파간다처럼 느껴지는 장면은 어떤 의도를 갖고 있으리라. 지금까지의장면이 정적이었기에.

클라이맥스의 이거운 장면은 더욱 에너제틱하게 느껴진다.     

 

재판관신부는 영국군에게 부역하여 살아남고 잔다르크는 죽었다. 

하지만 나이든 신부는 몇년이나 더 살았을까? 고작 몇년 더 살고, 그 신부는 잔다르크와 자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을까? 잔다르크가 성녀가 되어가는 것을 자기 눈으로 직접 목격했을 것이다. 이번에는 자기가 살기 위해서 

잔다르크를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식의 변명을 했을 것이다. 몇년 안 되는 생을 위해, 영원히 성스러운 삶과 대비되는 영원히 추악한 삶을 선택한 것이다. 민중과 함께 봉기하다가 영국군에게 살해당하는 젊은 신부도 마찬가지다. 영원히 정의로운 삶으로 기억될 것이다.

 

잔다르크에 대한 영화는 여러번 만들어졌지만, 1928년 만들어진 이 영화처럼 도전적이고 실험적인 영화가 또 있을까? 인간의 본질에 대해 파고든 영화가 또 있을까?

 

감독 칼 드레이어의 또다른 걸작으로 뱀파이어가 있다. 놀라운 작품이다.  

 

 

** 르네 잔 팔코네티도 50대에 죽은 여배우다. 하지만, 이 영화 잔다르크의 수난으로 지금까지 기억되고 있다. 영화사상 최고의 연기를 해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어딘가에 있다는 그녀의 무덤을 지금도 찾는 사람들이 있다. 예술이란 인생이란 이렇게 신비롭다.

 

rene-jeanne-falconetti-a87f61b5-752b-48e2-85b3-c8553f74721-resize-750.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kmovielove
    kmovielove
  • 카란
    카란
  • Sonatine
    Sonatine
  • golgo
    golgo

댓글 8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이 영화의 클로즈업은 100년이 지나도 압도적일 것 같아요. 곧 100주년 되겠네요.^^
10:44
24.06.22.
profile image 2등
영화사상 최고의 걸작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칼 테오도르 드레이어의 최고작이라고 생각하고요
10:55
24.06.22.
BillEvans 작성자
Sonatine
영화사상 최고의 걸작이란 칭호가 과하지 않습니다.
11:13
24.06.22.
BillEvans 작성자
카란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굉정히 역동적이고 감정적인 영화입니다. 아직도 느껴집니다. 드레이어감독의 걸작 뱀파이어와 함께 아주 유니크한 작품들입니다.
18:14
24.06.22.
BillEvans 작성자
kmovielove
이 영화는 순간순간이 모두 강렬합니다.
18:14
24.06.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데드풀과 울버린] 호불호 후기 모음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시간 전11:41 4681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4 익무노예 익무노예 4일 전17:55 1782
HOT 이매큘레이트 주관적 끄적임 (스포o) 1 spark 26분 전15:25 142
HOT [데드풀과 울버린] CGV 골든 에그 점수 90% 2 시작 시작 49분 전15:02 368
HOT (DC Elseworlds) 조커: 폴리 아 되 2차 예고편 정리 5 applejuice applejuice 7시간 전08:00 1401
HOT 데드풀 실망후기(약스포) 4 rodi123123 43분 전15:08 692
HOT '데드풀과 울버린' 로튼토마토 리뷰 번역 1 golgo golgo 1시간 전14:40 770
HOT 관객이 요즘 마블 시리즈에 시큰둥한 이유를 한짤로 정리해... 4 선우 선우 1시간 전13:58 1410
HOT (강스포) '데드풀과 울버린' 보기 전 봐야할 작품들 11 golgo golgo 3시간 전11:59 3242
HOT <데드풀과 울버린> 간단 리뷰(스포 O) 4 빼꼼무비 빼꼼무비 2시간 전13:45 1204
HOT 자학과 고어로 나열된 마무리[데드풀과 울버린 스포o 리뷰] 4 납득이안가요 납득이안가요 3시간 전12:49 2261
HOT <데드풀과 울버린> 후기(노스포) 8 빼꼼무비 빼꼼무비 3시간 전12:35 2887
HOT 데드풀 키링 파네여 6 너구릐 3시간 전12:08 1224
HOT [데드풀과 울버린]영화가 예상보다 별로입니다. 3 행복을위하여 행복을위하여 3시간 전11:57 3379
HOT <데드풀과 울버린> 별점입니다. 3 영화에도른자 4시간 전11:35 2764
HOT 데드풀 후기(약스포) 4 호오오옹이 4시간 전11:02 2109
HOT 데드풀 불호평 하나 던집니다 10 요하네스 5시간 전10:47 4090
HOT 탈주 200만 와우 4 하늘위로 5시간 전10:00 963
HOT (DC Elseworlds) 더 배트맨 시리즈 4가지 소식 3 applejuice applejuice 6시간 전09:09 1251
HOT (DC Elseworlds) 조커: 폴리 아 되에 대한 베니스 국제 영화... 1 applejuice applejuice 6시간 전08:57 1034
HOT (DCU) 원더우먼 프리퀄 드라마 파라다이스 로스트 작가진 루머 applejuice applejuice 7시간 전08:51 713
1145283
image
시작 시작 4분 전15:47 63
1145282
image
폴아트레이드 7분 전15:44 84
1145281
normal
시작 시작 8분 전15:43 52
1145280
image
golgo golgo 12분 전15:39 161
1145279
normal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14분 전15:37 145
1145278
image
golgo golgo 25분 전15:26 249
1145277
image
spark 26분 전15:25 142
1145276
image
taegyxl 42분 전15:09 270
1145275
normal
rodi123123 43분 전15:08 692
1145274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4분 전15:07 198
1145273
image
시작 시작 49분 전15:02 368
1145272
image
빼꼼무비 빼꼼무비 54분 전14:57 443
1145271
image
시작 시작 1시간 전14:48 297
1145270
normal
무비티켓 1시간 전14:48 544
1145269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4:40 770
1145268
image
cwolff 1시간 전14:38 580
1145267
image
선우 선우 1시간 전13:58 1410
1145266
image
빼꼼무비 빼꼼무비 2시간 전13:45 1204
1145265
normal
행복을위하여 행복을위하여 2시간 전13:35 776
1145264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13:00 1680
1145263
image
영친자 2시간 전12:59 434
1145262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12:53 1267
1145261
image
름구름구 름구름구 2시간 전12:52 365
1145260
normal
납득이안가요 납득이안가요 3시간 전12:49 2261
1145259
normal
빼꼼무비 빼꼼무비 3시간 전12:35 2887
1145258
image
sensemint 3시간 전12:31 492
1145257
image
카란 카란 3시간 전12:24 526
1145256
normal
몽키디루히 3시간 전12:20 1533
1145255
normal
IMAX&DOLBY 3시간 전12:17 2281
1145254
image
너구릐 3시간 전12:08 1224
1145253
image
golgo golgo 3시간 전11:59 3242
1145252
normal
행복을위하여 행복을위하여 3시간 전11:57 3379
1145251
normal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시간 전11:41 4681
1145250
image
영화에도른자 4시간 전11:35 2764
1145249
normal
젤리0309 4시간 전11:18 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