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스압) <킹덤 오브 헤븐>의 유신론적 분석

DDOG
7196 25 14

영화 <킹덤 오브 헤븐> 감독판을 2달 전에 극장에서 보고 감명받아 쓴 뻘글이네요.

주관적인 분석글이니, 비평이나 태클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

 

감독 성향도 성향이고, 작중 종교 비판이 워낙 인상적이어서 

인터넷의 많은 리뷰, 감상평 등이 <킹덤 오브 헤븐>을 종교까기 영화로만 생각하는 경우가 잦습니다.

 

하지만, 사실 이 영화는 은연중에 유신론적 사상을 기반으로 드러냅니다.

즉 이 영화는 종교에 대한 비판이 대주제가 아닙니다. 신과 신앙을 가진 인간에 대한 고뇌가 중점이죠..

 

 

1. 주인공 발리앙과 성경 모티브

 

175fe13bc4847dd64.jpg

 

아이를 사산한 아내의 자살로 슬픔에 잠겨

신앙을 잃고 신을 찾아 헤매는 인간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캐릭터는 성경의 모티브가 굉장히 많습니다.

 

1)

175fdc7b57047dd64.jpg

 

화염구덩이에서 아내의 유품을 건지다가 생긴 손의 화상(성흔), 스티그마. 심지어 유품도 십자가입니다.

 

2)

175fdc7b3c847dd64.jpg

 

동생을 불타는 검으로 죽여 살인의 죄를 짓는 발리앙. 이건 영화상에 나오는 최초의 살인이죠. (카인과 아벨)

 

3)

175fdc7b75647dd64.jpg

 

그리고 바다에 표류해 물에 빠집니다. (세례)

 

4.

175fdda883d47dd64.jpg

 

이후에는 우물을 파서 황야에서 물을 얻고(광야에서 샘솟는 물), 척박한 땅을 기름진 농경지로 만들죠.

 

*

 

? 여기까지만 보면 걍 모티브만 멋으로 따온게 아닌가요?

이거가지고 유신론적 뉘앙스를 읽는 건 다소 무리수 아닙니까?

 

합당한 지적입니다. 상징만으로 작품이 어떤 성향을 가졌다고 확신하는 건 위험하니까요.

그러니 다음 부분으로 넘어갑시다.

 

 

2. 구호기사단 기사

 

175fde0524047dd64.jpg

 

발리앙의 아버지 고드프리의 부하인 이 구호기사단 기사.

 

영화 내내 기묘하게 웃고 다니는 양반인데,

사실 이 캐릭터는 노골적으로 신적 존재에 대한 은유입니다.

 

다음 대화를 잘 듣고 이유를 서술하시오(3점)

 

175fde0583c47dd64.jpg

 

황야에서, 덤불에 돌을 던지는 발리앙. 옆에는 구호기사단 기사가 서 있네요.

 

구호기사단: "빛을 한 점에 모으면 어느 순간 불꽃이 일죠. 난 자주 해봤습니다." 
 

175fde0564047dd64.jpg

 

그 말대로 덤불에 불꽃이 붙습니다.

건조한 날씨 + 마른 덤불 + 돌멩이 부싯돌의 합작품이죠.. 노골적인 모세의 기적(스스로 불타는 덤불)의 묘사입니다.

 

발리앙: "저기 당신의 종교가 있군요. 불똥 하나, 바싹 마른 덤불, 저게 당신의 모세입니다. 허나 저는 저것이 말하는 걸 듣지 못했습니다."

 

신의 존재는 없다는 무신론적 관점, 그리고 설령 있다고 한들 나에게는 와닿지 않는다는 발리앙의 한탄이 묻어나오죠.

 

 

175fde05a1347dd64.jpg

 

구호기사단: "허나 하느님이 없는 건 아닙니다."

(중략)

"저는 기도하러 갑니다. 이제부터 일어날 일을 견딜 수 있는 힘을 달라고요."

"백년 전의 일에 대한 복수가 일어날 겁니다. 무슬림들은 절대 잊지 않을 겁니다."

 

"잊어서도 안 되고."

 

175fde0544a47dd64.jpg

 

그때 갑자기 옆에 있는 다른 덤불에 저절로 불꽃이 솟습니다.

 

불똥이 튄 것도 아니고 돌멩이를 던진 것도 아닌데 말이죠.

 

 

175fde05e0a47dd64.jpg

 

화들짝 놀란 발리앙이 돌아보니, 

구호기사단은 그 짧은 사이에 사라졌습니다.

 

저긴 엄폐물 하나 없는 황야인데요. 온데간데 없네요.

 

 

저 초자연적인 양반은 이후로 두번 더 등장하는데

 

175fde05c0347dd64.jpg

 

하나는 악당(기의 기사들)의 습격을 받고 황야에 쓰러진 발리앙에게

 

말 그대로 깝툭튀해서 구조해주는 역할입니다.

복선도 뭣도, 심지어 위치파악 등등도 없이 발리앙을 구해주는 기묘한 사람이죠. 

 

 

175fde05ff247dd64.jpg

 

두 번째는 패배가 뚜렷한 하틴 전투로, 죽음으로 출정하는 상황입니다.

 

그는 웃으며 자신의 운명을 받아들입니다.
 

175fde061ea47dd64.jpg

 

그리고 하틴 전투에서 이슬람은 백년 전의 복수로 십자군을 전원 학살했고
 

 

175fde066bb47dd64.jpg

 

구호기사단 단원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되네요.

 

 

이게 중요한게, 이 하틴 전투가 구호기사단원의 말대로 마땅히 받아야 할 업보였다면

 

저때 신적인 존재로 은유된 구호기사단의 죽음은 예수의 대속, 

즉 주인공과 예루살렘 안 사람들의 죄를 짊어지고 죽는 것을 나타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학살당할 위기였던 예루살렘의 시민들은 주인공의 활약으로 모두 목숨을 건지죠.
 

 

이 신적인 존재가 초반에 한 말이 있습니다.

 

175fdfbbd3b47dd64.jpg

 

"참된 신성이란 올바른 행동에 있으며, 신이 바라는 선량함은 머리(행동)와 가슴(마음)에 들어있죠."

 

"매일 당신이 행동한 바가 당신의 선함 또는 악함을 결정짓습니다."

 

이 대사는 그야말로 영화의 대주제인데, 이제 이것과 작중 묘사되는 유신론에 엮어보겠습니다.

 

 

3. 신앙과 신

 

175fdde47e847dd64.jpg

 

발리앙은 아내를 잃은 슬픔에, 그리고 자살한 아내를 신이 거부했다는 생각에 신을 찾는다.

 

하지만 성지에 가서 "신이시여, 저에게 원하시는것이 무엇이십니까" 하고 물어도
 

175fdde49d947dd64.jpg

 

그는 혼자입니다.

 

신은 그에게 아무것도 원하지 않았다는 거죠.

 

 

175fdde4be747dd64.jpg

 

백성을 지키기 위해 적들에게 가망 없는 돌격을 시도했을 때

발리앙의 목숨을 구해준 건 신이 아니었습니다. 
 

 

175fe0040d847dd64.jpg

175fdde4fbf47dd64.jpg

 

 

그가 과거에 자비를 배푼 이슬람 장수였죠,

 

신의 무조건적인 은혜가 아닌, 인간이 착한 마음으로 행한 선행이 다시 선으로 돌아온다는 것.

그것이 바로 영화의 주제입니다.

 

 

이 이슬람 장수(나시르)는 드문드문 등장하다가, 마지막에 모든 전투가 끝난 후 다시 등장합니다.

이때 발리앙에게 받은 말(그리고 은혜)를 돌려주며 하는 말이 걸작이네요.

 

175fe054daf47dd64.jpg

 

"당신에게 신의 사랑이 없었더라면, 어떻게 이 많은 일들을 해냈겠소?"

 

"당신에게 평화가 함께하기를."
 

그동안 신을 찾아 헤맸고, 신이 자신을 버렸다고 한탄한 발리앙은 그제서야 깨닫게 됩니다.

 

그가 신에 의지하지 않고 선과 올바름을 믿고 행했을때, 신은 항상 그 옆에 있었다고 감독은 말하는 것이죠..

마치 습격에서 그를 구해준 구호기사단처럼 말입니다.

 

*

 

재미있는 건, 이 영화에서 저 장면과 명백하게 대비되는 부분을 찾을 수 있다는 거죠.

 

175fe093d1247dd64.jpg

 

하틴 전투의 참패 이후, 예루살렘의 백작이자 키프로스의 영주 티베리우스의 한탄입니다.

 

"나는 평생을 예루살렘을 위해 헌신했어. 처음에는 우리가 하느님을 위해 싸운다고 생각했지만..."

"이젠 알겠군. 우리는 땅과 돈을 위해서 싸웠던 거야. 수치스럽군..."

 

"예루살렘은 이젠 없네. (가망 없는 전투엔 참가할 수 없으니)난 키프로스로 가네. 함께 하겠나?

이에 발리앙은 거부하죠.

 

"신께서 자네와 함께 하시길 비네."

"그분은 더 이상 내 곁에는 없으시니!"

 

 

말 그대로, 기사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신은 내 곁은 떠났다고 한탄하는 씬인데...

 

생각해보면 뭔가 이상한 씬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하느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티베리우스는 온전한 자기 의지로 행동해놓고, 나중에야 혼자 후회하면서 '신이 날 떠났어!' 라고 하는 거죠. 

적반하장이 따로 없습니다.

 

애초에 이 영화의 주제가 '스스로 믿는 선한 자에게 신이 함께한다' 라는 걸 고려하면

티베리우스가 죽음을 각오하고 예루살렘 방어전, 즉 올바른 길을 갔다면 그에게도 신이 함께했을 겁니다.

 

*

위의 발리앙-이슬람 장수 씬에서, 발리앙은 신은 항상 내 곁에 있었다는 것을 깨닫고

반대로 티베리우스는 신이 자신 곁을 떠났다고 말하는건 이런 까닭입니다.

 

위는 선을 행하여 결실을 얻었고

아래는 그동안의 죄를 깨닫고 후회에 차 있지만, 다시 선을 행할 용기는 없기 때문이죠.

 

 

4. 아무것도 아닌 모든 것

 

 

175fe13b69a47dd64.jpg

 

영화 초반부. 자살한 아내가 밭에 있는 환상을 보는 발리앙

 

 

175fe13be4247dd64.jpg

 

비록 표정은 흐뭇하지만, 저건 그저 환상일 뿐

그는 신과 구원을 찾는 죄인입니다.

 

 

175fe13bc4847dd64.jpg

 

모든 여정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발리앙

그런데 갑자기 표정이 굳어지네요.

 

 

175fe13b88d47dd64.jpg

 

아내가 일하던 밭에 꽃이 피었습니다.

 

 

175fe13ba7547dd64.jpg

 

이는 선한 마음으로 행하는 선한 자는 구원을 맞이하며

 

자살한 발리앙의 아내 역시 분명히 구원되었음을 암시하는 장면입니다.

이와 동시에 발리앙 역시 슬픔에서 해방되어 구원받았다는 걸 의미하죠.

 

 

물론 그저 꽃나무 한 그루일 뿐이며

무신론적, 이성적 가치관에서는 별 의미 없는 식물일 뿐이지만

 

이 작은 미물만으로 사람은 위안을 얻고 신의 존재를 찾을 수 있게 됩니다.

 

 

 

이것을 드러내는 문답이 그 유명한

 

175fe181c2347dd64.jpg

 

"예루살렘은 무엇이죠?"

 

"아무것도 아니지. 모든 것이기도 하고!"

 

라는 구절입니다.

 

 

저건 단순히 예루살렘이라는 도시와 성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그 안에 있는 사람의 삶. 신앙, 종교, 그리고 신에 대한 함축적인 질문과 답이니까요.

 

선행을 이행하지 않는 자에게 신앙은 광신이거나, 혹은 수단에 불과합니다. 그들에게는 신이 머물지 않습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이죠.

 

하지만 신앙이 없다 한들, 스스로 선을 행하는 자, 머리와 가슴으로 바른 길을 걷는 자에게는 신이 깃들며 함께합니다..

그것은 모든 것입니다.

 

=============================================================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머라곰
  • RoM
    RoM

  • ycloso
  • 스타니~^^v
    스타니~^^v

  • 영화로운
  • 알수없다
    알수없다
  • 레히
    레히

  • peacherry
  • BeamKnight
    BeamKnight
  • irkalla203
    irkalla203

  • 시네마라이프
  • Sayatnova
    Sayatnova
  • EST
    EST
  • 크로옹
    크로옹
  • 완두콩콩맛ICECREAM
    완두콩콩맛ICECREAM
  • 솔로
    솔로
  • 찰리브라운
    찰리브라운
  • nashira
    nashira
  • 셋져
    셋져
  • 레몬봉봉
    레몬봉봉

  • 애니터
  • Hyoun
    Hyoun
  • kknd
    kknd
  • golgo
    golgo

  • 200만대군

댓글 1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와.. 정말 좋은 글이네요.
맹신이 아닌 이렇게 사유하는 종교인이 많았으면 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6:21
21.01.15.
profile image 2등
영화가 더 깊이있게 느껴집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6:34
21.01.15.
profile image 3등

"아무 것도 아니지. 모든 것이기도 하고!" 저는 이 대사를 십자군 전쟁에서 예루살렘이라는 도시의 전략적 혹은 정략적 가치에 대한 답이라 생각했는데

 

정말 놀라운 해석을 이끌어내셨네요+0+

댓글
글쓴이 추천
16:38
21.01.15.
profile image
많은 걸 생각해보게 했던 영화였고 몰랐던 점들도 많았는데 이 글 보면서 또 새로운 점을 알아갑니다
댓글
17:05
21.01.15.
profile image

멋진 리뷰입니다!! 발리앙을 카인과아벨, 모세에 빗대었다는 건 느꼈었는데... 님 덕에 해석이 여러모로 더 풍요로워졌네요 ^^ 

부디 리들리스콧이 후속편 사자심왕 리처드 찍는걸 포기하지 말아주었음 해요...ㅜㅜ

댓글
글쓴이 추천
17:28
21.01.15.
profile image
솔직히 익무에서 퀄리티 좋은 영화 분석글들 찾기 쉽지 않은데, 묻힐 땐 넘 빨리 묻힙니다.ㅠㅠ
짧은 후기글, 정보 공유글, 굿즈 관련 글 다 좋지만
정성들인 분석글이나 명품리뷰들은 별도로 선정해서
익무에서 더 쉽게, 오래 접할 수 있게끔 했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ㅠㅠ
댓글
글쓴이 추천
17:35
21.01.15.
profile image

와 정말 이 영화를 와닿게 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17:38
21.01.15.
profile image
요즘 역사책을 읽고 있는 중인데, 어제 십자군 전쟁 관련 영화가
뭐가 있나 검색하다가 이 영화가 나와서 찜해둔 상태였어요.
반갑.. 글은 영화 본 후 읽어 볼게요.
댓글
17:53
21.01.15.
profile image
이 텍스트를 주제로 해서 유튜브 영상 만들면 정말 많이 추천 받겠는데요.
댓글
글쓴이 추천
20:06
21.01.15.
profile image

이런 글들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성경쪽으로는 완전 문외한인지라 모티브는 전혀 모르고 봤었는데 굉장히 많은 것들이 담겨 있었네요.

영화를 굉장히 풍요롭게 만드는 멋진 후기입니다:)

댓글
21:29
21.01.15.
깊이있는 해석.. 잘 읽었습니다.. 영화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
댓글
21:32
21.01.15.
profile image
종교까기 영화는 맞는데, 그게 종교는 쓸데없고 신은 없다 류 까기가 아니라 하느님은 시킨적도 없는데 "God wills it!" 하면서 맛이 간 맹신자들 /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 까기로 느꼈습니다.
댓글
23:17
21.01.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라야’ 액션 피규어 받은 대니얼 대 킴 인증샷 9 goforto23 8시간 전23:52 2215
HOT 무언가에 진심이면 우주가 나서서 도와준다. 54 말랑주니 말랑주니 8시간 전00:14 4271
HOT 3월 5일 박스오피스 26 paulhan paulhan 8시간 전00:00 2765
HOT 펜트하우스 오늘 전개 도랐네요 진짴ㅋㅋㅋㅋ🔥 mp4 43 달콤멘토 달콤멘토 9시간 전23:29 3751
HOT 마블 베놈도 좋아하고 데드풀도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한 핫토이 베놈풀 6 yssds 9시간 전23:09 1173
HOT (19주의) 영화사 필모 검색할때 당혹스러운 경우.. 25 박엔스터 박엔스터 10시간 전22:37 4282
HOT <노매드랜드> <아애묘성인> 중국 개봉 불투명 6 loneranger loneranger 9시간 전22:58 1571
HOT [베를린영화제] 하마구치 류스케 "Wheel of Fortune and Fantasy"... 4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10시간 전22:10 905
HOT [미리니름 주의]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뜨거운 강강강의 애... 18 EST EST 11시간 전21:31 1213
HOT 라야와 마지막드래곤 포스터 떼샷!! 41 내꼬답 내꼬답 11시간 전21:09 2536
HOT 베를린 영화제 황금곰상 수상자 라드 주드 감독은 누구? 7 수수스스 12시간 전20:35 1560
HOT 하마구치 류스케 베를린 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 14 수수스스 12시간 전20:18 2218
HOT 베를린 영화제 황금곰상 줄거리/예고편 및 로튼평 2 goforto23 12시간 전20:30 1621
HOT (유머) 한국 영화의 징크스 30 카르마 카르마 12시간 전19:53 2765
HOT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자 리스트 8 ipanema ipanema 12시간 전19:49 2341
HO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7시5분) 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3시간 전19:06 1283
HOT '모탈 컴뱃' 국내 포스터, 개봉일 확정 24 PS4™ 13시간 전18:48 3379
HOT <반지의 제왕 트릴로지 4K 리마스터> 재개봉 이벤트 정리 20 qga8060 qga8060 13시간 전18:45 4917
HOT 데드풀 30주년 기념 포스터북 까보기 3 콜슨 콜슨 14시간 전18:27 1067
HOT [씨네Q 신도림] <반지의 제왕> 트릴로지 상영 기념 스페셜 포스터 증... 22 라온제나 라온제나 14시간 전18:19 2941
910747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24분 전08:16 300
910746
image
goforto23 29분 전08:11 322
910745
normal
Createros 40분 전08:00 188
910744
image
goforto23 53분 전07:47 186
910743
image
e260 e260 54분 전07:46 122
910742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18 499
910741
normal
판다소라 판다소라 1시간 전07:15 673
910740
image
메린이 메린이 1시간 전07:09 201
910739
normal
내추럴 2시간 전06:26 395
910738
image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6:11 194
910737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10 221
910736
image
goforto23 2시간 전05:58 556
910735
image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5:45 144
910734
image
goforto23 3시간 전05:40 196
910733
image
goforto23 3시간 전05:39 256
910732
image
goforto23 3시간 전05:37 255
910731
normal
APTX4869 APTX4869 4시간 전04:12 118
910730
normal
APTX4869 APTX4869 4시간 전03:50 154
910729
normal
nerner 5시간 전03:39 433
910728
image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5시간 전03:38 149
910727
normal
Createros 5시간 전03:11 451
910726
normal
APTX4869 APTX4869 5시간 전03:07 111
910725
normal
kalhun kalhun 5시간 전02:57 326
910724
normal
APTX4869 APTX4869 5시간 전02:41 117
910723
normal
kalhun kalhun 5시간 전02:41 491
910722
normal
아크맨 6시간 전02:36 190
910721
normal
Django123 Django123 6시간 전02:22 272
910720
image
APTX4869 APTX4869 6시간 전02:18 309
910719
image
supremenyc 6시간 전02:15 2009
910718
normal
jimmani jimmani 6시간 전02:14 199
910717
normal
APTX4869 APTX4869 6시간 전02:11 173
910716
normal
APTX4869 APTX4869 6시간 전02:03 107
910715
normal
주수인 주수인 6시간 전02:02 368
910714
normal
루다 6시간 전01:55 1402
910713
normal
테리어 테리어 6시간 전01:49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