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3
  • 쓰기
  • 검색

재미로 보는 '반지 원정대'의 원작 설정들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4684 63 43

 

<반지의 제왕> 실사영화 시리즈가 개봉 20년이 지난 지금은 판타지라는 거대한 장르에서 원작소설 3부작 못지 않은, 어쩌면 그 이상의 존재감과 위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겠죠. 

 

하지만 흥미진진한 상업영화로 매끈하게 뽑기 위해 원작의 중요 인물과 설정을 생략하거나 바꿔버려서, 개봉 당시엔 원작을 줄줄이 꿰고 있는 전세계의 톨킨 덕후들에게 볼멘소리를 듣기도 했습니다. 자타공인 톨키니스트인 '성덕' 피터 잭슨이 연출했는데도요. 

 

이제는 많은 분들이 아실 것 같은 설정들이지만 제가 한번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ㅎㅎ 

 

 

1.jpg

프로도

 

나이가 50살 정도로, 호빗 4인방 중 단연 나이가 많은 어른입니다. 물론 호빗이 현생 인류보다 수명이 길어 33살을 성년의 기준으로 치는걸 감안했을 때, 우리에게 와닿는 체감상? 나이는 30대 초중반 정도 될 겁니다. 

 

또한 1부 영화에서는 빌보가 사라진 생일 잔치날에 반지를 넘겨받은지 얼마 안돼서 간달프가 재방문하여 반지의 정체를 알게 되고 길을 떠나는 걸로 나옵니다. 반면 원작에서는 생일잔치 이후 20년 가까이 혼자 반지를 보관하고 있다가 간달프를 다시 만나 자초지종을 듣고 길을 떠나죠. 

 

한편 촬영 당시 20살이었던 일라이저 우드의 캐스팅은 적절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프로도는 성년이 되던 해에 빌보로부터 반지를 받았고, 반지가 소유자의 노화를 멈추는 효과가 있음을 감안하면 이제 막 성년이 된 듯한 프로도의 외모는 이질감이 들지언정 일단 설정상 들어맞긴 합니다. 

 

배긴스 집안에 대해 잠깐 얘기를 하자면, 빌보가 <호빗>에서 훌쩍 여행을 떠났다가 어마어마한 보물을 갖고 돌아오기 이전부터 명망있고 뼈대 깊은 역사의 명문가였다고 합니다. 샤이어에서 제일 가는 농토를 가지고 있었다는... 

 

프로도는 그런 귀한 집 자식... 오늘날로 치면 부유한 지역 유지의 상속자였고 (ㅋㅋ) 이웃들로부터 괴팍하다는 소리를 들었던 빌보와 달리 성격도 원만해서 인망이 높았습니다. 

 

 

2.jpg

샘 와이즈 갬지 

 

프로도를 꼬박꼬박 '나리'라고 부르는 충직한 정원사입니다. 영화에선 어쩌다 우연히 간달프와 프로도의 대화를 엿듣다 들켜서 얼떨결에 따라나선 걸로 나오지만, 원작에서는 이미 프로도와 간달프 사이의 수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몇차례 스파이질을 하던 와중에 간달프에게 들킨 거라고 고백합니다.  

 

나이는 영화에선 동년배로, 아니 오히려 프로도보다 나이가 좀 많아보이지만 원작 기준 프로도보다 10살 이상 어립니다. 

 

여담으로 원작 말미에 (영화에서는 생략된) '샤이어 전투' 이후 샤이어의 시장이 되어 폐허가 된 샤이어를 훌륭하게 재건합니다. 그 이후로도 몇번이나 시장을 연속으로 더 해먹다가 말년에는 먼저 건너간 프로도를 따라 발리노르로 떠났다고 합니다. 

 

 

3.jpg

1부의 초반 위기들 

 

위에서 프로도가 반지를 받고도 20년 가까이 한가롭게 지냈다는 설정을, 영화에선 초반의 속도감과 위기감을 위해 생략했죠.

 

이처럼 영화로 먼저 접한 사람들이 원작 1부를 보면 상당히 느긋하고 태평한 편입니다. 심지어 프로도는 간달프한테서 "그거 절대반지임" 이 소리를 듣고도 한동안 밍기적거리다가 느지막히 길을 떠납니다. 

 

그리고 호빗들이 길을 떠난 후 원정대가 결성되는 리븐델에 도착하기 전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이것들이 사실 반지나 사우론과는 별 상관없는 상황이라 역시 피터 잭슨이 큰맘 먹고 전부 잘랐습니다. 거칠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묵은숲(Old Forrest) : 호빗들이 경계하던 샤이어 근방의 울창한 원시림입니다. 몇몇 나무들은 2부에 나오는 엔트처럼은 아니지만 나름 의지를 갖고 살아있어서 지나가는 사람을 공격하기도 합니다. 호빗 4인방이 나즈굴에게 쫓기다 숲으로 들어왔다가 버드나무 영감한테 공격받고 죽다 살았습니다. 

 

2) 톰 봄바딜 : 묵은 숲에서 호빗들을 위기에서 구해준 정체불명의 발랄한 노인입니다. 스스로를 묵은숲의 주인으로 자처하고 세상 어떤 것보다 오래 살았다고 자부하며, 심지어 절대반지마저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실없이 갖고 노는 인물입니다. 

나중에 리븐델에서 열린 회의에서 간달프와 엘론드도 봄바딜을 언급하는데, 그는 세상일에 관심이 없으며 사우론에게 어느 정도는 저항할 수 있겠지만 오래 버틸 수는 없다고 합니다. 

 

3) 고분 악령 : 톰 봄바딜의 집에서 쉬다가 다시 길을 떠난 호빗들이 이번엔 근처의 고분에 갇히고 고대 왕들의 악령에 사로잡혀서 정신을 잃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도 톰 봄바딜이 와서 호빗들을 꺼내주죠. 프로도가 빌보한테서 물려받는 검 '스팅'을 제외하면, 호빗들이 시리즈 동안 쓰는 호신용 검은 다 여기서 얻게 됩니다. 

 

반지와는 연관성이 떨어지는 이 모든 내용들을 쳐내고, 가장 직접적인 위협 요소인 나즈굴에게만 초점을 맞춰 그들을 인상적으로 묘사한 것은 신의 한 수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에 저런 것들을 다 넣었으면 최소한 40분 정도의 분량은 잡아먹었을 테고, 한창 끌어올리던 위기감도 팍 죽어서 이야기가 느슨해지고 집중도도 흐트러졌을 거예요. 

 

 

5.jpg

5.gif

글로르핀델 -> 아르웬 

 

프로도가 나즈굴의 검에 찔려서 생사를 넘나든 것은 동일하지만, 프로도를 들쳐메고 리븐델로 달려간 인물은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글로르핀델'이라는 요정 군주인데, 아마 연차로 따지면 엘론드보다도 훨씬 선대일겁니다. (얼마나 오래 됐는지는 '실마릴리온' 내용이 잘 기억이 안나서...) 

 

강한 권능의 요정 군주답게 나즈굴을 패기있게 쫓아버리기도 하고, 리븐델에서 열린 회의에서도 엘론드, 간달프와 동급의 상석에 앉아서 발언도 하는 등 비중이 꽤 있는 캐릭터였죠. 반지의 제왕 이전에는 나즈굴의 두목인 마술사왕을 패퇴시킨 업적도 있었구요. 

 

하지만 프로도를 구출하고 나즈굴을 쓸어버리는 활약상은 아르웬에게로... 소설에 비중있는 여자 캐릭터가 워낙 드물어서 나름대로 홍일점에게 인상 깊은 장면을 만들어주려고 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무튼 글로르핀델의 삭제는 아마 원작 팬들이 영화 보면서 통탄스러워 한 부분이 아닐까 하네요. 

 

 

6.jpg

아라곤 

 

캐릭터가 크게 바뀌었고, 결론적으로는 많이 너프되었습니다 ㅋㅋㅠ 

 

영화에서도 강한 정신력에 경험치 만렙의 리더로서의 면모가 돋보이지만, 한편으로 조상인 이실두르의 실책으로 반지가 파괴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자기 자신까지 의심하는 등 고뇌하는 인물상입니다. 싸움도 잘하긴 하지만 압도적이지는 않은 것 같죠. 

 

반면 원작은 그냥 아라곤이 가운데땅의 인간들 중 최강이며, 엘론드나 간달프, 사루만, 사우론 같은 초월적인 존재가 아닌 이상 상대할 자가 없다고 단언합니다. 옛날 영웅 설화처럼 시종일관 준비된 왕, 무결점의 영웅으로 묘사되며, 갈등이나 고뇌 따위는 없이 미나스 티리스로 돌아가 곤도르의 왕이 될 날을 꿈꾸는 인물입니다.

 

그리고 영화에 비하면 말도 상당히 많은 편이에요ㅋㅋ 자기가 겪은 경험이나 읽어본 옛날 책 등을 소재 삼아 호빗들에게 틈틈이 썰풀이를 해줍니다. 

 

이 또한 톨키니스트들이 부정적으로 평가한 대목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탁월한 각색이라고 생각합니다. 무결점이었던 아라곤을 치열하게 갈등하며 성장하는 영웅으로 바꿈으로써, 3부의 '왕의 귀환'이 더욱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되고 벅찬 감동을 줍니다. 

 

 

7.jpg

이외에 사소한 것들 

 

카라드라스: 원정대가 처음 맞이한 난관이죠. 영화에선 사루만이 마법으로 눈보라와 천둥번개를 일으켜 원정대의 진로를 방해하는 것으로 묘사되지만, 원작에서는 그냥 "카라드라스의 심술"이라며 자연을 의인화하는 걸로 넘어갔습니다. 

 

모리아행: 영화에서는 김리가 모리아로 가자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간달프가 몹시 꺼려하지만, 원작에서는 간달프가 모리아 행을 결정하고 아라곤이 회의적으로 반응합니다. 

 

 

이거 외에도 더 있을텐데, 원작을 잘 기억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ㅎㅎ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3


  • 복어
  • 킬몽
    킬몽

  • 영화는기세
  • 마법구름
    마법구름
  • 현미조청
    현미조청
  • Coming
    Coming
  • 애옹단지
    애옹단지
  • 룰루리요
    룰루리요
  • 율독
    율독

  • 아슈르™
  • mirine
    mirine
  • 미가엘
    미가엘

  • again:D
  • Soma
    Soma

  • ycloso
  • 공명
    공명
  • 빨간머리앤
    빨간머리앤

  • 제이니
  • 띠로리띠로리
    띠로리띠로리
  • moviemn7
    moviemn7

  • 아오시마
  • None
    None
  • 샤하랑
    샤하랑

  • 포스터짱좋아
  • 솔로
    솔로
  • Nashira
    Nashira
  • 독대
    독대

  • 눈팅러
  • 호망이
    호망이
  • 나가라쟈
    나가라쟈
  • 토마디
    토마디
  • 얼음나무
    얼음나무
  • kalhun
    kalhun
  • jemima
    jemima
  • Matryoshka
    Matryoshka
  • 셋져
    셋져
  • 파랑새6
    파랑새6

  • 낯선하루

  • 산낙지

  • Skel
  • 반지의제왕
    반지의제왕
  • 타미노커
    타미노커
  • 하파타카차
    하파타카차
  • 쥬쥬짱
    쥬쥬짱
  • 24fps
    24fps
  • ZELDA
    ZELDA
  • 세르히오라장군
    세르히오라장군
  • 키팅
    키팅
  • Disney1205
    Disney1205
  • 이름없는자
    이름없는자
  • 물공
    물공
  • 옥빛
    옥빛
  • EST
    EST

  • oc11
  • 앨리스7
    앨리스7
  • 퓨리
    퓨리
  • YNWA
    YNWA

  • 맹린이
  • 한솔2
    한솔2
  • golgo
    golgo
  • 이한스
    이한스

  • 문학영덕

댓글 4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반지 책 읽은지가 꽤 됐는데 덕분에 기억이 새로워지네요.^^

안그래도 여성 캐릭터 비중이 좀 적은 편인데.. 물론 후반부에 에오윈이 있긴 하지만...

아르웬 띄워준 건 괜찮은 각색이라 생각해요.

원래 두개의 탑에도 나오게 해주려 했는데.. 그건 오버라서 자제한 건 다행이었고요.

댓글
12:23
21.03.16.
profile image
golgo
3부작을 통틀어도 아르웬, 갈라드리엘, 에오윈 정도네요 ㅎㅎ 물론 셋 다 잘 만든 캐릭터고 좋게 쓰였지만요
댓글
13:39
21.03.16.
profile image 2등

잘 읽었습니다. 그와중에 카라드라스 사진에서 깨알같이 혼자 눈 위를 걷고 있는 레골라스^^

글로르핀델은 어라 크레딧에 이름 정돈 있었지 않나?싶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길갈라드였군요; 말씀하신 대로 원작 재현도보다 영화적 흐름을 우선한 피터 잭슨의 선택이 좋았다고 생각해요. 톰 봄바딜 역시 상징하는 바가 있는 캐릭터지만 아마 영화에 나왔으면 아주 겉돌았을 듯 하고요. 사실 전 톰 봄바딜이 삭제된 건 딱히 아쉽지 않았는데 '그래도 금딸기 아가씨는 보고 싶었는데...'정도 생각은 잠깐 했었답니다.

댓글
12:33
21.03.16.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인기까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세상의 아름다움이랄까 하는 것의 상징같은 존재였으니까요^^
댓글
14:00
21.03.16.
profile image
허니듀크
원작 아라곤은 영화 생각하면서 보면 이질감이 들기도 해요ㅋㅋㅋ
댓글
13:42
21.03.16.
profile image
영화와 원작 비교하니 재밌네요 정리글 감사합니다👍
댓글
12:36
21.03.16.
profile image
나중에 날잡고 원작 정주행 해봐야겠어요
댓글
12:37
21.03.16.
profile image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영화랑 원작이랑 다른 부분이 어떤것들이 있는지 궁금했었는데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혹시 두개의 탑이랑 왕의귀환도 부탁드려도 될까요?
댓글
12:38
21.03.16.
profile image
세르히오라장군

쓰는데 꽤 오래 걸렸는데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
2,3부에 대한건 극장에 걸린 후 리뷰가 익무에도 충분히 올라온 후에 구상해보려구요. 일단 저도 다시 봐야 할것 같고...

댓글
13:44
21.03.16.
profile image
예전에 개봉할때도 비슷한 글을 봤지만 원작팬들은 속상해한다고 하지만 영화로 처음 접한 사람들에겐 탁월한 각색이었음을 알게 해주죠. 안그래도 인물이 많아서 힘들수 있는데 인물삭제도 많았고, 덕분에 전체적으로 템포도 좋아지고요. 호빗이 별로 좋지 않은 각색인게 없던 것도 집어 넣어서 그랬던 부분이 있으니까요. 글 잘봤습니다~
댓글
12:41
21.03.16.
profile image
24fps
호빗은 암만 생각해도 과욕이었어요 ㅠㅠ 2부였으면 충분했을텐데
댓글
13:45
21.03.16.
profile image
세상에 프로도도 나이가 많...군요! 성년이 30대라니..ㄷㄷ 근데요. 원작에서도 원정대 인원수가 딱 9명이에요? 숫자 9는 완전한 수인 10에서 1 모자라서 불완전한 수라고 했던 것 같아서요!ㅎ
댓글
13:10
21.03.16.
profile image
Disney1205
불완전한 수라는 언급이 원작에서 있었는지 기억이 안 나지만, 원정대 인원과 멤버 구성은 그대롭니다!
댓글
13:38
21.03.16.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아아, 원작에서나 이 작품에서의 말은 아닐 수도 있지만요. 보통 숫자 9,10을 그렇게 말하는 것 같아서 드린 말이에요!ㅎ
그리구요, 분명 간달프 지팡이 사루만에게 뺏기고 몸만 겨우 탈출한 거 아니었어요? 확장판에서도 지팡이는 다시 갖고 계시던데, 엘프 동네에서 새로 장만하셨나? 그렇게 생각하면 되겠죠?ㅎ
댓글
13:46
21.03.16.
profile image
무엇보다 사루만의 최후가 완전히 다르죠.
본문에도 언급하셨지만 샤이어 전투가 생략된 것도 그 때문이고,
파라미르도 원작과는 달리 인간적인 약점에 흔들리는 인물로 그려졌던 것 같고...
댓글
13:11
21.03.16.
profile image
못말리는블루레이
파라미르 정말 좋아하는 캐릭터예요! 원작에서도 멋지지만 영화에선 인간미와 짠함과 고결함이 공존하는...
댓글
13:46
21.03.16.
profile image

아라곤 각색을 잘했다고 생각하는게 반지원정대에서 고뇌하는 인물상을 만들어준 덕에 후반부에서는 그의 결심이 더 극적으로 느껴져요.

댓글
13:17
21.03.16.
profile image
아라곤의 너프는 영화적으로는 정말 신의 한 수네요.
댓글
13:18
21.03.16.
profile image
팬들 우는 소리 다 들어주면 영화 못만들죠. 피터잭슨이 영리하게 쳐냈네요.
댓글
13:27
21.03.16.
kalhun
삭제된 댓글입니다.
13:27
21.03.16.
profile image
영화는 책과는 다른 매체기 때문에 옮기는 과정에서 선택과 집중이 꼭 팔요하죠 이리보니 각색 정말 잘한거 같네요ㅎㅎ
댓글
13:27
21.03.16.
profile image
원작과 상당 부분이 다르네요! 설명해주신 부분들은 각색이 맞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번 리뉴얼된 소설 정발이 사건사고로 휘청대고 있어서 아쉬운부분입니다ㅠㅠ 보고싶었거든요
댓글
13:31
21.03.16.
profile image
아라곤 캐릭은 영화화 정말 잘됏다고 생각해요 왕의귀환에서 그 감동이..ㄷㄷ
댓글
13:38
21.03.16.
profile image
- 아라곤 너프는 키가 작아진 것도 있죠. ㅎㅎㅎ
그런데 말씀처럼 외려 영화상으로는 성장의 모습이 보여지게 되니
잘 한 것 같습니다.
드라마에서는 상위 인류(High Men)_두네다인의 참된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 아르웬은 원작에서 거의 끝에 나오는데, 리브 타일러의 미모라면 처음부터 나오는게 좋은 선택이었죠.
모든 영역에서 엘프족들의 영향을 발휘하는 모습으로 나와도 좋을, 그런 각색이었습니다. ㅎㅎㅎ

- 두개의 탑에서 다이어울프를 탄 오크족과의 전투씬은 원작에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이 전투씬은 박진감 넘치고 멋있었습니다.
댓글
13:46
21.03.16.
profile image
나가라쟈
영화에선 의도된건지 몰라도 두네다인의 개념을 제대로 짚지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곤도르의 힘과 위상도 많이 너프되고... ㅋㅋ
댓글
14:13
21.03.16.
profile image
저도 원작은 너무 오래전에 읽고 영화만 주구장창봐서 기억이 없지만 이렇게 보니 새롭네요 ㅋㅋㅋ
댓글
15:10
21.03.16.
profile image
비교해주신 글 보니 원작도 읽고싶어지네요ㅎㅎ
댓글
15:51
21.03.16.
profile image
집에 책 사놓고 책꽂이에 진열만 해놨는데.. 사실 1권 표지가 처참히 찢어져서 손대기 싫은 것도 있었구요.. 그래도 글 읽어보니 맘 잡고 읽어봐야겠단 생각이 드네요.
전체적으로 각색을 참 잘한 거 같아요.. 특히 아라곤은 원작대로면 좀 덜 매력적이었을 거 같거든요ㅎㅎ
댓글
16:45
21.03.16.
profile image
영화로서 각색을 훌륭히 해냈다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덜어낼 장면이라 생각하지만 그래도 원작의 수 많은 노래들은 어땠을까 하긴 했어요ㅎㅎ
댓글
19:35
21.03.16.
profile image
원작에서 없었는데... 추가된 캐릭터가 있죠 바로 감독에 의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호빗에 나오는 타우리엘 입니다... 원작엔 없는 캐릭터이고...

없을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을꺼에요... 추측이지만 ^^ ; 원래 타우리엘은 원작에 없습니다.
댓글
21:48
21.03.16.
끝가지 읽을 자신이 없어서 원작을 읽지 못 합니다.....ㅎㅎ
댓글
21:58
21.03.16.
profile image
만약 톰 봄바딜이 영화에서도 등장했다면 완전히 개그캐였을 거 같아요 ㅋㅋㅋㅋ 그리고 아라곤의 능력은 너프됐지만 그에 반해 친근감+빌드업에 의한 멋짐은 배가됐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언제 봐도 그렇지만 원작의 구심점을 잃지 않으면서도 적절히 영화적 각색을 가미한 게 참 놀라워요!
댓글
01:50
21.03.17.
profile image
원작을 봐야되는데!~ 아직도 못봤는데 ㅠㅠ 덕분에 재밌게읽었어요!
댓글
08:04
21.03.17.
profile image
영화에서 극적인 순간중 하나인 나르실 검 부분도 원작이랑 차이가 있긴하져 ㅋ
댓글
13:01
21.03.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건담' 감독이 밝힌 미야자키 하야오와의 악연(?) 4 golgo golgo 7분 전13:36 155
HOT [단독] 지창욱, 코로나19 확진 판정… "드라마 촬영 스톱" 12 ipanema ipanema 1시간 전12:25 2330
HOT 이벤트 당첨자발표 합니다!! 37 Supervicon Supervicon 2시간 전10:45 2616
HOT Supervicon님 이벤트 2등 당첨 인증!! 13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3분 전12:50 896
HOT 스다 마사키는 오타쿠로 나와도..😶 17 닭한마리 닭한마리 50분 전12:53 933
HOT 저에게 이번 세기 최고의 엔딩 5 4 텐더로인 텐더로인 55분 전12:48 836
HOT 앨런 킴 DIGICO KT 광고 영상과 메이킹 영상 5 kimyoung 1시간 전12:18 559
HOT 마크 월버그 신작 '조 벨' 로튼지수/주요평 11 goforto23 1시간 전12:11 1100
HOT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경품현황(11:30) 6 내꼬답 내꼬답 2시간 전11:38 919
HOT 류승완 감독이 추천하는 모가디슈 극장 포맷 32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11:24 3447
HOT 21세기 최고의 엔딩 8 45 녹등이 녹등이 2시간 전11:08 1978
HOT 노바 '타락천사' 리마스터링 스틸북 프리오더 일정 15 NeoSun NeoSun 3시간 전10:37 1220
HOT 롯데시네마 '보스 베이비 2' 앵콜 무비싸다구 (오늘 16시~) 10 빙티 빙티 2시간 전10:56 2146
HOT 조이앤시네마, 한국 영화 투자에 진심이군요. 12 ipanema ipanema 2시간 전10:53 2827
HOT 모가디슈 봤는데.. 이쯤되면 감독이 사기캐 17 핀란 핀란 4시간 전09:37 3779
HOT 올여름 CGV에서 [The War 더 워] 참전 이벤트 14 내꼬답 내꼬답 3시간 전10:20 2452
HOT NEW의 9월 배급작 8 ipanema ipanema 4시간 전09:33 2536
HOT 국내 배급사 개봉 대기 현황 22 ipanema ipanema 3시간 전10:11 2052
HOT CGV/메가박스 '그린 나이트' 포스터 증정 예정 8 빙티 빙티 3시간 전10:01 2327
HOT 본격휴가맞이. 바캉스-휴가철-피서지에서 생긴 공포 6 므찐수 4시간 전09:21 820
HOT 기타노 다케시 독설 받아준 일본 아나운서(극한 직업) 9 golgo golgo 4시간 전09:18 2312
971387
image
NeoSun NeoSun 3분 전13:40 51
971386
image
golgo golgo 7분 전13:36 155
971385
image
영사기 8분 전13:35 108
971384
image
냥바냥 냥바냥 13분 전13:30 320
971383
image
als 13분 전13:30 410
971382
image
내꼬답 내꼬답 13분 전13:30 221
971381
normal
과장 과장 19분 전13:24 318
971380
normal
살구색거울 살구색거울 23분 전13:20 385
971379
image
Soma Soma 25분 전13:18 195
971378
image
Quril Quril 25분 전13:18 318
971377
image
내꼬답 내꼬답 29분 전13:14 514
971376
image
NeoSun NeoSun 30분 전13:13 423
971375
image
내꼬답 내꼬답 38분 전13:05 1003
971374
image
유닉아이 유닉아이 41분 전13:02 742
971373
image
NeoSun NeoSun 45분 전12:58 736
971372
image
goforto23 45분 전12:58 457
971371
image
friend93 friend93 48분 전12:55 1196
971370
image
NeoSun NeoSun 50분 전12:53 491
971369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50분 전12:53 933
971368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3분 전12:50 896
971367
image
과장 과장 54분 전12:49 466
971366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55분 전12:48 836
971365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55분 전12:48 160
971364
image
NeoSun NeoSun 56분 전12:47 979
971363
normal
파르티잔 파르티잔 58분 전12:45 537
971362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58분 전12:45 140
971361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12:36 169
971360
image
kimyoung 1시간 전12:31 465
971359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시간 전12:28 386
971358
normal
ipanema ipanema 1시간 전12:25 2330
971357
image
goforto23 1시간 전12:23 893
971356
normal
kimyoung 1시간 전12:18 559
971355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2:18 184
971354
image
e260 e260 1시간 전12:13 664
971353
normal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2:12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