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
  • 쓰기
  • 검색

[범죄도시 4] 국내 언론 매체 리뷰 모음 - 2

시작 시작
3728 0 5

[Y리뷰] 강렬하고 화끈한 '범죄도시4'…전작 넘어선 오락영화의 쾌감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2/0002023690?sid=103
이외에도 쉴 틈 없는 코미디나 과장된 웃음에 치중하기보다도 1,2편에서 느껴졌던 수준의 무게감으로 중심을 잡은 것 역시 한층 더 안정감을 준다. 적당한 완급조절을 유지하는 덕분에 극은 통쾌함, 유쾌함, 호쾌함, 화끈함, 강렬함, 강력함을 전달하면서도 담백함을 잃지 않는다.
물론 아쉬운 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대규모 변주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여러 차례 지적받았던 뻔한 서사와 익숙함과 낡음의 경계에 서있는 코미디 요소 등은 여전하다. 이를 기본이 보장된 '아는 맛'의 즐거움으로 볼 것인지, 빈약하고 뻔한 '자기복제'로 받아들일지는 관객의 몫이다.


'범죄도시4' 마동석의 '퍽퍽퍽' 불맛 펀치, 이 맛에 보지 [TEN리뷰]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658386
'범죄도시' 시리즈의 정체성 마동석의 불맛 펀치는 역시나였다. "정교한 복싱"을 보여주겠다던 마동석의 다짐이 그대로 드러났다. 더욱 실감 나는 '퍽퍽퍽'음향 효과에 마동석의 잽, 펀치는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마지막 백창기(김무열), 마석도(마동석)의 대결신은 그야말로 화려하다. "고수들의 싸움" 마동석의 말이 딱 들어맞는다.


[리뷰] 범죄도시4, “퍽퍽퍽퍽! 게임오버” (허명행 감독, 마동석 VS. 김무열)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38&aid=0000064243
<범죄도시>는 기본적으로 감히 손댈 수 없을 것 같은 강력범죄자들을 뒤쫓는 마석도와 그 동료형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악당은 다양하다. 하나같이 잔인하고, 잔혹하고, 싸움을 잘한다. 그에 맞서는 마석도는 항상 혼자이고, 주먹이 세고, 유머가 있다. 시리즈(프랜차이즈)를 이어가며 관객들은 언제나 마동석이 몇 차례 칼에 맞기는 하겠지만 결국 강펀치로 악당을 K.O 시키고 동료들과 얼싸안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안다. 그래서 악당이 흉악할수록, 싸움을 잘 할수록 마석도의 펀치 파워에 대한 기대심도 높아지고, 카타르시스에 대한 만족치도 올라간다.


"박지환 웃겨서 눈물날 정도"...'범죄도시4', 4배 더 재밌어졌다 [리뷰]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292440
이러한 가운데, 범죄자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장이수(박지환 분)의 활약은 이번에도 대단했다. 그동안 영화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했던 장이수는 이번에도 웃음을 이끌어내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정 명품 브랜드 옷과 긴 머리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 낸 장이수는 마석도에게 대들면서도 꼼짝 없이 당한다. 또 마석도 뒤에서 조용히 내뱉는 욕은 웃음 적중률 100%다. 시사회 현장에서 웃다가 눈물을 보인 이도 있을 정도. 이제 영화에서 등장하지 않으면 괜히 아쉬운 장이수는 이번 시리즈의 엔딩곡까지 부르며 다음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도 불러일으킨다.


'범죄도시4', 아는 주먹 맛에 더해진 시의성[씨네리뷰]
http://www.celuvmedia.com/article.php?aid=1713250800475413011
전편의 무술감독 허명행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만큼 액션신은 전체적으로 한층 깔끔해졌다. 마석도의 펀치가 여전히 강력하고 통쾌한 것은 물론, 용병 출신답게 백창기의 지체 없는 단검 액션도 볼거리를 제공한다. 백창기의 액션은 불필요한 칼놀림 없이 간결하고 세련되게 이어진다.
'범죄도시4'는 유명인 사칭 사기, 코인 사기 등 조직적으로 이루어지는 온라인 범죄 피해가 큰 세태를 반영한다. 이에 마석도 역시 어느 때보다 진지해졌다. "형, 나 저 XX들 잡아야 돼"라며 간절함을 드러내고 수사권을 잃고 분노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며, 유쾌한 액션에 '형사로서' 마석도의 고민도 담아냈다.


[리뷰] '인간형사' 마석도이기에 더 강력해진…영화 '범죄도시4'
https://digitalchosun.dizzo.com/site/data/html_dir/2024/04/16/2024041680194.html
액션에는 더 힘이 실렸고, 웃음 타율도 여전히 높다. 그리웠던 장이수(박지환)이 등장하며 속도감에도 급물살을 탄다. 그러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을 더했다. 사이버 수사대로 공조하게 되는 이주빈의 존재감까지도 웃음과 매력을 더한다. 극의 중심이 되는 디지털 범죄 조직에 대한 설명은 축소됐다. 백창기를 검거하는 과정도, 설명적인 요소 대신 속도감이 부각된다. 선택과 집중의 몫이지만, 개연성적인 면에서 물음표가 남는 이유다.


마동석의 강력한 네 번째 펀치 '범죄도시4' [정지은의 리뷰+]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1&aid=0004328524
더불어 서브 빌런인 장동철은 IT 천재라고 불리며 자신에게 취한 오만함과 타인을 향한 조롱 섞인 행동들을 통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서사를 한층 더 흥미진진하게 만든다. 특히 전편들에 이어 등장하는 신 스틸러 장이수는 나오는 장면마다 폭소를 유발할 만큼 '범죄도시4'의 유머 부분을 묵묵히 담당한다. 물론 현봉식, 이주빈을 비롯해 추가적으로 등장하지만 허무하게 퇴장하는 배우들은 대책 없이 소비되는 경향이 있어 아쉬운 부분도 분명 있지만 '범죄도시' 시리즈가 전하고자 하는 권선징악의 메시지, 그리고 통쾌한 액션까지 알차게 챙긴 점은 관객들을 다시 한번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리뷰] 빠르고 묵직한 액션이 돋보이는 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4'
http://www.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69&category=170&item=&no=33121
<범죄도시4>는 그런 의미에서 여전히 유용한 '엔터테인먼트 영화'이고 '웃고, 떠들고,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주는 영화'이기도 하다. 다만, 이번 작품이 전작에 비해 액션이 묵직해 진 것과 동시에 내용도 조금은 묵직하고 어두운 면이 있다는 점을 알려드리고 싶다.


[리뷰] 마동석 주먹 앞에 장사 없고, 김무열은 단도처럼 잔인 (Feat. 박지환, 이동휘 등)"
https://www.slist.kr/news/articleView.html?idxno=541670
마동석의 리얼 복싱 액션은 역시나 짜릿하고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그의 묵직한 주먹 앞에 장사는 이번에도 없었다. 그리고 김무열은 단도를 주무기로 한 백창기의 자비 없는 잔인함을 여실히 보여줬다. 마동석만큼 거대하지는 않지만 단도와 잘 어울리는 날렵하고 탄탄한 몸매로 휘황찬란한 액션을 선보이며 위압감을 조성했다.


[리뷰] 더 세졌다..'범죄도시4', 또 증명한 '장르가 마동석'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3228609
'범죄도시4'는 '권선징악'이라는 결말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달려가면서도, 새로운 '빌런'의 등장에 더 쫄깃한 스릴을 선사한다. 네 번째 시리즈의 빌런을 맡은 김무열은 익숙하면서도 생경한 매력으로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백창기'는 단검을 주무기로 사용하며 날렵하고 예리한 액션을 선보인다. 이는 '마석도'의 액션과 대비되고, 두 사람이 정면승부를 벌이는 비행기 신은 '범죄도시4'의 백미다. 1편의 "혼자야?, "어, 아직 싱글이야"의 뒤를 잇는 명대사도 기대해 볼 만하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대체로 반응 좋은 듯한데.. 대중의 선택은 어떨지...
20:28
24.04.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초 앞, 일초 뒤]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11 익무노예 익무노예 19시간 전10:18 719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호불호 후기 모음 9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09:58 7343
공지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4.05.16.13:34 2441
HOT 퓨리오사 후기 스포 X (극찬에 가까운 조밀 예찬론) 4 Sonachine Sonachine 5시간 전00:33 569
HOT 클로이 자오 신작 [햄닛] 정보 3 필름매니아 6시간 전00:06 718
HOT 2024년 5월 23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6시간 전00:01 757
HOT 일본영화 먹방소재 "식운" OTT로 재관람 후기 5 카스미팬S 6시간 전23:49 480
HOT 나쁜녀석들에서 가장 웃겼던 장면 ㅋㅋ 2 Sonachine Sonachine 6시간 전23:24 599
HOT '설계자' 두 눈 직접 감상 후기 5 살찐성인 7시간 전22:59 1161
HOT [드림 시나리오] 혼자 튀면 위험해.. 6 힙합팬 힙합팬 7시간 전22:18 364
HOT [드림 시나리오] 이 영화 즐긴 결정적 객관 지표! 6 힙합팬 힙합팬 8시간 전22:14 250
HOT 애니제작사 샤프트 가스라이팅 사건 5 중복걸리려나 8시간 전21:54 410
HOT 생각보다 동조자가 크게 관심을 못 받네요. 9 미끄래곤 미끄래곤 9시간 전21:11 2488
HOT 퓨리오사 - 때로는 모르는게 더 좋은 것도 있다. (불호) 4 Batmania Batmania 9시간 전21:05 634
HOT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미학 2 Sonachine Sonachine 9시간 전20:54 290
HOT 멜깁슨 매드맥스3 썬더돔 팜플렛 2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9시간 전20:32 995
HOT 심심해서 만들어본 음식으로 맞춰보는 영화 퀴즈 9 스누P 10시간 전20:14 490
HOT 보라색 비가 나를 감싸는 그날 '퍼플레인'(1984) 5 Sonachine Sonachine 10시간 전20:02 551
HOT <설계자> 캐릭터 관계도 공개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1시간 전18:54 637
HOT 퓨리오사 불호 후기(스포 포함) 7 알렉산더피어스 알렉산더피어스 12시간 전18:03 1564
HOT 북미 빌리지시네마에 '퓨리오사' 버거, 치킨텐더,... 2 NeoSun NeoSun 12시간 전17:43 656
HOT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길 후기 스포 x 2 루니 12시간 전17:36 459
1137817
image
NeoSun NeoSun 2분 전06:12 19
1137816
image
NeoSun NeoSun 4분 전06:10 19
1137815
normal
알버트웨스커 1시간 전04:16 345
1137814
image
영화에도른자 3시간 전02:54 145
1137813
normal
영화에도른자 3시간 전02:26 179
1137812
image
영화에도른자 3시간 전02:22 198
1137811
normal
탱구르르 4시간 전02:12 177
1137810
image
applejuice applejuice 5시간 전00:53 460
1137809
image
Sonachine Sonachine 5시간 전00:33 569
1137808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00:33 366
1137807
image
카란 카란 6시간 전00:06 332
1137806
image
필름매니아 6시간 전00:06 718
1137805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00:01 757
1137804
image
카스미팬S 6시간 전23:49 480
1137803
image
카란 카란 6시간 전23:48 265
1137802
image
카란 카란 6시간 전23:40 291
1137801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3:28 395
1137800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3:26 136
1137799
normal
Sonachine Sonachine 6시간 전23:24 599
1137798
normal
힙합팬 힙합팬 7시간 전23:07 735
1137797
normal
Sonachine Sonachine 7시간 전23:01 257
1137796
image
살찐성인 7시간 전22:59 1161
1137795
normal
Sonachine Sonachine 7시간 전22:52 112
1137794
normal
dolstone dolstone 7시간 전22:44 284
1137793
normal
밀크초코 밀크초코 7시간 전22:30 561
1137792
normal
Sonachine Sonachine 7시간 전22:30 1091
1137791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7시간 전22:21 156
1137790
normal
힙합팬 힙합팬 7시간 전22:18 364
1137789
image
힙합팬 힙합팬 8시간 전22:14 250
1137788
normal
svyi 8시간 전22:11 698
1137787
image
NeoSun NeoSun 8시간 전21:57 369
1137786
image
중복걸리려나 8시간 전21:54 410
1137785
image
e260 e260 8시간 전21:41 390
1137784
image
e260 e260 8시간 전21:40 411
1137783
image
e260 e260 8시간 전21:40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