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고전은 왜 중요할까?

젊은날의링컨
2736 25 12

사실 고전이라는 말은 사람들을 망설이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고전은 지루하거나 이해가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니까.

이 글은 고전의 가치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이다.

 

1.고전의 가치

밀란 쿤데라는 돈 키호테를 두고 소설의 존재 이유를 규정했다 라고 쓴 적이 있다.

 이 말은 거의 모든 분야(영화, 연극, 문학)에 적용될 수 있다.그리고 후배들이 선배들을 뛰어넘는 것이 불가능한 이유이다.

 고전 영화는 영화미학을 정의했다. 채플린, 키튼,알프레드 히치콕과 존 포드, 장 르누아르 등이 이른바 영화다움(다른 말로 시네마틱함)을 창조했다. 영화라는 매체를 발명한 사람은 뤼미에르이지만 영화라는 예술을 규정한 사람들(그리피스, 멜리에스, 채플린,키튼,히치콕,존 포드, 장 르누아르)은 따로 있다. 그리고 그들이 영화예술의 원형을 제시했기에 고전영화가 최고의 자리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 후배들은 그들의 정의를 기반으로 활동하며 그렇기에 고전의 미학적 성취에 다다르기가 힘들다.

 고전은 영화를 정의했고 그 때문에 가장 위대한 자리에 올라와있다.

 

2. 예술은 과거와 현재 사이의 대화이다.

피카소의 입체파 그림은 한 순간에 나타난 천재성의 축복이 아니였다. 피카소의 업적은 과거,현재와의 끊임없는 상호작용으로부터 탄생했다. 입체파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세잔과 마티스,브라크를 경유해야한다. 이처럼  예술은 과거와 현재 사이의 대화이다. 히치콕과 박찬욱, 스콜세지와 폴 토마스 앤더슨, 펠리니와 소렌티노를, 봉준호와 김기영을 연결시키지 않고서  과연 박찬욱,봉준호,폴 토마스 앤더슨, 소렌티노의 작품을 이해할 수 있을까. 현재를 알기 위해서는 과거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

 

 

 

 고전의 가치에 대해 적어본 글입니다.

사실 저도 고전영화를 사랑하고 존경하지만 많이 본 편이 아니여서 이런 글을 적기가 그랬습니다.

 그럼에도 고전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정리하고 싶었습니다.

 정리하자면 저는 최고의 영화를 보기위해서 '영화예술'을 이해하고 현재를 정확하게 알고자 고전을 보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냥 '영화'니까 보기도 하지만요.

 

 

젊은날의링컨
12 Lv. 14070/15210P

 

(폴 토마스 앤더슨,박찬욱,즈비아긴체프,봉준호,핀처,베넷 밀러)

 

현기증/젊은 날의 링컨/마담 드/이키루/블루 벨벳

/부운/시티 라이트/M/사랑은 비를 타고/사냥꾼의 밤/

하녀./택시 드라이버/가르시아/분노의 주먹/센소

/이레이저헤드/피핑톰/멀홀랜드 드라이브/하나 그리고 둘.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얼죽아
    얼죽아
  • 김레전드
    김레전드

  • 로또1등되게해줘

  • hwangjaey
  • 멜로디언
    멜로디언
  • 이한스
    이한스
  •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 맹린이
  • 스코티
    스코티
  • 나가라쟈
    나가라쟈
  • 이용철ibuti
    이용철ibuti
  • DBadvocate
    DBadvocate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고일라
    고일라
  • EST
    EST
  • 송씨네
    송씨네
  • inflames
    inflames

  • 낯선하루
  • 등불
    등불
  • My무비
    My무비
  • 솔로
    솔로
  •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 가미
    가미
  • golgo
    golgo
  • 롱테이크
    롱테이크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고전 영화는 지루하고 어렵더라고 봐두는 게 영화 감상의 기준이 되죠.
댓글
글쓴이 추천
22:54
21.05.15.
profile image 2등
일단은 빠르게 말씀 읽어봤습니다! 다시 한번 읽어봐야 겠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23:05
21.05.15.
profile image 3등
고전이 오리지날 original 이라고 생각해요
본 바탕을 알고 보는것과 나중에 알게 되는 것도 차이가 있구요
댓글
글쓴이 추천
23:15
21.05.15.
profile image
고전이 있기에 지금의 영화 있고 앞으로 영화가 있는것입니다.뿌리의 영향력은 무시못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16
21.05.16.
profile image
마음에 와닿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33
21.05.16.
profile image
사실 고전의 가치는 인류 보편의 감성을 논하는데 가장 필요한 덕목인 거죠.
사자를 보고 무서워하지 않고 재밌어 하는 건 보편적 감성이 아닌 용기를 넘어선 싸이코패스적인 광기인 거니까요.
베놈을 보고 단순히 졸라 재밌고 쿨한 영웅이군 이라고 하는 분들은 많지 않을 겁니다.
베놈이 가지는 정치학, 사회학, 경제학적인 의미와 상징을 알아채고 깊은 함의에 웃거나 분노하거나 공감하시는 분들이 더 많은 것처럼 말이죠.
이렇게 설명이나 직관이 필요한 영화보다 담백하게 사랑과 진실, 용기와 정의,도전 같은 인류 보편의 개념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작품들에 대해 클래식이라 칭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59
21.05.16.
profile image
나가라쟈
사자는 공포라고 하기에는 그렇고 베놈은 킬링타임 무비아닌가요? 예시가 잘못된듯합니다
댓글
01:18
21.05.16.
profile image
녹등이

그래픽노블 (히어로/안티히어로물 당연히 포함, 고로 베놈 포함)이 그렇게 동시대 그 사회/국가의 어떠한 것도 담아내지 못하고 그저 재미만을 위해 만들어졌다면 수십년간 계속해서 재해석되고 재창조되며 인기를 누려왔을 리가 없죠.
물론 '그 함의를 읽지 못하면 재미없다' 거나 '그 함의도 못 읽는 수준이면 보지 마라'는 얘기가 성립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그냥 보이는 게 다는 아닙니다.

영화 베놈도 마찬가지입니다. 상업 블록버스터 규모의 영화이기 때문에 흥행을 위해 필연적으로 갖춰야 할 (혹은 제약 받는) 요소가 많지만, 그렇다고 해서 베놈이라는 캐릭터가 기존의 그래픽노블에서 의미했던 바 (사회적/정치적 의미)가 전부 지워졌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댓글
02:15
21.05.16.
profile image
뉴타입이다
아 제가 잘못 이해했네요. 그속의 숨은 함축적인 의미가 고전 덕분이라는 뜻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07:34
21.05.16.
profile image
녹등이
아 말씀드린 사자는 진짜 라이언... 인데 말씀인데 오해의 소지가 있었군요.
사자나 칼든 강도가 눈 앞에 있는데 무서워하지 않고 나 죽여봐 하하하 웃는 것은 조커같은 광기이다. 이런 말씀을 드리려고 했던 겁니다.
그리고 베놈에 대한 이야기는 뉴타입이다 님이 설명을 잘해주셨네요.
댓글
17:10
21.05.16.
profile image
이 글에 적극 동의해요. 그래서 정성일 평론가님이 ‘결국 영화는 히치콕이고 존 포드이고 로셀리니이고...’와 같은 말을 하신 거겠죠.
댓글
글쓴이 추천
01:25
21.05.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2]더할나위 없는 속편 그리고 극장의 소중함. 14 tae_Dog tae_Dog 58분 전23:03 419
HOT 알루카르다 (1977) 적그리스도 소녀의 살육 파티 (혐오내용 주의) 5 BillEvans 1시간 전22:58 450
HOT 개인적으로 인상 깊었던 2021년 상반기 영화연기 베스트 10 9 스페이드 1시간 전22:55 628
HOT 감독과 영화광이 사랑하는 컬트 SF 괴작 14 놀스 놀스 1시간 전22:37 1352
HOT 블랙 위도우 용아맥 현황 놀랍네요😳 16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시간 전22:10 3111
HOT 샹치 티저 영상 15 kimyoung 1시간 전22:09 1699
HOT 강남 메가박스에서 제 8일의 밤 5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22:12 1283
HOT VOD 주요 출시 예정작 7 PS4™ 2시간 전21:47 1790
HOT 건조하면서도 차가운분위기가 일품이였던 영화들 11 Leedong 2시간 전21:42 1309
HOT 오늘 오픈한 CGV 인천도화 방문! 12 hansolo hansolo 3시간 전20:36 1856
HOT [소중한 날의 꿈] 개봉 10주년 스튜디오 감사 인사 (평창 익무원정대 후기 ... 3 창이 창이 3시간 전20:40 418
HOT 루카의 트레네테 알 페스토 레시피를 한글로 바꿔보았습니다. 35 참다랑어 참다랑어 3시간 전20:19 1580
HOT 시그니처 아트카드 이렇게 전시하니 예쁘군요. 26 물개 물개 4시간 전19:46 3019
HOT 조지 R R 마틴 - '왕겜' 시리즈가 원작보다 앞서나가 이상하게 흘... 12 goforto23 4시간 전19:43 1697
HOT 홍메박에서 라이브로 블랙위도우 핀뱃지 보여주셨네요 8 뿡야뿡요 4시간 전19:11 2781
HOT 할리우드 영화 4대 마왕 스케일을 비교합니다. 35 카르마 카르마 4시간 전19:20 2645
HOT 섬광의 하사웨이. 귀멸의 칼날을 능가하는 걸작 애니메이션! 19 풍류도인 4시간 전19:04 1653
HOT 다음 시사회 예고... 16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18:53 3269
HOT <레일로드 워> 후기 6 loneranger loneranger 4시간 전19:04 645
HOT 씨네큐 진짜 감동이네요.. 40 콜슨 콜슨 5시간 전18:58 3895
HOT 오늘 받은 메박 아케이드 유리컵 사용해봤습니다. 26 cusie cusie 5시간 전18:52 2451
HOT 코메박 키링 받았는데 직원분 역할에 100% 몰입하셨네요~ 24 에리얼 에리얼 5시간 전18:51 2738
HOT 재미삼아 해보는 2021 상반기 영화 빙고! 58 sonso1112 sonso1112 5시간 전18:44 1440
957480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분 전00:00 20
957479
image
paulhan paulhan 1분 전00:00 101
957478
image
하디 하디 4분 전23:57 114
957477
normal
스콜세지 스콜세지 10분 전23:51 66
957476
normal
토마디 토마디 13분 전23:48 150
957475
normal
Createros 13분 전23:48 91
957474
image
goforto23 14분 전23:47 209
957473
normal
꼬미8 14분 전23:47 440
957472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17분 전23:44 230
957471
image
월하가인 월하가인 19분 전23:42 760
957470
image
Nashira Nashira 23분 전23:38 483
957469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24분 전23:37 72
957468
normal
판자 25분 전23:36 137
957467
normal
판자 31분 전23:30 175
957466
normal
멈춰 멈춰 32분 전23:29 602
957465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38분 전23:23 332
957464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40분 전23:21 310
957463
image
e260 e260 41분 전23:20 281
957462
image
hera7067 hera7067 41분 전23:20 676
957461
image
goforto23 47분 전23:14 398
957460
image
나초 나초 57분 전23:04 841
957459
image
크루엘라 크루엘라 58분 전23:03 213
957458
normal
tae_Dog tae_Dog 58분 전23:03 419
957457
image
발자국 발자국 1시간 전22:59 573
957456
image
BillEvans 1시간 전22:58 450
957455
image
스페이드 1시간 전22:55 628
957454
normal
내추럴 내추럴 1시간 전22:49 675
957453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22:47 666
957452
normal
Dolpin02 1시간 전22:44 840
957451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22:43 884
957450
image
leodip19 leodip19 1시간 전22:38 449
957449
image
놀스 놀스 1시간 전22:37 1352
957448
image
에몽돌899 1시간 전22:35 572
957447
normal
꼬미8 1시간 전22:33 349
957446
normal
PS4™ 1시간 전22:31 289