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포드 V 페라리] 간략후기

  • jimmani jimmani
  • 9615
  • 20

1960년대 '포드' 사의 르망 24시간 레이스 도전 실화를 다룬 영화 <포드 V 페라리>를 시사회로 미리 보았습니다.
제목만 봐서는 당대 자동차 산업에서 미국의 '포드' 사와 이탈리아의 '페라리' 사가 벌인 대결이 중심인 듯 보이나,
실은 이 기업 간의 대결을 명분삼아 펼쳐진 두 남자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입니다.
주인공들에 대한 서사와 감정을 견고하게 쌓아 올리는 가운데, 많이도 나오지 않는 레이싱 장면의
어마어마한 파워과 더해져 거창하게 들리는 제목이 외려 수수해 보일 정도의 인상을 남기는 영화가 되었습니다.

세계 최초로 포디즘(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조립되는 생산라인)을 도입하며 자동차 대량 생산으로
자동차 산업의 판도를 바꾼 미국의 포드 사는 1960년대 이탈리아 페라리 사의 도전을 받게 됩니다.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연이은 우승을 하며 브랜드 가치를 올리고 있는 페라리를 인수하려던 포드는
역으로 페라리로부터 굴욕을 당하면서 '르망 24시'에서 페라리의 코를 납작하게 하려는 야망을 불태우고,
그 야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인물로 르망 24시 우승 경력의 자동차 디자이너 '캐롤 셸비'(맷 데이먼)와
그가 매우 신망하는 레이서 '켄 마일스'(크리스찬 베일)가 프로젝트에 영입됩니다.
영화에서 흥미로운 점은 셸비와 마일스, 두 주인공이 이 기회를 통해 실현하려는 꿈과
그들을 이용해 포드가 실현하려는 기업으로서의 야심이 빚어내는 충돌에 있습니다.
셸비와 마일스에게 포드는 이번이 아니면 다시 없을지도 모를 소중한 기회를 준 고마운 곳이기도 하겠지만,
자신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사사건건 태클을 거는 장애물이기도 합니다.
끊임없이 걸리적거리지만 떼어낼 수 없는 이 자본의 존재감 때문에 셸비와 마일스가 추구하는 꿈은
그저 이상적이기만 한 아메리칸 드림의 표상이 아니라 씁쓸한 애환을 품은 복합적인 형태를 띠게 됩니다.
 

영화 주인공으로 나올 만큼 남다른 캐릭터로 밀어부치며 극적인 드라마를 쓴 인물들이지만,
캐롤 셸비와 켄 마일스는 기본적으로 자본에 의해 기용된 '을'의 입장에 있습니다.
그들이 '르망 24시' 우승을 위해 어떤 계획과 전략을 짜든 포드의 기업 전략을 벗어나는 건 쉽지 않습니다.
사회 생활을 해 봤다면, 기업이라는 조직을 겪어 본 사람이라면 공감할 상황이 불쑥불쑥 나타나며
셸비와 마일스가 아메리칸 드림을 그려가려던 찰나에 요상한 풍경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자본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한계 속에서도 셸비와 마일스는 꿈을 꿉니다.
각자 건강과 생계 때문에 심장을 억눌러야만 했던 두 남자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시기를 영영 놓친 줄만 알았던 심장의 박동이 다시 시작됨을 느끼고,
그 박동 속에서 셸비는 24시간을 꼬박 질주해도 끄떡 없는 자동차를 만들 것을 꿈꾸며,
마일스는 내외적으로 모든 조건이 완벽하게 형성돼 거칠 것 없는 질주만이 남은 '퍼펙트 랩'을 꿈꿉니다.
결국 자동차 역사를 써내려 가는 것은 기업의 얄팍한 야망보다 더 거대한 개인의 꿈입니다.

거시적인 어감의 제목을 한 <포드 V 페라리>가 전하는 이야기는 이렇듯 무척 개인적입니다.
갖은 이해 타산이 얽힌 현실의 제약 속에서 인간은 무한한 꿈을 과연 꿀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언뜻 회의적으로 답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자신의 꿈을 실어 자동차를 설계하고 운전하는 영화 속 셸비와 마일스의 모습은
그럼에도 내 심장을 7,000RPM만큼 뛰게 하는, 그리하여 모든 것이 희미해진 채
오직 질주하는 나 자신만을 목격하게 되는 순간을 만날 수도 있다고 우리에게 이야기하는 듯 합니다.
자동차가 낼 수 있는 힘은 당연히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지만 그 속에서도 있는 힘껏 질주할 때
어느 순간 무한한 비상의 순간을 선사하듯이, 레이싱을 설계하는 건 기업이라 한들
레이싱에 뛰어드는 자동차의 향방은 그 핸들을 쥐고 있는 레이서에게 달려 있듯이 말입니다.
차곡차곡 쌓아 올려진 서사를 통해 그 절박함을 익히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만나는 레이싱 장면들은
영화에서 세 번 남짓 등장할 뿐이지만, 도로의 질감과 차내의 공기까지 옮겨 놓은 듯한 촬영과 어우러져
나올 때마다 가슴을 뒤흔들며 영화가 지닌 파워를 정의하는 수준에까지 이릅니다.
 

기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고용되었지만 그 속에서 끊임없이 각자의 꿈을 담금질한 남자들의 이야기는
두 배우의 명연을 통해 미국의 울타리를 넘어서 보편적인 감동을 주는 드라마가 됩니다.
앞으로의 삶을 위해 심장을 차갑게 지켜야 하지만 자신의 꿈과 동료에 대한 애정으로 꾸준히 끓어오르는
캐롤 셸비 역의 맷 데이먼은 나즈막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극의 엔진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한편 천성적으로 뜨겁게 뛸 수 밖에 없는 심장을 장착하고 크고 넓은 시야로 질주하는
켄 마일스 역의 크리스찬 베일은 보는 이를 두근거리게 하고 뭉클하게 하는 연기로 동력을 쏟아냅니다.

세계 최초로 포드 사가 자동차 산업에 도입했다는 '포디즘'은 생산 효율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거기에 투입되는 사람이 마땅히 품어야 할 노력과 열정을 건조하게 거두어 간다는 비판을 계속 받고 있습니다.
<포드 V 페라리>의 두 주인공인 캐롤 셸비와 켄 마일스도 그러한 기업의 전략에
자신들의 열정을 자칫 내주어야 할 수도 있었지만, 그들은 뛸 때 비로소 존재하는 심장의 가치를 지켜냅니다.
한 사람의 삶, 한 산업의 역사를 만드는 것은 시스템이 아니라 인간의 뛰는 심장임을 보여주는
<포드 V 페라리>에서는 자동차의 기름 냄새와 사람의 땀 냄새가 함께 느껴집니다.
 

추천인 9


  • 액티브

  • flow
  • 나비0
    나비0

  • 풍류도인
  • carpediem
    carpediem
  • imk1278
    imk1278
  • 마스터D
    마스터D
  • 믹스커피
    믹스커피
  • sonso1112
    sonso111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sonso1112 2019.12.03. 01:07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ㅎㅎ
영화 정말 재밌더라고요 ㅎㅎ 빨리 다시 보고싶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1:13
sonso1112
감사합니다^^ 아주 뜨거운 영화였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2등 껌냥 2019.12.03. 01:19
혹시 모를 스포에 중간부분은 훅 넘기고 앞이랑 뒤만 봤는데... 진짜 볼만한 영화인가 보네요
얼른 수요일을 기다려야겟네요... 요새 용산을 부쩍 자주 가는 기분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3
껌냥
용산에서라면 더 확실히 즐기실 수 있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믹스커피 2019.12.03. 01:54
정말 잘쓰셨네요ㅎㅎ 정독해서 잘읽었습니다.
영화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하네요.
시사회때보고 아맥으로 예매해놨는데 기대됩니다.
정말 재미있고 좋은 영화인데 생각보다 예매율이 별로라 좀 아쉽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3
믹스커피
감사합니다.^^ 예매율이 좀 더 올라오면 좋을텐데요ㅠ
댓글
profile image
마스터D 2019.12.03. 03:24
가슴이 뛰는 영화라 정말 좋았어요. 리뷰 잘 읽었습니다! 항상 좋은 리뷰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4
마스터D
이번에도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imk1278 2019.12.03. 04:13
깔끔한 글이네요 ㅎㅎ. 정말 좋은 영화인것 같아요. 보고 너무 만족스러웠네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4
imk1278
여운이 길게 남는 영화였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carpediem 2019.12.03. 07:42
멋진 후기네요~디테일하면서도 깔끔한 후기! 잘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7:44
carpediem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한솔2 2019.12.03. 08:30
잘읽었습니다! 저는 목욜에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9:24
한솔2
감사합니다. 즐거운 관람 되시길!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09:24
신경좀끄셔
감사합니다!^^
댓글
flow 2019.12.03. 14:19
좋은 후기 잘봤습니다! 저도 이영화를 보고 여운이 길게 남았는데, 영화 스토리와 촬영 기술 그리고 배우분들의 케미까지 다 너무 좋았어서 그런가봅니다 ㅎㅎ 두 주인공을 중심으로 영화를 보다보니 영화 이름이 쉘비 앤 마일스 였다고 해도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3. 15:47
flow
감사합니다.^^ 두 남자의 이야기가 인상깊었는데 제목이 약간 낚은 게 아닐까 싶기도 했습니다 ㅎㅎ
댓글
Ellsa 2019.12.04. 00:18
글 보고 영화 예매했어요..ㅠㅠ 안볼려고했는데 티켓도 이쁘고 후기들도 좋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2019.12.06. 10:30
Ellsa
영화 정말 좋아서 추천 드립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HBO Max] 케일리 쿠오코 주연 스릴러 "승무원" 첫 스틸 2 이나영인자기 16분 전22:42 206
best 바이올렛 에버가든 외전 정발 블루레이 왔습니다. (스압) 6 홀리저스 21분 전22:37 163
best [HBO Max] 스티븐 소더버그 연출, 메릴 스트립 주연 "Let Them Al... 1 이나영인자기 25분 전22:33 192
best 첫 촬영에 돌입한 페드로 알모도바르 x 틸다 스윈튼 有 9 인상옥 26분 전22:32 546
best 서울에서 CGV가 관리를 포기한 극장?? 39 sirscott 1시간 전21:58 2719
best 27분 존버타고 받은 비바리움 뱃지,,, 26 락산 1시간 전21:51 1481
best [BiFan] 익무 회원들의 평점표 -FINAL- 7 raSpberRy 1시간 전21:46 557
best 남들과 다른 생각들 공유 (내용 추가) 79 하디 1시간 전21:14 3756
best 영화보다가.. 직업병... 15 광녀광녀 2시간 전20:56 1782
best 현재 제 좌석 상황 33 제임스카메라 2시간 전20:28 2043
best [드라큐라] 후기. 그리고 키아누는 정말ㅋㅋ (스포) 7 네잎클로버 2시간 전20:16 1145
best Dolby Cinema 돌비 시네마 제대로 다시보기 기획전 TOP15 예측 72 여자친구 3시간 전19:52 2703
best (용산CGV) 28일날 익무 시사회 용산에서 한다길래 미리 아이파크몰 어... 34 호냐냐 3시간 전19:38 1563
best 로버트 패틴슨이 말하는 존 데이비드 워싱턴이 싫었던 점 28 goforto23 3시간 전19:22 2415
best 2020년 배급사별 국내 영화 라인업 및 성적 현황 (내용 수정) 15 ipanema 3시간 전19:05 1896
best [반도] [씨네큐] [B타입 시그니처 굿즈] 실물을 찍어보았습니다(Feat. ... 26 라차가 3시간 전19:02 1654
best [테넷]에서 케네스 브레너 배역 이름에 관한 잡썰... 7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8:51 1059
best 메가박스 '돌비 패스 패키지' 판매 오픈/상세 정보 (55000원) 39 무비런 4시간 전18:50 4178
best '애드 아스트라' 감독이 말하는 가장 황당한 팬의 비난 13 goforto23 4시간 전18:38 2445
best 다음 시사회 예고... 110 다크맨 4시간 전18:28 3397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1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668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910
767809
image
수수스스 2분 전22:56 51
767808
image
에라이트 2분 전22:56 33
767807
image
시수 3분 전22:55 30
767806
image
샤레이드 3분 전22:55 97
767805
image
ipanema 5분 전22:53 288
767804
image
샤레이드 9분 전22:49 139
767803
image
루니엘 10분 전22:48 103
767802
image
JAY19 11분 전22:47 361
767801
image
랄랄 11분 전22:47 71
767800
image
아인EIN 14분 전22:44 402
767799
image
알모도바르 15분 전22:43 176
767798
image
이나영인자기 16분 전22:42 206
767797
image
마싸 16분 전22:42 133
767796
image
하디 18분 전22:40 704
767795
image
젊은날의링컨 19분 전22:39 190
767794
image
이나영인자기 20분 전22:38 155
767793
image
낡낡 21분 전22:37 147
767792
image
싶플 21분 전22:37 140
767791
image
홀리저스 21분 전22:37 163
767790
image
구속의모양 24분 전22:34 250
767789
image
이나영인자기 25분 전22:33 192
767788
image
빛나 26분 전22:32 438
767787
image
인상옥 26분 전22:32 546
767786
image
피에르르클레어 26분 전22:32 125
767785
image
Friendly 28분 전22:30 242
767784
image
여자친구 28분 전22:30 558
767783
image
나오미스콧 30분 전22:28 55
767782
image
None 39분 전22:19 821
767781
image
알모도바르 40분 전22:18 150
767780
image
숭사마 42분 전22:16 803
767779
image
spacekitty 44분 전22:14 519
767778
image
대산니 45분 전22:13 1077
767777
image
PS4™ 47분 전22:11 515
767776
image
ipanema 47분 전22:11 679
767775
image
B바라기 48분 전22:10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