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Somewhere in time (1980) 강렬한 로맨스 영화. 한번 보면 잊지 못한다.

 

c74d19edd3309a842c2c244c2b82876f.jpg

Somewhere-In-Time-bluray.jpg

 

크리스토퍼 리브는 수퍼맨의 성공 이후 짜증이 나 있었다. 영화 배역이라고 들어오는 것이 액션 영화 히어로. 바이킹 영화에서 반나체로 바이킹으로 

나와달라는 요청에 그는 폭발하고 만다. 그러다가 로맨스 영화의 주연으로 나와달라는 말에 개런티 불문하고 허락한다. 제인 시모어가 주연여배우로 등장하고.

저예산 영화 치고는 스타급 주연배우들을 출연시키는 데 성공했지만, 영화 음악은? 제인 시모어는 당시 유명 작곡가 존 배리를 개인적인 친분으로 

어찌어찌 설득하여 참가시킨다. 영화 제작이 어째 친목회 같다. 그런데 이것이 이 영화 성격을 설명해준다. 

이 영화 프로페셔널한 영화라기보다 아주 사적이고 친밀하고 은밀하다. 영화배우가 공식 인터뷰에 나와 자기 사생활에 대해 좀 조미료 섞어 이야기하는 그것이 아니라, 그 배우의 집에 찾아가 친밀한 대화를 나누며 그의 내면을 엿보는 듯한 느낌. 영화로서는 장점이 될 수도 있고, 단점이 될 수도 있다.

 

크리스토퍼 리브는 대학생이다. 한참 파티에서 즐겁게 놀고 있는데, 어느 할머니 귀부인이 다가와 그에게 시계를 다짜고짜 건네준다. 

그러더니 한마디 속삭인다. "Come back to me......" 

처음 보는 할머니인데? 하지만 젊은 크리스토퍼 리브는 할 일이 많고 앞으로 나가야 한다. 이 일은 곧 잊는다. 

 

7825e00f0c573950aaa8eff2f95add73.jpg

 

크리스토퍼 리브는 나중에 극작가로 성공한다. 하지만 애인도 떠나고, 새 각본 아이디어는 떠오르지 않고 슬럼프다. 그래서 무작정 차를 몰고 길을 떠난다.

그러다가 시골길에서 저 멀리 거대한 호텔을 발견하고 즉흥적으로 거기 투숙한다.

 

할 일도 없고 해서 그는, 호텔 박물관에 들른다. 시간을 죽이려는 목적이다. 하지만 거기에서 그는 운명적인 사랑을 만난다. 

어느 여배우의 흑백사진이다. 저 멀리 벽에 걸린 사진을 보고 그는 한눈에 황홀에 빠진다. 그는 사진을 떠나지 못한다. 

이 영화 속 크리스토퍼 리브는 말하자면 젊은 베르테르다. 질풍노도 시기를 지나는 청년이다. 이 영화 원작자 매드슨의 실제 경험으로부터 나왔다고 한다.

유명여배우 모드 아담스의 흑백사진을 보고 매드슨은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1950년대에 80세 나이로 사망했다는 모드 아담스는, 자기가 죽은 후 30년 뒤 

어느 소설가가 자기 사진을 보고 사랑에 빠져 역사에 남을 소설을 쓰고, 어느 영화 감독이 자기를 영화화해서 역사에 남을 로맨스 영화를 만들 줄은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Somewhere-In-Time-1980-Christopher-Reeve-Jane-Seymour-romance-fantasy-1024x576.jpg

Maude_Adams1.jpg

 

하지만 크리스토퍼 리브는 이 운명의 여인을 만날 방법이 없다. somewhere in time - 저 영원한 시간의 흐름 속 어딘가에 이 여인이 있기는 한데, 

어떻게 찾아가야한단 말인가? 일단 그는 앨리스라는 이 여배우에 대해 조사한다. 

1930년대에 엄청난 여배우로 굉장히 중요한 인물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무슨 사건인지 모를 사건이 발생한 후, 그녀는 철저히 은둔생활을 했다, 수십년 동안.

그 사건 후, 원래 쾌활했던 그녀는 내성적이고 우울한 성격으로 변했다는 것이다. 이게 연극사의 수수께끼다. 

그는 앨리스가 은둔했다는 집으로 찾아간다. 맙소사. 앨리스는 그가 대학생 때 만났던 그 귀부인이었다. 이게 어떻게 된 거지?

뭔가 톱니바퀴가 맞물리는 것 같은 느낌도 주고, 암튼 이상하다. 

그런데 앨리스는 크리스토퍼 리브를 만난 그날밤 조용히 죽었다고 한다. "이제 됐어. 내가 할 일은 다 했어."라는 수수께끼같은 말을 남기고.

아주 평온하고 행복하게 눈을 감았다는 것이다. 정말 수수께끼 투성이다. 

 

영화가 대책없이 감상적이다. 크리스토퍼 리브나 제인 시모어나 젊은 베르테르처럼 감상적이고 열정적인 사람들이다. 

상업적인 영화라면 절제하는 것도 있어야 하는데, 센티멘털 과잉으로 영화가 흘러간다. 

영화음악가 존 배리는 원래 프로페셔널하게 작업하는 사람이었는데, 이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엄청 슬펐다고 한다. 그래서, 그도 센티멘털한 

음악을 작곡한다. 배우도 감독도 영화음악가도 원작 소설가도 다 센티멘털하다. 

이렇게 해서 저 포스터 사진에서도 엿보이는 센티멘털과 탐미주의 영화가 나오게 된다.

이 영화가 인기 있는 이유도 이거다. "완성도니 현실적인 거 따위 몰라. 아주 슬프고 아주 아름답고 아주 아련하고 아주 환상적이고 아주 질픙노도의 그런

영화를 만들겠어." 하고 대놓고 선언하는 영화이니. 영화적 완성도는 몰라도, 보는 사람의 가슴을 후벼파고 아련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이 영화 팬들 중에는 다 버리고 이 영화 무대인 맥케나섬에 가서 사는 이들까지 있을 정도라고 한다. 

영화적 완성도가 중요할까, 이런 정서적 힘을 갖는 것이 중요할까? 웬만한 완성도 있는 영화보다 이 영화가 더 많은 사람들을 움직이는 힘이 있다. 

 

크리스토퍼 리브가 타임 슬립을 하여 앨리스와 만나는 장면도 유명하다. 처음 만난 크리스토퍼 리브를 보며 앨리스의 첫마디가 "It's you......" 

앨리스는 어느 점쟁이가 예언한 것을 늘 생각하고 있었다. 미래에서 어느 남자가 와서 그녀를 파괴할 것이라는 말. 

앨리스는 한 눈에 크리스토퍼 리브가 그 사람임을 안다. 하지만 두려움보다는 운명을 느낀다. 

 

71e36b59618b37c488671e0fb4493950.jpg

is-it-you-spot-from-somewhere.jpg

 

nbcu-61110260-Full-Image_GalleryBackground-en-US-1512168608957._SX1080_.jpg

영화가 탄탄한 구성을 갖고 있는 건지, 아니면 대책없이 센티멘털한 것인지 아리송하다. 아마 둘 다 인 듯하다.

 

뭐, 둘은 운명적인 사람들이다. 둘이 만났으니 누구도 떼놓을 수 없다. 둘이 시속 10000 킬로미터로 격렬한 사랑에 빠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앨리스는 크리스토퍼 리브를 위해 모든 것 자기 커리어까지 버린다.

극단에서 호텔을 떠나며, 앨리스더러 택일하라고 한다.

여배우로서 모든 것을 버릴고 크리스토퍼 리브를 택할 지 아니면 여배우로서 자기 지위를 지킬지.

앨리스의 선택이야 뻔하다.  

 

앨리스는 크리스토퍼 리브의 작품에만 출연할 생각이고, 

크리스토퍼 리브는 영감이 철철 흘러넘치는 자기 머리로 훌륭한 각본을 써서 앨리스에게 걸작을 안겨줄 생각이다.

부럽다. 완벽한 결합이란 이를 두고 하는 말이다.  

둘이 행복하게 이것저것 계획을 짜고 있는데, 크리스토퍼 리브는 실수로 자기 세계로 돌아오고 만다.

아마 앨리스는 이 사건 이후 모든 것으로부터 은둔하고, 크리스토퍼 리브를 다시 만나는 일에 수십년을 바쳤으리라. 

 

크리스토퍼 리브도 마찬가지다. 자기 목숨보다 중요한 여자가 50년 전에 있다니...... 

그는 자기가 속한 세계와 점점 더 접점을 잃어가고 죽음에 다가간다. 

 

 

unnamed.png.jpg

32b9e119191ffb32d0b0e9bade2f4665.gif

 

마지막 장면은 시간을 초월한 크리스토퍼 리브와 앨리스가 영원 속에서 재회하는 장면이다. 날 믿어라. 이 영화가 걸작은 아닐 지 몰라도,

웬만한 걸작이 주는 감동보다 이 장면의 감동이 더하다.

 

maxresdefault (1).jpg

 

 

P.S. somewhere in time 이라는 의미심장한 제목 대신에 사랑의 은하수 라는 이상한 번역 이름이 붙었다. 

이 영화를 가벼운 로맨틱 코메디 정도로 보이게 만들고 싶었나보다. 이 영화는 코메디적인 요소 없다. 100% 정통 멜로영화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674 완전강추
image
발없는말 50분 전16:09
46673 완전강추
image
지이 1시간 전15:48
46672 맘에들어
image
nomadl 17시간 전23:35
46671 미묘하네
image
래담벼락 19시간 전21:07
46670 미묘하네
image
박군93 19시간 전21:00
46669 미묘하네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22:04
46668 돈아까워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22:03
46667 맘에들어
image
레미제라드 1일 전21:41
46666 맘에들어
image
백살공주 1일 전21:12
46665 완전강추
image
녹차소년 2일 전15:25
46664 맘에들어
image
녹차소년 2일 전15:24
46663 맘에들어
image
녹차소년 2일 전15:22
46662 완전강추
image
녹차소년 2일 전15:21
46661 돈아까워
image
래담벼락 2일 전00:09
46660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3일 전06:50
46659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3일 전01:19
46658 완전강추
image
Arsenal 3일 전21:54
46657 완전강추
image
현짱 3일 전21:35
46656 맘에들어
image
nomadl 3일 전19:02
46655 미묘하네
image
공기프로젝트 4일 전11:36
46654 완전강추
image
공기프로젝트 4일 전04:49
46653 맘에들어
image
베란다 4일 전20:34
46652 맘에들어
image
랑게르한스 5일 전16:53
46651 미묘하네
image
공기프로젝트 5일 전16:43
46650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5일 전16:39
46649 맘에들어
image
영원 5일 전13:40
46648 맘에들어
image
국화 5일 전10:36
46647 맘에들어
image
리얼리스트 5일 전21:31
46646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6일 전15:40
46645 맘에들어
image
마싸 6일 전03:17
46644 완전강추
image
donnie 6일 전21:48
46643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6일 전19:26
46642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11.27.13:35
46641 완전강추
image
공기프로젝트 20.11.27.13:25
46640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20.11.27.0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