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폴아웃 (2024) 오랜만에 보는 걸작 SF. 스포일러 아주 약간.

BillEvans
7657 5 8

scenesearch.jpg

images.jpg

 

이 드라마는 딱 이런 느낌이다.

존 포드감독의 걸작인 "수색자"를 레퍼런스로 삼아 만든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다.

황량한 사막을 헤메다니는 다크한 안티히어로. 잔인하고 비정하고 그러면서도

내면적으로 상처입고 황량한 영혼. 가망 없는 목적을 찾아 수십년을 헤메다니는 암울한 여정. 

 

이 드라마에서는 사막 대신, 핵전쟁 후 아무것도 남지 않은, 방사능으로 가득한 폐허가 주무대다. 하지만 그 폐허의 모습은 위 사진의 사막과 아주 흡사하다. 

 

이 폐허 위에 사람들이 모여든다. 그들은 가망 없는 방랑을 하는 사람들이다. 각자 간절한 이유들이 있다. 

그 목적 때문에 이백년 동안 이 폐허와 방사능 속을 헤메다니는 절망스런 남자가 주인공이다. 딱 "수색자"의 존 웨인 캐릭터다.

 

전성기 마블 영화를 보는 느낌이다. 

드라마 내내 긴장감을 팽팽하게 유지시켜나가는 것이 인상적이다. 가끔씩 느슨하거나 쉬어가는 부분이 

있을 법도 하건만 이 드라마는 그렇지 않다. 

 

아주 다른 배경의 인물들이 주인공 그룹을 이룬다. 이들은 방사능으로 가득한 황무지를 각기 다른 이유로 헤메다닌다. 

마카로니웨스턴영화 비슷한 느낌도 난다. 하지만 마카로니웨스턴영화 주인공은 총솜씨가 있고 

권선징악이라는 안심되는 결말도 있다. 이 영화에서는 그런것이 없다. 폭력과 잔인함이 일상생활의 방식이

되어있으며, 이 폭력은 끝없는 고통이 표출되는 한 방식이다. 악역조차도 혼자 안 보이는 데서는 자살하려고 입에 

총구를 쑤셔박는 세계다. 그렇다면 이 드라마에서 진정한 악역은 누구일까? 사실 이것이 이 드라마의 주제다. 

 

이 드라마는 아주 미국의 지금 현상황을 상징하고 있다.

부자들은 엘리트의식을 가지고 자기들만의 담을 높이 쌓은 다음 거기 숨어서 안락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사람들은 방사능으로 가득한 황무지에서 방사능으로 가득한 물을 마시고 도마뱀을 먹고 사는데,

그들은 케익이며 커스터드며 심지어는 캐비어까지 먹는다. 언젠가 방사능이 사라지면 

다시 담으로부터 나와 엘리트가 되어 예전인류세계를 재건하는 데 앞장서리라는 계획은 가지고 말이다. 

서브프라임모기지위기를 낳은 것은 뭐다? 이윤을 추구하느라 모기지대출을 저소득층에게까지 

마구 빌려준 대기업들이다. 경제 내에 위험을 엄청나게 축적시켜 놓고 뻥하고 터지자 

국민들의 세금으로 천문학적인 돈을 착복한 대기업들이다. 돈을 대기업에게 다 빼앗기고 사람들은 가난해진다.

집을 잃은 사람들은 도시로 나가서 빈민층구역에 몰려들어 바글거리며 산다. 모든 물자가 부족하다. 

책임을 진 대기업은 없다.

사람들이 화가 나서 월스트리트로 몰려들어 시위하자 명품옷을 입고 빌딩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며 

비웃던 것이 대기업 사람들이다. 자기들만의 담을 세워놓고 마치 금융위기라는 것이 없었다는 듯 안락하게 산다.

이 우스꽉스러우면서도 비극적인 세계를 SF쟝르 안에 재현해놓는다. 

 

담장 안에서 태어나,

소박하지만 안락하고 행복하게 소규모공동체를 이루어 살아가던 세계 속의 주인공이 담장을 나오자 발견한

진실은 이것이다. 

아주 잘 쓰여진 각본이라서 여러가지 주제들을 심도있게 녹여넣으면서도 드라마가 번잡하지 않다. 깔끔하다. 단, 매카시광풍을 연상시키는 공산주의 색출장면은 좀 낡은 감이 있다. 너무 많이 나와서 클리셰화한 감이 있기 때문이다. 

 

상징을 생각하지 않고서라도 이 드라마는 아주 재미있다. 마카로니웨스턴을 SF물로 변환하였기에 모든것이 탄탄하다. 수많은 마카로니웨스턴영화들이 등장해서 확고하게 수립한 클리셰며 줄거리며 하는 것을 드라마 내에 가져왔기 때문이다. 드라마 내내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장면들이 나온다. 그래도, SF물로 완벽하게 변환시킨 세계관 속에서 아주 개성적인 인물들이 나와서 개연성 있는 사건들을 벌이자, 이런 것들도 아주 생생하게 살아난다. 새롭게 보인다. 기존 영화의 기계적인 차용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캐릭터들을 잘 살리는 방법을 안다. 처음 몇십분 본 다음, 이 캐릭터는 이런 사람이다 하고 한 마디로 요약할 수 있을 정도로 분명하면서도 개성적인 캐릭터들이다. 그리고 선역은 없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악역도 아니다. 이 모순된 세계를 살아가다보니 그렇게 된 사람들이다. 그리고 다들 끝없이 고통 받는다.

 

그러고보니, 서로 괴롭히고 사람들을 죽여대고 했어도, 그들 중 자기욕심을 추구한 사람들은 없다. 순수하게 자기 가치관을 추구한 사람들이다. 위기에 처한 자기 가족을 찾겠다는데, 누가 뭐라 할 수 있겠는가? 하지만 이 지랄맞은 세계에서는, 그러기 위해 다른 사람들을 죽이고 모가지를 자르고 해야 한다. 주인공이 아무리 순수해도 말이다. 아주 불편한 진실이다. 이런 세계를 만드는 것이 돈벌이가 된다고 생각하는 대기업-권력자들은 또 무엇인가? 너무 음모론스러운 주제가 아닐까 생각했는데, 이 주제는 이제 시작이고, 시즌2에서 본격적으로 이것을 다룬다고 하니 그저 기대가 클 뿐이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다크맨
    다크맨

  • 이상건

  • 옥수동돌담길
  • golgo
    golgo
  • 해리엔젤
    해리엔젤

댓글 8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게임으로 재밌게 즐겼던 세계관인데.. 그 원작 게임 배제하고도 잘 만든 드라마인가 봅니다. 기대되네요.^^

18:06
24.04.18.
BillEvans 작성자
golgo
전성기 때 마블영화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22:02
24.04.18.
BillEvans 작성자
다크맨
상당히 영리하고 감칠 맛 있게 영화를 만드는 법을 아는 것 같았습니다.
15:39
24.04.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초 앞, 일초 뒤]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11시간 전10:18 604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호불호 후기 모음 8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09:58 6707
공지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4.05.16.13:34 2400
HOT 멜깁슨 매드맥스3 썬더돔 팜플렛 1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20:32 493
HOT 심심해서 만들어본 음식으로 맞춰보는 영화 퀴즈 5 스누P 1시간 전20:14 289
HOT 보라색 비가 나를 감싸는 그날 '퍼플레인'(1984) 4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20:02 288
HOT 북미 빌리지시네마에 '퓨리오사' 버거, 치킨텐더,... 1 NeoSun NeoSun 4시간 전17:43 480
HOT <설계자> 캐릭터 관계도 공개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8:54 447
HOT 퓨리오사 불호 후기(스포 포함) 7 알렉산더피어스 알렉산더피어스 4시간 전18:03 902
HOT Alucarda, la hija de las tinieblas (1977) 호러강국 멕시... 6 BillEvans 7시간 전14:26 571
HOT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길 후기 스포 x 2 루니 4시간 전17:36 355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2차 예고편 공개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7:32 493
HOT 도호, 애니 제작사 사이언스 사루를 자회사화 3 중복걸리려나 5시간 전16:43 455
HOT 퓨리오사 돌비시네마 후기(흐름 약스포) 4 MEKKA MEKKA 5시간 전16:12 891
HOT 아쉬운 <설계자> 9 마이네임 마이네임 5시간 전16:08 2814
HOT '설계자' 후기...아쉬운 리메이크 15 golgo golgo 6시간 전15:57 3831
HOT 야마다 나오코 [너의 색] 예고편+전단지 비주얼 2 중복걸리려나 6시간 전15:17 542
HOT (DCU) 그린 애로우& 블랙 카나리 제작 루머 3 applejuice applejuice 8시간 전14:00 881
HOT <서울의 봄> 일본판 포스터 4 카란 카란 8시간 전13:13 1569
HOT 티빙-웨이브 합병 임박…'넘버원 K OTT' 탄생 2 시작 시작 8시간 전13:10 1592
HOT 어제 드림 시나리오를 봤던 간단한 후기입니다. 6 갓두조 갓두조 9시간 전12:50 729
HOT 유명 감독들과 페르소나 배우들 1 NeoSun NeoSun 9시간 전12:41 875
1137789
image
NeoSun NeoSun 9분 전21:57 75
1137788
image
중복걸리려나 12분 전21:54 83
1137787
image
e260 e260 25분 전21:41 133
1137786
image
e260 e260 26분 전21:40 131
1137785
image
e260 e260 26분 전21:40 151
1137784
image
미끄래곤 미끄래곤 55분 전21:11 609
1137783
image
내일슈퍼 56분 전21:10 257
1137782
normal
Batmania Batmania 1시간 전21:05 244
1137781
image
Sonachine Sonachine 1시간 전20:54 132
1137780
image
Sonachine Sonachine 1시간 전20:46 167
1137779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20:32 493
1137778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20:21 289
1137777
image
스누P 1시간 전20:14 289
1137776
image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20:02 288
1137775
image
Wikikill Wikikill 2시간 전19:49 414
1137774
image
중복걸리려나 2시간 전19:45 401
1137773
image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19:42 445
1137772
normal
소수관측 소수관측 2시간 전19:36 371
113777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8:54 447
1137770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18:19 866
1137769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8:07 327
1137768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8:04 485
1137767
normal
알렉산더피어스 알렉산더피어스 4시간 전18:03 902
1137766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8:01 389
1137765
image
카스미팬S 4시간 전17:54 204
1137764
image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4시간 전17:54 438
1137763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50 830
1137762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46 252
1137761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43 480
1137760
normal
루니 4시간 전17:42 385
1137759
normal
루니 4시간 전17:36 355
1137758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7:35 281
1137757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7:32 493
1137756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5시간 전17:06 445
1137755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시간 전17:04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