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The savage innocents (1961) 에스키모들의 생태에 대한 영화.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5126 6 6

MV5BNjZmNTg1ZWQtYzM2My00NzYyLWE4YTEtOWI1ZmQ5NGEwZWRiXkEyXkFqcGdeQXVyNjc1NTYyMjg@._V1_.jpg

 

the-savage-innocents-danish-movie-poster.jpg

the-savage-innocents-italian-movie-poster-sm.jpg

 

 

에스키모인들이 주인공인 영화다.

에스키모인들을, "야만인이지만 자연의 순수를 간직한 이들이다" 하고 바라보는 시각에 이미 서구중심주의가 있다.

에스키모인들을 무슨 바보로 안다. 갓난아이가 태어나자 에스키모인 아버지는, 아들이 이빨이 없다고 저주를 받아

태어난 불쌍한 아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아버지와 어머니가 이 불쌍한 아이를 누가 죽일까 옥신각신한다. 

5456b.jpg

the-savage-innocents-3.webp.jpg

the-savage-innocents-5.webp.jpg

Savage1.jpg

 

하지만 만들어진 연도가 1961년이다.

에스키모인들을 긍정적인 주인공으로 한 영화가 만들어졌다는 데에 이미 가치가 있다. 

에스키모인들의 생활에 대해서 수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게 되었을 것이다. 에스키모인들을 서구중심주의로 바라본 것은 사실이지만, 나름대로 그들의 생태를 사실적으로 그렸다. 그리고, 그들이 왜 그런 방식으로 사고하고 행동하는가에 대해 주의 깊게 보여준다. 즉, 그들을 사실대로 묘사하고 이해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감독이 무려 니콜라스 레이다. 제임스 딘 주연의 이유없는 반항으로 가장 잘 기억되지만, 사실은 숱한 걸작을 남긴 거장이다. 이 영화도 거장의 솜씨를 보여준다.

'아마 에스키모인들의 생태를 그린 다큐멘터리가 있다면, 이렇게 만들었을 것이다'하는 생각이 들만큼 

사실적이고 일상적이다. 하지만, 그 안에 영화적 재미를 불어넣으니 과연 거장의 솜씨다. 

에스키모 남자 주인공역으로 앤소니 퀸이 열연을 한다.

과연 대배우답게, 그의 연기는 팔색조의 현란한 연기를 보여준다. 순박하면서도, 질투가 많고, 에스키모의 룰에 따라 굉장히 폭력적일 수 있다. 그리고, 현명하다. 

이런 다양한 측면을 가진 에스키모 남자를 천의무봉으로 자연스럽게 구축해낸다.

사실 이런 다양한 측면을 모두 부각시키면서, 동시에 이 주인공에 대한 공감과 매력을 창출해야 한다. 

굉장히 난이도 높은 배역인데, 앤소니 퀸은 이를 성공적으로 해낸다. 

the-savage-innocents-1.webp.jpg

5456b.jpg

unnamed.jpg

앤소니 퀸은, 청혼을 하기 위해 빙산이 떠다니는 바다로 나가 물범을 사냥하기도 하고 바다사자를 사냥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냥을 끝내고 돌아오자, 자기 경쟁자가 자기가 좋아하는 여자와 이미 떠나갔음을 알게 된다.

앤소니 퀸은 그를 죽이고 여자를 빼앗아오기 위해 썰매를 타고 빙원을 여행한다. 

그리고 가족을 이룬다. 이어, 백인이 와서 총과 술을 풀며 에스키모들을 타락시키려 하고, 

앤소니 퀸은 그 중 하나를 죽이게 된다. 이글루를 찾아와서는, 

제공하는 음식도 거절하고, 앤소니 퀸이 자기 아내와 섹X하라는 것도 거절한다. 

이 둘은 앤소니 퀸을 모욕하는 것이라서, 두들겨 맞아도 할 말 없다.

그런데, 앤소니 퀸이 약간 쳤는데, 그 백인은 죽어 버린다. 

그래서, 앤소니 퀸은 백인경찰을 피해 빙원으로 도망간다. 

 

무대효과가 대단히 훌륭해서, 지금 보아도 진짜 설원에 가 있는 것 같다. 눈폭풍우가 치는 것같고, 

빙산이 둥둥 떠다니는 차가운 바다에서 뗏목 하나로 요동치는 바다를 건너가는 것 같다. 

지금 보아도 이런데, 당시에는 어땠을까? 무대효과가 좋다 수준을 넘어서서 "실제 저길 갔다면 이렇게 느껴질 거야"하는 현장감마저 느껴진다. 

savage-innocents-3.jpg

6a00d834519ff669e201538fe5bf1d970b-800wi.jpg

unnamed.jpg

6a00d834519ff669e2015433b94dae970c-600wi.jpg

5456d2.jpg

the-savage-innocents-1.webp.jpg

 

거기에다가 끔찍한 이야기지만, 

물범을 진짜로 작살로 죽이고, 바다사자를 진짜로 죽인다. 피가 셋트장의 물 위로 퍼져올라오는 장면은 진짜다.

그래서, 실감 나는 장면을 넘어서서 혐오감마저 준다. 

그리고, 백곰을 죽이는 장면을 찍기 위해, 백곰을 진짜로 죽인다. 백곰의 머리에 진짜 총을 쏘아 죽여서, 

머리에 피가 솟아나오는 총구멍이 찍혀 있다. 이것을 확인시키기 위해,

에스키모들이 물범의 시체를 반으로 쪼개서 그 생살을 씹어먹는 장면이 나온다.

다들 좋아라고 먹(는 장면을 찍어야 하)는데, 어째 배우들의 표정이 역겹다는 것을 숨기지 못한다. 

본의 아니게, 이 영화는 호러영화 같기도 하다.    

 

앤소니 퀸의 연기가 평범했으면, 위의 줄거리들이 재미없게 느껴졌을 것이고, 

에스키모남자의 캐릭터가 모자라거나 비호감으로 그려졌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대배우답게, 앤소니 퀸의 연기는 아주 훌륭했고, 

에스키모남자 캐릭터는 공감이 가고 순수한 사람으로 그려졌다. 

 

영화가 기승전결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에피소드 하나 그 다음 에피소드 하나 이런 식으로 병렬식으로 되어 있다. 

이런 각본을 가지고, 흥미진진하게 영화를 이어나가는 것은 니콜라스 레이의 거장으로서의 솜씨 덕분이다. 

6a00d834519ff669e2015433b94b35970c-800wi.jpg

수작 정도의 영화다. 영화의 병렬적인 구성 그리고 그 주제가 

에스키모인들의 생태 그 이상으로 나아가지 못했다는 점에서

걸작이 되기에는 무리다. 백인중심주의의 시각에서 에스키모인들을 보는 것도 재미 없다.

하지만, 에스키모인들을 굉장히 공감있게 긍정적으로 묘사했고, 그들을 타락시키는 백인들을 

비난한다. 에스키모인들의 생활을 아주 실감나게 심지어는 현장감 있게마저 묘사했다.

재미있냐고? 영화는 재미있다. 앤소니 퀸의 개인기로 영화를 흥미진진하게 끌고 나간다. 

 

5456b.jpg

5456topInno.jpg

 

이 영화의 주제는,

에스키모족의 집에 초대받아서 가면

집주인이 아내를 제공하면 거절해서는 안된다. 잘못하면 맞아죽을 수 있다.

하지만, 그 진짜 이유는,

에스키모인들이 사는 사회는 폐쇄적이고 분산되어 있다.

잘못하면 근친상간의 폐해가 생길 수 있으므로,

외지인의 피를 받아들이려는 목적이 있는 풍습인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이정도 깊이까지

그들의 사회 풍습을 파고들어가지 못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해리엔젤
    해리엔젤
  • 콘스탄트
    콘스탄트
  • spacekitty
    spacekitty
  • Robo_cop
    Robo_cop
  • golgo
    golgo
  • Sonatine
    Sonatine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안소니 퀸은 아라비아의 로렌스에서 아랍인도 연기하고.. 그리스인 조르바도 연기하고.. 에스키모도 했었네요.^^
22:21
24.07.03.
BillEvans 작성자
golgo
대배우입니다. 산타빅토리아의 비밀에서는 토종 이탈리아인도 했었습니다.
22:48
24.07.03.
BillEvans 작성자
Robo_cop
무대셋트와 실제 빙하영상을 잘 결합하여 웅장한 공간감을 영화 내에 창출해냈습니다. 지금 보아도 상당한 장관입니다.
22:49
24.07.03.
profile image 3등
외지인의 피를 받아들이려는 목적... 하니까 《미드소마》가 생각나네요
22:53
24.07.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7:55 921
HOT (약스포) 프렌치 수프를 보고 스콜세지 스콜세지 7시간 전23:42 240
HOT 2024년 7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114
HOT 롤러코스터같은 마블 팬들 3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989
HOT 다시 만난 로건과 로라 4 카란 카란 10시간 전21:00 2308
HOT 내 인생 가장 충격적이었던 영화 10 12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0:38 2586
HOT risky business (1984) 고교생 탐 크루즈. 포주가 되다. 스... 2 BillEvans 12시간 전19:11 719
HOT 조인성 영화 ‘밀수’ 일본 극장 개봉 3 e260 e260 13시간 전17:52 1057
HOT 이희준 삼성 라이온즈 시구 2 e260 e260 13시간 전17:51 1052
HOT 북미박스오피스 트위스터즈 8000만달러 오프닝 예상치 상승... 6 샌드맨33 13시간 전17:51 1500
HOT 오늘은 마크로스 사랑·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 공개 40주년 1 호러블맨 호러블맨 14시간 전16:42 674
HOT 골든 카무이 실사드라마 홋카이도 문신 죄수 쟁탈편 포스터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4시간 전16:39 720
HOT 지옥선생 누베 2025년 애니화, PV 1탄, 비주얼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4시간 전16:38 870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9만 관객 돌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6시간 전15:16 805
HOT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흥행돌풍 10 가보자 17시간 전14:31 4682
HOT (DCU) 데이비드 바티스타 DCU와 베인 역에 대한 입장 3 applejuice applejuice 17시간 전14:14 1523
HOT <퍼펙트 데이즈> 야쿠쇼 코지 내한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7시간 전13:57 1922
HOT 탈출: 프로젝트사일런스 4DX 후기 3 kknd2237 18시간 전13:08 715
HOT 일본 크리에이터가 만든 나우시카 황금 비율 맥주컵 4 카란 카란 18시간 전13:06 1202
HOT 7월 25일 괴물(2023) 웨이브에 스트리밍 1 GI 19시간 전12:05 866
HOT MPLEX에서 언더 씨즈 1, 2 연속 방송 9 totalrecall 19시간 전11:58 510
1145027
normal
푸바오사랑 23분 전07:12 86
1145026
image
가보자 1시간 전05:53 358
1145025
image
갓두조 갓두조 6시간 전01:16 391
1145024
image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00:13 835
1145023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00:02 388
1145022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114
1145021
normal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23:44 381
114502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7시간 전23:42 240
1145019
image
중복걸리려나 7시간 전23:36 460
114501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8시간 전23:13 355
1145017
normal
호오오옹이 8시간 전23:04 366
1145016
image
이상한놈 8시간 전23:04 461
1145015
image
Sonatine Sonatine 8시간 전22:43 480
1145014
image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35 653
1145013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34 303
1145012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22:33 989
1145011
normal
라인하르트012 9시간 전22:31 310
1145010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2:24 210
114500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9시간 전22:18 437
1145008
normal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09 266
1145007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52 266
1145006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1:50 377
1145005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12 237
1145004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1:06 452
1145003
image
카란 카란 10시간 전21:00 2308
1145002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0:50 459
1145001
image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0:38 2586
1145000
image
10시간 전20:36 738
1144999
image
BillEvans 12시간 전19:11 719
1144998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2 1057
1144997
image
샌드맨33 13시간 전17:51 1500
1144996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1 1052
1144995
image
e260 e260 13시간 전17:51 754
1144994
normal
기운창기사 기운창기사 13시간 전17:36 893
1144993
image
이상한놈 14시간 전17:03 1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