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3
  • 쓰기
  • 검색

죄송합니다.

죠니갭
7199 4 53

싸우자고 올린글은 아닌데 괜히 분란을 일으킨것같네요.

 

wolfkiva 님과 제글로 인해 기분 나쁘셨을 모든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아직도 한참 멀었나봅니다.

 

 

일찍 일어나야 하는데 괜한 글을 써서

잠도 잘 안올것같아 씁쓸합니다.

 

죄송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오늘 북스마트를 보는데

 

A ~ i 열 까지 1~19 총 149석짜리 상영관이었는데

 

제가 E열에 앉았고 B열에 한분이 앉아 계셨습니다.

 

그런데 영화상영내내 5-10분간격으로 소리를 냅니다.

 

처음에는 말하는 소리가 나서 영화상에서 주변인물 대화소리인가...싶었는데

앞쪽에서 나더라구요.

분명 말소리여서 설마 전화통화하는가? 싶었는데

계속 이어지지는 않더라구요.

 

중간중간 계속 짧은 단말마, 기관지 소리, 중얼거리는 말소리...

왼쪽으로 자리 옮겼다가 다시 오른쪽으로 왔다가...

 

여튼 2시간 내내 제대로 관크당했습니다.

 

 

상영끝나고 화장실 갔다가 나오니까 전단지 구경하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앞으로 가서 말을 걸었습니다.

 

"혹시 아까 영화보면서 통화하셨어요?"

 

슬쩍 쳐다보더니 계속 전단지 보더라구요.

 

"저기요?"

 

들은척도 안합니다.

 

"저기요? 안들리세요?"

 

다시 한번 말했지만 쳐다도 안보길래

정말 안들리는건가 싶더라구요.

 

그래서 목소리를 좀 높여서 "저기요!!" 크게 불렀더니

 

그제서야 쳐다보면서

 

"네?"

 

그러더라구요...

 

그냥 귀가 어두운가보구나...싶어서

 

담부터 영화보실때 소리좀 내지 마시라고 했더니

 

갑자기 얼굴이 벌개지며 씩씩 거리면서

분노조절 안되는 것 처럼 제자리에서 왔다 갔다 안절부절 못하더니

 

버럭하며 "왜요?"

 

그러는겁니다.

 

"계속 소리를 내니까 다른 사람 영화보는데 방해가 되잖아요"

 

그러자

 

"내 돈 내고 내가 영화보는데 왜요!!"

 

그러더니 때마침 열린 엘레베이터로 뛰어가 타더니

 

"별 미친놈 다보겠네"

 

그러면서 내려가더군요. -_-

 

저는 바로 다음영화가 이어져서...

 

같이 못갔지만...

 

 

 

생각해보니...

혼자 오셔서 매표소에서 현장발권까지 하신거보면 (발권시 제가 뒤쪽에 있었음)

지적장애는 아닌것 같고 청각장애가 좀 있으신 분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어르신들 버스나 지하철에서 큰소리로 통화하시는게 귀가 어두워서 그렇죠.

소리가 잘 안들리면 내가 말하는 소리도 실제 어느정도 크기인지 가늠하기가 어려워서

그 분은 영화보며 혼자 작게 중얼거리는것이었겠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큰 소리로 들리는 경우가 아닌가 싶습니다.

 

몇달 전에 담보 볼때는 바로 뒷자리에 지적장애인으로 예상되는 분이 앉았었는데

상영전 보호자가 있음에도 계속 좀 뭐랄까.. 괴성...같은 소리를 내고 해서

시작하기전에 후다닥 빠져나가 다른 상영관으로 바꾼적이 있거든요...

영화보는 내내 그러면 도저히 감당할 자신이 없어서요...

 

그렇다고 장애인들의 영화 볼 권리를 뺏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

다른 모든 관람객이 피해를 보는것도 옳지는 않은것 같아요.

 

아무리 함께 사는 세상이라지만

지나치게 관람을 방해하는 경우 참 난감합니다.

 

 

개인적으로 한가지 생각해봤는데

 

장애인과 함께 보는 관을 하나 지정해서

일반인은 조조처럼 2~3천원정도 할인요금을 적용해주는겁니다.

불편함을 감수하고서라도 영화를 본다면 할인해주는거죠.

 

 

뭐 그냥 야밤에 주저리 주저리해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Groooooof
    Groooooof

  • 김낄깔
  • CINEFEEEL
    CINEFEEEL
  • 아루마루
    아루마루

댓글 5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사람이 부르는데 못 듣는다고 해서 무조건 청각장애라 단정짓는 건 좀... 아닌 것 같아요 청각장애인으로서 좀 불쾌하네요. 지적장애나 자폐증이 있으신 분들은 누가 불러도 반응을 안할 수도 반응이 조금 느릴 수도 있습니다. 해당 장애에 대한 이해가 별로 없다면 섣불리 뭐뭐 장애다 판단하지 않으셨으면 해요  청각장애인인 저조차 장애의 모든 스펙트럼을 다 알지 못해서 같은 장애인을 봐도 함부로 판단하기 힘든만큼...

겉모습이나 행동만 보고 섣불리 무슨무슨 장애다 단정짓는 것도 문제가 있어보입니다. 비장애인이셨다면요? 

댓글
01:53
21.01.28.
죠니갭 작성자
wolfkiba
청각장애에도 등급이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정말 바로 코앞에서 몇번을 부르는데도 듣지 못하는 것 같아서
장애가 있는것은 아닌가 추측할 수 밖에 없었네요.
기분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댓글
01:56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지금은 폐지되었긴 하나 당연히 같은 장애여도 다 다릅니다. 중증 경증 이렇게 부르구요. 그러면 장애가 있다고 판단하셨으면 왜 굳이 부르셨는지 모르겠네요 최소한 폰 꺼내서 필담을 할 성의는 보이지 못하시고 소리로만 막 부르시는지요. 아니면 그냥 너그럽게 넘어갈 수 있었을텐데 굳이 다가가서 막 부르시고.. 그런게 좀 아쉽네요

댓글
02:00
21.01.28.
죠니갭 작성자
wolfkiba
본문에 언급했듯이 스스로 발권하고 명부작성하시기에
처음에 일반인으로 대했고 말을 걸다 보니 청각에 문제가 있는것 같다고 판단했습니다.
너그럽게 넘어간다는 말은 잘못된것 같습니다.
지적장애나 틱장애처럼 스스로 컨트롤 하지 못하는 부분이라면 몰라도
일반인과 같은 사고를 할 수 있다면
장애인이라고 배려 받아야 하는 부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을겁니다.
저는 그분이 지적영역은 아무런 장애가 없을거라 생각하고
다른 곳에서는 같은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했기에 말을 한거죠.

그리고 호칭에 있어서는 사실 대부분 사람들이 모릅니다.
장애인이신 분들도 잘 모르신다는 그 넓은 스펙트럼을 일반인들이 어떻게 알까요...
대부분 사람들은 작은 움직임이더라도 그냥 좀 어딘가 달라보인다 싶으면
장애가 있나보다 생각합니다. 굳이 거기에 등급을 매기지 않아요...
그러다보니 장애인분들이 그런 호칭에 예민하신줄 미처 몰랐기에,
함부로 장애인이라 언급한것은 죄송스럽게생각합니다.
댓글
02:29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저기.... 저렇게 생각하시는게 더 실례같으시네요 지적장애나 자폐증을 가져도 스스로 혼자 알아서 개인정보 적고 혼자 생활할 수 있고 다 합니다. 설마 지적장애인이나 자폐증 갖고 있으면 혼자서 아무것도 못할거라 생각하셨어요? 제가 불쾌하다고 한건 님이 바로 그렇게 생각하셔서 그래요. 은근히 지적장애를 낮잡아보시고 예상보다 혼자 할 줄 아네? 그럼 청각장애인인가 보다 하고 지레 넘겨짚으시잖아요. 저는 오히려 님 글 다 읽고 나니 저 분 잘 알아듣고 말대답한거 보니까 청각장애인은 아니라고 예상했어요. 그리고 청각장애인이라고 무조건 저 윗분처럼 막 소리를 내는 관크를 하지 않습니다. 제가 소리 듣지 못하는 만큼 소리 안 내려고 조심하고 다른 사람들에겐 굉장히 조용한 사람이라고 듣습니다. 남들과 조금 다르다고 대놓고 쳐다보는 님같은 사람들 때문에 참 피곤하네요.

댓글
02:49
21.01.28.
죠니갭 작성자
wolfkiba
전후관계를 비틀지 마시구요...
제 글을 다시 한번 읽어보세요.

예상보다 혼자 할 줄 아네? 라는 건 wolfkiba님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거구요.
저는 제가 말 걸 때까지는 그냥 일반인 관크정도로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니 "예상보다"라는 전제 자체가 틀린거에요.

몇 번을 말해도 못 알아듣는 모습을 보고나서야
장애가 있을거라는 추측을 하게 된 것입니다.

바로 눈앞에서 사람이 크게 말을 하는데 못 듣는 걸 보면서
장애를 생각하지 않을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장애인의 입장에서 아니라고 예상하셨는데, 비장애인의 입장도 한번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도대체 제가 "남들과 좀 다르다고 대놓고 쳐다본다"는 내용은 도대체 어디서 나온거죠?
댓글
03:16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아니요 님이야말로 자기는 차별적인 사람이 아닌척 하지 마시고 그냥 솔직히 인정하세요. 글 전체에서 대놓고 장애에 대해 차별적으로 대하는 태도가 풍겨나오잖아요. 아래에 몇몇분이 좀 그렇다고 댓글 다신거 보고 느끼시는 게 없으신가요? 마지막 내용 소름끼쳐요. 안 그래도 청각장애인이라 한국영화를 못 봅니다. 그래서일부러 시청각장애인들만 모아놓은 배리어프리 상영회차 찾아가야 하는데 한달에 한두번밖에 안하고 상영관도 한정되어있고 찾아가기 너무 힘들어요. 님같이 장애인이 불편하다고 저렇게 글을 쓰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저희같은 장애인들은 더더욱 영화를 보기가 힘들고 눈치보이는거죠
댓글
03:24
21.01.28.
죠니갭
삭제된 댓글입니다.
03:44
21.01.28.
2등
영화관이란게 참...다중이용시설이다 보니 관람 방해라는 개념을 객관적으로 적용시키기가 참 애매한 점이 있는듯 합니다 마스크 미착용 및 취식 같은 방역수칙 위반은 애초에 범법 행위니까 구분을 짓기가 용이한데 말이죠
가장 좋은건 옆에서 누가 쌩난리 부루스를 추던 말던 이너 피스를 유지하며 오롯이 영화에 집중할 수 있는 성인군자의 마음이 되면 좋겠지만 그또한 이상적인 바람일뿐이네요 ㅎㅎ
댓글
01:56
21.01.28.
actor☆
영화관을 찾는 이유가 '현실이 힘들수록 잠시나마 현실을 잊기 위해서다'라는 대사가 시네마 천국에 나오는데 몸이 아프던 마음이 아프던 생활이 고되던 영화관만큼은 그저 모두가 위로받고 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02:03
21.01.28.
죠니갭 작성자
actor☆

사실 이것들이 다 관람방해긴 하죠...

 

Cap 2021-01-28 02-01-29-374-down.jpg

댓글
02:05
21.01.28.
죠니갭
씨네큐에서 나오는 광고군요 ㅎㅎ 이런 부분들은 스스로 충분히 컨트롤 가능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지극히 고의성이 다분한 비매너 행위겠죠 하지만 몸이 불편하거나 스스로가 제어하기 힘든 상황에서 의도치않게 누군가에게 관람 방해하는 경우도 있을수 있으니 그런 부분들은 서로 헤아려줄 필요도 있는 것 같아요~
댓글
03:19
21.01.28.
죠니갭 작성자
actor☆
네. 당연히 그래야죠. 지금도 다들 참고 헤아려주는 분들 많습니다.
제가 말 하는 건 그 참고 헤아릴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서는 경우입니다.
(물론 이 역시 주관적이고 실제 현실에서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시피 하지만요...)
댓글
03:24
21.01.28.
profile image 3등

중간까지 공감되는 부분이 있는데 마지막 관람료는 갸우뚱해지네요 ㅎㅎ
지금도 모든 관은 장애인과 같이 보는 관이죠. 말씀하신대로라면 혹시 장애인은 못들어오는 관도 있어야하는건지;; 차별문제도 있고 영화선택 폭이 없어지는 문제도 있겠네요..

댓글
01:57
21.01.28.
죠니갭 작성자
inflames
현재 모든 관에 있는 장애인석은 솔직히말하면
휠체어 이용자를 위해 만들어진 자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몇 번 장애있으신 분들을 봤었는데
걸으실 수 있는 분들은 그냥 중간열에 앉으시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영화관람에 있어 일반적인 신체적 장애와 지적장애는
조금 구분되어져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02:11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아니 휠체어석을 얘기한건 아닙니다만

저희 집안에도 장애인 있지만 휠체어석과는 상관없거든요.
댓글
02:21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님의 말씀은 조용하고 얌전한데 몸만 불편한 사람만 영화관에 들어올 자격을 가진 장애인이다 그런 소리로 들려요.
댓글
01:07
21.01.29.
profile image
누리콩

핀트를 그렇게 잡으면 안되죠 본문은 만약 관크의 주체가 장애인일 경우의 난감함에 대한 내용인걸요

댓글
01:59
21.01.28.
profile image
연연

장애인과 함께 보는 관을 지정해서 비장애인이 장애인과 함께 보는 불편함을 감수하면 할인하자는 문단에 대한 제 느낌입니다.

너무 장애인에 대한 성급한 일반화 느낌이라서요. 문장이 짧아 오해가 있으셨던 것 같네요.

댓글
02:01
21.01.28.
profile image
누리콩

아 그 부분은 동의합니다 마지막 문단은 약간 띠용하긴 했네요 ㅎㅎ,,

댓글
02:02
21.01.28.
profile image
연연
네 저도 중간까진 공감하다가 마지막에서 좀 놀랐어요
댓글
02:06
21.01.28.
죠니갭 작성자
누리콩

틱장애 있으신 분들 중에는 그 정도가 심하지 않지만
그마저도 타인에게 피해를 줄까봐 극장을 안오는 경우도 분명 있을겁니다.
그런분들은 오히려 저런 관이 있으면 더 당당하게 극장을 찾을 수 있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을겁니다.

 

뭐... 마지막은 그냥 야밤에 이런 저런 잡생각을 하다가 문득 떠오른 하나일 뿐입니다.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진 말아주셔요 ㅎㅎ

댓글
02:30
21.01.28.
profile image
어떠한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애초에 그분이 b열에 앉으신게 피해안주시려고 그런거아닐까라는 생각도 드네요
댓글
02:00
21.01.28.
죠니갭 작성자
둘시네아
아...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었겠네요...
하지만... 내돈 내고 보는데 뭔 상관이냐며 화내고 욕하는 분이
그런 생각을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ㅜㅜ
댓글
02:42
21.01.28.
죠니갭
또 모르는 거죠 ㅎㅎ 본인 입장에선 남에게 최대한 피해를 주기 싫었는데 누군가가 어필하니까 공격 당한다는 생각이 들어 방어기제가 발현된 것일수도 있구요 다른 사람의 심리나 정서는 그 사람과 오래 지내보고 이해하기 전까진 함부로 판단할 수 없는 부분 같아요
댓글
03:27
21.01.28.
profile image

틱장애 있으신 분과 같은 상영관에서 본 적 있는데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역시 힘들긴 하더군요 심지어 본인도 아니까 불편하게 A열에서 보시고ㅜ 어떤 방안을 세우기보다 그냥 서로 배려하는 게 베스트로 보이네요,,

댓글
02:04
21.01.28.
죠니갭 작성자
연연
대부분 그래요. 머리로 이해하며 참지만 힘들긴 힘들죠.
다만 비장애인이 관크짓 하는거 보면 머리로도 이해하기 힘들고 몸도 힘들죠 ㅎㅎ
댓글
03:34
21.01.28.
profile image
애들 떠드는 소리 듣기 싫으니까
노키즈 상영관 만들자는 얘기랑 뭐가 다른 건지 모르겠네요...
댓글
02:15
21.01.28.
죠니갭 작성자
비카인드
아동용이 아닌 대부분의 영화는 애초에 노키즈존입니다...
댓글
02:43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오히려 아동용 영화에 노키즈존 얘기일수도요;
전연령이나 아동용 애니/영화 보러갔다가 아동관크 싫어져서 노키즈 이슈 얘기한 분들이 있었을지도 모르죠..
댓글
03:06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청불만 아니면 어떤 영화든 보호자 동반하에 입장이 가능한데 무슨 소리세요
영화관이 노키즈존이라는 소리는 처음 듣네요
더빙 영화/애니 영화 보러가고 싶지만 애들 떠들고 뛰어다니는 꼴 보기 싫으니 노키즈존 만들어 달라는 소리 그동안 많이 나왔습니다
기사도 검색해보시면 많고요
차별이고 아동혐오나 다름없죠 이런 주장은...

댓글
03:20
21.01.28.
죠니갭 작성자
비카인드
아 그랬나요?
1년에 200회 이상 극장 다니면서
어린이 영화 이외에 아이를 데리고 온 경우를
살면서 한번도 겪지 못해서 그 부분은 잘 몰랐네요.
그런데 저는 일부 상영건은 노키즈 존으로 만드는 것에 찬성이네요.
모든 관을 노키즈로 해달라고 하는거라면 몰라도
일부 상영에 한해 노키즈존으로 배정하는것이 아동혐오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댓글
03:31
21.01.28.
profile image
죠니갭

본문도 그렇고 댓글들도 다 봤는데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인지조차 못하고 계신 듯 하네요...
노키즈존은 차별이고 혐오인 거 맞아요
근거는 직접 찾아보심이 나을 듯 하네요

 

+추가로 덧붙이자면

200회 이상 다니는데도 못 보셨다고 하셨는데

원래 혐오는 가장 심할 땐 안 보인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댓글
03:45
21.01.28.
비카인드

본문에서 영화 관람에 불편함을 겪고 불만을 가진거는 이해하겠지만, 그를 빌미로 차별을 정당화하는 듯한 뉘앙스가 마지막 문단에서 느껴지는데요?? 장애인들과 같은 세상에 살려면 다른 사람들이 불편함을 어느정도 감수할 수밖에 없어요. 본인이 불편했으면 불쾌감 느끼고 끝내야되는게 맞아요. 그러면 일반인들이 겪는 불편함은 어떻게 하냐구요?? 네 앞으로도 불편한 채로 지낼 수밖에 없어요. 계속해서 마지막 문단에 대해 ‘긍정적인 부분도 있지 않을까요?’ 라고 하시는데 그건 일반인들 입장일뿐이에요. 심하게 말하면 위선이고 교만입니다. 마치 타인의 입장까지 다 헤아릴 수 있는 것처럼 ‘우리가 돈을 덜 내는 대신 너네랑 같이 입장할 수 있는 관을 따로 몇개 지정하는게 어때? 너네도 일반인들 없는게 좋지 않아?’라고 주장하는거 자체가 그 기저에 본인의 권리가 더 앞서 있다고 생각하는 오만함이 깔려있는 것이고, 이는 사회적 소수자를 배려하지 않는겁니다. 장애인들이 일반인들과 같은 장소에서 같은 대우를 받으면서 영화 보는걸 좋아할지, 따로 특수관마냥 일반인들이 선심 쓰듯이 더 적은 돈으로 영화 같이 보는걸 좋아할지 님이 어떻게 압니까. 불편 겪은 글 내용 다 이해하고 불만 토로한거 다 좋은데 마지막 문단은 누가봐도 차별적이고 이상한 논리같은데 너무 완강하게 본인 주장이 맞는 것처럼 댓글 쓰셔서 길게 글 남깁니다. 기분 나쁘게 할 의도는 없는데, 다시 한 번 천천히 생각해보시는게 어떨까요? 마지막 문단은 '기분이 상해서 그냥 해본 주장이겠지' 라고 믿고있겠습니다.

댓글
04:24
21.01.28.
profile image
Josee!
https://news.kbs.co.kr/mobile/news/view.do?ncd=4380158

장애우라는 표현은 쓰지 말아주세요
댓글
09:09
21.01.28.
아이언맨
이건 몰랐네요. 바로 수정할게요!
댓글
12:57
21.01.28.
profile image

특정 행동이 스스로 조절불가한 장애에 따른 것이라면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크게 힘들거나 불가능하다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댓글
02:23
21.01.28.
죠니갭 작성자
포커페이스
네... 그래서 저도 영화보는 동안은 참았구요...
오늘은 참을만한 정도였지만,
정말 타인의 관람을 심각하게 방해할만한 경우에는
어쩌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
02:46
21.01.28.

저는 어려서 철 없을 때 극장에서 장애인 한 분과 같은 관에서 영화를 봤는데 시끄러워서 짜증을 좀 냈었어요. 지금 돌이켜보면 되게 죄송하더라구요. 그 이후로 장애인 분이 극장에 있으면 제가 피해드려요. 서로서로 불편해할까봐...

댓글
02:25
21.01.28.
죠니갭 작성자
율은사랑
저런... 예매해두신거 취소하고 집에가시나요 ㅜㅜ
댓글
03:46
21.01.28.
profile image
전 최근에 나이브스 아웃 보는데 이상한 울음소리 비슷한게 중간마다 계속 나길래 옆관에서 들리는건가.. 계속 이상했는데 알고보니 맨뒷열에서 몸이 불편하신분이 내는 소리더라구요. 영화 끝날쯤 범인이 밝혀지고 실마리가 풀리는 장면에선 통쾌한 감정을 그대로 표현하시고 웃으시던데 저도 괜히 더 통쾌하고 그러더라구요. 첨에는 관크인가 짜증났는데 중간부터 그 분이 몸이 불편하신거 눈치챘을때 이해하고 영화보게되더라구요
댓글
02:48
21.01.28.
죠니갭 작성자
CINEFEEEL
그런거 보면 사람의 감정이라는게 참으로 신기합니다.
같은 소리지만 어떤 마음가짐으로 듣는가에 따라서 완전 다르니...
일체유심조네요 ㅎㅎ
댓글
03:32
21.01.28.
profile image
마지막줄 장애인관 요금내용은 좀소름돋네요;;
장애인들 같이있기 싫으니 관에 몰아넣고 일반인이 이용시 몇천원 할인...
극단적으로 차별적인 생각아닌가요.
댓글
02:57
21.01.28.
죠니갭 작성자
Bin
위에 댓글에서도 언급했듯이
오고 싶어도 타인에게 피해를 줄까봐 못 오시는 분들의 경우에게는
긍정적인 부분이 될 수도 있지않을까요?
같이 있기 싫다고 몰아넣는다는 표현은 너무 부정적으로 보신 것 같네요.
댓글
03:21
21.01.28.
profile image

이분도 참 한결같으시네요
탈퇴하셨으니 곧 다른 아이디로 등장하겠네요~

댓글
04:22
21.01.28.
profile image
애옹쓰

아뇨 그냥... 예전부터 좀 갸우뚱 하게 만드는 글을 올리더라고요

댓글
14:40
21.01.28.
profile image
혹시 장애인분이였다고 해도 그건 그 사람이 이상한거지 장애인이라는 집단이 이상한 건 아니에요.

저는 노인분들에게 관크 많이 당했지만...^^ 그분들이 일반화할만큼 많은 표본이 있지는 않죠
댓글
07:15
21.01.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한국어 더빙 상세 후기 3 마그누센 마그누센 21분 전20:43 426
HOT 로베르토 베니니 주연 [피노키오] 국내 3월 17일 공개 ipanema ipanema 34분 전20:30 431
HOT (스포X)[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간단 후기 3 영사남 영사남 1시간 전19:38 590
HOT 올리비아 쿡-알렉 볼드윈-벤 하디 주연 "Pixie" 로튼평 1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9:35 305
HOT ‘노매드랜드’ 영국에서 디즈니+ 직행 발표 1 goforto23 1시간 전19:11 1057
HOT [넷플릭스] 노토리어스 B.I.G 다큐멘터리 "비기 할 말이 있어" 로... 1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9:14 368
HOT 영화 보면서 채팅하는 온라인영화제 등장...스크리나영화제 6 파르티잔 파르티잔 2시간 전18:46 834
HOT 오늘 포제서 시사회티켓 배부처 장소입니다 5 정체불명 정체불명 2시간 전18:22 533
HOT "같은 반이었습니다"…남궁민 미담글 등장 '관심' 12 leodip19 leodip19 3시간 전17:50 2782
HOT 영화와 국적에 관한 특이사항들 4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3시간 전17:25 1013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IMDB 트리비아 1 goforto23 3시간 전17:17 834
HOT '바람의 소리' 초간단 리뷰 5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17:11 546
HOT [베를린영화제] 돌프 룬드그렌 주연 크리스마스 영화 "Pups Alone&quot... 3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17:00 548
HOT [CGV 용산] 경품 현황 (3월4일/16시 35분 기준) 8 More More 4시간 전16:36 1501
HOT '몬티파이튼과 성배' 초간단 리뷰 8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16:17 715
HOT [모리타니안] 캐릭터 포스터 4종 2 얼죽아 얼죽아 4시간 전16:05 656
HOT [미나리] 한줄평: 슴슴한 간의 자연식을 먹고 온 듯 4 테리어 테리어 5시간 전16:00 908
HOT 넷플릭스에 보고 싶었던 영화 두 편 올라왔네요. 7 golgo golgo 5시간 전15:24 2425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몇년간 본 디즈니 중에 최고였습니다 21 달다구리 5시간 전15:18 2768
HO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용포디 효과 후기 13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5시간 전15:07 1574
910055
normal
nerner 3분 전21:01 211
910054
normal
APTX4869 APTX4869 4분 전21:00 56
910053
normal
죽전아이맥스 4분 전21:00 58
910052
image
렌고쿠쿄쥬로 8분 전20:56 336
910051
image
마그누센 마그누센 21분 전20:43 426
910050
image
렌고쿠아니키 22분 전20:42 240
910049
image
R.. R.. 22분 전20:42 112
910048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4분 전20:40 396
910047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29분 전20:35 541
910046
normal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30분 전20:34 341
910045
image
ipanema ipanema 34분 전20:30 431
910044
image
e260 e260 40분 전20:24 248
910043
normal
헤레레레레 45분 전20:19 1426
910042
normal
nerner 47분 전20:17 918
910041
image
카란 카란 48분 전20:16 1256
910040
normal
비카인드 비카인드 48분 전20:16 392
910039
image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59분 전20:05 386
910038
image
헌터 헌터 1시간 전20:02 123
910037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20:00 180
910036
image
다솜97 다솜97 1시간 전19:58 128
910035
image
빨아마운트 빨아마운트 1시간 전19:57 621
910034
image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19:54 127
910033
image
피프 피프 1시간 전19:54 169
910032
image
복학배추 복학배추 1시간 전19:51 164
910031
normal
붕붕카 1시간 전19:50 289
910030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1시간 전19:50 447
910029
normal
소쿨러버 1시간 전19:49 296
910028
normal
김갱 김갱 1시간 전19:49 103
910027
normal
디유 1시간 전19:47 326
910026
normal
굿즈초보수집가 굿즈초보수집가 1시간 전19:45 331
910025
image
자방 1시간 전19:45 77
910024
normal
I슬렌더 1시간 전19:43 741
910023
image
카메라맨 1시간 전19:41 93
910022
normal
르겐 르겐 1시간 전19:41 545
910021
normal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19:40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