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1
  • 쓰기
  • 검색

역대급 관크 당사자가 일반적인 사람이 아니라면?

재능없는리플리씨 재능없는리플리씨
7475 23 31

서울의 모 예술영화관에서 어제 겪은 일입니다.

주말을 맞아 소규모 영화제가 진행중인데, 다소 생소할 수도 있는 제3세계 영화들이지만 제법 많은 관객들이 좌석을 채웠습니다. 무료 관람의 영향도 있겠지만요.

 

영화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앞 열에 앉은 사람이 상체를 앞으로 빼서 앉습니다.

단차가 크지 않은 극장이라 시야를 가려서, 조금 고민하다가 제대로 앉아달라고 정중히 부탁했습니다. 그런데 그때 보니 마스크를 내려서 턱스크를 하고 있더군요. 저를 의식해서인지 자세를 고쳐앉으면서 이내 마스크를 올려 썼습니다. 

 

다행이다 싶어 이후 영화에 몰입해서 관람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불길한 예감은 틀리지 않는지, 10여분 정도 지난 후부터 본색을 드러내더군요.

이미 다시 마스크는 완전히 내렸고, 

연신 몸을 이리 비틀고 저리 비틀어댑니다.

조금 산만했지만 그런대로 견딜 수 있어서 영화에 집중해봅니다.

 

그런데 영화에서 피아노 연주 씬이 나오자, 스크린을 향해 마구 손을 내저으며 지휘를 합니다. 여기까진 이해해보려 했습니다.

이후에 락음악이 나오자 고개를 좌우로 돌리며 헤드뱅잉을 합니다.

혼잣말도 이어지고 흥얼거리기도 합니다.

상체와 엉덩이를 앞으로 뺐다가 다시 기대기를 반복하고

앞 열(관객 있었음) 앞좌석 위로 맨발을 올리기도 합니다.

여기까진 일반적으로 언급되는 관크의 일종이라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그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심심한지 허기가 진건지 갑자기 뽀뽀하는 듯한 소리가 나서 보니 본인의 팔을 핧고 뽀뽀를 합니다. 이런 행동도 몇차례 이어집니다.

 

이쯤되니 거의 반쯤은 관람을 포기하고 스크린과 그 사람을 번갈아가며 보게 됩니다. 워낙 예상치못한 행동을 하니 아무리 신경을 안쓰려해도 눈길이 갑니다. 그 사람이 착석한 열에는 관객이 없었고 앞 열의 관객이 몇차례 고개를 돌려 주시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영화가 끝났고 엔딩 크레딧의 음악에 맞춰 정신없이 고개를 좌우로 돌리며 헤드뱅잉으로 마무리하더군요.

 

초반부 이상 행동을 감지했을때

지적할까 하다가 말았던 이유 중 하나가 확실하진 않지만 일반적인 분이 아닌 것 같아서였습니다.

ADHD나 지적장애까진 아니더라도 다소 산만하거나 예상치못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도 종종 있기에, 크게 관람에 방해만 되지 않는다면 괜히 분란을 일으키지 말자는 생각이었고 영화 자체도 워낙 조용한 영향도 있었는데, 그 정도까지 역대급일진 몰랐습니다. 그런데 이 분이 의도한 관크인지,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는 관크인지 확신할 수 없기에 더 조심스러운 면이 있었습니다.

 

저 또한 영화관람시 부동자세로 조금의 움직임도 없이 보는 건 아니라서 어느 정도 산만한건 적당히 참습니다. 지나치게 예민해서 다른 관객들에게 훈계하는 분들도 피곤하구요. 그래서 크게 방해만 하지 않는다면 유연하게 견디려 할때가 많은데, 어젠 너무 심한 행동을 겪다보니 스트레스가 심하고 괜시리 건강도 걱정되네요. 그 분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 모르기에 장애나 다른 부분을 언급하는 것도 편견이나 폭력일수 있어 일반적인 사람이 아니라고 표현했습니다만, 익무 분들은 이런 경우 어떻게 대처하실까요? 오늘까지 영화제가 이어지는데 또 만날까 두려워 관람이 망설여집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3


  • 숲속의아이

  • 이유하니

  • miniRUA
  • 갑니다
    갑니다

  • 멕아더
  • wity
    wity
  • 소울
    소울
  • 테리어
    테리어
  • nion
    nion
  • 라이온
    라이온
  • 나꼬
    나꼬

  • 목표는형부다
  • 토레타냠
    토레타냠
  • juliahermosa
    juliahermosa
  • 고등어태비
    고등어태비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알랑발랑
    알랑발랑
  • 가이버
    가이버
  • 홀리저스
    홀리저스
  • 솔로
    솔로

  • 당양산

  • 오호
  • Nashira
    Nashira

댓글 3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저도 최근에 일반적이지(?) 않은 관크분들을 만나고 있는데...제 자신을 최대한 내려놓으려고 합니다ㅠ 그런데 적어주신 상황들은 너무 복합적이어서 어찌 위로를 드려야 할지ㅠㅠ
댓글
02:41
21.06.20.
profile image
아자고고
남들을 배려하지 않는 의도가 분명한 관크라면, 부탁이나 설득이라도 해보겠지만, 아무리 봐도 이성적이지 못한 관크이다 보니 인내하며 내려놓게 되더군요. 자리를 잘못 고른 제 운이라 여겨야죠 ㅠㅠ
댓글
02:47
21.06.20.
profile image 2등
와..... 이건 ... ㅠㅠ 저라면 섣불리 말도 안걸어ㅆ을듯...
댓글
02:47
21.06.20.
profile image 3등

일주일 전쯤 시사회에서 비슷한 경우를 옆좌석에서 겪었어요. 거리두기 한칸 띄어앉았지만 모든 소리와 움직임이 다 느껴지던 ㅠㅠ 5초에 한번씩 흠흠- 큭큭- 거리고, 10분 간격으로 온몸을 벅벅 긁어대고, 틱장애인지 강박증인지.. 막판에는 휴대폰을 컵홀더에 넣고 5분 간격으로 시간 체크를 하더군요. 나갈까말까 2시간 내내 고민했습니다.
근데 멈춰달라고 얘기는 못했어요. 얘기한다고 행동이 바뀔 것 같지도 않고, 아마 숱하게 다른 관객에게 지적받아 왔을텐데도 또다시 극장에 온걸보면 관람을 포기하기 싫은 듯 😔

댓글
02:47
21.06.20.
profile image
핀란
옆좌석이라면 더 고생하셨겠네요. 부탁이나 설득이 안될 법한 사람이면 애초에 말을 안거는게 낫겠더라구요. 참는 것 보다 그건 그 나름대로 마음이 쓰이더라구요.
댓글
02:52
21.06.20.
profile image

전 폰딧불만큼은 안참고 바로 주의주는 편인데...
이런 경우는 대게 어쩔수없이 꾸욱 참아요. ㅜㅜ

댓글
02:51
21.06.20.
profile image
Nashira
밝기 낮추고 최대한 조심스럽게 하는 폰딧불은 삼세번까진 참는데, 최대밝기로 반복하는 폰딧불은 저도 참지 못하긴 합니다. ㅜㅜ
댓글
02:56
21.06.20.
profile image
흠… 나가서 극장 안 관람객때문에 영화에 집중을 못하겠다고 하고 환불 받고 다음에 다시 봐야하지 않을까요ㅠ
댓글
03:20
21.06.20.
profile image
순수한조이
네. 영화제였고 멀티플렉스가 아니라서 도중에 나가서 스텝을 찾기도 애매한 상황이었습니다.
댓글
03:25
21.06.20.
profile image
답답하신 와중에도 신중히 생각하고 살피시려는 모습이 멋지시네요. 고생하셨습니다.
댓글
08:48
21.06.20.
profile image
직접적으로 지적시 상대방의 큰 소란이 발생할 수 있어, 최대한 먼 빈자리로 이동하고 참아봅니다. 정 안되면 멀티플렉스가 아니라도 진행요원이나 자원봉사자가 있을테니 나가서 말을 해봅니다.
댓글
09:02
21.06.20.
profile image
저도 지난 4월 레미제라블 개봉일에 처음부터 끝까지 혼잣말을 중얼거리는 관크를 만난적이 있어서 너무 괴로웠던 적이 있네요.
병이 있는분 같았는데… 주변분들과 제가 계속 조용히좀 하시라고 하고 나가서 직원분 찾아서 말했는데도 그분은 끝까지 그러셨고 저는 결국 2회차를 했습니다ㅠㅠ
댓글
09:23
21.06.20.
profile image

참 곤란한 상황이었네요ㅠ 위추드립니다..

댓글
09:31
21.06.20.
profile image

전 연극 환상동화에서 정신지체장애 단관분들하고 같이 관람한적이 있는데 정말정말 죽을맛이더라고요.
소리치기 ,움직이기, 따라하기,알아듣지못할 이상한 소음내기등등...처음에는 누가 공연중 소란을 피우나했는데 평범하지않는 분들이라는걸 알고 2시간내내 연극에만 집중할려고 했는데 실패했어요. 연극이 전쟁과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병사 이야기니 소리가 클수밖에 없는데 그때마다 열명 넘는 분들이 반응을 보이니깐요.
끝나고 공연제작사에게 이런 단관이있음을 미리 공지했으면 관객도 감안하고 보던가 피하던가 할수있었던 점을 지적했어요. 그 공연장에서 끝나고 그분들에게 뭐라했던 분들은 없었고 다만 이건 제작사가 안일했다고 생각했어요.

댓글
10:00
21.06.20.
profile image

어제 용산4DX 분노의 질주 관람시
상영중 거리두기 빈좌석인데 멋대로 앉고
마스크도 벗었다 썼다 모자 썼다 벗었다가
틈틈히 스트레칭 여러번 혼잣말 중얼중얼
귀파고 머리 벅벅 긁고 휴대폰 보기
몸 앞뒤 왔다갔다 비틀기 등등 ㅠㅠㅠ
마스크라도 써달라고 부탁하려다
ADHD나 틱 뚜렛증상이 있는 사람 같아서
대응이 두려워서 포기했어요...
영화는 재미있었는데 집중 하나도 못하고
관람포기하고 나갈껄 후회했습니다
너무 무섭고 끔찍한 시간이였어요

댓글
11:47
21.06.20.
음.. 저랑 같은 영화 보신 것 같은데; 이런 상황은 스태프들한테 말해도 뾰족한 수가 없는 경우가 많을 것 같아요. 게다가 무료관람이다보니 더더욱.. 주변분들에겐 죄송하지만 그 분과 떨어진 곳으로 자리를 옮기거나 아니면 영화를 포기하는 수 밖에ㅠ
댓글
11:56
21.06.20.
profile image
정말 쉽지않은 상황인데 그래도 신중하게 잘 대처하신 것같아요. 여러가지로 마음 고생 크셨겠어요.
댓글
11:59
21.06.20.
profile image

애초 관크를 배려해줄 사람이라면 관크를 하지 않고
관크를 전혀 신경쓰지 않는 사람이라면 지적시 반발합니다.

때문에 좀 불편하더라도 놔두는게 정신건강에 좋아요...
(반발이 어떤 의미인지는 겪어본 사람만 알아요. 안 건드리는게 낫습니다..)

댓글
12:00
21.06.20.
저는 휠체어 탄 관크도 있었고 핸드폰과 욕설,, 심지어 분노의 질주는 첫 관람때 외국인(아랍쪽?) 세명이 마스크 벗고 팝콘을 먹으면서 영화 내내 떠들길래 엄청 눈치 줬었는데 저는 왠만하면 말하는데 말해서 안들을 것 같으면 엄청 쳐다보며 혼자 스트레스 받네요ㅠ
댓글
16:48
21.06.20.
profile image
위로의 말씀 드립니다. 저도 다른건 못참는데 몸을 앞으로 빼서 보는 경우에는 그러려니 하고 걍 봅니다. 의외로 집중해서 볼때 몸을 앞으로 빼는 사람들이 많고 저도 가끔 무의식중에 몰입하면 그런 경우도 있어서요 ㅎ
댓글
17:06
21.06.20.
피아노 연주에서 지휘하는 게... 일반적인 관크인가요?ㄷㄷ
첫줄부터 일반적이지 않은 거 같은데..
댓글
23:50
21.06.20.
profile image
위로해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비슷한 상황을 겪은 분들이 많군요. 익무인들답게 현명하게 대처하신 방법을 잘 알고 계신 것 같습니다. :)
댓글
00:03
21.06.21.
예상은 했는데요, 역시나네요..
진지빨면 다중문화시설에는 지적장애인들은 출입 제한을 거는게 맞지 않나 생각은 합니다.
한명때문에 너무 다수가 피해를 보는거니까요.
최소한 애들처럼 보호자는 무조건 동반이 되는게 맞다고 보고요.
근데 누가 그렇게 할수 있겠어요..
이런 얘기만 해도 댓글로 쌍욕이 박히는 시대인데요.
그냥 내 주변에만 없기를 기도하는 수밖에 없는듯
댓글
11:43
21.06.21.
전 몇년전에 뮤지컬공연전에 뒷사람이 제 등을 툭툭 치시더니, 하리보?같은 젤리를 주시면서 죄송하지만 제가 틱장애가 있어서 불편을 끼쳐드릴수있을것같아 죄송합니다 이러면서 연신 고개를 숙이셨어요.
아 그렇구나 괜찮습니다 하고 공연을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ㅎㅎ
댓글
16:06
21.06.21.
고생많으셨어요 ㅜㅜ 읽기만 해도 고통스럽네요
댓글
19:57
21.06.21.
profile image
관람하시는데 너무 불편하셨겠네요ㅠㅠ
측은지심을 가지면 용서하고 넘어가기 쉽더라구요..
우리는 가끔가다 한번씩 마주하는 불편함이지만
그분은 평생 남과 갈등이 생길 거잖아요..
댓글
22:25
21.06.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드워드' 회원 강퇴 조치합니다(나눔 하실 때 꼭 참고) 60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6시간 전11:24 9163
HOT [모가디슈] 메가박스 시사회 보고 왔어요 🤣 재밌네요^^ 17 AyuLove AyuLove 46분 전17:22 670
HOT 갑자기 떠오른 프랑스 영화관의 추억 5 RoM RoM 46분 전17:22 375
HOT [SV이벤트참여] 하루에 영화 10편을 보신적이 있나요? 12 Yolo Yolo 1시간 전17:07 649
HOT 명필름에서 지적하고 욕 먹었네요 19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6:44 2655
HOT [블랙 위도우] 나타샤 이름 (tmi) 6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16:42 821
HOT [SV이벤트참여] 가족관람엔 코엑스 부티크관이 제격!! 3 국화 국화 1시간 전16:34 351
HOT '가와세 나오미' 감독 신작은 올림픽 공식기록다큐겠네요. 4 닢시 닢시 1시간 전16:12 588
HOT 애니 오프닝 같은 고질라 vs. 콩 예고편 9 녹등이 녹등이 2시간 전16:06 444
HOT 한국영상자료원 [소리도 없이] 단평 2 ipanema ipanema 54분 전17:14 454
HOT 로키가 MCU 최종 승자인 이유 14 한스딤머 한스딤머 2시간 전15:39 2445
HOT 제가 추억하는 동네극장들에서의 시네마천국.. 9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2시간 전15:31 642
HOT [용과 주근깨 공주] 일본 극장 판매 굿즈 모음 4 Yolo Yolo 3시간 전15:04 517
HOT <장화, 홍련> 시그니처K 티켓 받았어요~:) 감독님 싸인 DVD와 함께!! 12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3시간 전14:54 1225
HOT 다음주 이벤트 정리 (7월 28일 ~ 31일) 23 qga8060 qga8060 3시간 전14:32 2675
HOT 신도림 시네큐 현장 경품 현황입니다(여기도 포스터 버리는 군요;;) 25 리얼쿄 리얼쿄 3시간 전14:26 1930
HOT 방송국은 언제까지 특권의식을 가질 것인가 1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14:25 2480
HOT ‘정글 크루즈’ 북미 언시 첫 반응 10 goforto23 3시간 전14:10 2848
HOT '에드워드' 회원 관련 후속 조치 3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시간 전13:20 5263
HOT 7/25 CGV 압구정 경품 현황 18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5시간 전13:04 1378
HOT 아이너스 어워드 수상한 '이토 준지' 4 카란 카란 4시간 전13:44 761
HOT 7월 25일 cgv 용산 경품 현황 (13:44) 3 에펠 에펠 4시간 전13:44 805
HOT 제이슨 블룸 - '파라노말 액티비티 7' 촬영 종료..완전한 리부트 ... 5 goforto23 5시간 전13:00 1021
HOT 2021 시네마콘 소니 픽처스 독점발표예정 8 밍구리 밍구리 5시간 전12:18 1473
HOT 《모가디슈》아트카드 상세 실물샷 및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 20 아지뱀 아지뱀 5시간 전12:09 2479
HOT 시리즈 부자인 배우들 13 sirscott sirscott 6시간 전12:00 1969
971152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방금18:08 2
971151
image
NeoSun NeoSun 10분 전17:58 215
971150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3분 전17:55 129
971149
image
마스터D 마스터D 15분 전17:53 243
971148
image
sirscott sirscott 25분 전17:43 321
971147
image
과장 과장 27분 전17:41 342
971146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31분 전17:37 223
971145
normal
Mod Mod 31분 전17:37 942
971144
image
sonso1112 sonso1112 31분 전17:37 454
971143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33분 전17:35 211
971142
normal
판자 35분 전17:33 104
971141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35분 전17:33 492
971140
normal
ipanema ipanema 36분 전17:32 584
971139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37분 전17:31 223
971138
image
내꼬답 내꼬답 42분 전17:26 562
971137
image
갸냐다매 43분 전17:25 105
971136
normal
AyuLove AyuLove 46분 전17:22 670
971135
normal
RoM RoM 46분 전17:22 375
971134
image
도란도란v 48분 전17:20 613
971133
normal
팔찌하나 팔찌하나 50분 전17:18 379
971132
image
ipanema ipanema 54분 전17:14 454
971131
image
Yolo Yolo 1시간 전17:07 649
971130
image
이신헌 이신헌 1시간 전16:57 140
971129
image
mirine mirine 1시간 전16:57 478
971128
image
e260 e260 1시간 전16:52 1116
971127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6:44 2655
971126
normal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16:42 821
971125
normal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시간 전16:41 127
971124
image
국화 국화 1시간 전16:34 351
971123
normal
Pomelo Pomelo 1시간 전16:34 710
971122
normal
이신헌 이신헌 1시간 전16:31 219
971121
normal
버츠비립 버츠비립 1시간 전16:21 120
971120
normal
루치오 루치오 1시간 전16:20 1453
971119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6:18 361
971118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6:16 1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