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익무 시사)블랙 필즈 "First Love"-리뷰(약 스포)

소설가 소설가
1420 6 6

우리가 오늘을 "아무렇지 않게" 살아갈 수 있는 이유는, 태내에서부터 축적된 "어제에 관한 체험" 때문입니다. 체험은 많은 것을 무위화하거나 무력화시키기도 하지만, 반대로 체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찾아오는 공포는 특히 사람을 옭아매어 나락으로 떨어뜨리기도 합니다. 이를 상징적인 공포로 승화시킨 영화가 <티스>나 <로우>, 멀리는 <캐리>입니다. 아이를 키운다는 어려움을 멋드러지는 반전까지 선사해 극찬을 받았던 <툴리> 역시 도무지 이성으로는 제어할 수 없는 육아라는 공포를 영화로 승화시킨 작품이었습니다. 최근 익무에서도 시사를 했던 "Patricia Moore" 역시 결을 같이하는 숏 폼 시리즈였습니다. 이러한 "성장과 체험의 공포"는 인문학 특히 심리학에서 다루어지며 상당한 영역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다만!

 

아무리 인간이 인간의 감정을 학문으로 끌어다놓으려고 해도, 단 하나 다루지 못하는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사랑"입니다. 사랑에는 정신과 함께 육체적인 것도 포함합니다. 가령 "섹스"(단어가 너무 자극적이어서 죄송하네요!)를 가르치는 학문이 있고, 이를 내 사랑에 적용시키라고 한다면 어떨까요?

약간의 인기 영합이나 치기일지 모를, 사랑학을 강의한 버스카글리아도 있었습니다만 가장 주체적이고, 또 개별적이며 타인과 완전히 구별되는 내 사랑에 대해, 천편일률적인 교과서와 참고서로 가르치며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제한다면요! (너의 사랑에게는 이렇게, 저렇게, 육체적 관계에서는 몇 분 몇 초, 등등등등.(사실 상상만 해도 나쁜 소름이 돋습니다.)) 싫을 겁니다. 

 

물론!

 

우리는 "사랑"에 대해 도움을 받고 싶어 하는 한편으로 은밀하고 비밀스럽기를 원하는 맘도 있습니다. 역설과 이율배반이 함께인, 누군가 내 편이 되어주길 원하는 한편으로 아무도 내 사랑에 대해 모르기를 바람도 존재하는 사랑......! 

 

첫-3.png.jpg

 

블랙필즈 "First Love"는 이제 대학생이 되기 위해 열심인 잭이 루크의 동생 메르세데스를 만나는 플롯과 더불어 잭이 법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플롯이 병행합니다. 잭은 이제 18살이 되어서 미성년을 벗은(듯한) 반면 메르세데스는 이제 12살에 불과합니다. 그리고 길게도 썼던 배경에 부합한 이야기를 건네자면, 이들의 어제에 "사랑"은 없었고, 잭에게도 또 메르세데스에게도 제대로 된 "사랑"이나 "사랑의 감정"에 대해 가르쳐준 사람은 없었습니다. 

사랑을 해 본 적 없는 둘에게, 어쩌면 사랑은 공포일지도 또 판타지일지도 모릅니다. 그것도 아니라면 속물적인 감성일지도 모르고 설렘만으로도 밤일 새게 만드는 미지의 동경일지도 모릅니다. 

 

단 12살에 불과한 메르세데스는 파괴적인 한편으로 외향적입니다.

18살이 된(또는 되었을) 잭은 모범적인 반면 내성적입니다. 

첫-2.png.jpg

 

어울리지 않는 둘은, 서로에게 끌리고 "사랑"이라는 뜰 안으로 서로를 들여 보냅니다. 그러나 둘은 정 반대의 상황에 놓입니다. 12살의 메르세데스는 안정과 내향에 가두려는 가족과, 반대로 파괴와 일탈로 한 순간을 망친 잭을 과거가 옭아매려 듭니다. 

 

어떻게 될까요?

 

 

간단한 감상만 말하자면, 앞서 "Patricia Moore"에서도 마찬가지였지만 참으로 안타깝고 한편으로 슬픈 동화였습니다. 네, "파괴적이고 아프며 슬픔을 넘은 잔혹한 현실 동화"였습니다. 우리가 익히 아는 단편 <소나기>의 잔혹 버젼 같은 느낌도 들었답니다. 둘이 행한 선택도 또 둘이 만든 결과도 그 어떤 것도 응원하기 어려운 결말이었습니다. 아마도 방청석이나 재판정에서 둘을 보는 관찰자의 심정이, 관객의 심정이지 않을까! 물론 한편으로 주인공에게 감정이 이입하는 관객도 있겠지만요.

 

영화를 끝내고는, 끊은 맥주 한 잔이 생각났다고 하면 결론으로 적당할까요.

 

숏폼 시리즈입니다만, 전체적으로 흐름이 이어지는 한 편의 영화를 10개의 시리즈로 나누어 놓은 느낌입니다. 지금까지 본 블랙필즈 시리즈 중에서 플롯의 연결성이 가장 강했습니다. 반면 집중도가 좋아 역시 151분이라는 러닝타임이 길게 느껴지지 않고 한 호흡에 볼 수 있던 장점도 분명합니다. 

 

마지막으로.

잭도 메르세데스도 응원해주지 못하는 저의 심정은, 그들의 파괴가 불러올 내일이 어떨지를 미리 경험한 "어제"를 가진 자이기 때문이라 차치합니다. 아픔은 분명 성장을 위한 변곡점이 되지만 통증은 분명 각인이 되고 말 테니까요. 그걸 극복할지 아니라면 계속해서 통증에 시달릴지는 성장을 넘은 개개인의 어제가 만들어 줄  내일이 아닐지...!

 

 

 

 

덧)잭으로 분했던 얀스 엔슬린? 잰스 엔슬린? 뭐 여튼 이 배우에게서 꼭 티모시 샬라메의 느낌이 살짝 들어서, 잘 성장해서 멋진 배우가 되기를 응원하게 되더라고요. 아무튼 모든 역할의 배우님들이 더 큰 성장으로 자리매김하시길 응원합니다. 

첫-1.png.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flask
    flask
  • RoM
    RoM
  • 쥬쥬짱
    쥬쥬짱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당직사관
    당직사관
  • golgo
    golgo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배우 마스크가 꽤 인상적이네요. 후기 잘 봤습니다.

댓글
20:58
21.12.02.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olgo
감사합니다. 날씨가 추운데 건강 잘 챙기십시오.
댓글
21:01
21.12.02.
profile image 2등

역시나 소설가님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찝찝한 채로 링크를 닫으셨군요...ㅎㅎㅎ

댓글
21:07
21.12.02.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WinnieThePooh
캬아, 정확한 표현이십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편안한 밤 되십시오.
댓글
23:11
21.12.02.
profile image 3등

저는 보다가 중간에 좀 쉬었다 봤어요.
많이 불편한 상황들이 보여서, 친오빠의 폭력적인 부분들이 참 보기 힘들었네요.
그리고 그런 폭력적인 상황에 고스란히 노출된 소녀의 상황도요...

댓글
01:10
21.12.03.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쥬쥬짱
어느 하나 좀 편들어주기가 어려웠어요. 여러 부분 참 안타깝기도 했고요.
댓글
02:27
21.12.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1월 17일 박스오피스 (씽2게더 50만 돌파) 20 이댕하 이댕하 1시간 전00:00 1957
HOT 위대한 거장 "코언형제"의 필모 best 10편 24 인조이 2시간 전23:48 1017
HOT 미국 출신 유명 포드 9 셋져 셋져 2시간 전23:12 1169
HOT 바이올렛 에버가든 미술 배경 화집이 왔습니다. 2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22:53 687
HOT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드라마 음악 작곡가는? (설문조사) 55 나비랑 나비랑 2시간 전22:54 1051
HOT 누군가는 혐오할 걸작들 67 하디 하디 3시간 전22:49 4003
HOT [영화속 배경지1] 재개봉관람 러브레터의 오타루 여행 10 odorukid odorukid 3시간 전22:44 792
HOT (스포) - 엠마 스톤에게 '노웨이홈' 출연 계속 부정했다 36 goforto23 3시간 전22:40 5890
HOT 잭 니콜슨과 아담 샌들러가 함께 부르는 웨스트사이드스토리 노래 6 클라우드 클라우드 3시간 전22:13 988
HOT 대니 트레조 '보바 펫' 촬영 비하인드 샷 4 goforto23 3시간 전21:53 989
HOT 더 배트맨 공식 굿즈들 16 kimyoung12 4시간 전21:45 2133
HOT 가능한 한 가격이 알뜰하고 날짜 및 시간도 적당하도록 관람 스케줄을 ... 25 도르 4시간 전21:27 3210
HOT 방청소하다가 나온... 16 델라 4시간 전21:17 3205
HOT 촬영스케줄 마치고 여유 생기면 취미삼아 그림 그린다는 어느 영화감독 20 로보캅 로보캅 4시간 전21:10 2959
HOT <인어가 잠든 집> 한국, 일본 극과극 포스터 20 songforu songforu 4시간 전21:09 1995
HOT 중국 일본 모두 리메이크한 한국영화 3 9 sirscott sirscott 4시간 전21:00 2596
HOT (공포주의) 주온 버금가는..? 일본공포 [노로이] 책자 약간 까보기 11 만쥬쓰 만쥬쓰 4시간 전20:58 934
HOT 알고 충격받은 영화계 금수저들 24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5시간 전20:36 4987
HOT 다음 중 총기를 소지한 사람이 안나오는 병원은? 18 텐더로인 텐더로인 5시간 전20:20 1962
HOT 제게 마지막이였던 무대인사 사진입니다 17 커피해골 커피해골 5시간 전20:18 2558
HOT 가장 좋아하는 2010년에 나왔던 영화 10 11 송2017 5시간 전20:16 1326
HOT (스포) 제가 아트하우스관에서 본 두 번째 영화 <프랑스> 간단후기 3 롱테이크 롱테이크 5시간 전20:01 707
HOT [어나더 라운드] 아트나인 시사회 실시간 현황, 술주고 약주는 시사회 40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19:53 2614
HOT 실시간 예매율(해적 2, 킹메이커의 상황은?) 3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6시간 전19:46 1815
HOT 두 편의 덜 알려진 현대 프랑스 영화 탁월한 걸작 추천 6 인조이 6시간 전19:27 1747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월 17일 ~ 23일) 29 qga8060 qga8060 6시간 전19:21 4223
HOT (스포)[하우스 오브 구찌] 이 영화에서 제가 주목했던 배우 카미유 코댕... 24 쥬쥬짱 쥬쥬짱 7시간 전18:36 1933
1070894
image
카마도카나오 3분 전01:49 53
1070893
normal
ymd 4분 전01:48 54
1070892
image
영화인김형서 영화인김형서 12분 전01:40 210
1070891
normal
뽈레 뽈레 23분 전01:29 359
1070890
image
내꼬답 내꼬답 25분 전01:27 412
1070889
image
별빛꿈 별빛꿈 29분 전01:23 656
1070888
image
과장 과장 39분 전01:13 651
1070887
image
백색나무 백색나무 41분 전01:11 480
1070886
normal
밖에비온다 41분 전01:11 1122
1070885
normal
신화창조 47분 전01:05 400
1070884
normal
하루새 하루새 53분 전00:59 1158
1070883
normal
히치맨 54분 전00:58 369
1070882
normal
완두콩콩맛ICECREAM 완두콩콩맛ICECREAM 54분 전00:58 282
1070881
image
Sharkkk 1시간 전00:49 194
1070880
normal
가미 가미 1시간 전00:38 602
1070879
normal
히치맨 1시간 전00:32 408
1070878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00:21 1279
1070877
file
goforto23 1시간 전00:19 480
1070876
normal
히치맨 1시간 전00:18 777
1070875
image
스탕달증후군 1시간 전00:15 386
1070874
normal
병팔이 병팔이 1시간 전00:14 673
1070873
normal
아필아필락 1시간 전00:14 1816
1070872
normal
웅냥 웅냥 1시간 전00:14 331
1070871
image
kimyoung12 1시간 전00:05 367
1070870
normal
정정우 정정우 1시간 전00:03 391
1070869
normal
잠실 잠실 1시간 전00:02 1065
1070868
image
이댕하 이댕하 1시간 전00:00 1957
1070867
image
푸른천사 1시간 전23:59 749
1070866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23:58 385
1070865
normal
린짱 린짱 1시간 전23:56 336
1070864
image
인조이 2시간 전23:48 1017
107086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42 333
1070862
normal
chuchu chuchu 2시간 전23:40 2976
1070861
image
e260 e260 2시간 전23:33 878
1070860
image
현짱 현짱 2시간 전23:31 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