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포드 V 페라리] 간략후기

  • jimmani jimmani
  • 7568
  • 20

1960년대 '포드' 사의 르망 24시간 레이스 도전 실화를 다룬 영화 <포드 V 페라리>를 시사회로 미리 보았습니다.
제목만 봐서는 당대 자동차 산업에서 미국의 '포드' 사와 이탈리아의 '페라리' 사가 벌인 대결이 중심인 듯 보이나,
실은 이 기업 간의 대결을 명분삼아 펼쳐진 두 남자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입니다.
주인공들에 대한 서사와 감정을 견고하게 쌓아 올리는 가운데, 많이도 나오지 않는 레이싱 장면의
어마어마한 파워과 더해져 거창하게 들리는 제목이 외려 수수해 보일 정도의 인상을 남기는 영화가 되었습니다.

세계 최초로 포디즘(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조립되는 생산라인)을 도입하며 자동차 대량 생산으로
자동차 산업의 판도를 바꾼 미국의 포드 사는 1960년대 이탈리아 페라리 사의 도전을 받게 됩니다.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연이은 우승을 하며 브랜드 가치를 올리고 있는 페라리를 인수하려던 포드는
역으로 페라리로부터 굴욕을 당하면서 '르망 24시'에서 페라리의 코를 납작하게 하려는 야망을 불태우고,
그 야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인물로 르망 24시 우승 경력의 자동차 디자이너 '캐롤 셸비'(맷 데이먼)와
그가 매우 신망하는 레이서 '켄 마일스'(크리스찬 베일)가 프로젝트에 영입됩니다.
영화에서 흥미로운 점은 셸비와 마일스, 두 주인공이 이 기회를 통해 실현하려는 꿈과
그들을 이용해 포드가 실현하려는 기업으로서의 야심이 빚어내는 충돌에 있습니다.
셸비와 마일스에게 포드는 이번이 아니면 다시 없을지도 모를 소중한 기회를 준 고마운 곳이기도 하겠지만,
자신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사사건건 태클을 거는 장애물이기도 합니다.
끊임없이 걸리적거리지만 떼어낼 수 없는 이 자본의 존재감 때문에 셸비와 마일스가 추구하는 꿈은
그저 이상적이기만 한 아메리칸 드림의 표상이 아니라 씁쓸한 애환을 품은 복합적인 형태를 띠게 됩니다.
 

영화 주인공으로 나올 만큼 남다른 캐릭터로 밀어부치며 극적인 드라마를 쓴 인물들이지만,
캐롤 셸비와 켄 마일스는 기본적으로 자본에 의해 기용된 '을'의 입장에 있습니다.
그들이 '르망 24시' 우승을 위해 어떤 계획과 전략을 짜든 포드의 기업 전략을 벗어나는 건 쉽지 않습니다.
사회 생활을 해 봤다면, 기업이라는 조직을 겪어 본 사람이라면 공감할 상황이 불쑥불쑥 나타나며
셸비와 마일스가 아메리칸 드림을 그려가려던 찰나에 요상한 풍경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자본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한계 속에서도 셸비와 마일스는 꿈을 꿉니다.
각자 건강과 생계 때문에 심장을 억눌러야만 했던 두 남자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시기를 영영 놓친 줄만 알았던 심장의 박동이 다시 시작됨을 느끼고,
그 박동 속에서 셸비는 24시간을 꼬박 질주해도 끄떡 없는 자동차를 만들 것을 꿈꾸며,
마일스는 내외적으로 모든 조건이 완벽하게 형성돼 거칠 것 없는 질주만이 남은 '퍼펙트 랩'을 꿈꿉니다.
결국 자동차 역사를 써내려 가는 것은 기업의 얄팍한 야망보다 더 거대한 개인의 꿈입니다.

거시적인 어감의 제목을 한 <포드 V 페라리>가 전하는 이야기는 이렇듯 무척 개인적입니다.
갖은 이해 타산이 얽힌 현실의 제약 속에서 인간은 무한한 꿈을 과연 꿀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언뜻 회의적으로 답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자신의 꿈을 실어 자동차를 설계하고 운전하는 영화 속 셸비와 마일스의 모습은
그럼에도 내 심장을 7,000RPM만큼 뛰게 하는, 그리하여 모든 것이 희미해진 채
오직 질주하는 나 자신만을 목격하게 되는 순간을 만날 수도 있다고 우리에게 이야기하는 듯 합니다.
자동차가 낼 수 있는 힘은 당연히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지만 그 속에서도 있는 힘껏 질주할 때
어느 순간 무한한 비상의 순간을 선사하듯이, 레이싱을 설계하는 건 기업이라 한들
레이싱에 뛰어드는 자동차의 향방은 그 핸들을 쥐고 있는 레이서에게 달려 있듯이 말입니다.
차곡차곡 쌓아 올려진 서사를 통해 그 절박함을 익히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만나는 레이싱 장면들은
영화에서 세 번 남짓 등장할 뿐이지만, 도로의 질감과 차내의 공기까지 옮겨 놓은 듯한 촬영과 어우러져
나올 때마다 가슴을 뒤흔들며 영화가 지닌 파워를 정의하는 수준에까지 이릅니다.
 

기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고용되었지만 그 속에서 끊임없이 각자의 꿈을 담금질한 남자들의 이야기는
두 배우의 명연을 통해 미국의 울타리를 넘어서 보편적인 감동을 주는 드라마가 됩니다.
앞으로의 삶을 위해 심장을 차갑게 지켜야 하지만 자신의 꿈과 동료에 대한 애정으로 꾸준히 끓어오르는
캐롤 셸비 역의 맷 데이먼은 나즈막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극의 엔진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한편 천성적으로 뜨겁게 뛸 수 밖에 없는 심장을 장착하고 크고 넓은 시야로 질주하는
켄 마일스 역의 크리스찬 베일은 보는 이를 두근거리게 하고 뭉클하게 하는 연기로 동력을 쏟아냅니다.

세계 최초로 포드 사가 자동차 산업에 도입했다는 '포디즘'은 생산 효율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거기에 투입되는 사람이 마땅히 품어야 할 노력과 열정을 건조하게 거두어 간다는 비판을 계속 받고 있습니다.
<포드 V 페라리>의 두 주인공인 캐롤 셸비와 켄 마일스도 그러한 기업의 전략에
자신들의 열정을 자칫 내주어야 할 수도 있었지만, 그들은 뛸 때 비로소 존재하는 심장의 가치를 지켜냅니다.
한 사람의 삶, 한 산업의 역사를 만드는 것은 시스템이 아니라 인간의 뛰는 심장임을 보여주는
<포드 V 페라리>에서는 자동차의 기름 냄새와 사람의 땀 냄새가 함께 느껴집니다.
 

추천인 9


  • 액티브

  • flow
  • 나비0
    나비0

  • 풍류도인
  • carpediem
    carpediem
  • imk1278
    imk1278
  • 마스터D
    마스터D
  • 믹스커피
    믹스커피
  • sonso1112
    sonso111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sonso1112 2019.12.03. 01:07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ㅎㅎ
영화 정말 재밌더라고요 ㅎㅎ 빨리 다시 보고싶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1:13
sonso1112
감사합니다^^ 아주 뜨거운 영화였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2등 껌냥 2019.12.03. 01:19
혹시 모를 스포에 중간부분은 훅 넘기고 앞이랑 뒤만 봤는데... 진짜 볼만한 영화인가 보네요
얼른 수요일을 기다려야겟네요... 요새 용산을 부쩍 자주 가는 기분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3
껌냥
용산에서라면 더 확실히 즐기실 수 있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믹스커피 2019.12.03. 01:54
정말 잘쓰셨네요ㅎㅎ 정독해서 잘읽었습니다.
영화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하네요.
시사회때보고 아맥으로 예매해놨는데 기대됩니다.
정말 재미있고 좋은 영화인데 생각보다 예매율이 별로라 좀 아쉽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3
믹스커피
감사합니다.^^ 예매율이 좀 더 올라오면 좋을텐데요ㅠ
댓글
profile image
마스터D 2019.12.03. 03:24
가슴이 뛰는 영화라 정말 좋았어요. 리뷰 잘 읽었습니다! 항상 좋은 리뷰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4
마스터D
이번에도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imk1278 2019.12.03. 04:13
깔끔한 글이네요 ㅎㅎ. 정말 좋은 영화인것 같아요. 보고 너무 만족스러웠네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4
imk1278
여운이 길게 남는 영화였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carpediem 2019.12.03. 07:42
멋진 후기네요~디테일하면서도 깔끔한 후기! 잘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4
carpediem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한솔2 2019.12.03. 08:30
잘읽었습니다! 저는 목욜에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9:24
한솔2
감사합니다. 즐거운 관람 되시길!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9:24
신경좀끄셔
감사합니다!^^
댓글
flow 2019.12.03. 14:19
좋은 후기 잘봤습니다! 저도 이영화를 보고 여운이 길게 남았는데, 영화 스토리와 촬영 기술 그리고 배우분들의 케미까지 다 너무 좋았어서 그런가봅니다 ㅎㅎ 두 주인공을 중심으로 영화를 보다보니 영화 이름이 쉘비 앤 마일스 였다고 해도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15:47
flow
감사합니다.^^ 두 남자의 이야기가 인상깊었는데 제목이 약간 낚은 게 아닐까 싶기도 했습니다 ㅎㅎ
댓글
Ellsa 2019.12.04. 00:18
글 보고 영화 예매했어요..ㅠㅠ 안볼려고했는데 티켓도 이쁘고 후기들도 좋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6. 10:30
Ellsa
영화 정말 좋아서 추천 드립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천문 간단 소감.txt 17 A380 57분 전18:45 1880
best 영화 <천문> 굿즈로 도입이 시급합니다. 4 조너선두번봄 58분 전18:44 842
best 전도연, 정우성 주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런칭... 22 (´・ω・`) 1시간 전18:00 2365
best [어워드왓치] 오늘밤 발표될 오스카 1차 후보 리스트 예측 11 fayeyes 1시간 전17:45 1687
best 2019년 12월, 한국의 스타워즈 팬들이 미군기지를 이야기하는 이유 22 달킴 2시간 전17:12 2089
best [나는 약신이 아니다] 개봉 준비 19 rbb 2시간 전17:05 1520
best 내성적인 김태리는 길을 못 찾음 34 수위아저씨 2시간 전17:00 3538
best 클린트 이스트우드 [리처드 쥬얼] 40년만에 최악 북미 오프닝 15 JL 3시간 전16:42 2048
bes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12/14~15) 6 피프 3시간 전16:36 753
best '천문' 후기.. 두 배우 존재감이 역시 대단 48 golgo 3시간 전16:35 3347
best [천문:하늘에 묻는다] 블라인드로 본 썰 풀어봅니다 52 이팔청춘 3시간 전16:29 3426
best 천문 단평.. 웰메이드 사극 74 다크맨 3시간 전16:26 5853
best 영화관 대참사 26 슬옹am 3시간 전16:19 3127
best 공유와 이동욱의 이상형.jpg 19 spooky0fox 3시간 전15:50 2583
best 백두산...월드타워 쇼케이스 현장 상황... 39 온새미로 4시간 전15:31 3552
best 오늘 보면 의미있는 영화 19 텐더로인 4시간 전14:51 2067
best 영화 <고질라 vs 콩> 2020년 11월 20일 개봉 확정! (북미 기준) 8 friend93 4시간 전14:50 1323
best [스타워즈 9] 최신 공식 아트 포스터 5 JL 5시간 전14:21 1275
best 2010년대 최고의 애니메이션 영화 10편 (TheWrap 선정) 14 바이코딘 5시간 전14:16 1359
best 역대 애니메이션 흥행 순위 TOP 10 26 울버햄튼 5시간 전13:58 1640
best 키아누 훈련 시작한걸까요 >_< (feat 인스타) 13 복싱아 6시간 전13:41 2920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62 익스트림무비 2일 전23:36 520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7 다크맨 18.06.19.15:52 287673
682402
image
피프 2분 전19:40 157
682401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3분 전19:39 44
682400
image
하늘하늘나비 5분 전19:37 115
682399
image
Graphic 6분 전19:36 23
682398
image
후판 6분 전19:36 24
682397
image
에펠 6분 전19:36 17
682396
image
빨강구두???? 7분 전19:35 57
682395
image
뱃맨 7분 전19:35 115
682394
image
셋져 9분 전19:33 180
682393
image
귀장 11분 전19:31 67
682392
image
버닝롹스타 13분 전19:29 50
682391
image
SYSTEMATIC 14분 전19:28 432
682390
image
바벨탑 14분 전19:28 39
682389
image
시네마키즈 15분 전19:27 41
682388
image
JL 15분 전19:27 184
682387
image
애플민트T 15분 전19:27 244
682386
image
소넷89 17분 전19:25 38
682385
image
시비돼지 19분 전19:23 363
682384
image
파아란 20분 전19:22 42
682383
image
이오타 21분 전19:21 81
682382
image
핫도그양념치킨짜장면 21분 전19:21 44
682381
image
비상식량 24분 전19:18 579
682380
image
Vortex 26분 전19:16 45
682379
image
LuciteTokki 27분 전19:15 62
682378
image
pink플로이드 28분 전19:14 80
682377
image
노킹온헤븐스도어 28분 전19:14 397
682376
image
헌터 30분 전19:12 70
682375
image
피프 31분 전19:11 56
682374
image
찰라찰라 31분 전19:11 857
682373
image
paullee20204 32분 전19:10 24
682372
image
노킹온헤븐스도어 32분 전19:10 34
682371
image
티라미숑 34분 전19:08 44
682370
image
KimMin 34분 전19:08 166
682369
image
엘란 35분 전19:07 75
682368
image
찰라찰라 35분 전19:07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