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Greatful dead (2013) 수작과 걸작 사이. 미져리와 일본 하이틴물 그리고 막장영화의 결합.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444 1 2

Gureitofuru_deddo_(2013)_Film_Poster.jpg

다운로드.jpeg

Greatful_Dead-p1.jpg

 

내가 이 영화 제목 철자를 잘못 쓴 것이 아니라 원래 제목이 저렇다. 제목을 저렇게 붙인 이유를 모르겠다. 

하지만 덕분에, 저 영화 제목을 한번 보면 잊지 않게 된다. 어쩌면 제목을 실수로 저렇게 지은 것이 아니라, 일부러 마케팅 목적으로 

그렇게 한 것이 아닐까 싶다. 영화를 보면, 이 영화 만든 사람은 머리가 아주 좋다. 센스가 기발하고 관객들보다 두 발은 앞서서 움직인다. 

 

이 영화 저예산이다. 배우들도 좀 어색하고. 하지만 걸작이라고 할까 말까 망설이게 할 정도 작품이다. 순전히 기발한 센스와 차분하고 안정적인 전개, 등장인물에 대한 깊이 있는 고찰, 군데군데 섞어넣는 막장성과 코메디 섞인 호러, 심오한 상징같은 것이 잘 결합되어 있다. 

 

영화는 처음 시작은 하이틴물 같다. 배용준 미소같은 상큼발랄한 미소를 흘리고 다니는 나미라는 소녀가 주인공이다. 

어머니가 집을 나간 후 폐인이 된 아버지와 함께 외롭게 자란 그녀는, 아버지마저 돌아가신 후에 혼자가 된다. 

아버지 유산을 물려받아 부자가 되었지만, 혼자서도 씩씩하게 산다. 상큼발랄한 미소를 흘리며 자전거를 타고 동네를 휘젓고 다닌다. 

여기까지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주인공 같다. 외로워도 슬퍼도 씩씩하게 혼자 잘 논다. 

greatful-dead-kumi-takiuchi-and-kmi-kkobi-pass-eachother.jpg

greatfuldead-1200x720.png.jpg

나미는 혼자 지내면서 망원경으로 동네 사람들을 엿본다. 뭐 혼자 외롭게 쭈욱 살아왔으니, 이해가 안 가는 것도 아니다. 

혼자 고독사한 노인의 집을 몰래 찾아가 기념사진을 찍고 올 정도로 뭔가 똘끼가 있기는 하지만, 뭐 범죄도 아니고, 남에게 피해를 준 것도 아니니......

 

vlcsnap-2015-11-13-16h23m55s048.webp.jpg

 

하지만 이 상큼 발랄한 소녀의 내면에는 올해의 사이코 살인마 상을 수상할 정도로 광기가 있었다 (그런 상이 있다면 말이다). 

하지만 이 광기가 평소에는 그냥 남의 집을 망원경으로 들여다 보는 정도로 그쳤는데, 길에서 어느 할아버지를 만나면서 폭주하고 만다. 

도대체 이 할아버지는 누굴까? 

 

genki-greatful-dead-takashi-sasano-is-spotted-by-kumi-takiuchi.gif

Greatful_Dead-0002.jpg

 

MV5BOTdiNmIzYzItNDQwYS00NzUwLWIzNDAtYzlhZmQ2NGM0MzVlXkEyXkFqcGdeQXVyNzYwNzAxMjM@._V1_.jpg

이 할아버지는 나미가 누군지도 모른다. 이 소녀가 자기를 타겟으로 삼고 훔쳐보고 있다는 사실은 꿈에도 상상 못한다. 

 

MV5BNzYwODgyNDktNWUzZC00Y2Y2LTgzZTYtZDc0NjNhNmQzN2NhXkEyXkFqcGdeQXVyNzYwNzAxMjM@._V1_.jpg

MV5BYzU2OTAwZWEtZjBmYS00ZTBmLWI4OWYtNTQwZTkxZjE2ZWNiXkEyXkFqcGdeQXVyNzYwNzAxMjM@._V1_.jpg

 

이 할아버지가 기독교에 귀의해서 독실한 신자가 되었다는 것을 망원경으로 훔쳐보고 나미는 웬일인지 폭주하기 시작한다. 할아버지 주변사람들을 망치로 때려죽이고 부엌칼로 쑤셔죽이고 슬래셔무비를 찍는다. 그것도 시간을 달리는 소녀 주인공같은 상큼 발랄한 미소를 띠면서. 생글생글하면서 망치로 사람 머리를 딱! 때리는 그 언밸런스함이 공포의 핵심이다. 

 

vlcsnap-2015-11-13-16h22m09s167.webp.jpg

MV5BYTAxMzgxYWUtZTQ1Zi00NGFiLThlZjEtMGVhMmVhNjZjMGMzXkEyXkFqcGdeQXVyNzYwNzAxMjM@._V1_.jpg

x1080.jpeg.jpg

greatfuldead_large.jpg

greatful-dead-promo1.jpg

그런데 할아버지에게는 굉장히 애착을 보인다. 감금당한 할아버지가 망치로 때려서 머리에 피가 나는데도, 전혀 화내지 않고 상냥하게 

오늘 저녁을 맛있는 것 해드릴께요 하고 깡총깡총 뛰어나간다.

Greatful-Dead-2013-movie-Gureitofuru-Deddo-Eiji-Uchida-11.jpg

이 여배우, 연기가 엄청 뛰어나지는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상큼발랄한 미소를 지으며 주저없이 사람의 머리를 망치로 때리고 칼로 쑤시고 하는 그 장면은 참 잘한다. 얼굴이 멀티태스킹으로 연기가 가능하다. 

뭐, 모든것을 완벽하게 연기해내는 것이 이상적이겠지만, 이렇게 핵심을 잘 짚어가면서 인상적으로 쾅!하고 터뜨리는 것도 좋다. 

아직도 이 여주인공 얼굴이 잊혀지지 않는다.

 

아무튼 영화 클라이맥스 폭주장면은 대단하다. 방금 전까지 상큼발랄하던 나미는 갑자기 망치로 할아버지 주변 사람들을 주저 없이 때리고 부엌칼로 쑤시고 한다. 마치 사이코패스처럼 사람을 죽이는데 아무 주저도 감정도 없다. 갑자기 처음 사람을 죽이면서도 십년은 사람 죽이고 다닌 사람처럼 무신경하게 능숙하게 사람을 죽인다. 

 

하지만 할아버지에게는 이상하게 순애보같은 사랑을 보인다. 그게 묶어놓고 강X을 하는 것으로 표현되지만 (!). 할아버지는 "저한테 왜 그러세요? 흑흑" 하는 표정이지만, 나미는 할아버지를 마침내 가지고 그의 아내가 된 듯한 행복에 춤춘다. 물론 할아버지 주변사람들은 다 죽인다.     

 

genki-greatful-dead-kumi-takiuchi-spying-on-takashi-sasano-genki-greatful-dead-kumi-takiuchi-yessss.gif

 

KUMISASANO6.jpg

 

나미의 이 이상한 폭주는 개연성이 없는 것이 아니다. 사실은 감독의 심오한 아이디어가 숨어 있다. 영화 마지막에 사실을 알고 "아, 그랬었구나. 그런 심오한 이유가 있었구나. 나미가 너무 불쌍하다."라고 관객들이 무릎을 칠만한 아이디어가 여기 숨어 있다.  

나미는 감정이 없는 사이코패스가 아니라, 영혼에 큰 상처를 입은 감수성이 풍부한 여자였던 것이다. 이 정도는 되어야 관객들을 두 수는 앞서는 기발한 아이디어라고 할 것이다.

 

이것이 다가 아니다. 영화 내내 뭔가 깊은 상징이 숨어있다. 

 

가령, 당하고만 있던 할아버지, 나미가 자기 아들까지 죽이자 분노해서, 너 죽고 나 죽자 하고 덤빈다. 수건에 아들 피를 묻혀 가지고 죽창을 들고 덤빈다. 하지만 저 모습은, 군국주의시대 일장기를 머리에 두르고 죽창을 들고 싸우던 그 모습 같다. 어떤 상징이 숨어 있을까? 

 

greatful-dead-takashi-sasano.jpg

 

그리고, 아버지가 폐인이 되어 집안이 몰락해 가는데, 나미의 언니는 혼자 도망가 버린다. 나미를 폐인이 된 아버지 곁에 두고......

나미 언니는 나미에게 "마침내 보통 사람을 찾았어. 그 사람과 함께 살 거야."하고 떠나 버린다. "보통사람"이란 무엇일까? 보통사람을 찾은 언니가 소외된 나미를 두고 떠나버린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나미는 망원경으로 자기 주변사람들을 훔쳐본다. 고독사한 노인의 미이라화된 시체 곁에서 셀카를 찍는 나미는 무슨 의미일까? 나미가 고독사한 시체 집에 몰래 갔을 때, 그 집은 포르노잡지와 비디오로 채워져 있었다. 그리고 시체는 죽었어도 발기가 잔뜩 되어 있었다. 

 

나미가 할아버지를 훔쳐만 보다가 마침내 폭주하기 시작한 것은, 할아버지가 기독교를 믿으면서부터다. 나미는 십자가에 발작을 보인다. 

분노하고 부정적 에너지에 차 있던 할아버지는 종교를 믿으면서 무력해지고 수동적이 된다. 이 영화가 종교에 대해 보이는 태도는 냉소적이고 어딘지 섬찟한 데가 있다. 

 

나미의 최후는 예수처럼 연출되었다. 할아버지가 분노해서 죽창으로 찌르자, 나미는 대항하지 않고 갑자기 팔을 십자가처럼 활짝 벌린다. 그리고 죽창에 가슴이 꿰뚫려 죽는다. 

 

이렇게 부드럽고 능란하게 영화가 흘러가지 않고, 상징들이 들어가서 꺼꿀꺼끌하게 눈에 와 박히는 것들이 있다. 이 영화가 그냥 막장슬래셔물이 아닌 이유다.

 

감독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스래셔물을 찍을 때는 막 몰아치면서 충격적으로 찍었다가, 나미가 할아버지에게 사이코적인 애정을 보일 때는 소름이 끼칠 정도로 심리물처럼 찍고, 나미가 상큼발랄하게 동네를 다닐 때는 또 하이틴물처럼 찍었다가 쟝르를 왔다 갔다 한다. 하지만 전혀 어색하지 않다. 참 훌륭한 영화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포스터 일본어 제목도 영어랑 같네요.
늘 독특한 영화 소개 감사드립니다.
18:41
2일 전
BillEvans 작성자
golgo
이 영화는 상당한 수작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짜임새나 구성이나 아이디어나 일류였습니다. 예산이 좀 저예산이라서 그렇지 만족스러웠습니다. 미져리 못지 않더라구요.
09:06
1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2836
HOT '살인의 추억'→'올드보이', 2003년 화제작 극장서 ... N 7분 전17:32 101
HOT < 원피스 필름 레드 > OT 증정 2 카마도탄지로 카마도탄지로 37분 전17:02 558
HOT <압꾸정> 포토타임 1 마이네임 1시간 전16:36 346
HOT 전당포 사나이들. 스타워즈 관련 편, 너무 흥미롭네요. 2 소설가 소설가 1시간 전16:21 318
HOT 애드립같은 코미디 <압꾸정> 2 마이네임 1시간 전16:16 815
HOT '압꾸정' 마동석의 매력으로 퉁치는 코미디 4 golgo golgo 1시간 전16:14 849
HOT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슈리'의 200만 관객 돌파 스페... 3 N 1시간 전15:52 599
HOT 넷플릭스 12월 신작 리스트 라인업 2 kimyoung12 2시간 전15:39 934
HOT 웨이브 약한 영웅 너무 재밌네요ㅎㅎ 3 버쿠터키 버쿠터키 2시간 전15:22 615
HOT [기예르모 델 토로의 피노키오] 붉게 피어오른 사랑이란 이름, 피노키오 1 뚠뚠는개미 2시간 전14:46 341
HOT 경제 기사에서 알게된 김태용 감독 <원더랜드> 개봉 시기 4 뉘집자식인지 3시간 전13:45 1571
HOT <데시벨> 차은우 스틸 모음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3:21 679
HOT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홀리데이 스페셜-간단 후기 10 소설가 소설가 4시간 전13:13 918
HOT 페넬로페 크루즈,안토니오 반데라스 [크레이지 컴페티션] 12월 개봉 1 시작 시작 4시간 전12:47 522
HOT 해리슨 포드, 헬렌 미렌 주연 서부극 [1923] 공식 예고편 2 kimyoung12 5시간 전12:19 787
HOT 금혼령 메인포스터 3 e260 e260 5시간 전12:06 833
HOT [심슨 가족] 출연한 시무 리우 3 kimyoung12 5시간 전11:55 1566
HOT 청룡 영화상 심사표 전체 공개 7 kimyoung12 5시간 전11:40 1919
1057536
image
N 방금17:39 4
1057535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분 전17:38 25
1057534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분 전17:36 24
1057533
image
N 5분 전17:34 59
1057532
image
카란 카란 7분 전17:32 54
1057531
image
N 7분 전17:32 101
1057530
image
무비티켓 24분 전17:15 298
1057529
image
카마도탄지로 카마도탄지로 37분 전17:02 558
1057528
image
golgo golgo 40분 전16:59 152
1057527
image
NeoSun NeoSun 53분 전16:46 212
1057526
image
N 55분 전16:44 578
1057525
normal
안얌전한고양이 안얌전한고양이 55분 전16:44 343
1057524
normal
대머리국래 57분 전16:42 405
1057523
image
마이네임 1시간 전16:36 346
1057522
normal
안얌전한고양이 안얌전한고양이 1시간 전16:33 298
1057521
normal
소설가 소설가 1시간 전16:21 318
1057520
image
마이네임 1시간 전16:16 815
1057519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6:14 849
1057518
image
손별이 손별이 1시간 전16:10 198
1057517
normal
N 1시간 전15:52 599
1057516
normal
N 1시간 전15:47 449
105751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43 173
1057514
image
kimyoung12 2시간 전15:39 934
1057513
image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15:37 356
1057512
normal
버쿠터키 버쿠터키 2시간 전15:22 615
1057511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5:21 535
1057510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5:19 249
1057509
image
kimyoung12 2시간 전14:55 470
1057508
image
뚠뚠는개미 2시간 전14:46 341
1057507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4:35 186
1057506
image
세입자 세입자 3시간 전14:32 818
1057505
image
ddffg 3시간 전14:00 677
1057504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3:57 1037
1057503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3:52 525
1057502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3:47 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