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노스포)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속 결말들

스누P
10740 10 10

다운로드 (5).jpeg

 

히트(1995년작)

 

"만약 내가 너를 잡게 된다면, 난 별로 내키지 않을 것 같아."

 

 

최고의 호적수이면서 절대 타협할 수 없는 아치에너미였으나 한편으로는 서로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 친근감마저 들었던 두 남자의 관계

 

어쩌면 여기가 아니라 다른 곳에서 만났다면 정말 친한 친구가 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씁쓸한 표정을 짓는 빈센트와 닐을 연기한 두 배우에게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었던 장면

 

 

 

다운로드 (6).jpeg

 

석양의 무법자(1966년작)

 

"세상엔 두 가지 사람이 있지. 한 명은 장전된 총을 가진 자, 그리고 땅을 파는 자."

 

정말로 끝까지 뭐가 어떻게 될지 몰라 흥미진진했던 서부극 걸작

최종 총격전에서 한번 통수를, 그리고 마지막에 정말로 그렇게 끝나나? 하면서 두번째 통수를 ㅋㅋㅋㅋ

 

나쁜 놈(The bad)는 정말 나쁜 놈

추한 놈(The ugly)는 꼴이 추한 놈

좋은 놈(The Good)은 머리 좋은 놈 ㅋㅋㅋ

 

 

b58e299f120fae8e16c7d394f7aaffb3.jpg

 

엘리펀트(2003년작)

 

"누굴 먼저 쏠까요~ 알아맞춰 보세요~"

 

정말 지루한 영화였지만 후반부가 주는 건조한 강렬함은 아마 다른 영화 통틀어서 전무후무할 것 같다 생각이 든 영화

일상물처럼 느껴졌던 영화가 갑작스럽게 악몽같은 트라우마를 만들었지만

어떻게 보면 그 당시의 그날도 다른 날과 다름없는 일상이었을 것이다

 

오래전에 봤던 후지코 후지오의 단편 <어느날...>이 떠올랐다

일반인에게 대참사의 복선따위 없다는 걸...

 

 

MV5BYmE1YTA4NWQtNWUyMS00ZTBjLTkxMTMtZmJhY2QxM2FlMWU0XkEyXkFqcGdeQXVyOTc5MDI5NjE@._V1_.jpg

 

8마일(2002년작)

 

"일 하러 가야 돼."

 

가장 시궁창스럽지만, 가장 현실적이면서, 가장 희망차다는 세가지 느낌을 동시에 받았던 결말

에미넴이 본업에 충실하다보니(?) 이 이후 연기활동을 안 했다는 것이 안타까울뿐

 

한편으로는 작품 중반에 일을 더 해야 야근수당을 받을 수 있어서 야근시켜달라는 요청을 거절당하는 장면에서 묘한 느낌을 받았다

나는 왜 야근수당을 못 받는가...

 

 

 

Leatherface-at-the-end-of-Texas-Chainsaw-Massacre-1974.jpg

 

텍사스 전기톱 학살(1974년작)

 

"하하하하하! 아하하하하!"

 

마치 춤을 추는 것과 같은 포효

슬래셔 영화에서 할 수 있는 최고의 티배깅을 선사하는 여주인공

 

영화는 결국 그렇게 끝났지만 결국 해결된 건 아무것도 없이 주인공들은 그저 도망치기에 급급했을 뿐이고 텍사스의 그곳 어딘가에선 여전히 소이여 가족이 있을 것이라는 느낌은 공포영화로서 줄 수 있는 최고의 공포 요소가 아니었나 싶다

 

근데 후속작 시리즈에선 레더페이스가 여장도 한다고요?

이런 세상에 신이시여! 이것도 만만찮은 공포인데?

 

 

43_켄지의_연주6.jpg

 

도쿄 소나타(2003년작)

 

"잘하네..."

 

그저 우연히 TV를 돌리다가 보게 된 영화인데 처음 본지 10년이 지난 지금 와서도 이 결말이 주는 건조한 행복감은 미친 것 같다

영화 내내 그런 일을 당하고 그런 일을 겪었으면서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마치 다른 가족처럼 누구보다 화목해보이는 한 가족

 

내용적으로 보자면 아무 말도 없이 걸어가는 저 가족이 뭘까 하고 보는 것이겠지만

마치 저렇게 화목한 가족이 부럽다는 시선처럼도 느껴졌던 결말

 

 

d3bb04ac90462ff3-600x338.jpg

 

드라이브(2011년작)

 

College&Electric Youth - Real Hero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어디까지 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한 가장 서글픈 분위기의 답변을 들은 것 같은 영화

그 장면 이후로 대사 한 줄 안 나오지만 굳이 말은 필요 없었던 결말

라이언 고슬링 연기력의 정점은 아마 <블레이드러너2049>와 이 영화로 정점을 찍은게 아닌가 싶다

 

 

 

 

Jennifer_Hills_Remake_timeline.jpg

 

네 무덤에 침을 뱉어라(2010년작)

 

"나도 그랬어."

 

가장 직관적이고 노골적인 복수극 영화이기에 나올 수 있는 가장 잔인하면서 어떤 면으로 보자면 통쾌하고, 어떤 면으로 보자면 찝찝하기도 한 결말(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통쾌함을 더 느끼지 않았을까 싶다)

 

데일 듯이 화끈한 방식으로 복수하는 시리듯이 차가운 복수귀를 연기한 세라 버틀러의 연기력이 인상적이었으나 그 이후 별다른 굵직한 작품이 없어서 안타깝다

 

 

1601183637251.jpg

 

블레이드러너 2049

 

"왜지? 내가 너에게 뭐길래?"

 

최고로 좋아하는 SF영화

진짜 인간이냐 아니냐는 질문은 잘못된 질문이었다

진짜 올바른 질문은 바로 이것

 

"인간다운가, 비인간적인가?"

 

원작소설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의 꿈을 꾸는가>의 결말의 데커드도 똑같이 생각하지 않았을까?

 

 

 

unnamed (2).jpg

 

프랑켄슈타인의 군대(2013년작)

 

"모두가 소비에트 영웅 메달을 받을 수 있도록 제가 증언할게요."

 

황당한 B급 컬트영화이지만 크리쳐들의 디자인도 그렇고 내용도 그렇고 너무나 재밌었던 영화

한편으론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넣으면서 국가가 줄 수 있는 최고의 명예를 주겠다고 말하는게 얼마나 웃기는 코미디인지 말해주는 결말이 아닌가 싶다

 

근데 정말 궁금한건데 나치의 뇌 반쪽이랑 소련의 뇌 반쪽을 넣은 "그것"은 어떤 괴물이 되었을까

 

 

1_JX6aFzDiBs5KuMNfRHC5FQ.png.jpg

 

로우(2019년작)

 

"넌 해답을 얻을 거야."

 

별달리 볼 게 없어서 방황하다가 만났던 보석과도 같았던 영화

동시에 곱씹어보면 작품 내내 붕 떠있는 것만 같았던 아버지가 얼마나 살신성인(?)으로 찐사랑이셨는지 알 수 있는 결말이었다

 

쥐스틴이 수의학과에 들어가서 망정이지

공부 더 잘해서 의대 들어갔으면 어쩔뻔했어

스누P
7 Lv. 5136/5760P

개구리, 달팽이, 그리고 강아지의 꼬리.

남자아이는 그런 것으로 만들어져 있지.

 

설탕, 향신료, 그리고 귀엽고 깜찍한 것들.

여자아이는 그런 것으로 만들어져 있어.

 

"아! 남자아이는 애완동물로 삼고 여자아이는 먹어치우란 소리구나!"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Sonachine
    Sonachine
  • 숲그늘
    숲그늘

  • 김만오
  • 해리엔젤
    해리엔젤
  • MJ
    MJ
  • 힙합팬
    힙합팬
  • Robo_cop
    Robo_cop

  • 옥수동돌담길
  • golgo
    golgo
  • 킹치만귀여운걸
    킹치만귀여운걸

댓글 1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프랑켄슈타인의 군대는 못봤네요. 나중에 챙겨보겠습니다.^^

22:57
24.05.12.
profile image
개인적인 최고의 엔딩은 '내일을 향해 쏴라' 그리고 그걸 따라 한 수많은 영화들. 예를 들어 '브레드레스' 같은.
10:52
24.05.13.
profile image
특히 텍사스 전기톱 학살과 엘리펀트가 마음에 드네요
19:30
24.05.13.
profile image
소셜네트워크,시민케인,조디악,마더,올드보이,원스어폰어타임인아메리카,원스어폰어타임인할리우드도 생각나네요
21:12
24.05.1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초 앞, 일초 뒤]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12 익무노예 익무노예 1일 전10:18 1000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호불호 후기 모음 10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09:58 9456
공지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4.05.16.13:34 2604
HOT 2024년 5월 24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2시간 전00:01 639
HOT '나이브스 아웃' 시리즈 신작 발표 영상 1 golgo golgo 3시간 전23:22 914
HOT (노스포)퓨리오사 - 재미는 있다만 후반부가 너무 맥빠지네요 2 shik1999 3시간 전23:16 620
HOT 디즈니 플러스) 삼식이 삼촌 6, 7화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22:33 730
HOT 넷플릭스) 아틀라스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22:23 978
HOT [설계자] 국내 언론 매체 리뷰 모음 3 시작 시작 4시간 전21:56 614
HOT 안야 테일러-조이 버라이어티 인터뷰 5 MJ MJ 9시간 전17:04 1169
HOT 내 인생 최고의 엔딩몇가지 (수정) 4 Sonachine Sonachine 4시간 전21:42 899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개조 차량의 중요한 점은 ... 4 카란 카란 7시간 전19:06 560
HOT (약스포) 도뷔시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4시간 전21:35 153
HOT 제니퍼 로페즈 SF 액션 '아틀라스' 로튼 리뷰 번역 5 golgo golgo 8시간 전18:15 1915
HOT 매드맥스 조지밀러감독의 다른 작품들 4 마복림 5시간 전21:04 634
HOT 글렌 파월, ‘쥬라기 월드’ 신작 영화 제안 거절했다 4 카란 카란 6시간 전19:26 1003
HOT 임수정 인스타그램 1 Wikikill Wikikill 7시간 전19:22 818
HOT '매드맥스 퓨리로드' 에 관한 6가지 미친 팩트 2 NeoSun NeoSun 7시간 전18:33 895
HOT 박서준, 10살 연하 외국인 모델과 열애설 2 NeoSun NeoSun 8시간 전18:18 2218
HOT 전 디즈니 애니메이터, '디즈니는 먼저 메세지와 아젠... NeoSun NeoSun 8시간 전18:07 473
HOT 대부 3의 명장면 중 하나 - 어머니의 아들을 죽였습니다 3 80&#039;s 8시간 전18:05 634
HOT '리쳐' 시즌3 에 2미터19센티 빌런 캐스팅 3 NeoSun NeoSun 8시간 전17:47 1202
113795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1:15 349
1137952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1:11 205
113795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1:04 265
1137950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00:55 180
113794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52 267
1137948
normal
됴란 1시간 전00:49 225
113794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43 176
1137946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00:01 639
1137945
normal
golgo golgo 3시간 전23:22 914
113794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3시간 전23:18 157
1137943
normal
shik1999 3시간 전23:16 620
1137942
normal
golgo golgo 3시간 전23:04 427
1137941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2:47 420
1137940
image
Sonachine Sonachine 3시간 전22:35 268
1137939
normal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22:33 730
1137938
image
오래구워 3시간 전22:30 476
1137937
image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22:23 978
1137936
normal
BeamKnight BeamKnight 4시간 전22:11 303
1137935
normal
낮잠자기 4시간 전22:11 296
1137934
image
카란 카란 4시간 전22:11 655
1137933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2:10 442
1137932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22:06 165
1137931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1:58 448
1137930
normal
시작 시작 4시간 전21:56 614
1137929
image
선우 선우 4시간 전21:55 559
1137928
image
Sonachine Sonachine 4시간 전21:42 899
1137927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1:37 272
1137926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4시간 전21:35 153
1137925
normal
미래영화감독 5시간 전21:08 310
1137924
image
마복림 5시간 전21:04 634
1137923
image
카란 카란 6시간 전19:26 1003
1137922
image
e260 e260 7시간 전19:22 1454
1137921
image
e260 e260 7시간 전19:22 351
1137920
image
Wikikill Wikikill 7시간 전19:22 818
1137919
image
e260 e260 7시간 전19:21 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