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4
  • 쓰기
  • 검색

매튜 본 감독의 '아가일' 로튼토마토 리뷰

golgo golgo
9213 10 24

0.JPG

https://www.rottentomatoes.com/m/argylle

 

 

탑 크리틱만 옮겨봤습니다. 오역 있을 수 있고요. 녹색은 썩은 토마토입니다.

 

에밀리 젬러 - Observer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와 샘 록웰의 강렬한 연기, 매튜 본 감독의 액션 시퀀스에 대한 재능은 여전히 강력하다. 하지만 롤러코스터 같은 반전들이 때때로 모든 것을 묻어버린다. 2.5/4


마누엘 베탕쿠르 - AV Club
<아가일>은 자학적 아이러니를 따옴표 안에 담아내야 하는 21세기에, 스파이 케이퍼 장르를 어떻게 써야 할지에 대한 글쓰기 연습처럼 느껴지고, 진지한 웃음과 냉소적인 시선 사이의 경계를 미세하게 넘나들고 있다. C+


리처드 로슨 - Vanity Fair
무엇이 문제일까? 아마도 지겨운 피로감일 것이다. <아가일>은 매튜 본 감독이 이런 식으로 만든 5번째 영화인데(<킥애스>부터 꼽았을 때), 약발이 다 떨어진 것 같다.


케이티 월시 - Tribune News Service
정말 놀랍게도 <아가일>는 근본적으로 심각한 구조적 문제들을 갖고 있는데, 구석구석 연출적 실패도 더해지면서 역대 가장 비싼 최악의 영화 중 하나가 될 것이다. 1/4


도널드 클라크 - Irish Times
CG 사용이 지나치다. 가장 관대한 매튜 본 감독 팬이 보기에도 30분이나 더 길게 이어진다. 그렇지만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가 너무나도 매력적이어서, <아가일>을 전적으로 거부하기는 힘들다. 3/5


호아이트란 부이 - Inverse
마트료시카 인형 같은 영화. 알맹이가 없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반전들을 거듭하며 겹겹이 쌓아올린 겉만 번지르르하고, 장난질하며, 이것저것 따라한 스파이 코미디.


맷 싱어 - ScreenCrush
가짜 고양이와 함께 밑도 끝도 없는 스토리 속에 갇힌 재능 있는 배우들. 4/10


로버트 다니엘스 - RogerEbert.com
더 나은 영화들의 방식을 재설계하려던 시도들이 삐걱거린다. 1.5/4


리즈 섀넌 밀러 - Consequence
낡은 스웨터처럼 익숙한 설정이지만, 매튜 본 감독의 특색인 기교적인 폭력성에 힘입어서, 2024년에 첫 번째로 진정 재밌는 액션 영화를 선사한다. (아직 1월도 안 지났는데) B


케빈 마허 - Times (UK)
헨리 카빌을 데리고 “괴상한 헤어스타일을 추가한 코믹” 캐릭터 이상으로 만들지 못했다는 것은, 이 영화의 많은 부분에서 드러나는 저급한 무기력의 증거다. 1/5


조던 호프만 - The Messenger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매력적이지만, 반전에 의존하는 액션 코미디가 지겨워진다. 4.8/10


레이퍼 구즈만 - Newsday
모든 게 지나치게 익숙하게 느껴지는데, <아가일>의 가장 큰 문제는 캐릭터들이 전혀 신경 쓰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2/4


로비 콜린 - Daily Telegraph (UK)
아가일이라는 이름을 제대로 발음할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을 텐데, 그 점이 이 영화에서 가장 짜증나는 50가지 목록에 포함되지 않는 게 일종의 성과처럼 느껴진다. 1/5


배리 허츠 - Globe and Mail
오랜만에 관객을 괴롭히는 가장 혼란스럽고 멍청한 액션 영화 중 하나.


리처드 휘태커 - Austin Chronicle
스턴트로 가득 찬 <아가일>의 익살스러움과 매튜 본 스타일의 액션 시퀀스는 적절하지만... 경쾌한 액션 코미디가 감당할 수 있거나 감당해야 하는 것보다 더 많은 반전들로 부풀려져 있다. 2.5/5


빌 구디쿤츠 - Arizona Republic
결국 재미는 죽어버리고, 어리석음이 승리하여 재미의 두개골을 달걀처럼 짓밟는다. 3/5


브라이언 트루잇 - USA Today
이 영화는 대부분의 장점들을 손끝에서 놓쳐버리고, 이중, 삼중의 반전들과 짜 맞춘 듯한 스파이 세계의 덫에 걸려서 실망감을 준다. 2/4


니콜라스 바버 - BBC.com
모든 부분에서 추가해야 할 디테일, 메워야 할 스토리 구멍, 개선해야 할 농담들이 있다. 2/5


닉 섀거 - The Daily Beast
슬로우 모션으로 가득 찬 지루한 액션만큼이나 억지스러운 코미디는 “한 번의 대실패로 얼마나 많은 스타 배우들을 낭비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 고안된 것처럼 보인다.


피터 데브루지 - Variety
엔드 크레딧에 나오는 과거 장면이 이전의 모든 것들을 (무언가와) 놀랍게도 연결시키려 할 때쯤, 그 패턴은 우리의 눈을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사시로 만들어 버린다.


알론소 두랄데 - The Film Verdict
영화사에서 비평가들에게 영화 속 여러 반전들을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그 반전들은 각본의 약점을 강조하기만 할 뿐이어서 놀랍지도 않다. 이 영화는 끊임없이 관객의 뒤통수를 치지만, 알맹이가 전혀 없음을 드러낼 뿐이다.


데이비드 피어 - Rolling Stone
<아가일>는 나쁜 영화다. 아주 아주 나쁜 영화.


벤 트래비스 - Empire Magazine
현란하고 재밌고 경쾌한 <아가일>은 거듭되는 반전으로 이야기를 땜빵하고, 두 주인공의 매력적인 연기가 돋보인다. 3/5


피터 브래드쇼 – Guardian
직사각형 스크린이 자체가 구부러지고 비틀어져서, 매튜 본 감독의 이 견디기 힘들 정도로 잘난 척하는 오락 영화가 거대한 자기만족의 웃음을 짓는 것처럼 보이게 한다. 1/5


레슬리 펠페린 - Hollywood Reporter
결국 모든 게, 향수나 자동차 등 사고 싶지 않은 가짜 명품을 홍보하는 대단히 비싸고 정교한 광고처럼 느껴지기 시작한다.


클라리스 로리 - Independent (UK)
뻔뻔스러운 냉소주의, 조잡한 CG, 지나칠 정도의 유명인사 카메오들에도 불구하고, <아가일>은 나름 멀쩡한 모습으로 내러티브의 아수라장에서 빠져나온다. 3/5


데이비드 얼리치 - indieWire
매튜 본의 유치한 유머 감각은 (각본가 제이슨) 푹스의 로맨틱 코미디 에너지와 어울리지 않으며, 이 영화를 PG-13 등급으로 만든 결정으로 감독의 개성이 더 무뎌진 것 같다. C+


제이크 콜 - Slant Magazine
오락물로서 매력이 떨어지면서 하이컨셉의 얄팍한 설정을 뛰어넘지 못한다. 1/4

 

golgo golgo
90 Lv. 4037489/4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힙합팬
    힙합팬
  • 마이네임
    마이네임
  • 화기소림
    화기소림

  • 이상건

  • 즐거운인생

  • 와킨조커
  • NeoSun
    NeoSun

  • 21C아티스트
  • 해질녘
    해질녘
  • 영화그리고
    영화그리고

댓글 2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영화그리고
그보단 발전이 없다 쪽에 가깝다고 생각해요.^^;
한 10년 전에 나왔으면 환영받았을지도..
10:41
24.02.01.
profile image 2등
기대했던 영화였는데 내용물이 별로인가 보네요;
10:42
24.02.01.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해질녘
이 정도로 혹평은 예상 못했습니다.^^
10:47
24.02.01.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선선
그 예고편이 영화의 초반부만 가지고 만들었고, 그 이후로 반전들이 계속 이어집니다. 거기서 질려버린 사람들 많아 보이네요.^^
10:52
24.02.01.
제임스 건의 dcu도 슬슬 불안하네요. 매튜 본 뿐 아니라 다른 감독과 각본가도 좋은 평을 못 듣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건동의 연출실력은 두 말 할 거 없이 좋지만 나머지 감독들과 각본가들 때문에 걱정이 좀 되네요.!!
10:57
24.02.01.
profile image
똘끼가 이젠 사라진 걸까요.
대략 평들을 추려보면.. 진부한 플롯과 의미없는 반전들, 지나친 CG, 그럼에도 브라이스 캐릭이 그나마 나음 등일듯
반전 컴플렉스를 벗어나지 못한 느낌. 이제 진정 킥애스, 킹스맨1 의 신선발랄경쾌한 기믹들을 맛볼수 없는 걸까요.
10:58
24.02.01.
킹스맨은 재밌었는데
그 이후 작품부터 자가복제 느낌을 받았네요.
10:58
24.02.01.

신선도 높다고 다 재밌지 않고
신선도 떨어진다고 다 재미 없는게 아니니
신선하지 않음 정도로만 생각해도 될 듯

11:11
24.02.01.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와킨조커
맞아요. 무조건 맹신할 필요는 없어요.^^
11:14
24.02.01.
profile image

매튜본,가이리치 두찐친들이 초창기 제작자,감독으로 만났을때의 초심의 똘끼와 기발함들이
많이 사라지는거 같은 느낌 자본력에 물들어가는 느낌이 드는건 어쩔수 없는듯..
가이리치도 초창기 록스탁,스내치 같은 기발한 영화들은 이제 잘 안만드는거 같고
매튜본도 초창기 똘끼와 b급병맛이 자본력에 잠식당한거 같고..

14:08
24.02.01.
방랑야인
진짜 공감합니다. 락스탁! 최고였는데
그 이후는..
16:34
24.02.01.
다음주에 멀리 멀리 있는 송도돌비시네마까지 가서 볼려고 햇는데
이럼 곤란해지려는데요 ㅎ
00:37
24.02.02.
profile image
매튜본도 이제 바닥을 드러내는거 아닌가 싶더라구요…
스토리는 꼬고 꼬다가 결국 원점으로…이게 뭔지…ㅎㅎㅎ
07:12
24.02.0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밍기뉴님께 나눔받아 본 <극장판 츠루네:시작의 한발>... 5 커피맛나 커피맛나 4시간 전00:12 260
HOT 2024년 2월 25일 국내 박스오피스 12 golgo golgo 4시간 전00:01 2061
HOT '듄: 파트 2' 알고 봅시다. 스파이스란 무엇인가? 4 golgo golgo 4시간 전23:40 1028
HOT 소니 현재 근황 한짤 1 NeoSun NeoSun 5시간 전23:06 2297
HOT 최민식 배우가 파묘 무대인사에서 입은 옷 4 ranxiu427 ranxiu427 5시간 전23:02 2378
HOT 범죄도시4 직관한 반응들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5 초우 5시간 전22:25 2799
HOT 블레이드 러너 2049 후기 6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6시간 전22:12 992
HOT 마동석 인스타 - 베를린 영화제 2 NeoSun NeoSun 7시간 전20:47 1533
HOT ‘베놈 3’ 막바지 촬영이라 주노 템플 언급 1 NeoSun NeoSun 7시간 전20:36 1273
HOT 파묘 굿즈 받아왔습니다! 6 요아소비 8시간 전19:31 2331
HOT 흐뭇한 표정으로 킬리언을 바라보는 놀란 3 카란 카란 8시간 전19:26 2089
HOT 프로듀서 코이데 마사키의 <파묘> 평 3 카란 카란 9시간 전19:22 2869
HOT 침묵의 함대 실사판을 보았습니다. 9 레드레드 레드레드 9시간 전18:38 883
HOT 전일 박스오피스 수정-파묘 77만명이네요 3 꿈꾸는하늘 꿈꾸는하늘 10시간 전17:56 1770
HOT [스포] 파묘 감상기 3 행인09 행인09 10시간 전17:50 1325
HOT 파묘 200만 돌파!!! 14 카스미팬S 10시간 전17:43 3624
HOT '듄 2' 논란의 팝콘통에 대한 빌뇌브 감독 반응 4 golgo golgo 10시간 전17:30 6570
HOT OpenAI, 동영상 생성 툴 발표 ─ 할리우드 영화에도 큰 영향 ... 3 카란 카란 11시간 전16:41 1032
HOT 노스포] 파묘: 은근슬쩍 매니아틱 상업영화의 전성시대 4 골드로저 골드로저 11시간 전16:26 1722
HOT <듄: 파트 2> 텍스트 없는 포스터 모음 (포카용) 6 카란 카란 12시간 전15:54 1223
1125742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01:40 114
1125741
image
MAUS 3시간 전01:21 405
1125740
image
티긑키읔 3시간 전01:03 575
1125739
normal
티긑키읔 3시간 전00:28 521
1125738
image
커피맛나 커피맛나 4시간 전00:12 260
1125737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00:05 442
1125736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00:01 2061
1125735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23:40 1028
112573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4시간 전23:30 229
1125733
image
Vichy 5시간 전23:21 348
1125732
image
티긑키읔 5시간 전23:16 605
1125731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3:06 2297
1125730
normal
DKNY 5시간 전23:04 943
1125729
image
ranxiu427 ranxiu427 5시간 전23:02 2378
1125728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3:01 540
1125727
image
선우 선우 5시간 전22:48 1478
1125726
normal
카스미팬S 5시간 전22:45 220
1125725
normal
초우 5시간 전22:25 2799
1125724
normal
영화바리 6시간 전22:19 577
1125723
image
므어엉 6시간 전22:16 1030
1125722
image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6시간 전22:12 992
1125721
image
뚠뚠는개미 6시간 전22:02 776
1125720
image
호오오옹이 7시간 전21:13 741
1125719
normal
카스미팬S 7시간 전20:59 522
1125718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56 362
1125717
normal
힙합팬 힙합팬 7시간 전20:49 698
1125716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47 1533
1125715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36 1273
1125714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27 422
1125713
normal
노스탤지아 7시간 전20:26 460
1125712
image
요아소비 8시간 전19:31 2331
1125711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19:26 2089
1125710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19:22 2869
1125709
normal
lincoln200th 9시간 전19:16 1040
1125708
image
샌드맨33 9시간 전18:57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