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라라랜드] 속 미아가 오디션을 봤거나 출연한 극중극들

누가 했던 표현이었는지 까먹었는데, [라라랜드]는 정말 모든 장면을 한 컷 한 컷 액자에 담아서 걸어두고 싶어지는 작품입니다. 그렇게 모든 씬을 곱씹다 보면 미아가 오디션을 봤을, 혹은 실제로 출연했었을 극중극들은 과연 어떤 작품이었을까 하는 상상을 하게 됩니다. 순전히 그거 때문에 한 번 캡처를 떠봤어요.

 

 

 

1. 통화하다 우는 역할

첫 등장부터 운전하다 정차 중에 연습을 하지만 대사를 틀리고, 대본을 놓고 갈 뻔 하다 카페 손님과 부딪혀 오디션 복장인 흰 셔츠가 커피 범벅이 돼 버리는 것도 모자라서, 한창 눈물연기를 하던 중에 직원이 난입하는 바람에 중단된 채로 끝나버리는 등 모든 게 꼬여버렸던 걸 기억하실 겁니다.

 

La La Land.mp4_20200327_064814.869.jpg

 

제목은 커녕 영화인지, 드라마인지 조차도 알 수 없지만, 대사를 보건대 이미 연인이 따로 있는 사람을 사랑했다가 그 사람에게 버림받는 역할이었다는 거 정도는 추측이 됩니다. 대사도 꽤나 긴 편이어서 비중이 좀 있었을 배역으로 보이지만 내용이 딱히 좋은 작품은 아니었을 거 같긴 합니다.

 

 

 

2. 의사 배역

세바스찬과의 두 번째 조우(첫 번째가 아닌 이유는 도로 위에서 엿가락을 올린 적이 있기 때문) 직후 암전이 되고 나면, 짧게 한 컷씩 등장하는 세 가지 오디션 장면이 있습니다. 그 중 처음 나오는 건 수술복을 입은 채 검사 결과에 대해 이상 소견을 말하는 장면입니다.

 

La La Land.mp4_20200327_064926.129.jpg

 

여기서 읊는 대사는 그냥 엉망진창입니다. CT가 아니라 'GT 스캔'은 대체 무엇이고, 전색맹(achromatopsia, 아예 색을 구별 못하는 증상) 검사했냐고는 왜 물어보는지 도저히 알 길이 없습니다. 메디컬 코미디면 모르겠지만 표정이나 대사 톤이 무척이나 진지했던 걸 보니 이런 건 오디션 떨어지는 쪽이 나았을 겁니다.

 

 

 

3. 경찰관 배역

현장에 출동해서 무전을 치는 대사 내용으로나 복장으로나 순경 역할로 보입니다.
 

La La Land.mp4_20200327_064935.559.jpg

 

다만 마지막에 "망할 미란다 원칙(Damn Miranda Rights)"이라는 대사를 냉소적으로 치는 걸 봐서는 범죄 소탕에 대한 의욕이 좀 과도한 타입의 캐릭터인 거 같습니다. 이런 캐릭터는 수사물에서 주인공들에게 사건 현장을 알려주며 잠깐 지나가는 단역이거나, 비중이 좀더 있더라도 명을 재촉해서 죽기 딱 좋습니다.

 

 

 

4. 청춘 드라마에서 선생 역할

미아가 세바스찬을 만나기 전에 본 마지막 오디션입니다. 미아의 설명에 따르면 "[위험한 아이들]에 [오렌지 카운티]를 섞은 거([Dangerous Minds] meets [The O.C.])"라는데, 종합해보면 버르장머리 없는 부잣집 아들딸들이 다니는 학교 선생 역할이었나 봅니다. 그래서 거칠고 센 척 하는 위악적인 모습을 연기할 것을 주문했었나 봅니다.

 

La La Land.mp4_20200327_064944.719.jpg

 

나중에 세바스찬과 라이트하우스 카페에 처음 가게 됐을 때 콜백을 받고 2차 오디션에 불려가지만, 대사 한 마디도 채 다 읊기 전에 끝나버리는 굴욕을 당하기도 했던 작품입니다. 그래도 청춘 드라마(teen soap)라고 했으니 아마도 고정적인 조연으로 TV에 나올 수 있으니 무명 배우에게는 충분히 큰 돌파구가 돼줬을 작품일 거 같긴 합니다.

 

 

 

5. [잘 있거라 볼더 시티(So Long Boulder City)]

극의 후반부로 훌쩍 뛰어넘어야 나오는, 미아가 극장을 대관해서 상연한 자전적 1인극입니다. 여름부터 쓰기 시작해서 카페 알바도 그만두면서까지 준비했지만, 가을이 되어서야 딱 하루 무대에 올릴 수 있었던 그 소극장에서 뒷담화에 무너져내려 꿈을 잠시 포기하기까지에 이르게 만든 그 작품입니다. 물론 결과적으로는 꿈을 이루게 해준 계기가 되어버린 연극이 됐지만요.

 

La La Land.mp4_20200327_065107.597.jpg

 

영화 속에 제시됐던 정보들을 긁어모아보자면, 이 1인극은 향수에 젖은(nostalgic) 분위기와 방 안에서 전 세계를 여행하는 줄거리를 갖고 있습니다. 갓전등 바로 밑 지구본과 에펠탑을 보여주는 창문이 그걸 도와주는 장치였을 텐데 어떻게 전개됐을지 정말 궁금하긴 합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이 1인극 이야기에서 영감을 얻고 제목을 차용해서, 미아 돌런의 이야기를 상상해서 말하는 방식의 패러디 1인극을 연극 무대에 진짜로 올렸다고 합니다.

한 가지 덧붙일 건, 여름 시퀀스의 첫머리에서 미아가 노트에 스크립트를 적던 장면을 잘 보면, 주인공 이름은 제네비에브(Genevieve)로 나옵니다. 이건 억측이긴 한데, 아마도 이 이름은 미아가 어렸을 적 볼더 시티의 방에서 같이 연극 연습을 하며 배우의 꿈을 심어준 고모의 이름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6. 'Audition(The Fools Who Dream)'으로 따낸 영화 주연
이 영화에 대한 정보는 오디션 자리에서 나온 게 전부입니다. 파리에서 찍고, 각본 없이 주연 여배우로 캐릭터를 빚어나가고, 3개월 리허설 후 4개월간 촬영하는 프로젝트. 사실상 로케이션이 파리라는 것 외에는 시놉시스도 컨셉도 전혀 알 수 있는 바가 없지만, 영화의 시간 흐름상 아마도 이 데뷔작으로 미아는 스타덤에 올랐을 겁니다. 저를 포함해서 [라라랜드] 속 미아에게 매혹된 관객이라면 전부 그 영화를 꼭 보고싶어 할 거라 확신합니다.

 

La La Land.mp4_20200327_065146.559.jpg

 

추측컨대 아마도 영화 속 에필로그의 환상 시퀀스 속 파리를 배경으로 나왔던 장면들 상당 부분 이 프로젝트의 결과물과 비슷했을 거 같습니다.
 

 

 

7. [엘레노어]

영화의 에필로그에서 세바스찬이 지나는 길의 벽에 커다랗게 광고되어 있던 작품입니다.

 

La La Land.mp4_20200327_065238.964.jpg

 

미아가 주연이라는 점과 [엘레노어]라는 제목 말고는 아무 정보가 없습니다. 처음에는 '엘레노어 루스벨트의 전기 영화'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는 미아가 친구들과 같이 살던 집 벽에 걸려있던 잉그리드 버그만이 주연했던 [엘레나와 남자들]의 리메이크일 거 같다는 상상에 좀더 기울어지더라고요. 물론 어느 쪽으로든 근거라고는 전혀 없이 그냥 제목의 이름을 끼워맞춘 시도일 뿐이지만.

 

 

 

추천인 12

  • 미야의사이렌
    미야의사이렌
  • 셋져
    셋져
  • 백택
    백택
  • Kimteelee
    Kimteelee
  • AZURE
    AZURE
  •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 monde
    monde
  • 크리스마틴
    크리스마틴

  • 오란씨파인애플
  • 여자친구
    여자친구
  • 에라토
    에라토
  • golgo
    golgo

LinusBlanket LinusBlanket
17 Lv. 28099/29160P

스누피 팬은 아니고 그냥 다 커서도 담요 끼고 자는 얼간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1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03.27. 10:20
꼼꼼하게 정리하셨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에라토 2020.03.27. 10:27
이렇게 캡처로 보니 칼라감이 더 돋보이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여자친구 2020.03.27. 10:28
제뉴비에브는 '쉘부르의 우산' 여주 까뜨린 드뇌브의 극 중 이름 레퍼런스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monde 2020.03.27. 10:42
여자친구
오 쉘부르의 우산 레퍼런스였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3.27. 14:14
여자친구
저도 <쉘부르의 우산>에 나오는 주느비에브(Geneviève)라고 생각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사냥할시간 2020.03.27. 11:23
오디션 장면들 흥미로웠는데 이렇게 꼼꼼히 정리해주시다니ㅋㅋ 재밌게 봤어요! 라라랜드는 파도파도 좋은 작품인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AZURE 2020.03.27. 12:04
정리해주시니 새삼 그렇구나 곱씹게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백택 2020.03.27. 12:45
참 라라랜드는 샅샅이 뜯어보아도 매력적인 작품이네요. 깔끔한 정리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20.03.27. 13:28
오늘 보러 가는데 이 장면들 눈여겨 봐야겠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3.27. 14:16
에필로그의 환상 시퀀스는 <사랑은 비를 타고>의 후반부에 나오는 '춤추는 기사' 파트가 연상되었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패티 젠킨스, "원더우먼 3편이 가능하다면 새로운 세계를 다루고 ... 4 이나영인자기 33분 전21:11 412
best 음성지원류 갑, ‘성대모사하는 사람 걸리면 다 죽는다’ 4 NeoSun 1시간 전20:17 959
best 올릴 글이 없어 한번 해보는 2020년 1~3월 관람영화 결산 3 gwajang 1시간 전20:10 335
best 1985년 첫 마블코믹스 영화 레드소냐 전단지입니다 13 부릉이 2시간 전19:40 957
best 코난 3형제(?) 14 셋져 2시간 전18:52 913
best [킹덤 2] 김은희 작가가 중전에게 보낸 글 (feat 대본집) 4 JL 3시간 전18:32 1917
best 여의도 벚꽃축제 온 엘사와 안나 15 한스딤머 3시간 전18:12 2579
best 2010년 이후 역대 4월 영화 관객수 7 PS4™ 3시간 전18:12 1276
best 지브리 내 훈훈한 4형제 15 에필로그 3시간 전18:06 1334
best 영화관 콘돔 광고 깜짝 놀랐네요 ㅋㅋ 10 죄많은소년 3시간 전17:45 3639
best 도니 월버그 인스타(타이거킹 패러디) (넷플릭스) 5 닭한마리 4시간 전17:37 860
best [겨울왕국 2] 블루레이 스틸북 개봉기 14 jimmani 4시간 전17:24 1381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4.5) 7 golgo 4시간 전17:15 1226
best [넷플릭스] '타이거 킹' 솔직히 좋은 소리가 안 나오네요 9 raSpberRy 4시간 전17:02 2505
best 3월에 굿즈로 풀린 엄청난 양의 A3포스터들,,,, 39 리얼쿄 4시간 전16:52 2447
best 스파이더맨 전단지들 올려봐요 20 부릉이 5시간 전16:35 1109
best 모아온 엑스맨 전단지들 올려봅니다^^ 13 부릉이 5시간 전16:32 663
best 극장 상영전 광고 이야기들이 몇개 올라와서 급생각난 거 하나 ㅎㅎ 8 LINK 5시간 전15:58 825
best [버즈 오브 프레이] 감독 - 속편 나온다면 할리 퀸/포이즌 아이비 관계... 13 JL 5시간 전15:46 1739
best 구글 검색으로 찾아본 메가박스의 뜻 8 계란여왕쥬리 6시간 전15:03 1928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43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40 다크맨 18.06.19.15:52 350122
730127
image
주인공조 4분 전21:40 56
730126
image
샤프펜슬 5분 전21:39 36
730125
image
아트매니아 11분 전21:33 390
730124
image
산들바람! 13분 전21:31 105
730123
image
샤프펜슬 14분 전21:30 54
730122
image
이나영인자기 17분 전21:27 137
730121
image
NeoSun 24분 전21:20 187
730120
image
spacekitty 25분 전21:19 116
730119
file
NeoSun 25분 전21:19 189
730118
image
NeoSun 29분 전21:15 148
730117
image
NeoSun 30분 전21:14 112
730116
image
NeoSun 32분 전21:12 284
730115
image
이나영인자기 33분 전21:11 412
730114
image
이나영인자기 47분 전20:57 261
730113
image
NeoSun 50분 전20:54 345
730112
image
NeoSun 51분 전20:53 229
730111
image
R.. 51분 전20:53 187
730110
image
스타크킬러 1시간 전20:41 964
730109
image
NeoSun 1시간 전20:30 237
730108
image
나이스가이83 1시간 전20:20 551
730107
image
NeoSun 1시간 전20:17 959
730106
image
gwajang 1시간 전20:10 335
730105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20:00 1604
730104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1시간 전19:55 503
730103
image
B영화보쟝 1시간 전19:51 383
730102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9:50 181
730101
image
부릉이 2시간 전19:40 957
730100
image
부릉이 2시간 전19:34 233
730099
image
셔니슬로우 2시간 전19:33 101
730098
image
부릉이 2시간 전19:04 646
730097
image
스티븐킴 2시간 전19:03 227
730096
image
셋져 2시간 전18:52 913
730095
image
척하지않는삶 3시간 전18:43 644
730094
image
밖에비온다 3시간 전18:39 254
730093
image
JL 3시간 전18:32 1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