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울산의 별 - 간단 후기

소설가 소설가
1555 6 4

최근에 <정순>을 감상한 뒤 주연이셨던 김금순 배우님 필모에 <울산의 별>이 있더군요. 우선은, 제목 때문에 <강릉> 같은 조직폭력배 영화라 지레 짐작해 걸렀던 기억이 떠오르더군요. 반성합니다. 제목 때문에 영화를 거르는. 물론 영화를 보기 전에 제가 의식하지 않아도 알게 되는 몇몇 영화를 제외하고는 웬만해서는 영화 정보 자체를 보지 않고(알려고 하지 않고) 가는 탓이기도 했습니다. 거기다 조폭 영화는 웬만해서는 거르기 때문에, 이게 선입견을 확고한 결정으로 가게끔 만들었네요. 아주 간혹 벌어지는 일이기는 합니다만, 거듭 스스로에게 반성하게 됩니다. (제목을... 조금 변경하셨어도 됐을 건데요. 다 본 지금도 제목이 안티인 듯한.)

 

스크린샷 2024-04-19 120019.png.jpg

 

 

와 참. 벌써 몇 줄을 썼다 지우기를 반복하는데요, 이 영화 참 한마디로 정리하기 어렵습니다. 삶의 단면이라기에는 너무 많은 우리 삶을 담았고, 이를 풀어내면 구구절절해져버리네요. 그러한 관계로 포탈에 기재된 내용을 긁어올게요. 

 

남편의 사고사 이후 조선소에 일하며 생계를 이어가는 윤화는 어느 날 급작스러운 해고 통보를 받는다. 비트 코인으로 전 재산을 날린 아들과 학업은 뒷전인 채 서울로의 탈출만 꿈꾸는 딸. 그리고 ‘남편 잡아먹은 여자’라 욕하며 땅을 빼앗으려는 친척들까지.. 각자가 직면한 자신들의 고통 때문에 서로를 배려할 수가 없는 가족. 우리 가족은 행복할 수 있을까? 우리의 끝은 과연 무엇일까?

 

윤화는 억척같이 살아갑니다. 남편이 죽고 20년, (남편 동료들의 도움으로 조선소에 입사해) 여자라고는 보기 힘든 분야에서 홍일점으로 죽을힘을 다합니다. 그녀의 직업은 바로 용접공입니다. 그런 그녀에게 회사는 퇴사를 권합니다. 시스템상 순번이라며. 

윤화는 모질게 버텨왔던 삶에 잔재하는 것들에 낙담합니다. 코인으로 집을 담보 잡힌, 그것도 모자라 섣부르게 선배를 믿고 투자해 날려버린 아들과 아직 고등학생인 딸이 있을 따름입니다. 뒤집어 보면 남은 게 없는 인생이라는 뜻이 됩니다. 여기에 '남편 잡아먹은 여자'라는 구실로 무시하기 바쁜 친척들이 남편의 제사를 빌미로 들이닥칩니다. 

그날, 같은 팀원들은 조선소에서 늙은 오징어를 낚습니다. 이를 빌미로 회식을 하자고 윤화에게도 권합니다. 드세게 살며 남자처럼 변해버린 윤화는, 20년 전에 죽었음에도 자신을 형수라고 부르는 팀원들에게, 제사라는 말로 일갈합니다. 

 

윤화의 분기탱천은, 이후 발발합니다. 아들로 인해, 친척들로 인해, 회사로 인해. 

 

아마 영화를 보는 많은 분들은, 공감하거나 또 자문하거나 하는 지점이 생겨납니다. 회사가 나에게 해고 통보를 하면 어떻게 될까? 나도 윤화처럼 소위 진상 짓을 하며 일하겠다고 버틸까? 아니라면 깔끔하게 그만두고 다른 직장을 찾을까, 라는. 

아마도 진상 짓을 하겠다, 라는 쪽은 소위 자신의 인생을 또 열정을 바친 분들일 겁니다. 그렇다고 깔끔하게 그만두는 분이 그렇지 않다는 뜻이 아니라 뿌리 박힌 것을 조금 더 쉽게 털어낼 수 있는 위치와 환경이 아닐까. 

영화 속 윤화는, 그 어느 것도 쉽게 떨쳐낼 수가 없는 위치입니다. 남편과 살았던 집은 담보 잡힌 상태, 딸은 서울로만 가려들고, 아들은 무직에 일확천금이나 노리고 있으니. 

 

해법이 생겨날까요? 

 

이를 정기혁 감독은, 울산이라는 지역과 자신만 알고 가졌을 깜냥으로 풀어갑니다. 그 속에서 배우 김금순은,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피눈물 흐를 것 같은 삶을 찰떡같이 연기해 냅니다. 회사가 전부라고 믿고, 그것밖에는 호구지책이 없던 윤화에게 '해고'는 인생의 버팀목이 한꺼번에 무너지는 인생의 실패와 다름없을 겁니다. 남편이 죽었어도 일을 할 수 있기에 살아갈 수 있었고, 아들이 사고를 쳐도 일을 할 수 있기에 버텨낼 수 있었을 겁니다. 그런 그녀에게 해고, 라는 청천벽력이 가해지자 그녀는 마치 미친 사람처럼, 또 지푸라기라도 잡으려는 사람처럼 발악합니다. 그 발악에 공감하고 그로 인해 마음 저린 관객은 한둘이 아니었을 듯합니다. 

 

마치 켄 로치의 영화를 보는 듯했답니다. 감독 정기혁이 앞으로 어떤 영화를 만들어갈지 모르겠지만, 분명한 하나는, <울산의 별>은 켄 로치에도 뒤지지않는 페이소스를 담은 영화라는 겁니다. 

 

비록 모든 영화적 진행 상황이 거의 끝에 다다라 OTT에 공개되고 있습니다만, 어디서든 또 어떻게든 괜찮은 영화다, 좋은 영화다, 라고 평가할 수 있는 영화라는 겁니다. 그리고 혼신의 힘을 다한, 정말 죽을힘을 다한 김금순의 연기 역시 박수 받아 마땅했습니다. 비록 뒤늦게 이 영화를 보고, 또 영화에 대한 선입견으로 관람의 기회 역시 양도했더랬지만, 지금에라도 좋은 영화를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그러며 이런 말씀도 던져보게 됩니다. 우리는 영화 속 윤화처럼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 네, 물론 제 답은 네, 입니다. 다만 영화 속 윤화 같은 상황이 가급적이면 아무에게도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게 된다는 거지요. 늙은 오징어와 낡은 자전거로 상징될 윤화는, 적어도 영화 속에서는, 아직 나아갈 곳을 찾지 않은 채 마무리되니까요. 윤화가 앞으로 나가기를 엔딩타이틀 이후에도 바라게 되더이다. 앞서 언급한 질문처럼, 윤화의 삶은, 보통의 우리네 삶이기 때문입니다. 

 

잘 살아라 윤화, 그리고 김금순 배우님도!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오다기리죠
    오다기리죠

  • c2

  • 이상건
  • 吉君
    吉君
  • Robo_cop
    Robo_cop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선뜻 보기 힘든 영화 같지만 용기를 내보겠습니다.

12:38
24.04.19.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Robo_cop
정말 켄 로치 영화 같았어요. 쉽지 않은 영화이겠지만 마음에 감기는 감정은 분명했답니다.
12:43
24.04.19.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이상건
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5:59
24.04.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presidentssc님 소설 [애인이랑 야구보기] 이벤트 당첨자입... 1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23:32 492
HOT 2024년 6월 16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1시간 전00:01 677
HOT 개인적으로 분위기가 섹시했던 영화들 25편 3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42 577
HOT 약스포) 지난주,이번주해서 원더랜드,존오브인터레스트,인사... 3 갓두조 갓두조 2시간 전23:39 219
HOT (약스포) 마거리트의 정리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2시간 전23:36 150
HOT 원더랜드를 보고 2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2시간 전23:32 284
HOT 거칠고 강렬하며 폭발적인 영화 8편 4 Sonatine Sonatine 4시간 전21:06 1567
HOT (*스포 포함)<퓨리오사> 심층 해설 8 카란 카란 9시간 전16:16 1156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4 판자 3시간 전22:40 343
HOT 어메이징 디지털 서커스에 대하여 2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07 204
HOT 게임덕후의 개인적으로 최고의 게임 원작 영화 모음 12 스누P 5시간 전19:54 1057
HOT AI로 영화를 만든다니... 6 도삐 도삐 3시간 전22:30 894
HOT [나쁜 녀석들] 시리즈 전세계 10억 달러 흥행 돌파 2 시작 시작 3시간 전22:30 549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0만 관객 돌파 2 시작 시작 3시간 전22:28 357
HOT 성수동 파묘 팝업스토어 오픈소식입니다.이달23일까지 1 내일슈퍼 4시간 전21:25 558
HOT 영화 <킹덤> 5편 7월부터 촬영 시작 6 카란 카란 5시간 전20:00 1452
HOT 니캡(KNEECAP) 공식 예고편 공개 2 또또비됴 5시간 전19:57 409
HOT 박주현 드라이브 3 e260 e260 6시간 전18:53 682
HOT <마담 웹> 7월 13일 넷플릭스 공개 4 도삐 도삐 7시간 전18:27 929
HOT (DCU) 영화 어소리티 제작 시동 2 applejuice applejuice 7시간 전17:55 759
HOT ‘인사이드 아웃 2‘ 200만 돌파 6 crazylove 7시간 전17:53 1711
1140928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분 전01:51 21
1140927
image
44분 전01:08 193
1140926
image
밀크초코 밀크초코 1시간 전00:50 198
114092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42 180
114092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31 140
114092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26 139
1140922
normal
BillEvans 1시간 전00:21 131
1140921
normal
모더래스트 모더래스트 1시간 전00:03 294
1140920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0:01 677
1140919
image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48 326
1140918
image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42 577
1140917
image
갓두조 갓두조 2시간 전23:39 219
1140916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2시간 전23:36 150
1140915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2시간 전23:32 284
1140914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2시간 전23:22 245
1140913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23:17 229
1140912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2시간 전23:15 212
1140911
normal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12 391
1140910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11 146
1140909
image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07 204
1140908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2:57 518
1140907
image
판자 3시간 전22:40 343
1140906
image
판자 3시간 전22:37 172
1140905
normal
도삐 도삐 3시간 전22:30 894
1140904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22:30 549
1140903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22:28 357
1140902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22:27 267
1140901
normal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2:21 160
1140900
image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2:12 218
1140899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1:55 246
1140898
image
내일슈퍼 4시간 전21:25 558
1140897
image
Sonatine Sonatine 4시간 전21:06 1567
1140896
normal
Sbp 5시간 전20:05 208
1140895
image
카란 카란 5시간 전20:00 1452
1140894
normal
또또비됴 5시간 전19:57 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