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몸은 왔는데 영혼을 보내버린 케이스

  • 셋져 셋져
  • 4661
  • 42

영화를 보다가 잠이 쏟아져서 잠시 기절한 적은 많아도 상영시간내내 잔 적은 거의 없습니다.

요즘 영혼보내기 얘기가 나와서 그런데 반대로 몸은 극장에 있지만 영혼을 극장밖으로 보내버린 케이스를 얘기해볼까합니다.

 

 

unnamed (3).jpg

잉마르 베리만 <페르소나>

아트하우스 모모 기획전으로 보러갔었는데 난해함과 지루함 그리고 식곤증때문에 보다가 졸았습니다. 보통 5~10분 정도 눈붙이고나면 그 다음부터 쌩쌩해져서 집중이 되는데 이날은 컨디션이 안좋았는지 보다가 또 졸았습니다. 거의 영화를 비몽사몽으로 봤다고 해야할 정도입니다.

 

영화도 난해했지만 이날 정성일 평론가 GV도 어렵게 다가왔습니다. 놀랍게도 이날 나온 해석은 다양한 해석들중 하나에 불과하고 이것을 부정하는 해석도 있다는 말에 경악. 주말인데다 극장 자체가 시간의 압박을 주지않아서 정쌤의 끝없는 강연을 듣다 막차를 놓치고말았습니다. 제 생에 처음으로 GV듣다 막차를 놓친 경험이었습니다. 그래서 저에게 <페르소나>는 여러가지로 전설이자 공포의 영화가 되어버렸습니다(...)

 

 

unnamed (4).jpg

데이비드 린치 <멀홀랜드 드라이브>

관람했던 극장도 가물가물합니다. 아마 CGV에서 봤던걸로 기억하는데 정확히 어느 관이었는지는 찾아봐야 알 것 같습니다. 이날도 식곤증때문에 오프닝부터 스멀스멀 눈이 감깁니다. 그리고 일어나보니 영화의 엔딩(...)

 

시간이 사라졌습니다. 살면서 이렇게 영화의 오프닝과 엔딩만 본 경우는 처음이네요. 그나마 포인토로 결제한거라서 크게 돈 아깝다는 생각은 안들었던게 다행이라고 봐야할지...😂 그래서 이 영화만큼은 몸은 극장에 있어도 영혼은 극장밖으로 보내버린 유일무이한 케이스로 남았습니다.

 

막상 극장에 왔어도 위의 사례처럼 영화를 제대로 보지 못한 것 또한 어떤 의미에서 영혼보내기로 봐야할지 참으로 애매합니다.🤔 두 작품 다 제대로 봤다고볼 수 없고 언젠가는 다시 봐야할 작품으로 남았습니다. 다만 극장에서 겪은 충격이 트라우마로 남다보니 이것 또한 극복해야할 과제네요.

추천인 23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아늘아늘
    아늘아늘

  • madman56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줄리에타
    줄리에타

  • Pooch

  • slou

  • aniamo
  • 백택
    백택
  • deckle
    deckle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Decan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솔라시네마
    솔라시네마
  • 퓨리
    퓨리
  • 인간실격
    인간실격
  • 소보르
    소보르
  • mirine
    mirine

  • 멍멍이131
  • 밍구리
    밍구리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 AZURE
    AZURE
  • 호냐냐
    호냐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AZURE 2020.10.25. 17:28
이런 유의 영혼보내기는 원더스트럭이 제 역대급이었어요
아티스트 배지 받으러 간 거였는데 꿀잠만 자고 심지어 배지도 못 받아서 더 안좋은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7:31
AZURE
아아...2시간짜리 여관이었네요
그래도 여관은 치약칫솔이라도 주는데 배지도 못받고...😭😭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5. 19:14
AZURE

타르코프스키, 키에슬로프스키 영화를 재미나게 보는 관람객이지만 원더스트럭 보다가 두 번 다 졸았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세상의모든계절 2020.10.25. 17:43
두 영화 다 😊어쩜~ 그리도~~~,,,
셋져 님 비몽사몽 만들기 좋은 작품들인지!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7:53
세상의모든계절

e0ad08e9aa35c5f3a52976cbf5c579c8.jpg

도라에몽을 좋아해서 비몽사몽이 되는건지...🤔

댓글
profile image
3등 밍구리 2020.10.25. 17:47
전 스타워즈8 중간은 제대로 못봤어요... 크게 볼 마음도 없어서 안보고있기도하고 😅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7:55
밍구리
적어도 그 영화에 대한 평을 내려야 더 볼지말지 선택할 수 있지만 저같은 경우는 애초에 제대로 보지를 못했으니 평가도 못해요 😅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10.25. 18:15
식곤증도 자주 있으시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8:34
소보르
식곤증이 일상이에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8:36
인간실격
육신보내기해서 그런지 욱신거려요. 😅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2020.10.25. 18:34
전 블루 ㅋㅋㅋㅋㅋㅋ진짜 꿀잠자고 나왔더랬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8:37
솔라시네마
저도 블루보다 졸았어요 ㅋㅋㅋ 그래도 화이트, 레드볼 때는 안졸았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엘산나 2020.10.25. 18:39
저는 친구랑 실컷 재미나게 놀고 심야영화로 <잡스(2013)> 를 같이 봤는데 둘 다 그냥 침대에서 자는 것마냥 잠들었던 기억이 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8:41
엘산나
에이스에서 주무셨군요😊
댓글
Decan 2020.10.25. 18:41
멀홀드라이브 넘 힘들었어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8:41
Decan
저는 그 힘든 것 자체를 경험못했어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20.10.25. 18:41
제게 이런 류로는 <자객 섭은낭>,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가 역대급이었습니다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8:42
알폰소쿠아론
다행히 스페이스 오딧세이는 준비를 철저히 해서 졸지않았어요. 하지만 이해는 가요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9:24
인생은아름다워
저는 먹는 양보다 먹고 안먹고의 차이가 커서...ㅠ 저번에 가볍게 쿠키 먹고 졸기도 했어요
댓글
profile image
누누 2020.10.25. 19:16
전 <러빙 빈센트> 요 ㅎㅎ 따뜻한 히터와 푹신한 패딩의콜라보로 노곤노곤하게 잘 자고 나왔습니다... 패키지 수령하는데 현타왔어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5. 19:21
누누
그림이 몽글몽글거려서 허허 재미있네 하다가 그 날 영화 세 편을 연달아 본 탓인지 막판에 졸다가 꿈에서 정인도 보고 나왔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누누 2020.10.25. 19:32
deckle
저도 초반은 오 좀 특이한데? 하면서 보다가 어느순간 눈뜨면 못보던 장면이... ㅋㅋㅋ 아쉽게도 전 정인은 못봤어요 흑흑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9:25
누누
저도 <러빙 빈센트>때 졸아서 이해가 되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누누 2020.10.25. 19:33
셋져
이전에 수다방에서 이 비슷한 게시글을 봤는데 거기에도 러빙 빈센트때 졸았다는 분들 많더라구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5. 19:20
멀홀랜드 드라이브는 졸아도 상관 없지만 페르소나를 보고 영혼 이탈이라니 이틀 밤샘이라는 숙제를 내 드립니다.
댓글
aniamo 2020.10.25. 19:34
신비아파트: 하늘도깨비 대 요르문간드

용4디로 보다가 지루해서 30분부터

끝날때까지 아주 잘 자고 왔습니다.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19:43
aniamo
스스로의 의지라면 괜찮지만 저는 제 의지와 상관없이 기절해버렸어요..

용4디에서 숙면을 취할 정도면 신비아파트 포디효과가 그리 강하지않았나봅니다.ㅎ
댓글
profile image
울트라매니아 2020.10.25. 19:45
극장에서 딱 한번 졸아 봤는데 작년 말에 봤던 포드v페라리 입니다. 좀 늦은 시간에 본 것 말고는 컨디션도 좋았는데 스 시끄러운데서 왜 그랬는지 지금도 의문입니다. 아 물론 영화제 미드나잇 섹션 볼때도 꼭 한번 씩 숙면 하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20:08
울트라매니아
포라리는 러닝타임이 길어서 그런 것도 있다고 봐요. 뭐 락콘서트에서도 잘 자는 사람도 있을 정도인데 영화관의 안락한 의자는 잠자기에 더할나위없이 좋죠.
댓글
slou 2020.10.25. 20:07
엌ㅋㅋㅋㅋ저도!! 모모에서 정쌤 강의로 페르소나 봤어요!!😀 저는 뭔가 영화도, GV도 신기하단 생각으로 봤던....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20:09
slou
좋게 보자면 여태껏 접해보지 못한 신세계를 맛본 것 같고 나쁘게 보자면 이해를 못했다고 봐야죠...ㅎㅎ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5. 20:17
제가 어제 그랬어요 ㅠ
'반투명하고 촉촉한 수수께끼의 우연한 번성' 영화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5. 20:20
호냐냐
영화 1편 보는데도 체력소모가 큰데 영화제처럼 연달아서 보면 더 혼이 나가기 좋죠 ㅠ
댓글
샌드맨33 2020.10.26. 06:53
시간이 지나면 그또한 추억이 되는거죠 그런 기억의 파편이 모여서 인생이 되는거니까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6. 13:02
샌드맨33
시간이 지나면 추억이 되지만 다시 도잔하라고 하면 뭔가 흠칫하게되는 것도 없잖아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7. 00:13
아트매니아
언젠가 봐야죠....언젠가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정품을 쓰는게 잘못된건가요?? 😥 44 토레타냠 2시간 전00:10 3038
best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신의 딸은 춤을 춘다 GV 후기 1 한여름 2시간 전00:05 229
best 12월 5일 박스오피스 3 paulhan99 2시간 전00:00 903
best [진격의 거인]마지막이 다가와요(걱정,기대) 22 닭한마리 2시간 전23:41 915
best 2020년 최고의 공포 영화 Top 10 (WatchMojo 선정) 3 바이코딘 2시간 전23:40 687
best 넷플릭스 시리즈 [반교] 1화 봤습니다. 약스포 간단 후기... 1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23:22 551
best 한숨 토-크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후기 6 셋져 2시간 전23:20 439
best 개인적으로 생각해 본 HBO MAX가 21년도 라인업을 공격적으로 기획한 이유 6 sirscott 3시간 전23:11 974
best 오랜만에 씨네큐브 광화문점을 방문했습니다. 12 누누 3시간 전23:10 839
best 미국 국민 절반은 향후 6개월동안 극장 안 간다 (설문 결과) 7 goforto23 3시간 전22:58 1321
best 경험에서 나온 연기들(많이 드문 경험...) 9 닭한마리 3시간 전22:50 997
best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위크 한숨 토-크,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후기 입... 6 코쓱모쓰 4시간 전21:49 592
best 시미즈 다카시 공포 마을 시리즈 2편 [주카이 마을] 포스터 9 카란 4시간 전21:45 926
best 일본 조간신문 전면광고를 장식한 [귀멸의 칼날] 7 카란 4시간 전21:36 1071
best [포드 VS 페라리] 드디어 발매된 캐롤 쉘비의 선글라스 25 제임스카메라 4시간 전21:32 1933
best 펀치 드렁크 러브 뱃지 18 espresso 5시간 전20:59 1894
best 여행을 떠나고싶은 일부 영화속 장면들 part2 6 R.. 5시간 전20:48 902
best 나만의 영화별 음식, 음료 매치 7 텐더로인 5시간 전20:33 1155
best 이준익 감독 '자산어보, 내년 설에 개봉 할수 있을지 또다시 불안... 3 PS4™ 5시간 전20:21 1282
best 여행가고 싶게 만드는 영화의 일부 장면들 13 R.. 6시간 전19:54 1088
best (스포일러)맹크-장문리뷰입니다. 4 한물결 6시간 전19:49 54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75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877
828095
image
영화취미 32분 전01:45 551
828094
image
어느멋진날 37분 전01:40 147
828093
image
Jyung 43분 전01:34 1323
828092
image
셋져 43분 전01:34 230
828091
image
푸돌이 51분 전01:26 131
828090
image
푸돌이 56분 전01:21 450
828089
image
나이스대만 1시간 전01:16 251
828088
image
영화취미 1시간 전00:55 162
828087
image
얼음나무 1시간 전00:49 350
828086
image
호냐냐 1시간 전00:46 652
828085
image
영원 1시간 전00:40 485
828084
image
엠마스톤 1시간 전00:40 748
828083
image
영화취미 1시간 전00:37 175
828082
image
아싸리무비시청 1시간 전00:24 339
828081
image
소울메이트 2시간 전00:12 529
828080
image
토레타냠 2시간 전00:10 3038
828079
image
NeoSun 2시간 전00:09 297
828078
image
한여름 2시간 전00:05 229
828077
image
토니스타크 2시간 전00:05 402
828076
image
플레어윈드 2시간 전00:04 521
828075
image
paulhan99 2시간 전00:00 903
828074
image
Yxxthfilm 2시간 전00:00 244
828073
image
싸인한 2시간 전23:58 1776
828072
image
셋져 2시간 전23:55 397
828071
image
리얼리스트 2시간 전23:52 186
828070
image
닭한마리 2시간 전23:41 915
828069
image
바이코딘 2시간 전23:40 687
828068
image
우히린 2시간 전23:36 159
828067
image
로또1등되게해줘 2시간 전23:35 183
828066
image
히히히하하 2시간 전23:27 454
828065
image
아싸리무비시청 2시간 전23:26 776
828064
image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23:22 551
828063
image
셋져 2시간 전23:20 439
828062
image
박찬식이 2시간 전23:19 566
828061
image
leanonpete 3시간 전23:15 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