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영화리뷰] 가여운 것들(Poor Things, 2023): 요상하고 충격적이고 황홀하고 대단한 구원의 대서사시

바비그린
1623 3 3

 

*모든 이미지 출처: 영화 <가여운 것들>

처음 30분, 있어보이려고 너무 꾸민 영화라고 생각했습니다.

중반을 지나면서, 연기와 미술은 나름 매력적이라고 생각했죠.

후반부에 다다라, 이 영화는 내 예상이랑 다름을 직감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뭔가 충격을 받은 것 같은데 도대체 무엇인지 정리가 되지 않았죠.

결국 2회차를 했습니다.

이 영화는, 개 쩝니다. ​​

프랑켄슈타인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다

저는 본래 특정 영화를 이해하는 데 반드시 별도의 텍스트가 필요한 경우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영화는 그 자체로 온전한 한 그릇의 멋진 요리여야 하죠.

현실이나 역사를 다룬 영화의 사회문화적 배경지식이라는 피치못한 경우가 아니라면,

아예 별도의 레퍼런스가 있어야만 이해할 수 있는 영화는 불완전한 작품이라는 생각입니다.

작년에 <언제까지 그렇게 살 것인가>를 이해하는 데 미야자키 하야오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알아야 한다고

과도하게 주장하는 경우에는 거부감까지 느껴졌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를 이야기하기에 앞서 <프랑켄슈타인> 이야기는 반드시 해야겠습니다.

영미문화권에서 <프랑켄슈타인>은 고전 중의 고전으로, 최초의 SF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에

우리나라에서 그저 괴물의 이름으로 알고 있는 경우와는 전혀 다른 위상을 지녔고,

따라서 이 정도의 텍스트라면 해당 문화권의 기본지식인 수준이죠.

아주 간략하게 줄거리를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프랑켄슈타인>의 '프랑켄슈타인'은 본디 어느 한 과학자의 이름입니다.

프랑켄슈타인 박사는 지적 탐구의 결정체로 시체를 기워 크리처(괴물)를 만들었죠.

그 괴물은 그저 힘만 센 야수가 아니라 감정과 생각을 할 수 있는 존재였습니다.

그러나 모습은 흉했고, 인간사회에 적응할 순 없었으며 여러 사고를 치고 말죠.

크리처는 프랑켄슈타인 박사에게 자신의 아내를 만들어줄 것을 요구합니다.

프랑켄슈타인 박사는 이 요구를 들어주어 괴물의 아내가 될 다른 크리처를 만들어내지만...

이런 괴물이 또 있고, 심지어 만약 번식까지 하게 된다면 큰일이라는 생각으로 결국

아내가 될 크리처를 제거해버리고 맙니다.

괴물은 절망하며 복수심에 불타 프랑켄슈타인 박사의 가족을 죽이고 말죠.

복수는 복수를 낳습니다. 괴물은 결국 인간사회를 등지고 북극으로 떠나며,

프랑켄슈타인 박사 역시 복수를 위해 북극을 헤매다 결국 외로이 죽고 맙니다.

괴물 역시 이러한 파국을 개탄하며 자결을 하게 되죠.

이 줄거리를 보신 분들은 아마 묘하다는 생각을 하실 겁니다.

그렇습니다. <가여운 것들>은 <프랑켄슈타인>의 완벽한 안티테제입니다.​​

페미니즘 영화가 맞다. 그러나...

<가여운 것들>이 페미니즘 영화냐? 라고 물으면

당연히 답은 YES입니다.

실험실에서 태어나, 창조주이자 남성인 보호자 '갓윈 벡스터(윌렘 대포)'의 보호, 동시에 구속을 받던

'벨라 벡스터(엠마 스톤)'가 스스로의 선택으로 좁은 집을 벗어나 세상을 경험하며 자아를 찾고 꿈을 이뤄가는 이야기.

이 영화에서 흑백화면이 컬러로 전환되는 첫 장면이 덩컨 웨더번과 벨라의 성관계 장면입니다. 보호자가 시키는 대로만 하던 벨라가 구속을 벗어나 스스로의 선택(덩컨 웨더번을 따라간 것) 끝에 성에 눈을 뜸으로써 여성으로서의 주체를 경험하여 첫 성장을 이루는 부분이죠.

아주 정석적인 페미니즘 영화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결코 그게 다가 아니란 사실이죠.

영화는 그 이상을 보여줍니다.

영화 중반, '해리'의 손에 이끌려 간 알렉산드리아에서 벨라는 충격적인 장면을 목도합니다. 실오라기 하나조차 걸치지 못한 빈민들이 빈곤으로 떼죽음을 당하고 있는 것을 실시간으로 목격한 것이죠.

많은 분들이 눈치채셨겠지만, 바로 이 사건 직후, 벨라의 말문이 트입니다. 이전에는 아주 유아적인 단문 수준의 표현만 가능하던 벨라가 유창한 표현을 사용하기 시작하죠. 강한 정신적인 충격은 벨라의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이 시점부터 벨라의 성장곡선은 아주 가파르게 상승합니다.

벨라는 그저 덩컨 웨더번의 돈을 아무에게나 기부해버리는 아주 어린 수준의 기부를 행하다가,

이후 (논란의 여지가 있겠으나) 성을 능동적으로 활용하고, 스와이니 부인 앞에서도 본인의 할 말을 다 하죠.

매음굴에서도 벨라의 매춘은 남성에 짓밟히는 느낌보다는 오히려 스스로 즐기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후반부에선 오히려 성관계보다 대화와 놀이에 집중하기도 하죠.

영화 중후반, 벨라가 동료 투아넷과 사회주의 모임에 참여하는 부분은 아주 노골적입니다. (다만 사회주의가 대단한 의미를 가진다기보다는, 벨라의 성장을 보여주고 벨라가 시도하는 여러가지 중 하나 정도란 생각입니다.)

그리고 후반부, 영화는 한 단계 더 큰 도약을 시도합니다.​

시작은 연민 한 스푼, 돌고돌아 구원으로 결말짓다

벨라와 함께 이야기의 한 축을 담당하는 것은 벨라의 창조자, 갓윈 벡스터 박사입니다.

벡스터 박사는 어렸을 때부터 갖은 학대에 시달렸던 것 같습니다. 박사의 아버지는 갓윈을 데리고 온갖 생체실험을 했고, 갓윈 박사는 약물과 장치 없이는 음식도 소화시키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죠.

그런 호로아버지(..)가 의외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의사를 길러내는 의과대학을 설립했었습니다.(초반에 언급됩니다.) 이게 힌트일 줄은 저도 몰랐었네요.

극후반부, 죽음을 앞둔 벡스터 박사는 돌아온 벨라에게 이렇게 말하죠.

"아버지는 언제나 내게 연민을 가지고 메스를 들라고 말하셨지."

그렇습니다. 이 영화를 관통하는 핵심 주제입니다.

갖은 기행으로 매드사이언티스트처럼 보였던 갓윈 벡스터 박사와 그 아버지는, 사실 인간에 대한 연민을 가지고 그들을 구하기 위해 메스를 들었던 것이고,

벨라 역시 벡스터 박사의 연민으로 죽음에서 돌아왔으며,

그런 벨라는 성장하며 세상을 여행하고 인간에 대한 연민을 가지게 되었고,

궁극적으로 다른 사람들을 구하는 의사가 되기로 합니다.

한가지 더, 성 불구로서 아이를 가지지 못해 가정을 꾸릴 수 없었던 벡스터 박사는 결국 자신이 행한 연민으로,

벨라와 맥스라는 새로운 가족의 따스한 품에서 죽는 것으로 구원을 받습니다.

벡스터의 연민은 돌고돌아 결국 자기 자신을 구했네요.

구원 이야기. 마지막 엔딩에 깔린 음악 혹시 들으셨나요? 마치 찬송가 같았죠.

초반에 프랑켄슈타인 이야기 했었습니다.

프랑켄슈타인 박사는 자신의 크리처를 실험대상만으로 대했고 결국 파국을 맞았지만,

연민 한 스푼. 그 연민 한 스푼이 <프랑켄슈타인>과 <가여운 것들>의 차이를 만들었습니다. 이 영화는 <프랑켄슈타인>의 오마주이자, 안티테제이자, 완벽한 한풀이입니다.​

이 영화의 매력은 끝이 없다

제가 리뷰한 내용은 제가 가장 감명깊게 보았던 포인트, 이 외에도 이 영화의 매력은 끝이 없습니다. 말할 것도 없는 엠마스톤과 배우들의 연기, 게다가 아카데미를 휩쓴 분장, 미술, 의상. 청불 영화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면 꼭 필관을 권합니다.

오늘 <가여운 것들>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개인적으로 작년에 봤던 <괴물>에 견줄만한 대단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현재까지는 올해의 no.1 이네요. 앞으로 더 좋은 영화들을 많이 보게 될 생각에 벌써부터 설렙니다.

​​

 

블로그에 더 많은 리뷰가 있습니다:)

 

https://m.blog.naver.com/bobby_is_hobbying/223415144600

 

 

 

바비그린
1 Lv. 510/860P

이퐁퐁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빼꼼무비
    빼꼼무비
  • Robo_cop
    Robo_cop
  • golgo
    golgo

댓글 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멋진 리뷰 잘 봤습니다. 과잉의 스타일 성묘사, 특정 주의를 강조하면서도 전체적으로 우화 같아서 거부감 없이 다가오는 게 인상적이었어요.

16:27
24.04.14.
profile image 3등
워낙 파격적이라
엠마 스톤이 낚여서 찍었나 했더니
엠마 스톤이 제작..
20:47
24.04.1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호불호 후기 모음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시간 전09:58 781
공지 '드림 시나리오'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16 익무노예 익무노예 1일 전13:59 863
공지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초대합니다. 7 익무노예 익무노예 5일 전13:34 2033
HOT (약스포) 목화솜 피는 날을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13분 전10:51 75
HOT 핸섬가이즈 1차 예고편 공개 3 록으원 44분 전10:20 341
HOT 제이슨 모모아, 일본에 12살 연하의 새 연인 동반 4 카란 카란 2시간 전08:12 1280
HOT 전후의 오키나와를 그린 소설 <보물섬> 영화화 2 카란 카란 3시간 전07:59 577
HOT 퓨리오사 돌비 포스터와 오티 수령 2 오래구워 52분 전10:12 308
HOT (DCU) 슈퍼맨(2025) 줄거리 방향성 3 applejuice applejuice 1시간 전09:31 607
HOT 미친 퀄리티의 '퓨리오사' 스페인 주유소 홍보 근... 2 NeoSun NeoSun 1시간 전09:12 579
HOT 아담 윈가드,<고질라 x 콩> 후속편 복귀 무산 3 Tulee Tulee 2시간 전08:49 593
HOT 제시카 알바 액션 [트리거 워닝] 예고편 공개 2 시작 시작 2시간 전08:41 491
HOT '스트리트 파이터' 무비 첫 로고 2 NeoSun NeoSun 2시간 전08:32 592
HOT 셀레나 고메즈 Thank you Cannes 2 e260 e260 3시간 전07:37 381
HOT 차은우 스프라이트 1 e260 e260 3시간 전07:36 410
HOT 뱅상 랭동,풍자극 <더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이즈 다운&gt... 2 Tulee Tulee 3시간 전07:17 267
HOT 스티븐 개건,1978년 코미디 <천국의 사도> 리메이크 각색 1 Tulee Tulee 3시간 전07:15 213
HOT 마크 러팔로 &크리스 헴스워스, '크라임 101'... 2 NeoSun NeoSun 3시간 전07:05 506
HOT 마블 ’엑스맨‘ 무비 공식 제작 진행중, 마이클 레슬리 각본 1 NeoSun NeoSun 4시간 전07:02 701
HOT 픽사, 재정감축으로 직원 14% 해고예정 - 픽사역대 최대 재... 2 NeoSun NeoSun 9시간 전01:08 664
HOT 서기와 유역비의 꽁냥꽁냥~ 2 손별이 손별이 10시간 전00:31 904
HOT 2024년 5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6 golgo golgo 11시간 전00:01 1646
1137542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1분 전11:03 12
1137541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13분 전10:51 75
1137540
image
NeoSun NeoSun 15분 전10:49 107
1137539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6분 전10:48 114
1137538
normal
golgo golgo 22분 전10:42 110
1137537
image
샌드맨33 28분 전10:36 132
1137536
image
NeoSun NeoSun 31분 전10:33 123
1137535
image
hemsworthlove 40분 전10:24 458
1137534
image
문사마 41분 전10:23 293
1137533
image
록으원 44분 전10:20 341
1137532
image
오래구워 52분 전10:12 308
113753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4분 전10:10 170
1137530
normal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시간 전09:58 781
113752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57 179
113752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53 194
113752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53 208
1137526
image
applejuice applejuice 1시간 전09:31 607
113752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12 579
113752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08 201
113752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06 287
1137522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9:03 337
1137521
normal
큐덥 큐덥 2시간 전08:58 337
1137520
normal
NeoSun NeoSun 2시간 전08:57 119
113751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52 244
1137518
image
Tulee Tulee 2시간 전08:49 593
113751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44 305
1137516
normal
시작 시작 2시간 전08:41 491
113751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37 222
1137514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34 265
113751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32 592
1137512
image
샌드맨33 2시간 전08:30 222
1137511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8:16 255
1137510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08:15 372
1137509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08:13 247
1137508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08:12 1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