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우묵배미의 사랑 (1990) 박중훈, 최명길, 유해리 주연의 걸작 멜로드라마.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1257 4 11

70q6RmtgbhvGWsEH7qsDxhztyaj.jpg

 

우묵배미의 사랑은 지금 제대로 감상하기 어렵다. 

시대가 바뀐 탓이다. 도시화 도시화의 와중에 시골로 밀려난 소외계층의 사랑이야기를 다룬 것이니까, 

그들에게 감정이입하고 그 시대의 맥락을 이해할 수 있어야 영화가 비로소 눈에 들어온다.

우묵배미가 그런 곳이다. 사회의 음지에서 상처 받은 사람들이 모여 아둥바둥거리거나 혹은

서로 위안을 주며 살아가는 곳. 1980년대 사회는 번영으로 가고 있는데, 그들은 왜 음지에서 찌꺼기처럼 

살아가는가? 두 남녀의 불륜이야기를 그린 영화이지만, 이 영화는 단순히 불륜을 소재로 하지 않았다. 

그들이 불륜을 저지르며 사랑을 확인하는 공간은 사회의 음지다. 불륜을 저지르며 여자는 행복한가? 아니다.

여자는 상처 입고 살았기에, 더 이상 상처를 입고 싶지 않아서 사랑을 한다.

다운로드 (1).jpg

최명길은 사회의 음지인 우묵배미에서도 불쌍한 사람이다. 남편 이대근은 사회에 나가서는 무시당하고 기죽어 산다. 

하지만 집에 와서는 아내를 매질하고 학대한다. 얻어맞고 눈이 밤탱이가 되어서 작은 방직공장에 나와서 하루 종일 막노동을 하고 집으로 또 얻어맞으러 간다. 출구가 없는 절망스런 삶을 살고 있다. 

바람둥이 박중훈은 최명길의 사정을 잘 모르고 그냥 이쁘장하니까 눈독 들인다. 그리고 유혹한다. 

절망스런 삶을 살던 최명길은 박중훈에게 빠져들어 혼신을 다해 기댄다. 

바람둥이 박중훈은 최명길과 어떻게 잘 해보자는 생각이 없다. 

 

절망적인 삶을 팔자이자 운명이겠거니 하고 순응하고 살던 착하기만 한 여자가, 

안식을 줄 수 있는 사랑을 만나자 한없이 기대었는데, 그 남자가 갖고 놀만큼 논 다음 차 버린다는 내용이다. 

최명길은 절망하여 남자와 이별한 다음 우묵배미로부터 사라졌는데, 그 여자의 성격상

사회의 음지에서 더 음지로 빠져들었을 것이다. 

 

이 영화의 최명길 캐릭터는 아마 우리나라 영화사상 가장 절망적이고 불쌍한 캐릭터일 것이다.

이것은 박중훈에게는 쾌락 정도에 불과했지만, 최명길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생명을 주는

그런 사랑이었다. 최명길이 일생일대의 연기를 이 영화에서 해서,

불쌍하고 간절하고 절망적이고 결국에는 큰 상처를 입고 어둠 속으로 사라지는 여자의 연기를

엄청 잘 해냈다. 이 영화를 한번 본다면, 이 영화 속 최명길 캐릭터를 잊을 수 없다.

img.jpg

중산층 혹은 상류층 여자가 고독해서 저지르는 불륜이 아니다. 사회의 가장 절망적인 장소에서 

상처 받으며 사는 여자가 소중하게 받아들이는, 자기 영혼의 모든 것을 건, 세상에서 유일하게 안식과 위안을

주는 그런 사랑이다. 상처 입은 발버둥이다. 하지만 결국 배반당한다. 

애초에 박중훈의 입장에서 그가 어떤 사람이고 왜 최명길에게 접근하는지 다 보여주기 때문에,

그저 한없이 기대고 박중훈을 믿는 이 착한 여자가 참 비극적으로 보인다.

다운로드.png.jpg

최명길 외에도 박중훈에게 상처 입으며 사는 또 한 여자가 나온다. 

바로 전직 창녀였다가 박중훈과 결혼한 아내다. 바람 피우는 박중훈 때문에 늘 가슴 앓으며 산다. 

하지만 최명길과 달리, 그녀는 강인하고 생활력 있다. 조금씩 조금씩이라도 사회적으로 상승할 인물이다. 

그녀와 대비되어, 최명길은 더 불쌍하게 보인다.  

 

굉장히 잘 만든 멜로드라마다. 마구마구 심금을 울린다.

하지만 이 영화가 말했던 당대의 이야기를, 지금 와서, 만들어진 당시처럼 캐치하는 것이 가능할까?

시간이라는 잣대를 이겨내야 비로속 걸작이라는 평가를 받겠지만 말이다.

 

* 박중훈이 진짜 나쁜 놈인 것이, 나중에 최명길을 그리워하는 이유가 "그 여자 몸이 뜨거워서, 안으면 온몸이 녹아 없어지는 기분이었지"이다. 끝까지 자기 쾌락의 대상으로 최명길을 기억한다. 그녀의 사정과 그녀가 자기 때문에 어떻게 되었는지 다 알면서 말이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golgo
    golgo
  • 카란
    카란
  • 다크맨
    다크맨
  • 해리엔젤
    해리엔젤

댓글 1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정말 애정하는 영화입니다
1년에 한번은 꼭 다시 보고 있습니다

볼때마다 더 좋아지는 영화인데..
지금의 젊은 관객이 처음 이 영화를 본다면 다른 느낌일 것 같군요

영화도 너무 너무 좋아하지만...
드라마로 만든 <바보같은 사랑>도 최애 드라마중 하나입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18:24
24.05.14.
BillEvans 작성자
다크맨
영화가 참 잘 만들어졌죠. 최명길 캐릭터가 너무 불쌍해서 잘 안보게 되더군요.
18:38
24.05.14.
BillEvans 작성자
카란
명작이죠. 우리나라 영화들 중 멜로명작은 참 드뭅니다. 멜로명작 좋아하시면, 이만희감독의 "휴일"이나 "귀로"를 찾아보세요. 멜로명작이란 무엇을 말하는지 알게 되실 것 같습니다. 신상옥감독의 동심초도 좋은 영화입니다. 나중에 최은희와 김진규가 이별하는 장면은 우리나라 멜로영화들 중 가장 심금을 울리는 장면 같습니다.
18:42
24.05.14.
3등
본지 오래되어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전 최명길이 박중훈과 헤어진 후 잘 살거 같았어요.
최명길은 가난하고 남편에게 항상 맞고 살아 자신감없고 자신의 의지없이 살았던 여자인데
사랑을 하고 받게 되면서, 그 남자가 본처에게 귀가 잡혀 끌려가는 못난이였어도, 자신 을 찾게 되는 것으로 보였거돈요.
허망하게 끝났지만 둘이 도망도 가보고 알콩달콩 살아도 본 시간이 성장시켜준걸로요.
아마 자신감 없는 예전 모습으로 돌아갔다면 반성하는 모양새를 하는 남편에게 다시 가지 않았을까요.

하여간! 비디오테이프 살 정도로 좋아했었네요.
'그들도 우리처럼'도 참 좋아했는데요.
20:36
24.05.14.
BillEvans 작성자
어디로가야하나
저는 다르게 생각했습니다. 최명길은 박중훈에게 의지했던 사람이고, 헤어질 때도 "너 없이도 잘 살 거야"하고 말하지 않죠. "자기는 이만큼 사랑했는데, 왜 너는 이정도밖에 날 사랑하지 않았느냐"하고 원망하는 소리를 하죠. 끝까지 박중훈에게 의지했다고 생각합니다. 박중훈이 잡아주길 기대하고 왔는데, 박중훈이 입으로만 떠들고 잡아주지는 않은 때문이 아닐까요?
22:44
24.05.14.
profile image
박중훈 최명길의 브랜드네임을 믿고 봤다가 배우 유혜리를 알게 된 보석같은 영화네요..
그녀의 억척스런 연기에 정말이지 감동(?)을 받고 본 기억이 납니다.
21:08
24.05.14.
BillEvans 작성자
전투종족
유혜리는 원래 애마부인 시리즈에서 섹시스타로 뜬 여배우입니다. 이 영화에서 연기함으로써 섹시스타 딱지를 떼고 연기파가 되죠. 유혜리로서도 의미있는 작품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22:45
24.05.14.
BillEvans 작성자
톰행크스
아, 그때 박중훈도 보셨군요. 저도 극장에 가서 보았는데요. 당시 최명길의 베드씬만 화제를 끌었던 것 같은 기억이......
22:47
24.05.1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초 앞, 일초 뒤]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12 익무노예 익무노예 1일 전10:18 983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호불호 후기 모음 9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09:58 9305
공지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4.05.16.13:34 2596
HOT 2024년 5월 24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34분 전00:01 322
HOT '나이브스 아웃' 시리즈 신작 발표 영상 1 golgo golgo 1시간 전23:22 588
HOT (노스포)퓨리오사 - 재미는 있다만 후반부가 너무 맥빠지네요 2 shik1999 1시간 전23:16 375
HOT 디즈니 플러스) 삼식이 삼촌 6, 7화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33 504
HOT 넷플릭스) 아틀라스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23 641
HOT [설계자] 국내 언론 매체 리뷰 모음 3 시작 시작 2시간 전21:56 468
HOT 안야 테일러-조이 버라이어티 인터뷰 5 MJ MJ 7시간 전17:04 987
HOT 내 인생 최고의 엔딩몇가지 (수정) 4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21:42 808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개조 차량의 중요한 점은 ... 4 카란 카란 5시간 전19:06 497
HOT (약스포) 도뷔시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1:35 151
HOT 제니퍼 로페즈 SF 액션 '아틀라스' 로튼 리뷰 번역 5 golgo golgo 6시간 전18:15 1731
HOT 매드맥스 조지밀러감독의 다른 작품들 4 마복림 3시간 전21:04 537
HOT 글렌 파월, ‘쥬라기 월드’ 신작 영화 제안 거절했다 3 카란 카란 5시간 전19:26 861
HOT 임수정 인스타그램 1 Wikikill Wikikill 5시간 전19:22 740
HOT '매드맥스 퓨리로드' 에 관한 6가지 미친 팩트 2 NeoSun NeoSun 6시간 전18:33 818
HOT 박서준, 10살 연하 외국인 모델과 열애설 2 NeoSun NeoSun 6시간 전18:18 1891
HOT 전 디즈니 애니메이터, '디즈니는 먼저 메세지와 아젠... NeoSun NeoSun 6시간 전18:07 447
HOT 대부 3의 명장면 중 하나 - 어머니의 아들을 죽였습니다 3 80&#039;s 6시간 전18:05 601
HOT '리쳐' 시즌3 에 2미터19센티 빌런 캐스팅 3 NeoSun NeoSun 6시간 전17:47 1051
1137948
image
golgo golgo 34분 전00:01 322
1137947
normal
golgo golgo 1시간 전23:22 588
1137946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1시간 전23:18 128
1137945
normal
shik1999 1시간 전23:16 375
1137944
normal
golgo golgo 1시간 전23:04 298
113794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2:47 327
1137942
image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22:35 229
1137941
normal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33 504
1137940
image
오래구워 2시간 전22:30 347
1137939
image
소설가 소설가 2시간 전22:23 641
1137938
normal
BeamKnight BeamKnight 2시간 전22:11 249
1137937
normal
낮잠자기 2시간 전22:11 241
1137936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22:11 517
113793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2:10 365
1137934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22:06 121
113793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1:58 362
1137932
normal
시작 시작 2시간 전21:56 468
1137931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21:55 434
1137930
image
Sonachine Sonachine 2시간 전21:42 808
113792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1:37 214
1137928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1:35 151
1137927
normal
미래영화감독 3시간 전21:08 281
1137926
image
마복림 3시간 전21:04 537
1137925
image
카란 카란 5시간 전19:26 861
1137924
image
e260 e260 5시간 전19:22 1147
1137923
image
e260 e260 5시간 전19:22 320
1137922
image
Wikikill Wikikill 5시간 전19:22 740
1137921
image
e260 e260 5시간 전19:21 434
1137920
normal
카란 카란 5시간 전19:06 497
1137919
image
무비티켓 5시간 전18:49 717
1137918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18:36 694
1137917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8:33 818
1137916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8:18 1891
1137915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18:15 1731
1137914
normal
그웨 6시간 전18:12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