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메멘토> 너무 난해해서 “관객 이해할 수 없을 것” ─ 스튜디오 경영진 ‘관객 무시’

카란 카란
12144 5 6

memento_main-1024x576.jpg.webp.jpg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이름을 알리게 된 2001년 개봉한 영화 <메멘토>. 컬러와 흑백의 사용, 시계열의 조작을 구사한 난해한 서스펜스를 그린 이 작품은 지금이야 널리 사랑받는 작품이지만, 자칫하면 개봉이 무산될지도 모르는 고난을 겪었다고 한다.

 

이 사실을 밝힌 사람은 <메멘토>의 원작자 조나단 놀란이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동생이기도 한 조나단은 미국 팟캐스트 프로그램에서 20003월 미국의 한 극장에서 열린 관계자 시사 당시를 회상하며 프로듀서진으로부터 받은 냉담한 반응을 밝혔다.

 

시사회 당일, <메멘토>의 완성도에 자신감이 넘쳤던 놀란 형제는 시사회장을 떠나 다른 곳에서 영화에 대한 반응을 기다렸다고 한다. 호평의 전화를 기대했던 두 사람은 아무도 (영화를) 사고 싶어 하지 않는다는 예상치 못한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한다. 조나단은 당시 프로듀서로 큰 성공을 거둔 하비 와인스틴을 비롯한 스튜디오 경영진의 반응을 이렇게 회상했다.

 

극장에서 영화를 상영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시사회를 열었는데, 백지상태로 돌아갔어요. 아무도 원하지 않았고, ‘뭐야, 더 대단한 줄 알았는데’, ‘얼마에 팔려고 하느냐는 식의 반응이었어요. 저희가 원했던 금액은 그렇게 많은 금액이 아니었어요. 결국 그들의 최종 대답은 우리는 이해할 수 있지만, 관객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이었죠. 관객을 무시하는 태도였어요.”

 

이런 상황이 바뀐 것은 약 6개월 후 열린 베니스 영화제였다. 이곳에서 <메멘토>가 상영되자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이프>(1989)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눈에 띄었다고 한다. “그는 파티 자리에서 임원들을 향해 당신들은 이 영화를 원하지 않았죠?’라고 질책하기 시작했어요. ‘만약 이 영화를 세상에 내놓지 않으면 사업적으로 실패한 것이라고 말씀해주셨어요. 스티븐은 이 영화의 훌륭한 전도사가 되어 주셨죠

 

시사회 때 받은 냉담한 반응이 동기부여가 되었다고 말하는 조나단. 이후 형 크리스토퍼와 함께 <다크 나이트>(2008), <인터스텔라>(2014)와 같은 명작을 만들어낸 두 사람은 <메멘토>의 경험을 통해 이런 교훈을 얻었다고 한다.

 

“‘관객은 항상 뭔가 복잡한 것을 원한다고 믿는 것이죠. 그 이후로 만든 모든 영화에서 우리는 이에 대한 숙제를 해왔고요.”

 

(출처: 일본 THE RIV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도삐
    도삐

  • 옥수동돌담길
  • 소설가
    소설가

  • 필름매니아
  • golgo
    golgo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소더버그가 은인이었네요.

테넷에서 훨씬 극단적으로 가버렸지만..^^

13:16
24.04.19.
profile image 2등
놀란형제는 소더버그에게 매년 큰절올려도 부족할듯
13:43
24.04.19.
profile image 3등

갠적으로 놀란감독 영화중 가장 좋아하는 영화~

처음 봤을때의 그 쇼킹함이란~~"아니 이렇게 관객의 머리를

뒤흔들어 놓는 스릴러가 있어??"라고 뒷통수 맞은 느낌!!

14:45
24.04.19.
profile image
이 영화 처음 볼 때가 각인되어 있어요. 말하자면, 자려고 누워서 튼 비디오가 너무 놀라워서 벌떡 일어나 각 잡고 봤다는 표현이면 어울릴지 모르겠네요.
14:56
24.04.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초 앞, 일초 뒤]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12 익무노예 익무노예 1일 전10:18 991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호불호 후기 모음 9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09:58 9344
공지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4.05.16.13:34 2596
HOT 2024년 5월 24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1시간 전00:01 485
HOT '나이브스 아웃' 시리즈 신작 발표 영상 1 golgo golgo 1시간 전23:22 721
HOT (노스포)퓨리오사 - 재미는 있다만 후반부가 너무 맥빠지네요 2 shik1999 1시간 전23:16 474
HOT 디즈니 플러스) 삼식이 삼촌 6, 7화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33 606
HOT 넷플릭스) 아틀라스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23 767
HOT [설계자] 국내 언론 매체 리뷰 모음 3 시작 시작 3시간 전21:56 520
HOT 안야 테일러-조이 버라이어티 인터뷰 5 MJ MJ 8시간 전17:04 1047
HOT 내 인생 최고의 엔딩몇가지 (수정) 4 Sonachine Sonachine 3시간 전21:42 863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개조 차량의 중요한 점은 ... 4 카란 카란 6시간 전19:06 512
HOT (약스포) 도뷔시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1:35 152
HOT 제니퍼 로페즈 SF 액션 '아틀라스' 로튼 리뷰 번역 5 golgo golgo 6시간 전18:15 1787
HOT 매드맥스 조지밀러감독의 다른 작품들 4 마복림 4시간 전21:04 585
HOT 글렌 파월, ‘쥬라기 월드’ 신작 영화 제안 거절했다 3 카란 카란 5시간 전19:26 911
HOT 임수정 인스타그램 1 Wikikill Wikikill 5시간 전19:22 765
HOT '매드맥스 퓨리로드' 에 관한 6가지 미친 팩트 2 NeoSun NeoSun 6시간 전18:33 856
HOT 박서준, 10살 연하 외국인 모델과 열애설 2 NeoSun NeoSun 6시간 전18:18 2000
HOT 전 디즈니 애니메이터, '디즈니는 먼저 메세지와 아젠... NeoSun NeoSun 7시간 전18:07 457
HOT 대부 3의 명장면 중 하나 - 어머니의 아들을 죽였습니다 3 80&#039;s 7시간 전18:05 614
HOT '리쳐' 시즌3 에 2미터19센티 빌런 캐스팅 3 NeoSun NeoSun 7시간 전17:47 1090
1137951
image
NeoSun NeoSun 5분 전01:04 54
1137950
file
NeoSun NeoSun 14분 전00:55 63
1137949
image
NeoSun NeoSun 17분 전00:52 106
1137948
normal
됴란 20분 전00:49 130
1137947
image
NeoSun NeoSun 26분 전00:43 97
1137946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0:01 485
1137945
normal
golgo golgo 1시간 전23:22 721
113794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1시간 전23:18 137
1137943
normal
shik1999 1시간 전23:16 474
1137942
normal
golgo golgo 2시간 전23:04 356
1137941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2:47 368
1137940
image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22:35 251
1137939
normal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33 606
1137938
image
오래구워 2시간 전22:30 396
1137937
image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23 767
1137936
normal
BeamKnight BeamKnight 2시간 전22:11 272
1137935
normal
낮잠자기 2시간 전22:11 261
1137934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22:11 561
113793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2:10 404
1137932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2:06 140
1137931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1:58 395
1137930
normal
시작 시작 3시간 전21:56 520
1137929
image
선우 선우 3시간 전21:55 481
1137928
image
Sonachine Sonachine 3시간 전21:42 863
1137927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1:37 236
1137926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1:35 152
1137925
normal
미래영화감독 4시간 전21:08 296
1137924
image
마복림 4시간 전21:04 585
1137923
image
카란 카란 5시간 전19:26 911
1137922
image
e260 e260 5시간 전19:22 1267
1137921
image
e260 e260 5시간 전19:22 335
1137920
image
Wikikill Wikikill 5시간 전19:22 765
1137919
image
e260 e260 5시간 전19:21 461
1137918
normal
카란 카란 6시간 전19:06 512
1137917
image
무비티켓 6시간 전18:49 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