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0
  • 쓰기
  • 검색

[귀멸의칼날]흥행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tae_Dog tae_Dog
4159 39 40

귀멸의 칼날 관련,

특히 굿즈 관련 새로운 소식이 올라올때 마다,

조금 속이 상한 점이 있었습니다.

 

해당 글이 올라오면 여론이 조금 나뉘더라구요.

날선 글들도 있는 편이었고…

해서 여러번 글을 쓰고싶었지만…

지금 사실상 정말 “찐막” 굿즈가 나온 상황에서..

이렇게 글을 써볼까 합니다.

 

일단 저의 배경부터 말씀드리자면,

애니 팬도 아니고, 귀멸의 칼날 팬은 더더욱 아니었습니다.

 

작년 이었나요?

미친 작화라 그러면서 tv판의 전투씬  짤이 돌때도,

예전에 쓴글도 있지만…

 

https://extmovie.com/movietalk/62342618

 

이미 저는 2000년대 초반이후로 흥미를 많이 잃은 상태였습니다.

어쨌든, 여차저차 지인의 추천으로 무한열차 개봉 1주일을 남겨두고, 입덕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미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었고,

사전에 작품이 어떻다 저떻다, 눈물, 오열 등등…

개인적으로 개봉전 이런 반응들을 보는 것을 선호 하지않아서

사실 굉장히 부정적인 생각이 많긴 했었습니다.

뭐…결론은….몇회차를 하여도 같은 부분에서 더큰 감동과

눈물을 흘렸지요…

 

그 이후 다 회차는 말할것도 없었구요…

팬도 아니었고…

tv판은 초반에 보다가 중도하차 하였다가.

정말 너무너무 할일이 없어서 보게되었다가…

결국 작품에 반해버려서..

3건 정도의 굿즈와 굿즈 패키지를 제외하고는

모든 굿즈를 수령할 만큼 팬이 되었습니다.

심지어, 제손으로 증정 굿즈를 제외하고는

피규어를 구입해본적 없는 제가 이렇게…

 

https://extmovie.com/movietalk/62509530

 

https://extmovie.com/movietalk/62978440

 

모으고….

포스터 역시 이렇게…..

 

https://extmovie.com/movietalk/62637534

 

https://extmovie.com/movietalk/62878919

 

제 작업실 전체를 바꿀 정도 였으니 말이죠…

굿즈 떄문에 흥행한다. 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맞습니다. 하지만 또 아닙니다.

제 생각에 굿즈는 흥행 가속 부스터 정도 였습니다.

굿즈 증정이 없던 시기의 흥행이 지친적이 없었지만.

수치적인것을 제외하고

제 개인적인 경험으로만 말씀 드리자면..

당일에 시간이 없어서 영혼을 보내고 굿즈만 수령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작품이 보고싶어 굿즈 증정이 없는(혹은 이미 소진 되었을)때 재관람을 굉장히 많이 하였습니다.

 

특히 실관람 회차에서 90%이상은 아이맥스관에서만

관람 할 만큼 무척 좋아하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무엇보다..이토록 많은 다 회차를 한 작품이…

얼마만인지 모르겠습니다..

코로나가 아니어도…다 회차 마지노선이 2번을 넘어간적이  언제인지 모를 정도로…오래되었는데..

코로나 시국에 극장 관람에 굉장히 소극적으로 되었던 제가. 무려 6회차에..

왠만 해서는 꽉꽉 들어찼던 아이맥스 관에서

대부분의 다 회차를 한것 입니다.

극장을 그렇게 많이 다녔지만…

이번 귀멸의 칼날 만큼 아이맥스 관을

많이 간것도 처음이었습니다.

아이맥스 비율이 없으면 가지않는다!

라는 고집이 있었지만…

일반관에서 첫 관람을 하고,

이후 아이맥스관에서 보고나니….

“아…이래서 다들…비율이 없어도 관람을 가시는구나..”

하고 처음으로 공감을 하였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우리 모두 각자가 좋아하는 작품들이 있잖아요.

사랑받는데는  분명 개개인들의 이유가 모여서.

하나의 큰 흥행을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우리 각자의 취향과 재미를 이해하고.

공유하고 그러면 좋을 것 같아서.

이렇게 감히 글을 적어보았습니다.

저는 애니메이션 팬도, 원작 팬도 아닌.

정말 무한열차라는 작품에 크게 매료되어

극장을 많이 찾은 관객중 한사람 이었으니까요.

 

우리 각자 모두의 영화,

그리고 영화관을 사랑해보면 어떨까..

생각해 보며 두서 없는 글을 마무리 지어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9


  • 망고최고
  • 이름없는자
    이름없는자
  • MiaDolan
    MiaDolan
  •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 까멜
    까멜

  • Akaring

  • 오리오리

  • 에드워드

  • 유타카밀
  • 오행빈
    오행빈
  • 피프
    피프

  • Haru12345
  • MegaBox
    MegaBox
  • Soma
    Soma

  • miniRUA
  •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 reo

  • 영죽아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인사팀장
    인사팀장
  • 단밤
    단밤
  • 서양배추
    서양배추
  • 내꼬답
    내꼬답
  • 롱테이크
    롱테이크
  • 창이
    창이
  • Nashira
    Nashira
  • 피넛버터팝콘
    피넛버터팝콘
  • 이한스
    이한스
  • 과장
    과장
  • 영원
    영원
  • 세피아
    세피아
  • 신라면
    신라면
  • 다크맨
    다크맨
  • 취향존중
    취향존중

  • 영화는기세
  • 캡틴아메리카
    캡틴아메리카
  • nekotoro
    nekotoro
  • 닭한마리
    닭한마리
  • inflames
    inflames

댓글 4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영화관도 자주 안가고 일본 애니 극혐하는 친구가 귀칼은 영화관에서 보더라고요🤣(팬도 많지만 유입층이 훨씬 많았고 지금은 팬들이 흥행을 지탱하고 있지만 귀칼이 국내 일본애니 인식을 많이 바꾼거 같아요)

저도 귀칼로 일본애니 파고있고요..(그러다 진격의 거인까지..이젠 못 돌아가는 수준까지 갔어요ㅠㅠ)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11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닭한마리
저 역시...
과거의 추억과 요즘은 어떻게
애니메이션이 흘러가나 관심을 다시
가지게 되었습니다!
댓글
23:13
4일 전
profile image 2등
그냥 그러려니 하시는게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저도 귀멸이 온전히 굿즈만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생각안합니다.반대로 생각해보면 굿즈도 인기가 있으니 나오는것이고요

가끔 귀멸 흥행글에 날선 댓글 다시는분들 보이는데 사실 왜 영화에 저렇게 날세우는지 모르겠지만 모든사람들이 귀멸의 팬이 아니니 그냥 넘기면됩니다.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13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캡틴아메리카
말씀 감사합니다.
저는 그저 우리 모두 각자가 좋아하는 작품들을
인터넷 이전 시대 처럼..
조금 더 순수하게 각자의 작품들을 사랑하고
존중하면 어떨까 하는 마음에 감히 적어보았습니다.^^
댓글
23:15
4일 전
profile image 3등

공감합니다.

그 흔한 서쿠,빵티,싸다구나 스피드쿠폰 같은 게 아예 1도 없이 이뤄낸 200만이라는 숫자도 대단하고,
아이맥스,4DX관 비중이 꽤 높았고 그 비싼 특별관이 상영회차마다 관객동원력이 매우 높았었죠.
1월 하순에 개봉해서 두달 넘게 좌석판매율에서 꽤 차이나는 1위를 계속 유지한 것도 인상적이었네요.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17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nekotoro
저도 놀란 부분이 굿즈 증정시
영혼을 보내고 줄선 경우가 몇번 있었는데..
제가 간 지점 기준으로
실관람객들이 생각이상으로 많아서
조금 죄송스럽고 대단하다고 느꼈습니다.
댓글
23:19
4일 전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각자 좋아하는건 존중하는게 바람직하죠.
유난스럽다 싶으면 저처럼 차단이라는 방법을 쓸수도 있고 ㅎㅎ 좋은글 좋은댓글 읽을 시간도 빠듯한걸요!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20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inflames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요즘 커뮤니티 피로도가 제법 있는데
그래도 제 생각에는
익무는 좋은글 좋은 댓글이 많아서
참 좋습니다.^^
댓글
23:22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다크맨
맞습니다!
어찌나 고마운 작품인지..!.ㅠㅠ
댓글
23:24
4일 전
profile image
다크맨

예전에 클럽하우스에서 다크맨님이 귀칼이 소울 넘길거라는 말...
정말로 실현되었죠 ㅎㅎ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35
4일 전
profile image
귀멸의 ㄱ도 모르고 정말 1도 관심 없었을 땐 도대체 이게 뭔데 계속 걸려있나 싶었죠 ㅋㅋㅋ
극장에서 소년물을 본다고?? 상상도 못했었는데 귀멸 보고나서 정말 생각이 많이 달라졌어요. 여러모로,,

무엇보다 귀멸 만나고 개노잼 인생이 행복해졌습니다...ㅋㅋㅋㅋ
더 좋아하고 즐기기에도 모자란 시간이라 남은 기간 동안에도 열심히 즐겨보려구요!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25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신라면
저도 그랬습니다 ㅋㅋ
제 지인이 그러더군요...
제가 귀멸의 칼날 관람전에
지인이 네즈코 피규어를 샀을때
굉장히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는데
제가 지금 귀멸의 칼날 피규어를 모으고 있으니
"그때는 플라스틱 덩어리 보듯이 보더니
이제 눈이 트였구나" 라고 ㅋㅋㅋㅋ
댓글
23:27
4일 전
profile image
제가 귀칼 흥행이 굿즈 덕이라는 말에 절대 공감 못하는게
'날씨의 아이' 사례 떄문이거든요.
그때 수입사에서 준비한 프로모션이 이시국 탓에 전부 취소되서
홍보 방식이 사전 시사회와 굿즈에 집중되었습니다.
그래서 개봉 전부터 개봉 후 한달까지 새롭고 다양한 굿즈가 많이 나왔어요.
그렇게 팬도 생기고 롱런도 했지만, 누적관객 70만에 그쳤죠.

귀칼이 날아 이상으로 굿즈가 많이 나오기도 했지만,
애초에 이 정도 흥행이 아니었다면 0권까지 나오진 못했을 겁니다.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34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창이
아..날씨의 아이도 그만큼 굿즈에 공을 들였었는지 몰랐습니다..
사실 70만 관객도 대단한 기록이긴 하지만요.
아무튼 귀멸의칼날은 이미 굿즈 증정이 한참 없던 시기의 기록만 봐도,
오히려 관객수가 늘기도 했으니...작품의 힘이 굉장히 큰건 사실이라고 저 역시 생각합니다.
말씀 처럼 이런 대 흥행이 없었으면...0권이나..기타 굿즈들이..이렇게 이어지기도 쉽지 않았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댓글
23:37
4일 전
profile image
창이
날씨의 아이는 시기가 No J 랑 곂쳐서 살짝 그런것도 있고 일단 전작보단 재미자체가 덜했어요. (개인적인 생각임 ㅋ)
댓글
00:52
4일 전
profile image

귀칼은 원래 일본 애니를 좋아하지 않던 저까지 입덕하게 만든 영화입니다^^ (프사도 탄지로로 바꿨네요)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36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롱테이크
앗, 동지시군요 ㅋㅋ저역시...이렇게 입덕하게 되어...유곽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ㅋㅋ
댓글
23:38
4일 전

제 글 때문인가요?? 혹시 귀멸 흥행이 신기하다고 한..

혹시라도 제가 불편하게 했다면 사과드리고 싶네요.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39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젊은날의링컨
아! 아닙니다!
혹시 오해 하셨다면 죄송합니다!
개봉시 부터 귀칼 관련되어서
여론이 너무 나뉘어서 아쉬운 마음에 쓴것이니
마음쓰지 말아주셔요 ㅠㅠ
댓글
23:41
4일 전
tae_Dog

다행이네요.
저도 좋아하는 작품이 공격당하면 마음 안 좋아서 이해가 갑니다.ㅎㅎ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23:42
4일 전
profile image
동의합니다

이 작품이 한국에서 뿐만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흥행을 하는거 보면 작품자체가 그만한 힘을 가지고 있다고 봅니다
댓글
23:49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인사팀장
유럽 북미 흥행 보고도 참 놀랐습니다...
어느 국가를 가던 이례적인 흥행을 하는구나...
하구요
댓글
23:51
4일 전
profile image
저도 귀멸 팬이지만 진짜 이 좀비같은 흥행은 정말 역대급이라고 생각합니다ㅋㅋㅋㅋ
댓글
23:49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천둥의호흡
정말 좀비 흥행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ㅋㅋ
댓글
23:52
4일 전
맞습니다 영화를 잘만드니 많이보는거죠
자기는 재미없는데 계속 관객수는 찍히고 200만까지 찍으니
어떻게든 깎아내릴려고 굿즈빨이러면서 평가절하하는거같네요
자기취향만 맞고 남취향 이해못하는 사람들은 그냥 무시하는게 편합니다
댓글
00:03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reo
작품의 힘이..정말 대단했던것 같아요!
댓글
00:10
4일 전
결국 굿즈라는 것도 작품이 좋아야 기념하고 싶고 간직하고 싶은거라고 생각합니다 굿즈가 아무리 많이 나온다 한들 작품이 별로면 어느 누가 소비를 하고 싶을까요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00:22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와플와플
맞습니다. 많은 굿즈 들이있었지만..
귀멸의 칼날 만큼 수집욕구가 많았던 것도 처음입니다..
댓글
00:55
4일 전
profile image
결국 재미가 있어서 이만큼 왔다고 생각해요ㅎ
재미있는 영화가 있고 좋은 영화도 있는데 저에게 귀칼은 재미있는 영화여서 n차 관람으로 시작해 굿즈까지 이어졌었어요ㅋㅋ
댓글
00:24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Soma
저 역시..너무도 오랜만에 다회차를 하게 되었습니다!
댓글
00:55
4일 전
profile image

어느 부분에선 동의합니다.
저도 아예 모르다가 일본에서 역대 1위한 영화가 한국에서 개봉한다고해서 넷플릭스에서 안할때 다른 매체 결제해가며 티비판을 다 봤죠.

작화도 뛰어나고 찡한 파트도 많아 재밌게 봤습니다.
하지만 두세번 볼 영화는 개인적으로 아닌데 굿즈 욕심 때문에 아는동생 데리고 가 보여준거까지 치면 10번 이상은 티켓값을 낸듯합니다.

*첫오티 6장 ㅡ 첫날 소진으로 실패해서 담날 일산감. (실관람2번)

*첫아맥 3장 ㅡ 아는동생들 불러냄.(실관람)

*이하 포스터 4장에 제로까지..(각 실관람)

물론 제 의지지만 그런 부분이 많지 않을까 생각이 들긴합니다.

아무리 맘에 들어도 처음 개봉 한번 끝날때 한번정도가 정석인데 말이죠. ㅎㅎ

댓글
00:56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작성자
피프
모든 작품은 아무래도 개인차가 있을 듯 합니다^^
저는 실관람만 여섯번 넘게 한것 같습니다.
댓글
00:57
4일 전
profile image
tae_Dog
저는 실관람 7번정도 한듯 ^^
댓글
tae_Dog글쓴이 추천
01:03
4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6월 15일 박스오피스 (크루엘라 100만, 분질 220만 돌파!) 20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1391
HOT CGV 골든티켓과 일본의 무비치케 5 Yolo Yolo 2시간 전23:33 1661
HOT [소라닌]영화의 모든 부분을 사랑해요❤ 18 닭한마리 닭한마리 2시간 전23:29 746
HOT [싱크홀] 200억대 영화는 아니었네요 2 ipanema ipanema 2시간 전23:24 1614
HOT 디즈니+ '미녀와 야수' 프리퀄 스핀오프 제작 확정..내년초 촬영 4 goforto23 2시간 전23:20 1317
HOT [캐시트럭] 간략후기 (스포) 2 jimmani jimmani 2시간 전23:16 512
HOT 양조위 최고의 영화 30 하디 하디 2시간 전23:12 1728
HOT 소니 인도 공식 계정 스파이더맨 게시물 8 MarriageStory MarriageStory 2시간 전23:03 1757
HOT 크리스 프랫 '투모로우 워' 파이널 예고편 2 goforto23 3시간 전22:27 735
HOT [인 더 하이츠]간단후기입니다(노스포) 9 내꼬답 내꼬답 3시간 전22:22 1530
HOT '쓰리 빌보드' 마틴 맥도나 감독 신작 (콜린 퍼렐, 브렌던 그리슨... 6 goforto23 3시간 전22:15 948
HOT 클라이밍 익무 시사 후기 1 Arsenal 3시간 전22:05 324
HOT 토드 살란스 감독 신작 발표..레이첼 바이즈, 콜린 퍼렐 주연 6 goforto23 3시간 전22:02 898
HOT 사사차차 실사 불호 후기(스포없음) 12 홀리저스 홀리저스 3시간 전22:01 1184
HOT 6월 15일 롯데시네마 월드 타워 경품현황입니다 7 바다숲 바다숲 3시간 전21:51 873
HOT 지금 막 코엑스 메가박스에 설치된 분들 14 ReMemBerMe ReMemBerMe 4시간 전21:32 2983
HOT [크루엘라] 100만 돌파한 거 같아요 7 ipanema ipanema 4시간 전21:26 943
HOT 블랙위도우 골든티켓 아쉬운게 26 아악아아아 4시간 전21:16 3690
HOT CGV 골든티켓 지속적으로 만들거라고 하시네요 🙄 28 와썹맨 와썹맨 4시간 전21:06 4335
HOT 루카굿즈 영화사별 모음 7 스폰지밥주민 4시간 전21:18 1952
HOT 블랙위도우 골든티켓 사실 예정이신가요? 24 paulhan paulhan 4시간 전20:53 3262
HOT 용산 경품 현황 (20:55) 봄날은 갔다. 16 김레전드 김레전드 4시간 전21:00 1141
HOT 부천영화제에 그래도 B급 병맛 슬래셔 있긴 하네요 ㅋㅋㅋㅋㅋ '살인 ... 10 너그나 6시간 전19:33 1348
953556
image
녹등이 녹등이 17분 전01:16 114
953555
image
goforto23 25분 전01:08 381
953554
image
녹등이 녹등이 27분 전01:06 135
953553
normal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38분 전00:55 224
953552
normal
월계수 월계수 46분 전00:47 786
953551
image
주쓰 51분 전00:42 266
953550
normal
녹등이 녹등이 53분 전00:40 308
953549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00:32 286
953548
normal
월계수 월계수 1시간 전00:31 310
953547
normal
영화죠아유 1시간 전00:30 585
953546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00:24 308
953545
normal
과장 과장 1시간 전00:24 692
95354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23 512
953543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00:20 542
953542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00:19 573
953541
normal
오티좋아 1시간 전00:14 906
953540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00:12 325
953539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11 296
953538
normal
연영뮤덕 연영뮤덕 1시간 전00:05 1141
953537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04 317
953536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00:03 939
953535
image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1391
953534
image
무비의요정 무비의요정 1시간 전23:59 634
953533
normal
아스티아 아스티아 1시간 전23:56 828
953532
normal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시간 전23:51 675
953531
image
펭하 펭하 1시간 전23:50 577
953530
image
고등어태비 고등어태비 1시간 전23:49 489
953529
image
셋져 셋져 1시간 전23:49 372
953528
image
영화광학비 영화광학비 1시간 전23:44 204
953527
normal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1시간 전23:43 612
953526
normal
쿼카 쿼카 1시간 전23:42 634
953525
image
e260 e260 1시간 전23:41 262
953524
normal
Legend_621 Legend_621 1시간 전23:34 728
953523
image
Yolo Yolo 2시간 전23:33 1661
953522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2시간 전23:29 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