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 원더우먼 1984 ] 첫 예고편 해외 팬 반응.txt

  • fynn fynn
  • 4243
  • 15

 

 

 

 

 

 

 

ksg_aoty (11.8K ▲)
지금 그냥 번개랑 올가미만 가지고 날아다닌건가

 

Locke108 (7.1K ▲)
와 번개가 그녀를 떠나게 했잖아.

 

oky13o (3.0K ▲)
땅으로부터! 그녀를 땅으로부터 떠나게 만들어줬지!

 

cjn13 (2.6K ▲)
뭔가 그녀가 번개와 특별하고, 친밀한 관계를 가지고 있고 그것을 잃는게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것과 비견된다는것처럼 들리네.

 

UltraFireFX (264 ▲)
코르그어 등장

(역주: 생략 된 애매한 표현에 대한 조크, 비슷하게 '라그나로크'에서 코르그가 토르와 묠니르의 관계를 이런식으로 표현했다.)

 

DyZ814 (2.3K ▲)
"Ride the lightning(메탈리카의 앨범)" 베이비

 

mattmul (1.3K ▲)
우연찮게도 발매일이 1984년이네
(역주: 메탈리카의 'Ride the lightning'이 발매 된 연도는 1984년)

 

I_need_that_bacon (734 ▲)
그 노래를 쓰겠지?

 

I_need_that_bacon (1.3K ▲)
"Fxxx You 스파이더맨" - 원더우먼

 

GladiatorUA (865 ▲)
"Fxxx You too, 토르" - 원더우먼

 

Bman1738 (665 ▲)
완전 코믹북스럽네 엄청나잖아.

 

Robofetus-5000 (400 ▲)
문제는 이게 프리퀄 작품이란거야, "파워크립(역주: 한국식 표현으론 '파워 인플레')"이 말이 안되는데. 그러니까 이미 80년대에 번개를 타고 다닐 수 있었다고? 그럼 2015년의 그녀는 약해진건가?

 

the_beard_guy (406 ▲)
내 생각엔 그들이 천천히 영화를 리부트하는것 같아. 보통 호러 영화들이 하는것처럼, 그리고 이전 영화들과 연속성을 그냥 무시하고 원하는 방향으로 스토리를 진행시키는거임. 더해서 과거로 설정하는게 도움이 돼.

 

scaredofcheese (8.1K ▲)
내가 듣기론 앤디 서키스가 CGI 총알을 연기한다던데

 

TotallyNotAnExecutiv (3.4K ▲)
이런, 완전 만능이잖아

 

TapatioPapi (7.0K ▲)
(80년대 노래로 시작하는 예고편)
이 개자식들 무조건 본다

 

benjwilliams98 (2.4K ▲)
치타를 연기하는 크리스틴 위그 
이 개자식들 무조건 본다

 

Holybolognabatman (1.6K ▲)
맥스웰 로드 역으로 등장하는 페드로 파스칼
이 개자식들 무조건 본다

 

Naggers123 (1.2K ▲)
아마도 갤 가돗과 다시 만나는것 같은 크리스 파인

이 개자식들

 

MusicalSmasher (464 ▲)
이말인즉슨 갤 가돗이 인터뷰를 더 하고 싶어하는듯, 100% 확신함.
(역주: 1편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갤 가돗이 크리스 파인을 꿀떨어지듯 쳐다본것이 화제였다.)

 

Samulton2223 (6.8K ▲)
이번엔 크리스 파인 캐릭터가 혼란스러울것 같은데. 금색 수트는 꽤 멋있네.

 

In_My_Own_Image (3.1K ▲)
그들이 어떻게 설명할지 궁금한데.

부활?

환영?

클론?

시간여행?

 

flamingfirefly2 (3.7K ▲)
빌런(맥스웰 로드 역의 파스칼)은 소원을 이루어줄 수 있는것 같아(아마도 대가를 지불하고). 다이애나에게 그를 돌려보내서 같은 팀이 되도록 회유 할 수 있어. 늘 그렇듯이 그가 능력자일지라도, 그의 "소원"들은 실제가 아닐 수 있어.

 

MulciberTenebras (1.7K ▲)
이런 소원들을 이뤄지게 하는 마법의 돌을 가지고 있는것처럼 보여.

 

CurlSagan (3.9K ▲)
아, 1980년대의 크랙 전염병.
(역주: 1980년대 초부터 1990년대 초까지 미국 전역의 도시에서 크랙 코카인의 사용량이 급증한 사건)

 

riegspsych325 (3.9K ▲)
블루 먼데이(역주: 신스팝 그룹 '뉴오더'의 곡)는 80년대를 배경으로 설정하거나(아토믹 블론드), 회상하는(레디 플레이어 원) 어떤 영화들이든지 즐겨 사용하는 음악이야. 근데 액션은 재밌어 보이고, 파인의 복귀도 반가운데다, 금색 독수리 갑옷을 입은 가돗은 너무 멋있네.

 

BunyipPouch (1.2K ▲)
적어도 진지한 음악을 느릿하게 깔아놓지 않았으니까. 최근의 예고편들이 보여주는 그런 트렌트가 싫어.

 

NSWthrowaway86 (1.0K ▲)
피아노 음 한번.

신디사이저 음 한번.

여성의 보컬 프라이, 'How....does it... feeeeeeel'
(역주: 보컬 프라이는 주온의 가야코가 내는것처럼 매우 낮게 긁으면서 내는 목소리)

등등.

 

thisshortenough (690 ▲)
이 영상이 정확히 그런것들을 보여주지.
( https://youtu.be/KAOdjqyG37A , 제목 '블록버스터 예고편을 만드는법')

 

LochnessDigital (260 ▲)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데도 소름 돋았어.

 

benjwilliams98 (3.4K ▲)
페드로 파스칼이 요즘 대세네, 만달로리안에다 원더우먼까지!

 

cSpotRun (996 ▲)
맥스웰 로드 역으로 완벽해보여. 너무 흥분된다.

 

Underdogz666 (2.4K ▲)
난 스티브의 죽음을 다시 볼 준비가 안됐어

 

McIgglyTuffMuffin (1.1K ▲)
난 그가 3편에 돌아와서 또다시 죽을것에 준비가 안됐어.

 

fzw (546 ▲)
혹시 세번째 편은 미래를 배경으로 스타트렉과 크로스오버 할지도 몰라.

 

McIgglyTuffMuffin (175 ▲)
DC코믹스는 1984년부터 스타트렉 코믹스를 출간했어. 좀 놀라운 발견인데.

 

Taaaaaahz (2.0K ▲)
그들이 1편의 낯선 세상에 놓인 역할을 뒤집은 방법이 멋진데. 액션은 훌륭해보이고 티아라로 모든 카메라를 파괴하는것은 1차 세계 대전 이후 "인간 세상을 떠난것"에 대한 연속성을 유지하려는것으로 보여.

 

BunyipPouch (1.7K ▲)
1980년대 사운드트랙과 패니팩(역주: 전대가방)을 맨 크리스 파인 때문에 여기 왔어. 그외에는 그냥 덤이야.

 

ghost_atlas (648 ▲)
솔직하게, 이번엔 규모가 좀 줄어드길 바랬어. 모든 영화에서 세상이 끝장날 필요는 없다고.

 

WileECoyoteGenius (1.6K ▲)
스티브라는 이름을 가진 군인이 전쟁으로부터 수십년 뒤에 똑같은 나이로 돌아오는것, 상징적인 듀오라 불러야겠어.

 

Mudtowne (733 ▲)
실제 이름도 둘 다 크리스잖아

 

Revayne (231 ▲)
두 사람 다 캡틴인걸 잊지말라고

 

Martel732 (90 ▲)
둘 다 마지막 장면에 적의 슈퍼무기가 담긴 비행기를 타고 있었지

 

kceh__ot__og (1.3K ▲)

새로운 골드 수트!

 

악ㅏㅏㅏㅏ아ㅏㄱ!

 

In_My_Own_Image (450 ▲)

제대로야. 등에 달린 날개들이 진짜 죽이네.

 

 Nebula153 (246 ▲)

호크걸이 질투하겠어

 

Cottril (1.3K ▲)

크리스 파인과 갤 가돗을 좀 더 볼수 있다니 좋아. 1편에서 둘의 케미는 최고의 부분중 하나였지.

 

sombrefulgurant (561 ▲)

심지어 난 크리스틴 위그와 갤 가돗의 3초짜리 대화에서도 케미를 느낄 수 있었어 아주 좋고 자연스러워.

 

hotairbabboon (1.2K ▲)

원더우먼의 투명비행기가 다가오고있어

 

benjwilliams98 (622 ▲)

그러지마, 내게 희망을 주지 말라고.

 

Nebula153 (1.1K ▲)

다이애나가 번개를 타고 다니는건 내가 본 것중에 가장 멋있는데

 

Niyazali_Haneef (733 ▲)

코믹스에서 그대로 가져온거야, 그들이 이걸 외면하지 않아서 기쁘다( https://imgur.com/a/IzVHq02 )

 

benjwilliams98 (1.0K ▲)

왠지 저 쓰레기통 장면은 밈이 될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드네.

 

TheHostThing (798 ▲)

1983을 처음으로 봐도 이해하는데 무리 없을까?

 

Seth4832 (264 ▲)

그럼, 하지만 내 생각에 '원더우먼1247'은 '원더우먼651'의 파생적인 작품이라 건너뛰어도 괜찮을것 같아.

 

badfishbeefcake

문제로 인해 세스 로건이 갤 가돗으로 교체 된 '원더우먼421'에서 '원더우먼427'까지가 시리즈를 부활시켰지.

 

IsmailGuendogan (345 ▲)

원더우먼: 번개를 타고다님

토르: 이쪽이 더 마음에 드는군

 

 

Khalizabeth (298 ▲)

낯선 세상에 떨어진 역할을 서로 뒤바꾼게 웃길것 같아

 

Dnashotgun

번개타는건 좀 유치 할 수 있는데 난 좋았어

 

bjkman

훌륭한 음악 선택이야! 난 80년대 음악들을 조금 좋아해. 기대되는데!

 

jez124

내가 가장 기대하는 내년의 코믹북 영화들.

원더우먼1984 > 이터널스 > 버즈 오브 프레이 = 블랙 위도우.

 

Proffessorpoopypants

전부 여성 감독 연출이네. 5년 전에는 상상도 못하던 일인데.

 

MyStyIe

미안하지만 나한텐 좀 형편없어보여.

 

Dallywack3r

페드로 파스칼은 정확히 80년대 맥스웰 로드처럼 생겼어, 미쳤네

 

StrawberryPeek

영화는 재밌어 보이지만 난 치타 역할의 위그에 대해 좀 걱정이 되네... 내가 틀렸다고 해줘.

 

MindlessVictory5

왜 갤 가돗은 항상 대본을 처음 읽는것처럼 대사를 치는걸까

 

 

추천인 10

  • 가모라
    가모라
  • ㅈㅅㅈㅅ
    ㅈㅅㅈㅅ
  • 엘도
    엘도
  • 풍선
    풍선
  • 사라보
    사라보

  • 료타
  • J.Cole
    J.Cole

  • 미션시바견

  • 로스트지겐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5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10. 14:21
오덕스러움이 철철 넘치네요.
갤 가돗이 연기는 좀 못하는 듯..^^
댓글
profile image
바람코지 2019.12.10. 14:30
golgo
연기좀 못해도 됩니다~~갤가돗 누나 날가져~~ㅎㅎㅎㅎ이쁘면 누나인걸로~~
댓글
로스트지겐 2019.12.10. 14:42
바람코지
저희 입장에서는 연기력 평가하기는 어려우니 상관없지만 현지는 다르잖아요
댓글
2등 로스트지겐 2019.12.10. 14:30
역시 사람들이 이전의 설정들을 따지는군요
댓글
3등 미션시바견 2019.12.10. 14:30
크리스 파인, 페드로 파스칼, 크리스틴 위그 다 좋은데 주인공이 갤 가돗이 항상 아쉽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J.Cole 2019.12.10. 14:37
세스 로건ㅋㅋㅋㅋㅋㅋㅋ
댓글
uanext 2019.12.10. 15:04

역시 리부트군요.

댓글
profile image
유브갓메일 2019.12.10. 15:17
"왜 갤 가돗은 항상 대본을 처음 읽는것처럼 대사를 치는걸까"
터졌습니다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mid90s 2019.12.10. 16:20
앤디 서키스 총알 cgi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9.12.10. 17:14
확실히 갤가돗 연기는 어색해요
그런데 스티브는 우째 살아 온거지???
댓글
profile image
풍선 2019.12.10. 17:30
댓글에 예고편 만드는 법 유튜브 링크ㅋㅋㅋㅋㅋ진짜 소리만들어도 어딘가 낯익네요
댓글
profile image
엘도 2019.12.10. 18:50
갑옷이 진짜 기대되네요. 다 여성감독이라는 점도 소름돋고요
댓글
profile image
가모라 2019.12.10. 21:19
아버지가 제우스인데 번개 타고 나르는 것쯤이야ㅎㅎ 예고편 너무 멋지더군요 쓰레기통씬은 확실히 인기밈이 될거같아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PGA (제작자 협회) 시상식 조찬에 참석한 봉감독 1 JL 1시간 전07:35 1089
best [블랙 위도우] 마블 레전드 피규어 첫 공개 6 JL 3시간 전06:22 693
best [이터널스] 새 촬영 현장 사진 (쿠마일 난지아니, 킷 해링턴등) 2 JL 3시간 전06:20 817
best 남산의 부장들 익무 시사 후기입니다(스포 있습니다) 1 돌멩이 6시간 전03:32 296
best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4K UHD + 2D 풀슬립 스틸북 블루레... 8 KYND 6시간 전02:41 599
best 2019년에 끝을 맺은 대형 프랜차이즈 영화들 7 Batmania 7시간 전02:08 1329
best 이번엔 낮에 광주극장 다녀왔습니다. 8 KENDRICK28 7시간 전01:37 576
best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IMDB 트리비아 (스포) 10 바이코딘 8시간 전00:55 1252
best BFI 선정 최고의 1차세계대전 영화 10 11 테리어 8시간 전00:50 1619
best 2010년대 최악의 코미디 영화 Top 10 (WatchMojo 선정) 21 바이코딘 9시간 전00:05 2326
best 1월 18일 박스오피스 26 rbb 9시간 전00:00 2832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75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1895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0 다크맨 18.06.19.15:52 309172
697763
image
밍구리 10분 전09:24 104
697762
image
뽕쮼호 11분 전09:23 109
697761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14분 전09:20 108
697760
image
모킹버드 43분 전08:51 126
697759
image
랑게르한스 1시간 전08:27 140
697758
image
랑게르한스 1시간 전08:17 434
697757
image
JL 1시간 전07:46 491
697756
image
JL 1시간 전07:35 1089
697755
image
아이럽무비 2시간 전07:10 660
697754
image
JL 2시간 전06:55 416
697753
image
JL 3시간 전06:25 496
697752
image
JL 3시간 전06:22 693
697751
image
JL 3시간 전06:20 817
697750
image
Jokerlized 3시간 전05:49 365
697749
image
오블리비아테 3시간 전05:43 281
697748
image
피아노걸 4시간 전04:36 384
697747
image
피아노걸 5시간 전04:20 252
697746
image
lolollloll 5시간 전04:16 628
697745
image
관리해서생긴일 5시간 전04:04 816
697744
image
iamissue 5시간 전03:49 727
697743
image
밍구리 5시간 전03:39 264
697742
image
돌멩이 6시간 전03:32 296
697741
image
SplendorABC 6시간 전03:23 604
697740
image
유노스 6시간 전02:47 916
697739
image
KYND 6시간 전02:41 599
697738
image
샤를리즈테오도르 7시간 전02:29 730
697737
image
Batmania 7시간 전02:08 1329
697736
image
엣센스불한사전 7시간 전01:55 2855
697735
image
밍구리 7시간 전01:53 873
697734
image
소원 7시간 전01:51 216
697733
image
peachland 7시간 전01:41 698
697732
image
KENDRICK28 7시간 전01:37 576
697731
image
더이 8시간 전01:33 1022
697730
image
국화 8시간 전01:19 190
697729
image
에펠 8시간 전01:19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